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8.27

수백만이 속은 '본좌급 낚시 스팸메일 8선' ②

Nick Mediati | PCWorld

축하합니다. 이름을 말할 수 없는 나라의 복권 당첨되셨습니다! 아득히 먼 외국의 석유 재벌이 지금 당신에게 수백만 달러를 드리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바로 지금! 섹시한 아가씨들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솔직히 얘기해 보자. 누군가 당신의 집 문 앞에 와서 이러한 것들 이야기하면, 그에게 당장 꺼지라고 말할 것이다. 그러나 같은 내용을 이메일로 받아 볼 때는 왜 많은 이들이 이를 믿고 마는 것일까? 마치 똑같이 말도 안 되는 내용이라도 글로 받아보면 직접 방문을 받을 때보다 더욱 이치에 맞기라도 하는 것처럼 말이다.

 

인정하긴 싫지만, 이러한 혹스(hoax, 거짓 악성코드 정보나 유언비어, 괴담 등의 가짜 정보) 이메일이 당신의 우리의 메일함을 채우고 있는 이유는 단 한가지. 실제로 속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혹스 이메일의 실상을 공개하고 스패머들에게 전 재산을 빼앗긴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긴 수많은 보고서들이 아무리 많이 쏟아져 나와도, 사람들은 계속해서 이들 혹스 이메일들을 클릭하고 있다.

 

이유는 확률의 법칙에서 찾을 수 있다. 이들 허위메일에 대한 응답률은 0.5%에서 1.0%에 불과하다. 그리 많은 것처럼 들리지 않겠지만, 이메일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에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스패머들은 종이와 우표 값을 지불하지 않고서도 100만 명에게 허위메일을 보내고, 5,000명에서 10,000명의 이메일 수신자로부터 응답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달 발표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인터넷 사용자의 30% 가까이가 스팸 이메일을 받고 물건을 구입해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0년이 지나면 고성능 프로세서의 스팸메일 보관함도 가득 차 버릴 것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여전히 묻고 있을 것이다. ‘누가 이런 메일을 클릭하겠어?’ 라고.

 

다음은 PC월드가 선정한 최강의 혹스 이메일 8선 2부다.

 

여러분의 PC에서 핵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습니다.

지난 2002년 컴퓨터 보안 전문업체인 시만텍은 “주의해야 할 중요 바이러스들”과 관련하여 미 전역으로 퍼지고 있는 특정 이메일들에 대한 경고를 내렸다는 소문이 있었다.

 

시만텍이 인터넷 사용자들에게 “지금 핵미사일을 발사하십시오” 등의 문구가 담긴 이메일을 절대로 열어보지 말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이들 이메일을 열게 되면 의도치 않게 전 소비에트 연방을 향해 핵미사일이 발사될 수 있다는 것. 이것이 사실이라면, 이제 집에서 목욕가운과 슬리퍼 차림으로도 여러분이 글로벌 핵전쟁을 일으킬 수 있게 된 셈이다.

 

소문에 따르면 시만텍의 경고 내용은 이러했다. 이메일이 PC로 하여금 콜로라도의 NORAD 컴퓨터에 접속, 러시아와 구소련으로의 전면 공격 개시를 명할 수 있는 바이러스를 담고 있다는 것.

 

말할 것도 없이 이 바이러스는 사실이 아니다. 시만텍도 이 같은 경고를 내린 바가 없다. 사실, 이 이메일이 혹스라는 것은 너무나도 명백해 보인다. 아직도 이 내용이 사실인 것 같다면, 할 수 없다, PC에서 멀리 떨어져 다시는 PC를 만지지 않는 수 밖에.

 

안녕하십니까? 나이지리아의 폴 아가비 변호사입니다. 도움이 필요합니다.

모두들 한 두 번쯤은 나이지리아에 거주하고 있는 정직한 누군가로부터 ‘안녕하십니까. 저는 ~ 입니다.’ 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이메일을 받아 봤을 것이다.

 

이들 이메일은 보통 자기소개에 이어, 외국 계좌에 묶여있는 돈을 찾는 것을 도와달라고 부탁하면서, 당장 소정의 돈을 보내주기만 하면, 나중에 상당한 금액의 돈을 보내주겠다고 약속한다.

