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4

안드로이드 11로 보는 구글의 메시지 "픽셀보다 나은 안드로이드 폰은 없다"

Michael Simon | PCWorld
구글이 2016년 첫 픽셀폰을 출시한 이후, 카메라보다 더 큰 매력은 다른 스마트폰보다 먼저 안드로이드 업데이트를 제공하는 것이다. 보안 패치부터 정식 버전 릴리스까지 픽셀은 항상 최선두에 있으며 다른 휴대폰 제조업체는 뒤따를 수 밖에 없다. 

다수의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구글의 업데이트 속도를 많이 따라잡았다. 올해 초 삼성은 몇 가지 보안 업데이트와 함께 대부분의 신형 갤럭시 폰에 대한 3세대 업데이트를 보장했다. 원플러스와 오포(Oppo)는 이미 안드로이드 11용 거의 최종 공개 베타 프리뷰를 시작했고 원(One) UI 3.0은 개발자에게 배포되기 시작했다. 이제 저가폰도 최신 버전 안드로이드를 탑재해 출시되고 있다. 

그러나 삼성이나 LG가 지난 주 초 픽셀과 함께 안드로이드 11 업데이트를 안정적으로 진행했더라도, S20과 벨벳 사용자는 여전히 업데이트를 기다려야한다. 그리고 구글은 안드로이드 11의 가장 흥미로운 기능 중 일부를 픽셀폰 전용으로 결정했으며, 다른 스마트폰에 언제, 혹은 적용될지 여부도 밝힌 바 없다. 

다음은 픽셀폰에만 제공되는 기능이다.

-    구글 지도에서 위치 공유 기능이 있는 라이브 뷰(Live View)를 통해 친구가 얼마나 멀리 있는지와 가장 빨리 만나는 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    스마트 답장은 채팅 앱을 사용할 때 기기에서 생성된 제안 문구/단어를 제공한다. 
-    앱 제안은 하루 종일 아이콘의 맨 아래 행에서 반복적으로 돌아가며 홈 화면에 필요한 앱을 보여준다. 
-    개요(Overview) 화면의 새로운 버튼으로 더 쉽게 스크린샷을 찍고 텍스트를 선택할 수 있다. 
-    스마트 폴더를 사용하면 테마별로 앱을 그룹화해 더 빠르게 필요한 앱에 액세스할 수 있다. 

놀라운 기능은 아니지만, 구글이 지난 해 시작한 분기별 픽셀폰 정기 업데이트 프로그램인 ‘피처 드롭(Feature Drop)’의 일환이라는 점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픽셀폰은 다른 제조사의 스마트폰보다 훨씬 오래전에 안드로이드 11의 새로운 다면 (multi-faceted) 전원 메뉴가 적용됐다. 인명 안전앱 퍼스널 세이프티(Personal Safety)의 긴급 경보는 픽셀폰 이외의 스마트폰에서는 찾을 수 없으며, 성능이 우수한 레코더 앱도 마찬가지다. 픽셀폰에 6월에 적용됐던 취침시간(Bedtime) 기능은 다른 안드로이드 10 폰에는 8월에야 적용됐다.
 
안드로이드 11의 가장 좋은 일부 신기능은 픽셀폰에 처음이자 전용으로 도입됐다. ⓒ GOOGLE

구글이 픽셀 전용 기능을 숨기려는 것 같지 않다. 안드로이드 11 배포를 시작한지 몇 시간 만에 픽셀 사용자는 안드로이드 11에 대해서만이 아니라 ‘픽셀에 가장 먼저 도입된 신기능’에 대해 선전하는 이메일을 받았다. 그 다음 날, ‘메이드 바이 구글(Made By Google)’ 트위터 계정은 픽셀 전용 기능 4가지를 자랑스럽게 트윗했다. 

그룹 채팅 앱 버블(Bubbles), 개선된 미디어 컨트롤, 무선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가 안드로이드 11의 핵심 기능으로 볼 수 있는데, 아이폰 사용자가 iOS 14에서 얻는 기능과 비교하면 하찮은 수준이다. 픽셀 전용 기능이 없으면, 안드로이드 11은 몇 년 만에 가장 따분한 버전 업데이트라고 할 수 있다. 구글은 바로 이점을 노린다. 
 

픽셀 활용

물론 안드로이드 OEM이 픽셀에 새로 추가된 기능을 따라해 자체 안드로이드 11 스킨에 추가하는 행위를 막을 수는 없지만, 정작 중요한 것은 달리 있다. 우리는 안드로이드 폰을 구매할 때, 구글의 최신 혁신 기능을 이용할 수 있길 기대한다. 그런데 픽셀을 소유하지 않으면 얻을 수 없는 추세가 강해진다. 

