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2.11

구글, 전기사용량 보여주는 ‘파워미터’ 테스트 중

Jeremy Kirk | IDG News Service
AP00D5.JPG구글은 9일 고객들의 가정에 얼마나 많은 전기를 사용하고 있는지 알려주는 소프트웨어를 테스트 중이라면서, 이 소프트웨어를 사용함으로써 15% 가까이 전기소비량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구글 파워미터(Google PowerMeter)라는 이 소프트웨어는 개인화 시작페이지 애플리케이션인 아이구글(iGoogle) 플랫폼에 통합되어, 실시간으로 각 전자제품의 전기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비록 현재는 프로토타입 형태이지만 조만간 이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구글은 자사와 전기설비 회사 사이에 사용자 정보는 전혀 공유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전기사용 데이터가 안전하게 저장되며, 사용자들은 파워미터에 전기사용 정보를 보내지 않도록 설정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구글 엔지니어링 팀의 에드 루(Ed Lu)는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전기 소비량에 대한 충분한 데이터나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다며 이 소프트웨어 개발 배경을 밝혔다.

구글의 파워미터는 스마트 계량기(smart meters)’라고 불리는 고급 전기 계량기나 다른 전기 관리 장치를 이용해서 데이터를 수집한다. 루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약 4,000만 개 정도의 스마트 계량기가 사용되고 있으며, 이 숫자가 몇 년 내에 1억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경기 부양책에도 미국의 가정에 4,000만 개의 스마트 계량기를 도입하는 것이 포함되어있다.

 

AP7F64.JPG


가정의 스마트 계량기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는 그래프로 나타난다. 하루 동안의 전기 사용량을 전날과 비교해 볼 수 있고 , 현재까지의 사용량 중 최고치를 보도록 확장시킬 수 있다.


구글은 앞으로 파워미터 API를 공개해 다른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관련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구글은 전기설비 회사들과 스마트 계량기의 데이터를 표준화 할 수 있는 제휴를 맺기 위해서 노력 중이다. 9일 캘리포니아의 공익규제위원회(Public Utility Commission)에 제출한 입장 표명서에서 구글은 스마트 계량기에서 나오는 데이터는 소유되지 않고 실시간으로 소비자들이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 주는 실시간 데이터 정보뿐만 아니라 전기 소비에 대한 가격 정보도 볼 수 있는 새로운 계량기를 요구하는 AMI(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를 추진하고 있다.

지금까지 구글은 자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파워미터를 테스트하고 있는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구글 프로그램 관리자인 키얼스틴은 어느 날 아침에 전기 사용량이 다른 날 보다 높은 것을 보고 부엌에 가서 확인해보니 토스터기가 밤 새 켜져 있었다라며, “토스터기는 이미 타버리고 하얀색이었던 케이스는 갈색이 되어버렸다. 만일 전기 사용량을 확인하지 않았다면 아파트가 모조리 타버렸을지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jeremy_kirk@idg.com



2009.02.11

구글, 전기사용량 보여주는 ‘파워미터’ 테스트 중

Jeremy Kirk | IDG News Service
AP00D5.JPG구글은 9일 고객들의 가정에 얼마나 많은 전기를 사용하고 있는지 알려주는 소프트웨어를 테스트 중이라면서, 이 소프트웨어를 사용함으로써 15% 가까이 전기소비량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구글 파워미터(Google PowerMeter)라는 이 소프트웨어는 개인화 시작페이지 애플리케이션인 아이구글(iGoogle) 플랫폼에 통합되어, 실시간으로 각 전자제품의 전기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비록 현재는 프로토타입 형태이지만 조만간 이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구글은 자사와 전기설비 회사 사이에 사용자 정보는 전혀 공유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전기사용 데이터가 안전하게 저장되며, 사용자들은 파워미터에 전기사용 정보를 보내지 않도록 설정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구글 엔지니어링 팀의 에드 루(Ed Lu)는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전기 소비량에 대한 충분한 데이터나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다며 이 소프트웨어 개발 배경을 밝혔다.

구글의 파워미터는 스마트 계량기(smart meters)’라고 불리는 고급 전기 계량기나 다른 전기 관리 장치를 이용해서 데이터를 수집한다. 루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약 4,000만 개 정도의 스마트 계량기가 사용되고 있으며, 이 숫자가 몇 년 내에 1억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경기 부양책에도 미국의 가정에 4,000만 개의 스마트 계량기를 도입하는 것이 포함되어있다.

 

AP7F64.JPG


가정의 스마트 계량기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는 그래프로 나타난다. 하루 동안의 전기 사용량을 전날과 비교해 볼 수 있고 , 현재까지의 사용량 중 최고치를 보도록 확장시킬 수 있다.


구글은 앞으로 파워미터 API를 공개해 다른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관련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구글은 전기설비 회사들과 스마트 계량기의 데이터를 표준화 할 수 있는 제휴를 맺기 위해서 노력 중이다. 9일 캘리포니아의 공익규제위원회(Public Utility Commission)에 제출한 입장 표명서에서 구글은 스마트 계량기에서 나오는 데이터는 소유되지 않고 실시간으로 소비자들이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 주는 실시간 데이터 정보뿐만 아니라 전기 소비에 대한 가격 정보도 볼 수 있는 새로운 계량기를 요구하는 AMI(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를 추진하고 있다.

지금까지 구글은 자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파워미터를 테스트하고 있는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구글 프로그램 관리자인 키얼스틴은 어느 날 아침에 전기 사용량이 다른 날 보다 높은 것을 보고 부엌에 가서 확인해보니 토스터기가 밤 새 켜져 있었다라며, “토스터기는 이미 타버리고 하얀색이었던 케이스는 갈색이 되어버렸다. 만일 전기 사용량을 확인하지 않았다면 아파트가 모조리 타버렸을지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jeremy_kirk@idg.com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