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1.21

시만텍 노턴, ‘2011 노턴 온라인 패밀리 보고서’ 발표

편집부 | ITWorld
시만텍 노턴은 디지털 세대 아이들이 처한 현실과 위험성을 분석한 ‘2011 노턴 온라인 패밀리 보고서(Norton Online Family Report)’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아이들이 교사를 놀린 후 분노하는 교사의 모습을 휴대폰 동영상으로 촬영해 인터넷에 올리는 이른바 ‘교사 약올리기(cyberbaiting)’ 문제와 함께 온라인 쇼핑을 위해 부모의 신용카드를 제멋대로 사용하는 아이들이 예상외로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가정에서 올바른 인터넷 사용규칙에 대해 훈육받은 아이들은 부정적인 온라인 경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전세계 아이들의 약 62%는 온라인 상에서 부정적인 경험에 노출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10명 중 4명(39%) 꼴로 낯선 사람으로부터 부적절한 사진을 받거나 괴롭힘을 당하거나 사이버범죄 피해를 입는 등 부정적인 경험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SNS 활동도 영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에서 아이들이 감당하기 힘든 콘텐츠나 상황에 직면할 가능성을 조사해봤더니 소셜 네트워크 활동을 하고 있는 아이들은 74%가, 그렇지 않은 경우는 38%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가정에서 올바른 온라인 사용법에 대한 지도를 통해 아이들의 부정적인 온라인 경험은 줄이고 보다 긍정적인 온라인 활동을 이끌 수 있다고 지적한다. 조사에 참여한 부모의 77%는 자녀의 인터넷 이용방식에 관한 규칙이 있다고 답했는데, 이 같은 규칙을 잘 따르는 아이들의 경우 온라인에서 부정적인 경험을 했다는 비율이 52%로 상대적으로 안전하게 온라인 활동을 즐기고 있었다. 반면, 규칙을 잘 따르지 않는 아이들의 경우 그 비율이 82%로 증가했다.

노턴 인터넷 안전 전도사인 매리언 메리트는 “아이들이 온라인 상에서 스스로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데 있어서 부모와 교사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며, “부모의 63%가 온라인 안전에 관해 자녀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지만 여전히 34%는 자녀의 온라인 활동이나 SNS 활동을 아이들 몰래 지켜보고 있어, 아이들과 솔직한 대화를 갖는 것은 아이들의 안전한 온라인 활동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고, 또 큰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011 노턴 온라인 패밀리 보고서’는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원(StrategyOne)이 2011년 2월 6일부터 3월 14일까지 전세계 24개 국의 성인 12,704명, 8-17세 아동 및 청소년 4,553명, 그리고 8-17세 학생을 가르치는 교사 2,379명을 포함해 총 19,63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여론조사를 토대로 작성됐다. editor@itworld.co.kr


2011.11.21

시만텍 노턴, ‘2011 노턴 온라인 패밀리 보고서’ 발표

편집부 | ITWorld
시만텍 노턴은 디지털 세대 아이들이 처한 현실과 위험성을 분석한 ‘2011 노턴 온라인 패밀리 보고서(Norton Online Family Report)’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아이들이 교사를 놀린 후 분노하는 교사의 모습을 휴대폰 동영상으로 촬영해 인터넷에 올리는 이른바 ‘교사 약올리기(cyberbaiting)’ 문제와 함께 온라인 쇼핑을 위해 부모의 신용카드를 제멋대로 사용하는 아이들이 예상외로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가정에서 올바른 인터넷 사용규칙에 대해 훈육받은 아이들은 부정적인 온라인 경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전세계 아이들의 약 62%는 온라인 상에서 부정적인 경험에 노출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10명 중 4명(39%) 꼴로 낯선 사람으로부터 부적절한 사진을 받거나 괴롭힘을 당하거나 사이버범죄 피해를 입는 등 부정적인 경험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SNS 활동도 영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에서 아이들이 감당하기 힘든 콘텐츠나 상황에 직면할 가능성을 조사해봤더니 소셜 네트워크 활동을 하고 있는 아이들은 74%가, 그렇지 않은 경우는 38%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가정에서 올바른 온라인 사용법에 대한 지도를 통해 아이들의 부정적인 온라인 경험은 줄이고 보다 긍정적인 온라인 활동을 이끌 수 있다고 지적한다. 조사에 참여한 부모의 77%는 자녀의 인터넷 이용방식에 관한 규칙이 있다고 답했는데, 이 같은 규칙을 잘 따르는 아이들의 경우 온라인에서 부정적인 경험을 했다는 비율이 52%로 상대적으로 안전하게 온라인 활동을 즐기고 있었다. 반면, 규칙을 잘 따르지 않는 아이들의 경우 그 비율이 82%로 증가했다.

노턴 인터넷 안전 전도사인 매리언 메리트는 “아이들이 온라인 상에서 스스로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데 있어서 부모와 교사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며, “부모의 63%가 온라인 안전에 관해 자녀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지만 여전히 34%는 자녀의 온라인 활동이나 SNS 활동을 아이들 몰래 지켜보고 있어, 아이들과 솔직한 대화를 갖는 것은 아이들의 안전한 온라인 활동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고, 또 큰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011 노턴 온라인 패밀리 보고서’는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원(StrategyOne)이 2011년 2월 6일부터 3월 14일까지 전세계 24개 국의 성인 12,704명, 8-17세 아동 및 청소년 4,553명, 그리고 8-17세 학생을 가르치는 교사 2,379명을 포함해 총 19,63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여론조사를 토대로 작성됐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