픽셀을 프리미엄급 경험으로 만들려는 구글의 욕심 말고는, 다른 스마트폰이 이런 비교적 기본적이지만 여전히 중요한 기능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 알고리즘과 AI에 의존하는 카메라 기능도 그렇지만, 이제 구글은 픽셀의 하드웨어나 프로세서에 의존하지 않는 기능을 유용하고 나머지 안드로이드 커뮤니티는 구글이 이를 전달해줄 결정을 언제 내릴지 기다리고 있다. 갤럭시 노트 20 울트라처럼 아무리 비싼 프리미엄 폰일지라도, 구글 이외의 OEM에는 없는 이점이다.  
 
안드로이드 11은 다른 제조업체의 스마트폰에서는 픽셀폰만큼 좋지 않다.  ⓒ GOOGLE

사실 구글의 메시지는 바로 ‘기능이 더 적은 폰에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할 이유가 있을까?’인 것 같다. 349달러의 픽셀 4a와 499 달러의 4a 5G는 더 저렴한 픽셀의 시발점으로 보인다. 5G 픽셀 5는 799달러의 픽셀 4보다 더 저렴한 가격부터 시작한다는 소문이다. 그렇게 되면 갤럭시 S20 울트라의 약 절반 가격에 어느 스마트폰에서든 최고의 안드로이드 11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구글은 최신 픽셀과 안드로이드 11로 하드웨어 판매에서 소프트웨어 판매로 전환했으며, 경쟁 업체와 파트너를 궁지로 몰아넣을 수 있다. 

구글이 아이폰에 대응하기 위해 보증 기간을 4~5년으로 늘리는 것은 시간 문제일 뿐이다. 더 많은 안드로이드 기능이 픽셀 전용이 될수록, 구글 폰은 사용자에게 더 매력적이다. 특히 저렴한 가격이 매력을 더한다. 삼성과 나머지 안드로이드 커뮤니티는 구글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왔다. 그러나 구글이 게임을 변경함으로써 선두가 바뀌는 일은 불가능해질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2020.09.14

안드로이드 11로 보는 구글의 메시지 "픽셀보다 나은 안드로이드 폰은 없다"

Michael Simon | PCWorld
구글이 2016년 첫 픽셀폰을 출시한 이후, 카메라보다 더 큰 매력은 다른 스마트폰보다 먼저 안드로이드 업데이트를 제공하는 것이다. 보안 패치부터 정식 버전 릴리스까지 픽셀은 항상 최선두에 있으며 다른 휴대폰 제조업체는 뒤따를 수 밖에 없다. 

다수의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구글의 업데이트 속도를 많이 따라잡았다. 올해 초 삼성은 몇 가지 보안 업데이트와 함께 대부분의 신형 갤럭시 폰에 대한 3세대 업데이트를 보장했다. 원플러스와 오포(Oppo)는 이미 안드로이드 11용 거의 최종 공개 베타 프리뷰를 시작했고 원(One) UI 3.0은 개발자에게 배포되기 시작했다. 이제 저가폰도 최신 버전 안드로이드를 탑재해 출시되고 있다. 

그러나 삼성이나 LG가 지난 주 초 픽셀과 함께 안드로이드 11 업데이트를 안정적으로 진행했더라도, S20과 벨벳 사용자는 여전히 업데이트를 기다려야한다. 그리고 구글은 안드로이드 11의 가장 흥미로운 기능 중 일부를 픽셀폰 전용으로 결정했으며, 다른 스마트폰에 언제, 혹은 적용될지 여부도 밝힌 바 없다. 

다음은 픽셀폰에만 제공되는 기능이다.

-    구글 지도에서 위치 공유 기능이 있는 라이브 뷰(Live View)를 통해 친구가 얼마나 멀리 있는지와 가장 빨리 만나는 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    스마트 답장은 채팅 앱을 사용할 때 기기에서 생성된 제안 문구/단어를 제공한다. 
-    앱 제안은 하루 종일 아이콘의 맨 아래 행에서 반복적으로 돌아가며 홈 화면에 필요한 앱을 보여준다. 
-    개요(Overview) 화면의 새로운 버튼으로 더 쉽게 스크린샷을 찍고 텍스트를 선택할 수 있다. 
-    스마트 폴더를 사용하면 테마별로 앱을 그룹화해 더 빠르게 필요한 앱에 액세스할 수 있다. 

