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2

델 테크놀로지스, “하나투어의 차세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프로젝트 성료”

편집부 | ITWorld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는 하나투어에 델 테크놀로지스의 다양한 솔루션을 공급하고 차세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유연성과 비즈니스 민첩성, 효율성을 제공하는 델 테크놀로지스 클라우드 인프라 솔루션과 VM웨어의 가상화 솔루션들이 대거 적용됐다.





이번 차세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 프로젝트는 급변하는 여행 트렌드에 더욱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비즈니스 민첩성을 확보하고, 향후 IT 인프라 운영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하나투어는 트랜잭션 급증에 따른 클라우드 사용 비용의 과도한 증가, 업무별 각각 다른 시스템의 구축 및 운영으로 인한 데이터센터 내 시스템간 연동 불가, 시스템별 서로 다른 개발 언어의 사용에 따른 애플리케이션 개발 환경의 복잡성 심화, 관리의 비효율성 등 기존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델 테크놀로지스의 데이터센터 인프라 솔루션들을 도입해 통합 관리와 운영이 가능하며, 뛰어난 비즈니스 민첩성과 비용 효율성을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기반의 IaaS(서비스형 인프라)를 구축했다.

하나투어가 새롭게 구축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여러 시스템에 산재된 기업의 주요 업무들을 통합해서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아마존웹서비스(AWS)를 비롯한 광범위한 퍼블릭 클라우드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과의 연계가 가능하다. 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일관성 있게 운영하고 관리할 수 있는 VM웨어 솔루션 기반의 일원화된 플랫폼을 통해 애플리케이션을 다른 클라우드 환경에서 구동하더라도 별도의 애플리케이션 수정이 필요하지 않아 관련 비용 또한 발생하지 않는다. 이처럼 클라우드 운영과 관리에 대한 효율성이 크게 늘고 개발 비용이 감소하며 기존 퍼블릭 클라우드 대비 총 투자 비용 또한 줄어들게 됐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하나투어 차세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을 위해 VM웨어의 가상화 솔루션 ‘v스피어(vSphere)’가 주요 업무들을 담당하는 핵심 IT 인프라 솔루션으로 활용했으며, 이는 IT 운영과 엣지(Edge)를 위한 하이퍼바이저 및 백업 데이터센터의 컴퓨팅 자원에 대한 하이퍼바이저 역할을 담당한다. 

또한 VM웨어의 ‘v클라우드 스위트(VMware vCloud Suite)’가 하이퍼바이저와 ‘v리얼라이즈 스위트(vRealize Suite)’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을 동시에 제공하며 클라우드에 대한 모니터링, 운영·관리를 수행한다.

델 테크놀로지스의 차세대 데이터센터 기술들 또한 대거 적용됐다. VM웨어의 스토리지 가상화 솔루션인 ‘vSAN’을 이용해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Software-Defined Storage)를 구축했으며. VM웨어의 네트워크 가상화 및 보안 플랫폼인 ‘VM웨어 NSX’를 활용해 분산 라우팅, 분산 방화벽, NAT(Network Address Translation) 등을 위한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oftware-Defined Network)를 도입했다.

하나투어는 이와 같이 향상된 유연성과 성능, 효율성을 특징으로 한 새로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스템을 통해 보다 신속하게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돌입할 수 있게 됐으며, 신규 서비스의 타임투마켓(Time-to-Market) 또한 앞당기게 됐다. 새로운 IT를 기반으로 하나투어는 고객의 여행 성향을 적극 반영한 맞춤형 서비스를 개발해 대거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여행사를 통하지 않은 자유 여행의 증가 및 해외 온라인 여행사의 한국 진출이 등 여행 업계 서비스 경쟁의 심화에 따라 더 민첩하게 시장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하나투어는 또한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델 EMC 파워엣지 R740(Dell EMC PowerEdge R740) 서버와 4소켓 파워엣지 R940(Dell EMC PowerEdge R940) 서버를 도입해, 기존 노후 장비를 교체하고, 베어메탈 기반의 DB 서버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을 포함한 하드웨어의 성능과 효율성이 고도로 향상되고 퍼블릭 클라우드에 대한 의존도 또한 줄면서 IT 운영과 관리에 필요한 비용을 절약했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20.04.22

델 테크놀로지스, “하나투어의 차세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프로젝트 성료”

편집부 | ITWorld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는 하나투어에 델 테크놀로지스의 다양한 솔루션을 공급하고 차세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유연성과 비즈니스 민첩성, 효율성을 제공하는 델 테크놀로지스 클라우드 인프라 솔루션과 VM웨어의 가상화 솔루션들이 대거 적용됐다.