 

설마 이 같은 내용에 속아넘어간 사람이 있을까? 이들 서한들은, 진짜로 나이지리아에서 보내졌든 아니든 간에, 419사기라고 불린다. (419 사기라는 이름은 나이지리아 형법 419조가 사기죄를 규정하고 있는 데서 비롯된 것이다.)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이들 이메일의 대다수는 선금(advance-fee) 사기거나 신용(confidence) 사기이다. 이들로부터 많은 돈을 받기는커녕, 앞서 송금해 버린 금액을 되돌려 받는 것도 어려울 것이다.

 

이러한 종류의 사기들이 아직도 성행하고 있다고 얘기할 수 밖에 없어 유감이다. 꼭 나이지리아가 아니더라도 러시아, 스페인 등에 있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혹스 이메일들이 오늘도 세계 곳곳으로 보내지고 있다.

 

“동영상 : 안젤리나 졸리의 입술이 폭발합니다!”

수많은 기사에서 독자들에게 그간 경고하고 또 경고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흥미로운 사진이나 동영상이라고 주장하는 위험한 첨부파일들을 클릭하고 있다.

 

첨부파일들은 기대했던 사진이나 동영상이 아닌 트로이 목마 등 해로운 바이러스인 것으로 드러나는 것이 보통이다. 초창기 이 같은 사기 이메일에 가장 많이 등장했던 주인공은 마돈나였다. 린제이 로한, 패리스 힐튼 등도 잘 나가던 때가 있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역시 여전히 사기 이메일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그러나, 올해의 최고 사기 이메일 스타는 단연 안젤리나 졸리였다.

 

스팸메일함에는 하루에도 졸리와 관련된 이메일이 수없이 많이 쌓인다. 제목처럼 졸리의 입술을 언급한 것에서부터,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브래드 피트의 누드 동영상”(졸리도 알고 있을까?), “대단한 졸리의 섹스 신”, “안젤리나 졸리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레즈비언 섹스 동영상” 등 다양한 제목들이 눈에 띈다.

 

다시 한번 장담해본다. 첨부파일 클릭으로 PC가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나면, 졸리의 사진/동영상 이상의 것들을 얻게 될 것이다. 이러한 선정적 사진/동영상을 클릭하는 것이 곧 맬웨어의 실행파일이다.

 

‘일’ 바이러스 주의보

시만텍은 지난해 ‘일’ 바이러스라는 혹스 바이러스가 나타났다고 보고했다. ‘일 바이러스’라... 누가 보기에도 분명한 농담이었다. 그러나, 답답한 칸막이 속에서 근무하고 있는 회사원들에게는 잠시나마 미소를 가져다 줄 수 있었을 것이다.

 

다음은 시만텍의 ‘일’ 바이러스 관련 이메일의 일부분이다.

 

“'일(work)'이라는 이름의 새로운 바이러스가 발견되었습니다. 이메일, 인터넷 등 수단을 막론하고 어떠한 종류의 ‘일’도 받지 마십시오. 동료가 직접 건네주는 ‘일’도 마찬가지입니다.

 

절.대.열.지.마.십.시.오.

 

‘일’ 바이러스 이메일이 건물 내에서 수개월째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일’을 열려고 했던 사람들은 물론 ‘일’을 보기만 하려고 했던 사람들조차 사회생활이 사라지고 뇌가 정상적으로 기능하지 않게 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쳇말로 '천잰데?'라고 표현하고 싶다. 우리 회사 사장님께도 하나 보내드려야겠다.

 

혹스 이메일 여부를 구분하는 방법

클릭하고 싶은 이메일이 허위인지 아닌지를 알아볼 수 있는 몇 가지 웹사이트들이 있다.

 

첫 번째는 인터넷 최대의 혹스 이메일 리스트를 갖고 있다고 주장하는 Hoax-Busters.org이다. 두 번째는 도시괴담 및 혹스 이메일을 중점적으로 연구하고 있는 Snopes.com이다. 그 외에도, Hoax-Slayers.com 등이 있다.

 

청원서, 행운의 편지, 이상한 사진 등을 전달하기에 앞서 이들 사이트들 중 어떤 것이라도 방문하여 진위 여부를 확인하도록 하자.

 

Hoax-Busters.com은 이 외에도 “혹스 이메일의 확실한 징후 5가지”를 제시하고 있는데, 이 역시 유용할 것이다.



