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12

스마트폰 배터리 '오래 쓰는 20가지 방법' ①

David Haskin | Computerworld

휴대폰이 단순히 전화 통화 기능만 되던 시절에도 바쁘게 전화 통화를 하다 보면 배터리 관리가 쉽지 않았다. 이메일 쓰기, 웹서핑, 문서 편집, 회사 네트워크에 접속, 문자 쓰기, 음악과 동영상 감상, 게임, 개인 일정 관리 등까지 감당해야하는 최근의 스마트폰에서는 배터리 관리가 더욱 중차대한 이슈로 대두되고 있다.

 

문제는 스마트폰의 기능이 비약적으로 발전한 데에 비해서 배터리는 그 발전이 더디다는 점이다.

 

휴대용 기기 소매상인 베어컴(BearCom)의 디지털 제품 세일즈 관리자 스콧 리들 은 소비자들로부터 이와 관련한 다양한 하소연을 듣는다며 “모든 사람이 이 문제를 겪고 있다”라고 진단했다.

 

다행히도 사용 시간을 증가시킬 수 있는 여러 방법들이 있다. 하지만 그 어느 방법도 그 하나만으로는 만병통치약이 아니다. '여러 사소한 것들'을 모아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릴 수 있다.

 

이에 리들과 다른 전문가들에게 스마트폰의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기 위한 최고의 방법들을 물어봤다.

 

기본 사항들을 기억하라

첫 번째로 해야 할 것은 기본사항들이다. 아마도 이 팁들을 미리 알고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것만 잘 적용해도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는 데에 도움이 된다.

 

◇ 1. 휴대폰의 절전 설정을 찾고 사용하라. : 스마트폰의 인터페이스를 파악하는데 약간의 시간을 투자하면 어디에서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릴 수 있는 설정이 있는지 알 수 있다. 이 설정들은 휴대폰의 여러 기능들을 조절하기 때문에 인터페이스의 여러 다른 메뉴에 위치할 수 있다. 그렇지만 윈도우 모바일이나 블랙베리와 같은 여러 휴대폰의 경우에는, 논리적으로 생각했을 때 가장 먼저 휴대폰 설정 메뉴를 확인해 봐야 한다.

 

더 밝은 화면은 더 전력을 많이 소모하므로 반드시 기본 화면 밝기를 줄여 놓도록 한다. 또 디스플레이의 백라이트가 자동으로 꺼지는 시간을 짧게 설정한다. 때때로 폰을 다 사용하기도 전에 화면이 꺼져 버려서 귀찮을 수도 있겠지만 배터리 사용시간이 늘어나므로 그 정도는 감수할 가치가 있다.

 

◇ 2. 휴대폰 기종에 대한 온라인 팁들을 찾아본다. : 예를 들어 애플은 새로 나온 아이폰 3G의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는 방법에 대한 페이지를 운영한다. 또 판매원에서 만든 사이트뿐 아니라 유용한 배터리 팁들을 담은 사용자 사이트들도 많다. 블랙베리나 여타 윈도우 모바일 탑재 스마트폰의 경우는 동호회도 많이 활성화돼 있다.

 

◇ 3. 플러그를 꽂을 수 있다면 스마트폰을 충전하라. : 요즘 나오는 리튬이온 배터리들을 “완충”하는 것은 아무 문제도 없을뿐더러 권장할만하기까지 한다. '메모리 효과'에 대해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는 이야기다. 회의실에서나, 공항 터미널에서, 전기 콘센트를 찾아본다. 운전 중에 충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스마트폰 기종을 위한 자동차용 충전기는 판매원이나 통신 사업자에게서 직접 구할 수 있고, APC와 같은 회사들은 만능 충전기도 내놓았다.

 

◇ 4. 이메일을 쓰기보다는 통화하라. : 배터리 테스트 장비 판매원인 캐덱스 전자의 CEO 이지도르 뷰흐만에 따르면, 데이터 통신은 음성 통화에 비해서 두 배에서 네 배 가량 배터리 전력을 많이 소모한다. 간단한 의사소통을 위해서는 이메일을 쓰는 대신 전화를 걸어서 메시지를 남기라고 그는 조언한다.

 

소프트웨어를 관리하라

스마트폰은 대부분 특정 모바일 운영체제를 사용하고 있다. 그리고 여러 애플리케이션도 사용한다다. 그러나 운영체제와 애플리케이션 모두가 배터리를 소모하므로, 그들이 전력을 조금씩 사용하도록 관리해야 한다.

