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MS가 구상한 폴더블 폰 '서피스 듀오' 9월 10일 출시, 기본가격 1,399달러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듀오는 지난해 10월에 처음 공개됐다. 오래 기다려 온 사용자에게 좋은 소식은 9월 10일에 출시된다는 것이고, 나쁜 소식은 발매 가격이 매우 비싸다는 것이다.

저장 공간 128GB에 듀얼 디스플레이 기기인 서피스 듀오의 기본가는 1,399달러다. 저장 공간을 256GB로 늘리면 100달러가 추가된다. 서피스 듀오를 맨 처음 사용한다는 만족 외에는 지불하는 만큼의 가치를 얻기 어려울 정도로 높은 가격이다.
 
ⓒ MICROSOFT 서피스 듀오

지난해 출시된 것 중 가장 고성능인 퀄컴 스냅드래곤 855 프로세서와 RAM 6GB를 탑재했지만 배터리는 상대적으로 용량이 적은 3,577mAh, 카메라 렌즈는 1,100만 화소다. 250g으로 상당히 무겁고, 145.2mmⅹ93.3mmⅹ9.9mm (갤럭시 노트 20 울트라의 경우 164.8ⅹ77.2ⅹ8.1mm에 비해)로 주머니에 넣기 쉬운 크기도 아니다. 전화 통화를 걸고 받을 수 있지만, 스마트폰이라기보다는 작은 터치 스크린 노트북에 더 가깝다.

그러나 윈도우 운영체제가 아니라 안드로이드 10을 탑재했기 때문에 더더욱 서피스 듀오의 경쟁자는 최근에 출시된 고급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일 것이다. 참고로 지난 주 출시된 갤럭시 노트 20 울트라가 듀오보다 사양이 더 높고, 가격은 1,299달러로 조금 더 낮다. 터치 디스플레이에 필수적인 서피스 슬림 펜은 추가 금액을 내고 구입해야 하고, 기기 내부에 장착해 가지고 다닐 수 없다. 5G, 와이파이 6, 비대면 결제에 쓰이는 NFC도 탑재하지 않았다. 일단 출시도 미국으로 한정되어 있다. 미국 3개 통신사는 모두 듀오를 지원한다.
 
서피스 듀오도 스마트폰으로 쓸 수 있지만, 통화가 주 기능은 아니다. ⓒ MICROSOFT

하지만 디자인은 분명 흥미롭다. 폴더블 디스플레이가 아니라, 4:3 비율의 1,350ⅹ1,800 AMOLED 디스플레이 두 개를 붙여서 펴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펼쳤을 때의 면적은 총 8.1인치이고, 단일이 아닌 멀티 모니터 데스크톱 같은 인상을 준다. 예를 들어 한 쪽에서 링크를 탭하면 다른 화면에서 그 링크가 열린다. 드래그 앤 드롭, 분할 스크린 멀티태스킹 등 듀얼 스크린만의 다양한 독특한 기능을 지원한다.

구조적으로는 갤럭시 Z같은 외부 디스플레이가 없어서 매번 열고 닫아야 한다는 점이 다르다. 크롬북처럼 360도 젖히고 닫을 수 있는 힌지를 장착했다.
 

접고 접히는 미래

1년 전에는 폴더블 폰이라는 개념이 참신하게 느껴졌지만, 서피스 듀오는 갤럭시 Z 폴드 2, 갤럭시 Z 플립, 모토로라 Razr 등 한 단계 더 성장한 폴더블 스마트폰 대열에 합류한 셈이다. 두 번째 화면을 열면 서피스 듀오처럼 전환하는 액세서리를 판매하는 LG 벨벳도 있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는 다른 폴더블 안드로이드 폰과 경쟁하려고 들지 않는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모바일 생산성의 차세대 물결”인데, 서피스 듀오는 안드로이드 앱과 마이크로소프트 365를 자유롭게 넘나들면서 보안을 더욱 강화하고(마이크로소프트는 모든 펌웨어 코드 명령줄을 내부에서 작성하고 검토했다고 강조했다) 전체 경험의 완성도를 높인 제품이라는 의미다. 블로그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로 여러 대의 기기를 관리하는 인튠과 듀오가 매끄럽게 통합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외부 화면이 없기 때문에 일단 열어야 한다.ⓒ MICROSOFT

