2012.01.16

ARM 기반 윈도우 8, 볼 수 있되 만질 수 없었다

James Niccolai | IDG News Service
터치 기반의 인터페이스를 위한 이해하는 것이 정말 어렵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8 운영체제는 지난주 CES에서 프로토 형태의 몇 안되는 ARM 기반 태블릿을 선보였지만 대부분 만지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엔비디아는 자사의 부스에 3개의 윈도우 8 태블릿을 선보였지만, 그들은 모두 유리 뒤에 놓여 있었다. 텍사스 인스트루먼트(Texas Instruments)는 미팅 룸에서 윈도우 8 태블릿을 보였지만 기자에게 더 이상의 질문을 허용치 않았다. ARM 기반의 칩의 세번째 개발업체인 퀄컴은 윈도우 8과 작업하고 있지만 그 전부를 공개하지 않았다. 
세 개 업체에서 알 수 있는 것은 마이크로소프트가 그들이 ARM을 탑재한 윈도우를 보여주는 방법에 대해 까다롭게 제한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발표를 준비하기 전에 사람들이 그들의 명성에 손상을 입힐 수 있는 나쁜 경험을 가질지 모르는 기회를 없앤 것이라고. 
 
엔비디아 모바일 비즈니스 유닛 부장 마이크 레이필드는 인터뷰 당시 "사람들은 최종적으로 그것을 통해 좋은 경험을 했을 때 확실히 만들어 주길 원하기 때문에 조금 신중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엔비디아 태블릿들은 쿼드코어 테그라 3 프로세서 기반으로 되어 있다. 하나는 메트로 UI를 보여줬으며, 다른 하나는 HD 동영상을, 세번째 것은 윈도우 8 멀티태스킹을 선보였다.  
 
TI의 태블릿은 듀얼 코어 OMAP 4470 프로세서로 실행된다. TI 제품 매니저 빌 크린은 메트로 UI의 활동적인 면을 보여주기 위해 화면 위로 손가락을 재빨리 움직였다. 이후 크린은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다했다"며 거의 사과하는 듯 보였다.   
 
크린은 "아직 TI는 윈도우 8의 진척도에 만족한다"고. 그는 "ARM 칩들이 탑재되어 있는 것은 태블릿과 맥북 에어 타입의 울트라 노트북 양쪽 모두를 사용하길 원한다면 커다란 기회"라고 말했다. 
 
ARM 기반의 윈도우 또한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있어서는 애플의 아이패드가 완전히 장악한 태블릿 시장을 깰 만한 중요한 기회를 가질 수 있는 커다란 행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ARM에서 구동되는 첫번째 윈도우 8 코드를 보여준 것이 바로 지난해 CES에서다. 운영체제는 올해 말까지 발표되리라고는 예상치 않았다. 그러나 많은 이들이 CES에서 ARM 기반의 윈도우를 더 많이 볼 수 있기를 기대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9월 x86 프로세서에서 실행되는 몇몇 윈도우 8 테스트 유닛을 평가하도록 내놓았으며, 저번 주 CES 부스에서도 x86 시스템으로 구동하는 것을 평가했을 때 좋아 보였다. 그러나 ARM 기반의 기기들은 전부 보기 밖에 할 수 없었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부문 커뮤니케이션스 이사 크리스 플로레스는 "ARM 버전의 개발은 계획대로 바르게 되어가고 있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상업적으로 X86과 같은 시간에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 베타가 2월말에 양쪽 플랫폼들이 나오냐는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크린은 "그것은 당연한 일이다. 윈도우 8은 여전히 프리 베타 형태여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사람들에게 그것을 동작하게끔 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해도 그리 놀랄 일이 아니"라고 말했다. 또한 ARM CEO 워렌 이스트는 "ARM 기반의 윈도우 8이 x86 버전보다 완벽하지 못할 것이라는 것은 상식이다. 윈도우는 지난 25년동안 x86 기반으로 성장해 왔다"고 답변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주 스티브 발머의 발표 석상에서 ARM 기반의 윈도우8을 시연했다. 그러나 그 시연이 청중들에게 자연스럽게 구현되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걸렸다. editor@itworld.co.kr