2008.08.27

수백만이 속은 '본좌급 낚시 스팸메일 8선' ②

Nick Mediati | PCWorld

축하합니다. 이름을 말할 수 없는 나라의 복권 당첨되셨습니다! 아득히 먼 외국의 석유 재벌이 지금 당신에게 수백만 달러를 드리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바로 지금! 섹시한 아가씨들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솔직히 얘기해 보자. 누군가 당신의 집 문 앞에 와서 이러한 것들 이야기하면, 그에게 당장 꺼지라고 말할 것이다. 그러나 같은 내용을 이메일로 받아 볼 때는 왜 많은 이들이 이를 믿고 마는 것일까? 마치 똑같이 말도 안 되는 내용이라도 글로 받아보면 직접 방문을 받을 때보다 더욱 이치에 맞기라도 하는 것처럼 말이다.

 

인정하긴 싫지만, 이러한 혹스(hoax, 거짓 악성코드 정보나 유언비어, 괴담 등의 가짜 정보) 이메일이 당신의 우리의 메일함을 채우고 있는 이유는 단 한가지. 실제로 속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혹스 이메일의 실상을 공개하고 스패머들에게 전 재산을 빼앗긴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긴 수많은 보고서들이 아무리 많이 쏟아져 나와도, 사람들은 계속해서 이들 혹스 이메일들을 클릭하고 있다.

 

이유는 확률의 법칙에서 찾을 수 있다. 이들 허위메일에 대한 응답률은 0.5%에서 1.0%에 불과하다. 그리 많은 것처럼 들리지 않겠지만, 이메일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에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스패머들은 종이와 우표 값을 지불하지 않고서도 100만 명에게 허위메일을 보내고, 5,000명에서 10,000명의 이메일 수신자로부터 응답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달 발표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인터넷 사용자의 30% 가까이가 스팸 이메일을 받고 물건을 구입해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0년이 지나면 고성능 프로세서의 스팸메일 보관함도 가득 차 버릴 것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여전히 묻고 있을 것이다. ‘누가 이런 메일을 클릭하겠어?’ 라고.

 

다음은 PC월드가 선정한 최강의 혹스 이메일 8선 2부다.

 

여러분의 PC에서 핵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습니다.

지난 2002년 컴퓨터 보안 전문업체인 시만텍은 “주의해야 할 중요 바이러스들”과 관련하여 미 전역으로 퍼지고 있는 특정 이메일들에 대한 경고를 내렸다는 소문이 있었다.

 

시만텍이 인터넷 사용자들에게 “지금 핵미사일을 발사하십시오” 등의 문구가 담긴 이메일을 절대로 열어보지 말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이들 이메일을 열게 되면 의도치 않게 전 소비에트 연방을 향해 핵미사일이 발사될 수 있다는 것. 이것이 사실이라면, 이제 집에서 목욕가운과 슬리퍼 차림으로도 여러분이 글로벌 핵전쟁을 일으킬 수 있게 된 셈이다.

 

소문에 따르면 시만텍의 경고 내용은 이러했다. 이메일이 PC로 하여금 콜로라도의 NORAD 컴퓨터에 접속, 러시아와 구소련으로의 전면 공격 개시를 명할 수 있는 바이러스를 담고 있다는 것.

 

말할 것도 없이 이 바이러스는 사실이 아니다. 시만텍도 이 같은 경고를 내린 바가 없다. 사실, 이 이메일이 혹스라는 것은 너무나도 명백해 보인다. 아직도 이 내용이 사실인 것 같다면, 할 수 없다, PC에서 멀리 떨어져 다시는 PC를 만지지 않는 수 밖에.

 

안녕하십니까? 나이지리아의 폴 아가비 변호사입니다. 도움이 필요합니다.

모두들 한 두 번쯤은 나이지리아에 거주하고 있는 정직한 누군가로부터 ‘안녕하십니까. 저는 ~ 입니다.’ 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이메일을 받아 봤을 것이다.

 

이들 이메일은 보통 자기소개에 이어, 외국 계좌에 묶여있는 돈을 찾는 것을 도와달라고 부탁하면서, 당장 소정의 돈을 보내주기만 하면, 나중에 상당한 금액의 돈을 보내주겠다고 약속한다.

