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7.29

이통3사, 음악서비스 벽 허문다

편집부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조성흠 기자 = 이동통신 3개사가 폐쇄적 구조로 디지털 음악 서비스 확산에 걸림돌로 지적돼온 업체별 디지털저작권보호장치(DRM)의 벽을 허물기 시작했다.

   DRM은 불법복제를 막기 위해 MP3파일에 삽입된 코드로, 디지털 음악 시장의 성장에 적잖은 역할을 했지만 업체별로 호환이 불가능한 탓에 이용자들이 구입한 파일을 정해진 기기와 서비스를 통해서만 이용할 수 있는 등 이용자 편익을 저해한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SK텔레콤은 30일부터 음악서비스 사이트인 멜론(www.melon.com)을 통해 DRM이 없는 파일을 다운받아 모든 MP3 단말기에서 재생할 수 있고, 영구 소장할 수 있는 'DRM 프리 정액상품'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MP3 40' 상품은 월이용료 5천원에 음원 40곡을, 'MP3 150' 상품은 월이용료 9천원에 음원 150곡을 내려받아 이용자가 원하는 기기에서 재생할 수 있다.

   이번 상품 출시에 따라 그동안 멜론에서 제공하는 음원을 재생할 수 없었던 애플의 '아이팟', 삼성전자의 '옙' 등 모든 MP3플레이어 사용자들도 멜론서비스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상품 출시를 맞아 멜론사이트에서는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첫 달 요금을 3천원 할인해주며, 아이팟 터치 100대, 옙 조약돌 MP3플레이어 100대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한다.

   KTF 역시 내달 1일부터 음악서비스 사이트 도시락(www.dosirak.com)에서 DRM이 없는 음원을 구입할 수 있는 요금 상품을 출시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들 음원은 KTF 휴대전화뿐만 아니라 모든 MP3플레이어에서 사용이 가능하고 사용기간 제한도 없다.

   새로 출시하는 '다운로드파티 소유형 프리 40곡'은 월 5천원에 음원 40곡을, '다운로드파티 소유형 프리 150곡'은 월 9천원에 음원 150곡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또한 이들 상품에 각각 2천원을 추가하면 다운로드뿐만 아니라 스트리밍 방식의 음악 감상 서비스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KTF는 새로운 상품 출시를 기념해 내달 5일부터 추첨을 통해 태국콘서트 여행 초청권, 아이팟 나노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LG텔레콤 역시 내달 중순중 뮤직온을 통해 DRM이 없는 형태의 상품 4종을 새로 출시할 계획이다.

   LG텔레콤 관계자는 "내달 중 SK텔레콤 및 KTF처럼 DRM이 없는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며 "이들은 다운로드 방식과, 다운로드ㆍ스트리밍 혼합 방식 등으로 각각 2종씩 총 4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지난 3월 음원저작권 신탁관리 3단체가 DRM이 없는 음원의 서비스 규정 등 내용을 포함해 제시한 '음악저작물 사용료 징수규정 개선안'을 문화체육관광부가 승인한 데 따른 것이다.

   업계에서는 국내 주요 디지털 음악 서비스업체로 성장한 이통3사가 DRM이 없는 상품을 잇따라 출시함으로써 이용자 편익이 제고되고 합법적 음악 서비스 시장이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DRM이 없는 음원을 서비스함으로써 보다 많은 이용자가 편리하게 음악 서비스를 이용하고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불법 다운로드ㆍ공유 등 저작권 침해에 대한 확실한 사후 단속 등 저작권 보호 대책 또한 병행돼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2008.07.29

이통3사, 음악서비스 벽 허문다

편집부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조성흠 기자 = 이동통신 3개사가 폐쇄적 구조로 디지털 음악 서비스 확산에 걸림돌로 지적돼온 업체별 디지털저작권보호장치(DRM)의 벽을 허물기 시작했다.

   DRM은 불법복제를 막기 위해 MP3파일에 삽입된 코드로, 디지털 음악 시장의 성장에 적잖은 역할을 했지만 업체별로 호환이 불가능한 탓에 이용자들이 구입한 파일을 정해진 기기와 서비스를 통해서만 이용할 수 있는 등 이용자 편익을 저해한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SK텔레콤은 30일부터 음악서비스 사이트인 멜론(www.melon.com)을 통해 DRM이 없는 파일을 다운받아 모든 MP3 단말기에서 재생할 수 있고, 영구 소장할 수 있는 'DRM 프리 정액상품'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MP3 40' 상품은 월이용료 5천원에 음원 40곡을, 'MP3 150' 상품은 월이용료 9천원에 음원 150곡을 내려받아 이용자가 원하는 기기에서 재생할 수 있다.

   이번 상품 출시에 따라 그동안 멜론에서 제공하는 음원을 재생할 수 없었던 애플의 '아이팟', 삼성전자의 '옙' 등 모든 MP3플레이어 사용자들도 멜론서비스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상품 출시를 맞아 멜론사이트에서는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첫 달 요금을 3천원 할인해주며, 아이팟 터치 100대, 옙 조약돌 MP3플레이어 100대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한다.

   KTF 역시 내달 1일부터 음악서비스 사이트 도시락(www.dosirak.com)에서 DRM이 없는 음원을 구입할 수 있는 요금 상품을 출시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들 음원은 KTF 휴대전화뿐만 아니라 모든 MP3플레이어에서 사용이 가능하고 사용기간 제한도 없다.

   새로 출시하는 '다운로드파티 소유형 프리 40곡'은 월 5천원에 음원 40곡을, '다운로드파티 소유형 프리 150곡'은 월 9천원에 음원 150곡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또한 이들 상품에 각각 2천원을 추가하면 다운로드뿐만 아니라 스트리밍 방식의 음악 감상 서비스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KTF는 새로운 상품 출시를 기념해 내달 5일부터 추첨을 통해 태국콘서트 여행 초청권, 아이팟 나노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LG텔레콤 역시 내달 중순중 뮤직온을 통해 DRM이 없는 형태의 상품 4종을 새로 출시할 계획이다.

   LG텔레콤 관계자는 "내달 중 SK텔레콤 및 KTF처럼 DRM이 없는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며 "이들은 다운로드 방식과, 다운로드ㆍ스트리밍 혼합 방식 등으로 각각 2종씩 총 4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지난 3월 음원저작권 신탁관리 3단체가 DRM이 없는 음원의 서비스 규정 등 내용을 포함해 제시한 '음악저작물 사용료 징수규정 개선안'을 문화체육관광부가 승인한 데 따른 것이다.

   업계에서는 국내 주요 디지털 음악 서비스업체로 성장한 이통3사가 DRM이 없는 상품을 잇따라 출시함으로써 이용자 편익이 제고되고 합법적 음악 서비스 시장이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DRM이 없는 음원을 서비스함으로써 보다 많은 이용자가 편리하게 음악 서비스를 이용하고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불법 다운로드ㆍ공유 등 저작권 침해에 대한 확실한 사후 단속 등 저작권 보호 대책 또한 병행돼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