그러나 기업용 기기로 쓰이더라도 서피스 듀오 앞에 놓인 산은 높다. 1,000달러가 안 되는 가격으로 서피스 프로 7을 살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서피스 듀오는 아주 편리하지는 않은 값비싼 고급 기기가 된다. 주머니 안에 쏙 넣을 수 있었다면 바로 꺼내서 화면을 열고 누가 전화를 걸었는지 확인할 수 있겠지만, 크기도 크고 외부 디스플레이가 없어서 사진 촬영 같은 간단한 작업조차 다른 기기보다 어렵다. 구글 픽셀 4a같은 단일 렌즈 안드로이드 폰과 비교할 때 사진과 영상 품질이 얼마나 뛰어날지도 차차 검토해 봐야 한다.

서피스 듀오는 시장나 외부의 규칙에서 자유롭지만, 동시에 당연하게 여겨지는 많은 기준에 어긋나기도 한다. 아직까지 5G는 당연하지 않지만, 머지 않은 미래에 곧 필수적인 규격이 될 것이다. 코로나19 이후의 세상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해 비대면 결제를 할 수 없다는 것은 구식 흠결이다. 1,399달러짜리 스마트폰에 무선 충전 기능이 없다는 것도 큰 문제다.

하지만 한 가지는 분명하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서피스 듀오를 가지고 마침내 스마트폰 시장에 복귀했고, 윈도우와 안드로이드 마니아 모두가 이 제품을 당장 구입하지 않더라도 주목은 해야 한다는 점이다. 서피스 듀오는 8월 12일(현지 시간)부터 사전 구매를 할 수 있고, 배송은 9월 10일부터 시작된다. editor@itworld.co.kr 


2020.08.13

MS가 구상한 폴더블 폰 '서피스 듀오' 9월 10일 출시, 기본가격 1,399달러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듀오는 지난해 10월에 처음 공개됐다. 오래 기다려 온 사용자에게 좋은 소식은 9월 10일에 출시된다는 것이고, 나쁜 소식은 발매 가격이 매우 비싸다는 것이다.

저장 공간 128GB에 듀얼 디스플레이 기기인 서피스 듀오의 기본가는 1,399달러다. 저장 공간을 256GB로 늘리면 100달러가 추가된다. 서피스 듀오를 맨 처음 사용한다는 만족 외에는 지불하는 만큼의 가치를 얻기 어려울 정도로 높은 가격이다.
 
ⓒ MICROSOFT 서피스 듀오

지난해 출시된 것 중 가장 고성능인 퀄컴 스냅드래곤 855 프로세서와 RAM 6GB를 탑재했지만 배터리는 상대적으로 용량이 적은 3,577mAh, 카메라 렌즈는 1,100만 화소다. 250g으로 상당히 무겁고, 145.2mmⅹ93.3mmⅹ9.9mm (갤럭시 노트 20 울트라의 경우 164.8ⅹ77.2ⅹ8.1mm에 비해)로 주머니에 넣기 쉬운 크기도 아니다. 전화 통화를 걸고 받을 수 있지만, 스마트폰이라기보다는 작은 터치 스크린 노트북에 더 가깝다.

그러나 윈도우 운영체제가 아니라 안드로이드 10을 탑재했기 때문에 더더욱 서피스 듀오의 경쟁자는 최근에 출시된 고급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일 것이다. 참고로 지난 주 출시된 갤럭시 노트 20 울트라가 듀오보다 사양이 더 높고, 가격은 1,299달러로 조금 더 낮다. 터치 디스플레이에 필수적인 서피스 슬림 펜은 추가 금액을 내고 구입해야 하고, 기기 내부에 장착해 가지고 다닐 수 없다. 5G, 와이파이 6, 비대면 결제에 쓰이는 NFC도 탑재하지 않았다. 일단 출시도 미국으로 한정되어 있다. 미국 3개 통신사는 모두 듀오를 지원한다.
 
