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6.30

MS, ‘하이퍼-V’ 출시임박

Elizabeth Montalbano | IDG News Service
MS, ‘하이퍼-V’ 출시임박

MS가 서버 가상화 기술인 ‘하이퍼-V(Hyper-V)’를 당초 계획보다 두 달 앞선 6월 출시할 것으로 보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MS의 홍보담당자는 6월 25일 ‘역사적인 제품’이라는 하이퍼-V의 간략한 소개서를 통해 출시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아직 MS의 공식 발표는 없는 상태지만, 이미 블로그를 통해 하이퍼-V가 6월 25일 출시된다는 정보가 돌고 있고, 익명의 MS 관계자도 하이퍼-V의 개발이 마지막 단계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드명 비리디안으로 알려진 하이퍼-V는 본래 지난 2월 윈도우 서버 2008과 함께 출시될 예정이었으나, MS는 윈도우 서버 2008 출시 후 6개월 이내에 출시하는 것으로 연기했었다.

가상화 기술은 가상 공간에서 OS를 운영하는 기술로, 기업의 데이터 센터 유지비용을 낮추는 중요한 방법으로 떠오르고 있다. MS는 가상화 기술의 선두 업체인 VM웨어를 따라잡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VM웨어는 윈도우뿐만 아니라, 리눅스나 다른 운영체제가 탑재된 하드웨어 시스템을 가상화하는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

MS는 가상화를 시스템 관리 전략의 핵심으로 만들고, 데스크톱 하드웨어를 넘어 애플리케이션 가상화도 노리고 있다고 밝혔다.


2008.06.30

MS, ‘하이퍼-V’ 출시임박

Elizabeth Montalbano | IDG News Service
MS, ‘하이퍼-V’ 출시임박

MS가 서버 가상화 기술인 ‘하이퍼-V(Hyper-V)’를 당초 계획보다 두 달 앞선 6월 출시할 것으로 보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MS의 홍보담당자는 6월 25일 ‘역사적인 제품’이라는 하이퍼-V의 간략한 소개서를 통해 출시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아직 MS의 공식 발표는 없는 상태지만, 이미 블로그를 통해 하이퍼-V가 6월 25일 출시된다는 정보가 돌고 있고, 익명의 MS 관계자도 하이퍼-V의 개발이 마지막 단계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드명 비리디안으로 알려진 하이퍼-V는 본래 지난 2월 윈도우 서버 2008과 함께 출시될 예정이었으나, MS는 윈도우 서버 2008 출시 후 6개월 이내에 출시하는 것으로 연기했었다.

가상화 기술은 가상 공간에서 OS를 운영하는 기술로, 기업의 데이터 센터 유지비용을 낮추는 중요한 방법으로 떠오르고 있다. MS는 가상화 기술의 선두 업체인 VM웨어를 따라잡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VM웨어는 윈도우뿐만 아니라, 리눅스나 다른 운영체제가 탑재된 하드웨어 시스템을 가상화하는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

MS는 가상화를 시스템 관리 전략의 핵심으로 만들고, 데스크톱 하드웨어를 넘어 애플리케이션 가상화도 노리고 있다고 밝혔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