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26

미국 소비자, 아이폰 위치 추적한 애플 고소

Gregg Keizer | Computerworld
지난주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위치 추적 기능이 연구원들에의해 밝혀지면서, 두 남자가 애플을 고소했다고 미국 플로리다 법원이 밝혔다.
 
이번 소송은 지난주 아스톤 & 버드 법률 회사의 파트너이자 개인 정보 보호 법률 전문가인 짐 하비에 의해 진행되며, 애플은 법적 소송에 휘말리게 됐다. 하비는 "누군가 이 사건으로 애플을 고소하는 것이 그리 놀랍지 않다"며, 목요일 인터뷰를 통해 밝힌바 있다.
 
미국 플로리다주의 버크람 아잠퍼와 뉴욕주의 윌리암 데비토는 지난 주 금요일에 플로리다 연방 법원에 애플의 사기, 기만적인 비즈니스 관행 등 연방 및 주 법률에 추가적인 위반 행위에 대해 비난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아잠퍼와 데비토는 판사에게 집단 소송 자격을 부여해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 소송은 영국의 연구원들이 iOS 4가 실행되는 아이폰과 3G 아이패드가 매일 100곳까지 위치를 기록하고 있다는 내용을 발표한지 이틀 만에 이뤄졌다. 위치 정보는 암호화되지 않은 파일로 개인 컴퓨터뿐만 아니라 휴대폰에 저장됐다.
 
소송 내용은 "원고 측과 집단 소송을 제안한 사람들은 애플이 쌓아온 개인 위치 정보와 이동 경로 등으로 피해를 입었다"며, "애플은 그들의 컴퓨터를 활용하는데 개인의 동의를 얻지 않았고, 법원 명령 영장이 요구하는 추적 장치로만 개인을 추적할 수 있기 때문에 이는 불법적인 행동"이라고 밝혔다.
 
월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아잠퍼와 데비토는 아이폰은 위치 추적 서비스가 해제되어도 기기의 위치를 모니터하고 기록한다는 것을 지적한 것에 초점을 맞췄다.
 
이들은 연방 법원에 애플이 위치 추적을 중지하고,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모바일 운영체제인 iOS의 다음 버전에서는 기능을 없애야 한다는 판결을 낼 것을 요청했다.
 
소송에서 원고측은 "애플은 원고측과 집단 소송 피해자들의적절한 동의없이 불법 행위를 계속하는 것은 부당하다"라고 밝혔다. 또한 "만약 애플이 제품 사용자들의 위치 추적을 계속 하고자 한다면, 동의를 구해 특수하고 구체적인 사례를 얻어야 했다"며, "그랬다면, 미국 전역의 애플 사용자들은 충격을 받지 않았을 것이고, 최근 애플의 관행에서 교훈을 찾았을 것"이라고 소송 내용을 설명했다.
 
또한 애플은 미 의회 보안위원회와 몇몇 다른 국가에서도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주, 상원의원인 알 프랑켄과 하원 의원인 에드워드 마키는 애플 측에 위치 추적과 관련된 질의 내용이 담긴 편지를 보냈다. 또한 마키 의원은 애플의 행위를 조사하기 위해 의회에 방문했다.
 
마키 의원은 "의회는 즉각 기업 공개 정책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는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이로써 소비자와 그 가족들의 자신의 정보가 보이는 것을 인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키 의원은 하원 양당 정보 보호 단체의 공동 회장이고, 프랑켄 의원은 개인 정보, 기술, 법률 관련 상원 소위원회에서 의장을 맡고 있다.
 
애플은 소송에 대한 논평 요청에 어떠한 반응도 보이지 않고 있으며, 위치 추적에 대한 이전 질문에도 여전히 답하지 않고 있다. editor@itworld.co.kr


2011.04.26

미국 소비자, 아이폰 위치 추적한 애플 고소

Gregg Keizer | Computerworld
지난주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위치 추적 기능이 연구원들에의해 밝혀지면서, 두 남자가 애플을 고소했다고 미국 플로리다 법원이 밝혔다.
 
이번 소송은 지난주 아스톤 & 버드 법률 회사의 파트너이자 개인 정보 보호 법률 전문가인 짐 하비에 의해 진행되며, 애플은 법적 소송에 휘말리게 됐다. 하비는 "누군가 이 사건으로 애플을 고소하는 것이 그리 놀랍지 않다"며, 목요일 인터뷰를 통해 밝힌바 있다.
 
미국 플로리다주의 버크람 아잠퍼와 뉴욕주의 윌리암 데비토는 지난 주 금요일에 플로리다 연방 법원에 애플의 사기, 기만적인 비즈니스 관행 등 연방 및 주 법률에 추가적인 위반 행위에 대해 비난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아잠퍼와 데비토는 판사에게 집단 소송 자격을 부여해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 소송은 영국의 연구원들이 iOS 4가 실행되는 아이폰과 3G 아이패드가 매일 100곳까지 위치를 기록하고 있다는 내용을 발표한지 이틀 만에 이뤄졌다. 위치 정보는 암호화되지 않은 파일로 개인 컴퓨터뿐만 아니라 휴대폰에 저장됐다.
 
소송 내용은 "원고 측과 집단 소송을 제안한 사람들은 애플이 쌓아온 개인 위치 정보와 이동 경로 등으로 피해를 입었다"며, "애플은 그들의 컴퓨터를 활용하는데 개인의 동의를 얻지 않았고, 법원 명령 영장이 요구하는 추적 장치로만 개인을 추적할 수 있기 때문에 이는 불법적인 행동"이라고 밝혔다.
 
월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아잠퍼와 데비토는 아이폰은 위치 추적 서비스가 해제되어도 기기의 위치를 모니터하고 기록한다는 것을 지적한 것에 초점을 맞췄다.
 
이들은 연방 법원에 애플이 위치 추적을 중지하고,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모바일 운영체제인 iOS의 다음 버전에서는 기능을 없애야 한다는 판결을 낼 것을 요청했다.
 
소송에서 원고측은 "애플은 원고측과 집단 소송 피해자들의적절한 동의없이 불법 행위를 계속하는 것은 부당하다"라고 밝혔다. 또한 "만약 애플이 제품 사용자들의 위치 추적을 계속 하고자 한다면, 동의를 구해 특수하고 구체적인 사례를 얻어야 했다"며, "그랬다면, 미국 전역의 애플 사용자들은 충격을 받지 않았을 것이고, 최근 애플의 관행에서 교훈을 찾았을 것"이라고 소송 내용을 설명했다.
 
또한 애플은 미 의회 보안위원회와 몇몇 다른 국가에서도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주, 상원의원인 알 프랑켄과 하원 의원인 에드워드 마키는 애플 측에 위치 추적과 관련된 질의 내용이 담긴 편지를 보냈다. 또한 마키 의원은 애플의 행위를 조사하기 위해 의회에 방문했다.
 
마키 의원은 "의회는 즉각 기업 공개 정책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는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이로써 소비자와 그 가족들의 자신의 정보가 보이는 것을 인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키 의원은 하원 양당 정보 보호 단체의 공동 회장이고, 프랑켄 의원은 개인 정보, 기술, 법률 관련 상원 소위원회에서 의장을 맡고 있다.
 
애플은 소송에 대한 논평 요청에 어떠한 반응도 보이지 않고 있으며, 위치 추적에 대한 이전 질문에도 여전히 답하지 않고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