 

◇ 5. 운영체제를 업데이트하라. : “가장 배터리 소모가 심한 부분은 운영체제입니다.” 모토로라의 Q 스마트폰 제품 관리 담당자인 크리스티 룬드그렌은 이렇게 말한다. 버전이 올라감에 따라 전력 소모 성능도 개선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 6. 단순한 벨소리를 사용하라. : “화려한 벨소리는 폰의 프로세서를 사용하고, 따라서 배터리 소모를 늘립니다.” 베스트 바이의 긱 스쿼드에서 더블 에이전트로 근무중인 데릭 마이스터의 설명이다. 단순한 기본 벨소리들은 그만큼 프로세서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 7. 푸시 서비스를 받는 빈도를 줄여라. : 아마 가장 많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은 푸시이메일일 것이다. 이 애플리케이션은 스마트폰이 거의 끊임없이 메시지를 확인하도록 하며, 그만큼 전력을 소모한다. 서버 쪽에서 설정을 조절할 수 있고, 휴대폰 자체에서도 메시지를 10분이나 30분에 한번씩 확인하도록 설정할 수 있다. 확실히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에 익숙해진 사람들에게는 적응기간이 필요하지만, 배터리 절약 측면에서 볼 때 가치 있는 일이다.

 

푸쉬 이메일 말고도 인스턴트 메신저, 내비게이션과 주식 툴, 뉴스, 스포츠 그리고 날씨 정보 등의 다른 여러 애플리케이션과 웹 서비스들도 주기적으로 정보를 업데이트 받는다.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이 애플리케이션들과 사이트들을 꺼 두자.

 

◇ 8. 알림 설정을 줄여라. : 받는 모든 메시지들에 대해서 휴대폰이 진동할 필요가 있을까? 새로 도착한 메시지에 대한 영상이나 소리 알림을 꺼 놓거나, 아니면 적어도 선택적으로, 예를 들면 상사나 배우자에게서 온 메시지만 알리도록 설정해 놓는 편이 좋다. <IDG KOREA>



2008.09.12

스마트폰 배터리 '오래 쓰는 20가지 방법' ①

David Haskin | Computerworld

휴대폰이 단순히 전화 통화 기능만 되던 시절에도 바쁘게 전화 통화를 하다 보면 배터리 관리가 쉽지 않았다. 이메일 쓰기, 웹서핑, 문서 편집, 회사 네트워크에 접속, 문자 쓰기, 음악과 동영상 감상, 게임, 개인 일정 관리 등까지 감당해야하는 최근의 스마트폰에서는 배터리 관리가 더욱 중차대한 이슈로 대두되고 있다.

 

문제는 스마트폰의 기능이 비약적으로 발전한 데에 비해서 배터리는 그 발전이 더디다는 점이다.

 

휴대용 기기 소매상인 베어컴(BearCom)의 디지털 제품 세일즈 관리자 스콧 리들 은 소비자들로부터 이와 관련한 다양한 하소연을 듣는다며 “모든 사람이 이 문제를 겪고 있다”라고 진단했다.

 

다행히도 사용 시간을 증가시킬 수 있는 여러 방법들이 있다. 하지만 그 어느 방법도 그 하나만으로는 만병통치약이 아니다. '여러 사소한 것들'을 모아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릴 수 있다.

 

이에 리들과 다른 전문가들에게 스마트폰의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기 위한 최고의 방법들을 물어봤다.

 

기본 사항들을 기억하라

첫 번째로 해야 할 것은 기본사항들이다. 아마도 이 팁들을 미리 알고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것만 잘 적용해도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는 데에 도움이 된다.

 

◇ 1. 휴대폰의 절전 설정을 찾고 사용하라. : 스마트폰의 인터페이스를 파악하는데 약간의 시간을 투자하면 어디에서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릴 수 있는 설정이 있는지 알 수 있다. 이 설정들은 휴대폰의 여러 기능들을 조절하기 때문에 인터페이스의 여러 다른 메뉴에 위치할 수 있다. 그렇지만 윈도우 모바일이나 블랙베리와 같은 여러 휴대폰의 경우에는, 논리적으로 생각했을 때 가장 먼저 휴대폰 설정 메뉴를 확인해 봐야 한다.