 

설마 이 같은 내용에 속아넘어간 사람이 있을까? 이들 서한들은, 진짜로 나이지리아에서 보내졌든 아니든 간에, 419사기라고 불린다. (419 사기라는 이름은 나이지리아 형법 419조가 사기죄를 규정하고 있는 데서 비롯된 것이다.)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이들 이메일의 대다수는 선금(advance-fee) 사기거나 신용(confidence) 사기이다. 이들로부터 많은 돈을 받기는커녕, 앞서 송금해 버린 금액을 되돌려 받는 것도 어려울 것이다.

 

이러한 종류의 사기들이 아직도 성행하고 있다고 얘기할 수 밖에 없어 유감이다. 꼭 나이지리아가 아니더라도 러시아, 스페인 등에 있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혹스 이메일들이 오늘도 세계 곳곳으로 보내지고 있다.

 

“동영상 : 안젤리나 졸리의 입술이 폭발합니다!”

수많은 기사에서 독자들에게 그간 경고하고 또 경고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흥미로운 사진이나 동영상이라고 주장하는 위험한 첨부파일들을 클릭하고 있다.

 

첨부파일들은 기대했던 사진이나 동영상이 아닌 트로이 목마 등 해로운 바이러스인 것으로 드러나는 것이 보통이다. 초창기 이 같은 사기 이메일에 가장 많이 등장했던 주인공은 마돈나였다. 린제이 로한, 패리스 힐튼 등도 잘 나가던 때가 있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역시 여전히 사기 이메일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그러나, 올해의 최고 사기 이메일 스타는 단연 안젤리나 졸리였다.

 

스팸메일함에는 하루에도 졸리와 관련된 이메일이 수없이 많이 쌓인다. 제목처럼 졸리의 입술을 언급한 것에서부터,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브래드 피트의 누드 동영상”(졸리도 알고 있을까?), “대단한 졸리의 섹스 신”, “안젤리나 졸리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레즈비언 섹스 동영상” 등 다양한 제목들이 눈에 띈다.

 

다시 한번 장담해본다. 첨부파일 클릭으로 PC가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나면, 졸리의 사진/동영상 이상의 것들을 얻게 될 것이다. 이러한 선정적 사진/동영상을 클릭하는 것이 곧 맬웨어의 실행파일이다.

 

‘일’ 바이러스 주의보

시만텍은 지난해 ‘일’ 바이러스라는 혹스 바이러스가 나타났다고 보고했다. ‘일 바이러스’라... 누가 보기에도 분명한 농담이었다. 그러나, 답답한 칸막이 속에서 근무하고 있는 회사원들에게는 잠시나마 미소를 가져다 줄 수 있었을 것이다.

 

다음은 시만텍의 ‘일’ 바이러스 관련 이메일의 일부분이다.

 

“'일(work)'이라는 이름의 새로운 바이러스가 발견되었습니다. 이메일, 인터넷 등 수단을 막론하고 어떠한 종류의 ‘일’도 받지 마십시오. 동료가 직접 건네주는 ‘일’도 마찬가지입니다.

 

절.대.열.지.마.십.시.오.

 

‘일’ 바이러스 이메일이 건물 내에서 수개월째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일’을 열려고 했던 사람들은 물론 ‘일’을 보기만 하려고 했던 사람들조차 사회생활이 사라지고 뇌가 정상적으로 기능하지 않게 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쳇말로 '천잰데?'라고 표현하고 싶다. 우리 회사 사장님께도 하나 보내드려야겠다.

 

혹스 이메일 여부를 구분하는 방법

클릭하고 싶은 이메일이 허위인지 아닌지를 알아볼 수 있는 몇 가지 웹사이트들이 있다.

 

첫 번째는 인터넷 최대의 혹스 이메일 리스트를 갖고 있다고 주장하는 Hoax-Busters.org이다. 두 번째는 도시괴담 및 혹스 이메일을 중점적으로 연구하고 있는 Snopes.com이다. 그 외에도, Hoax-Slayers.com 등이 있다.

 

청원서, 행운의 편지, 이상한 사진 등을 전달하기에 앞서 이들 사이트들 중 어떤 것이라도 방문하여 진위 여부를 확인하도록 하자.

 

Hoax-Busters.com은 이 외에도 “혹스 이메일의 확실한 징후 5가지”를 제시하고 있는데, 이 역시 유용할 것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