놀라운 기능은 아니지만, 구글이 지난 해 시작한 분기별 픽셀폰 정기 업데이트 프로그램인 ‘피처 드롭(Feature Drop)’의 일환이라는 점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픽셀폰은 다른 제조사의 스마트폰보다 훨씬 오래전에 안드로이드 11의 새로운 다면 (multi-faceted) 전원 메뉴가 적용됐다. 인명 안전앱 퍼스널 세이프티(Personal Safety)의 긴급 경보는 픽셀폰 이외의 스마트폰에서는 찾을 수 없으며, 성능이 우수한 레코더 앱도 마찬가지다. 픽셀폰에 6월에 적용됐던 취침시간(Bedtime) 기능은 다른 안드로이드 10 폰에는 8월에야 적용됐다.
 
안드로이드 11의 가장 좋은 일부 신기능은 픽셀폰에 처음이자 전용으로 도입됐다. ⓒ GOOGLE

구글이 픽셀 전용 기능을 숨기려는 것 같지 않다. 안드로이드 11 배포를 시작한지 몇 시간 만에 픽셀 사용자는 안드로이드 11에 대해서만이 아니라 ‘픽셀에 가장 먼저 도입된 신기능’에 대해 선전하는 이메일을 받았다. 그 다음 날, ‘메이드 바이 구글(Made By Google)’ 트위터 계정은 픽셀 전용 기능 4가지를 자랑스럽게 트윗했다. 

그룹 채팅 앱 버블(Bubbles), 개선된 미디어 컨트롤, 무선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가 안드로이드 11의 핵심 기능으로 볼 수 있는데, 아이폰 사용자가 iOS 14에서 얻는 기능과 비교하면 하찮은 수준이다. 픽셀 전용 기능이 없으면, 안드로이드 11은 몇 년 만에 가장 따분한 버전 업데이트라고 할 수 있다. 구글은 바로 이점을 노린다. 
 

픽셀 활용

물론 안드로이드 OEM이 픽셀에 새로 추가된 기능을 따라해 자체 안드로이드 11 스킨에 추가하는 행위를 막을 수는 없지만, 정작 중요한 것은 달리 있다. 우리는 안드로이드 폰을 구매할 때, 구글의 최신 혁신 기능을 이용할 수 있길 기대한다. 그런데 픽셀을 소유하지 않으면 얻을 수 없는 추세가 강해진다. 

픽셀을 프리미엄급 경험으로 만들려는 구글의 욕심 말고는, 다른 스마트폰이 이런 비교적 기본적이지만 여전히 중요한 기능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 알고리즘과 AI에 의존하는 카메라 기능도 그렇지만, 이제 구글은 픽셀의 하드웨어나 프로세서에 의존하지 않는 기능을 유용하고 나머지 안드로이드 커뮤니티는 구글이 이를 전달해줄 결정을 언제 내릴지 기다리고 있다. 갤럭시 노트 20 울트라처럼 아무리 비싼 프리미엄 폰일지라도, 구글 이외의 OEM에는 없는 이점이다.  
 
안드로이드 11은 다른 제조업체의 스마트폰에서는 픽셀폰만큼 좋지 않다.  ⓒ GOOGLE

사실 구글의 메시지는 바로 ‘기능이 더 적은 폰에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할 이유가 있을까?’인 것 같다. 349달러의 픽셀 4a와 499 달러의 4a 5G는 더 저렴한 픽셀의 시발점으로 보인다. 5G 픽셀 5는 799달러의 픽셀 4보다 더 저렴한 가격부터 시작한다는 소문이다. 그렇게 되면 갤럭시 S20 울트라의 약 절반 가격에 어느 스마트폰에서든 최고의 안드로이드 11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구글은 최신 픽셀과 안드로이드 11로 하드웨어 판매에서 소프트웨어 판매로 전환했으며, 경쟁 업체와 파트너를 궁지로 몰아넣을 수 있다. 

구글이 아이폰에 대응하기 위해 보증 기간을 4~5년으로 늘리는 것은 시간 문제일 뿐이다. 더 많은 안드로이드 기능이 픽셀 전용이 될수록, 구글 폰은 사용자에게 더 매력적이다. 특히 저렴한 가격이 매력을 더한다. 삼성과 나머지 안드로이드 커뮤니티는 구글과 보조를 맞추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왔다. 그러나 구글이 게임을 변경함으로써 선두가 바뀌는 일은 불가능해질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