 

더 밝은 화면은 더 전력을 많이 소모하므로 반드시 기본 화면 밝기를 줄여 놓도록 한다. 또 디스플레이의 백라이트가 자동으로 꺼지는 시간을 짧게 설정한다. 때때로 폰을 다 사용하기도 전에 화면이 꺼져 버려서 귀찮을 수도 있겠지만 배터리 사용시간이 늘어나므로 그 정도는 감수할 가치가 있다.

 

◇ 2. 휴대폰 기종에 대한 온라인 팁들을 찾아본다. : 예를 들어 애플은 새로 나온 아이폰 3G의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는 방법에 대한 페이지를 운영한다. 또 판매원에서 만든 사이트뿐 아니라 유용한 배터리 팁들을 담은 사용자 사이트들도 많다. 블랙베리나 여타 윈도우 모바일 탑재 스마트폰의 경우는 동호회도 많이 활성화돼 있다.

 

◇ 3. 플러그를 꽂을 수 있다면 스마트폰을 충전하라. : 요즘 나오는 리튬이온 배터리들을 “완충”하는 것은 아무 문제도 없을뿐더러 권장할만하기까지 한다. '메모리 효과'에 대해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는 이야기다. 회의실에서나, 공항 터미널에서, 전기 콘센트를 찾아본다. 운전 중에 충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스마트폰 기종을 위한 자동차용 충전기는 판매원이나 통신 사업자에게서 직접 구할 수 있고, APC와 같은 회사들은 만능 충전기도 내놓았다.

 

◇ 4. 이메일을 쓰기보다는 통화하라. : 배터리 테스트 장비 판매원인 캐덱스 전자의 CEO 이지도르 뷰흐만에 따르면, 데이터 통신은 음성 통화에 비해서 두 배에서 네 배 가량 배터리 전력을 많이 소모한다. 간단한 의사소통을 위해서는 이메일을 쓰는 대신 전화를 걸어서 메시지를 남기라고 그는 조언한다.

 

소프트웨어를 관리하라

스마트폰은 대부분 특정 모바일 운영체제를 사용하고 있다. 그리고 여러 애플리케이션도 사용한다다. 그러나 운영체제와 애플리케이션 모두가 배터리를 소모하므로, 그들이 전력을 조금씩 사용하도록 관리해야 한다.

 

◇ 5. 운영체제를 업데이트하라. : “가장 배터리 소모가 심한 부분은 운영체제입니다.” 모토로라의 Q 스마트폰 제품 관리 담당자인 크리스티 룬드그렌은 이렇게 말한다. 버전이 올라감에 따라 전력 소모 성능도 개선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 6. 단순한 벨소리를 사용하라. : “화려한 벨소리는 폰의 프로세서를 사용하고, 따라서 배터리 소모를 늘립니다.” 베스트 바이의 긱 스쿼드에서 더블 에이전트로 근무중인 데릭 마이스터의 설명이다. 단순한 기본 벨소리들은 그만큼 프로세서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 7. 푸시 서비스를 받는 빈도를 줄여라. : 아마 가장 많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은 푸시이메일일 것이다. 이 애플리케이션은 스마트폰이 거의 끊임없이 메시지를 확인하도록 하며, 그만큼 전력을 소모한다. 서버 쪽에서 설정을 조절할 수 있고, 휴대폰 자체에서도 메시지를 10분이나 30분에 한번씩 확인하도록 설정할 수 있다. 확실히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에 익숙해진 사람들에게는 적응기간이 필요하지만, 배터리 절약 측면에서 볼 때 가치 있는 일이다.

 

푸쉬 이메일 말고도 인스턴트 메신저, 내비게이션과 주식 툴, 뉴스, 스포츠 그리고 날씨 정보 등의 다른 여러 애플리케이션과 웹 서비스들도 주기적으로 정보를 업데이트 받는다.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이 애플리케이션들과 사이트들을 꺼 두자.

 

◇ 8. 알림 설정을 줄여라. : 받는 모든 메시지들에 대해서 휴대폰이 진동할 필요가 있을까? 새로 도착한 메시지에 대한 영상이나 소리 알림을 꺼 놓거나, 아니면 적어도 선택적으로, 예를 들면 상사나 배우자에게서 온 메시지만 알리도록 설정해 놓는 편이 좋다. <IDG KOREA>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