이번 차세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 프로젝트는 급변하는 여행 트렌드에 더욱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비즈니스 민첩성을 확보하고, 향후 IT 인프라 운영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하나투어는 트랜잭션 급증에 따른 클라우드 사용 비용의 과도한 증가, 업무별 각각 다른 시스템의 구축 및 운영으로 인한 데이터센터 내 시스템간 연동 불가, 시스템별 서로 다른 개발 언어의 사용에 따른 애플리케이션 개발 환경의 복잡성 심화, 관리의 비효율성 등 기존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델 테크놀로지스의 데이터센터 인프라 솔루션들을 도입해 통합 관리와 운영이 가능하며, 뛰어난 비즈니스 민첩성과 비용 효율성을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기반의 IaaS(서비스형 인프라)를 구축했다.

하나투어가 새롭게 구축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여러 시스템에 산재된 기업의 주요 업무들을 통합해서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아마존웹서비스(AWS)를 비롯한 광범위한 퍼블릭 클라우드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과의 연계가 가능하다. 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일관성 있게 운영하고 관리할 수 있는 VM웨어 솔루션 기반의 일원화된 플랫폼을 통해 애플리케이션을 다른 클라우드 환경에서 구동하더라도 별도의 애플리케이션 수정이 필요하지 않아 관련 비용 또한 발생하지 않는다. 이처럼 클라우드 운영과 관리에 대한 효율성이 크게 늘고 개발 비용이 감소하며 기존 퍼블릭 클라우드 대비 총 투자 비용 또한 줄어들게 됐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하나투어 차세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을 위해 VM웨어의 가상화 솔루션 ‘v스피어(vSphere)’가 주요 업무들을 담당하는 핵심 IT 인프라 솔루션으로 활용했으며, 이는 IT 운영과 엣지(Edge)를 위한 하이퍼바이저 및 백업 데이터센터의 컴퓨팅 자원에 대한 하이퍼바이저 역할을 담당한다. 

또한 VM웨어의 ‘v클라우드 스위트(VMware vCloud Suite)’가 하이퍼바이저와 ‘v리얼라이즈 스위트(vRealize Suite)’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을 동시에 제공하며 클라우드에 대한 모니터링, 운영·관리를 수행한다.

델 테크놀로지스의 차세대 데이터센터 기술들 또한 대거 적용됐다. VM웨어의 스토리지 가상화 솔루션인 ‘vSAN’을 이용해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Software-Defined Storage)를 구축했으며. VM웨어의 네트워크 가상화 및 보안 플랫폼인 ‘VM웨어 NSX’를 활용해 분산 라우팅, 분산 방화벽, NAT(Network Address Translation) 등을 위한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oftware-Defined Network)를 도입했다.

하나투어는 이와 같이 향상된 유연성과 성능, 효율성을 특징으로 한 새로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스템을 통해 보다 신속하게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돌입할 수 있게 됐으며, 신규 서비스의 타임투마켓(Time-to-Market) 또한 앞당기게 됐다. 새로운 IT를 기반으로 하나투어는 고객의 여행 성향을 적극 반영한 맞춤형 서비스를 개발해 대거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여행사를 통하지 않은 자유 여행의 증가 및 해외 온라인 여행사의 한국 진출이 등 여행 업계 서비스 경쟁의 심화에 따라 더 민첩하게 시장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하나투어는 또한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델 EMC 파워엣지 R740(Dell EMC PowerEdge R740) 서버와 4소켓 파워엣지 R940(Dell EMC PowerEdge R940) 서버를 도입해, 기존 노후 장비를 교체하고, 베어메탈 기반의 DB 서버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을 포함한 하드웨어의 성능과 효율성이 고도로 향상되고 퍼블릭 클라우드에 대한 의존도 또한 줄면서 IT 운영과 관리에 필요한 비용을 절약했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