2012.01.16

ARM 기반 윈도우 8, 볼 수 있되 만질 수 없었다

James Niccolai | IDG News Service
터치 기반의 인터페이스를 위한 이해하는 것이 정말 어렵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8 운영체제는 지난주 CES에서 프로토 형태의 몇 안되는 ARM 기반 태블릿을 선보였지만 대부분 만지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엔비디아는 자사의 부스에 3개의 윈도우 8 태블릿을 선보였지만, 그들은 모두 유리 뒤에 놓여 있었다. 텍사스 인스트루먼트(Texas Instruments)는 미팅 룸에서 윈도우 8 태블릿을 보였지만 기자에게 더 이상의 질문을 허용치 않았다. ARM 기반의 칩의 세번째 개발업체인 퀄컴은 윈도우 8과 작업하고 있지만 그 전부를 공개하지 않았다. 
세 개 업체에서 알 수 있는 것은 마이크로소프트가 그들이 ARM을 탑재한 윈도우를 보여주는 방법에 대해 까다롭게 제한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발표를 준비하기 전에 사람들이 그들의 명성에 손상을 입힐 수 있는 나쁜 경험을 가질지 모르는 기회를 없앤 것이라고. 
 
엔비디아 모바일 비즈니스 유닛 부장 마이크 레이필드는 인터뷰 당시 "사람들은 최종적으로 그것을 통해 좋은 경험을 했을 때 확실히 만들어 주길 원하기 때문에 조금 신중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엔비디아 태블릿들은 쿼드코어 테그라 3 프로세서 기반으로 되어 있다. 하나는 메트로 UI를 보여줬으며, 다른 하나는 HD 동영상을, 세번째 것은 윈도우 8 멀티태스킹을 선보였다.  
 
TI의 태블릿은 듀얼 코어 OMAP 4470 프로세서로 실행된다. TI 제품 매니저 빌 크린은 메트로 UI의 활동적인 면을 보여주기 위해 화면 위로 손가락을 재빨리 움직였다. 이후 크린은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다했다"며 거의 사과하는 듯 보였다.   
 
크린은 "아직 TI는 윈도우 8의 진척도에 만족한다"고. 그는 "ARM 칩들이 탑재되어 있는 것은 태블릿과 맥북 에어 타입의 울트라 노트북 양쪽 모두를 사용하길 원한다면 커다란 기회"라고 말했다. 
 
ARM 기반의 윈도우 또한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있어서는 애플의 아이패드가 완전히 장악한 태블릿 시장을 깰 만한 중요한 기회를 가질 수 있는 커다란 행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ARM에서 구동되는 첫번째 윈도우 8 코드를 보여준 것이 바로 지난해 CES에서다. 운영체제는 올해 말까지 발표되리라고는 예상치 않았다. 그러나 많은 이들이 CES에서 ARM 기반의 윈도우를 더 많이 볼 수 있기를 기대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9월 x86 프로세서에서 실행되는 몇몇 윈도우 8 테스트 유닛을 평가하도록 내놓았으며, 저번 주 CES 부스에서도 x86 시스템으로 구동하는 것을 평가했을 때 좋아 보였다. 그러나 ARM 기반의 기기들은 전부 보기 밖에 할 수 없었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부문 커뮤니케이션스 이사 크리스 플로레스는 "ARM 버전의 개발은 계획대로 바르게 되어가고 있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상업적으로 X86과 같은 시간에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 베타가 2월말에 양쪽 플랫폼들이 나오냐는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크린은 "그것은 당연한 일이다. 윈도우 8은 여전히 프리 베타 형태여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사람들에게 그것을 동작하게끔 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해도 그리 놀랄 일이 아니"라고 말했다. 또한 ARM CEO 워렌 이스트는 "ARM 기반의 윈도우 8이 x86 버전보다 완벽하지 못할 것이라는 것은 상식이다. 윈도우는 지난 25년동안 x86 기반으로 성장해 왔다"고 답변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주 스티브 발머의 발표 석상에서 ARM 기반의 윈도우8을 시연했다. 그러나 그 시연이 청중들에게 자연스럽게 구현되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걸렸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