서피스 듀오도 스마트폰으로 쓸 수 있지만, 통화가 주 기능은 아니다. ⓒ MICROSOFT

하지만 디자인은 분명 흥미롭다. 폴더블 디스플레이가 아니라, 4:3 비율의 1,350ⅹ1,800 AMOLED 디스플레이 두 개를 붙여서 펴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펼쳤을 때의 면적은 총 8.1인치이고, 단일이 아닌 멀티 모니터 데스크톱 같은 인상을 준다. 예를 들어 한 쪽에서 링크를 탭하면 다른 화면에서 그 링크가 열린다. 드래그 앤 드롭, 분할 스크린 멀티태스킹 등 듀얼 스크린만의 다양한 독특한 기능을 지원한다.

구조적으로는 갤럭시 Z같은 외부 디스플레이가 없어서 매번 열고 닫아야 한다는 점이 다르다. 크롬북처럼 360도 젖히고 닫을 수 있는 힌지를 장착했다.
 

접고 접히는 미래

1년 전에는 폴더블 폰이라는 개념이 참신하게 느껴졌지만, 서피스 듀오는 갤럭시 Z 폴드 2, 갤럭시 Z 플립, 모토로라 Razr 등 한 단계 더 성장한 폴더블 스마트폰 대열에 합류한 셈이다. 두 번째 화면을 열면 서피스 듀오처럼 전환하는 액세서리를 판매하는 LG 벨벳도 있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는 다른 폴더블 안드로이드 폰과 경쟁하려고 들지 않는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모바일 생산성의 차세대 물결”인데, 서피스 듀오는 안드로이드 앱과 마이크로소프트 365를 자유롭게 넘나들면서 보안을 더욱 강화하고(마이크로소프트는 모든 펌웨어 코드 명령줄을 내부에서 작성하고 검토했다고 강조했다) 전체 경험의 완성도를 높인 제품이라는 의미다. 블로그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로 여러 대의 기기를 관리하는 인튠과 듀오가 매끄럽게 통합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외부 화면이 없기 때문에 일단 열어야 한다.ⓒ MICROSOFT

그러나 기업용 기기로 쓰이더라도 서피스 듀오 앞에 놓인 산은 높다. 1,000달러가 안 되는 가격으로 서피스 프로 7을 살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서피스 듀오는 아주 편리하지는 않은 값비싼 고급 기기가 된다. 주머니 안에 쏙 넣을 수 있었다면 바로 꺼내서 화면을 열고 누가 전화를 걸었는지 확인할 수 있겠지만, 크기도 크고 외부 디스플레이가 없어서 사진 촬영 같은 간단한 작업조차 다른 기기보다 어렵다. 구글 픽셀 4a같은 단일 렌즈 안드로이드 폰과 비교할 때 사진과 영상 품질이 얼마나 뛰어날지도 차차 검토해 봐야 한다.

서피스 듀오는 시장나 외부의 규칙에서 자유롭지만, 동시에 당연하게 여겨지는 많은 기준에 어긋나기도 한다. 아직까지 5G는 당연하지 않지만, 머지 않은 미래에 곧 필수적인 규격이 될 것이다. 코로나19 이후의 세상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해 비대면 결제를 할 수 없다는 것은 구식 흠결이다. 1,399달러짜리 스마트폰에 무선 충전 기능이 없다는 것도 큰 문제다.

하지만 한 가지는 분명하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서피스 듀오를 가지고 마침내 스마트폰 시장에 복귀했고, 윈도우와 안드로이드 마니아 모두가 이 제품을 당장 구입하지 않더라도 주목은 해야 한다는 점이다. 서피스 듀오는 8월 12일(현지 시간)부터 사전 구매를 할 수 있고, 배송은 9월 10일부터 시작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