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윈도우 10X 체험기 : 가볍고 세련된 듀얼 스크린 OS

Mark Hachman | PCWorld

원더 바 

그러나 칭찬할 부분도 있다. 윈도우 10X에는 완전한 기쁨 역시 존재한다. 예를 들어, 필자는 원더 바(Wonder Bar)의 완벽한 효용성을 정말로 좋아한다. 이는 서피스 네오의 물리적 키보드가 접히고 한 화면의 일정 부분을 차지할 때 남는 띠 부분을 마이크로소프트가 지칭하는 용어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원더바를 이모티콘, 제안 단어 등으로 채우는 재치 있는 일을 했다. 이들은 모두 모바일 키보드 경험과 자연스럽게 합치한다. 윈도우 10에서 이들은 단축키와 키 명령 뒤로 밀려난다.  
 
ⓒ MARK HACHMAN / IDG

메뉴 옵션 또한 원더 바를 GIF, 포뮬러 등으로 채울 수 있게 해주고, 심지어 손글씨 입력을 위한 전용 공간도 있다. 클립보드에 저장한 것의 미리보기도 볼 수 있다. 이는 마이크로소프트 에뮬레이터에서조차 대단히 재미있어 보인다. 

윈도우 10과 마찬가지로, 윈도우 10X의 우측 하단에는 ‘관리 센터’가 있다. 여기에 새 앱이 설치될 때 나타나는 알림이나, 이메일을 수신할 때 이를 사전에 알리는 기능이 있다. 그러나 아이콘이 터무니없이 작다. 클릭하면 음향, 밝기 조정, 원격 디스플레이 구성 등을 위한 단축키 모음이 나타난다. 
 
ⓒ MARK HACHMAN / IDG


앱은 조금 기다려야 한다 

퍼즐의 마지막 조각은 ‘윈도우 10X에서 레거시 Win32 앱의 성능이 어떤가?’라는 것이다. 윈도우 10X는 윈도우 10 S로부터 신뢰성 있는 앱 모델을 물려받았다. 따라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스토어의 앱을 실행하기를 원할 것이지만, 서명된 앱이나 평점이 높은 앱도 허용된다. 그러나 레거시 Win 32 앱은 새 Win32 컨테이너로 사라졌다. 이는 가상 머신과 완전히 같지는 않지만, 비슷한 방식으로 이들을 격리한다. 앱의 ‘프록시’ 버전에 접근하는 것이고, 기본적으로 Win32 컨테이너에 저장된 실제 앱에 원격으로 연결되는 것이다. 
 
ⓒ MARK HACHMAN / IDG

윈도우 10S에서 실행되지 않았던 앱, 즉 메모장, 명령줄 등은 윈도우 10X에서 실행된다. 배경을 어둡게 하여 에뮬레이터에서 시각적으로 표시된다. 그리고 일부의 경우 상단의 작은 헤더에서 윈도우 10X가 프록시 앱을 시작했음을 알려준다. 그러나 슬랙 같은 앱은 실행되지 않는다. 또는 프록시를 통해 실행되어 너무 느렸고, 따라서 도중에 포기했다. 물론 지금은 초기 단계이다. 그러나 앱 개발자들이 앱이 원활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다. 
 
ⓒ MARK HACHMAN / IDG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같은 다른 앱은 아직 볼 수 없다. 심지어 워드패드도 없다. 
 
ⓒ MARK HACHMAN / IDG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X의 신뢰성 있는 앱 모델이라면 안티바이러스 소프트웨어를 굳이 사용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확신하는 듯하다. 윈도우 디펜더나 다른 안티바이러스 프로그램이 윈도우 10X 에뮬레이션 버전에 나타나지 않았다. 
 

경이로운 밝은 미래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네오가 실제로 무엇인지, 전통적인 노트북 대신 이를 선택할 이유가 무엇일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를 서피스 고를 대체하는 기기로 내놓는다면 이는 가능성이 있다. 

윈도우 10X는 윈도우 10을 보완하는 것이지 대체하는 것은 아니다. 까다로운 윈도우 장기 사용자라면 Win32 컨테이너를 의심스러운 눈초리로 바라볼 것이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샌드박스 앱이 갖는 성능에서의 잠재적 불리함을 좋아하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도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10X에서 보여준 것은 놀라울 정도로 근사하다. 이제 듀얼 화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연말에 출시되기를 기대하자. editor@itworld.co.kr
 


2020.02.14

윈도우 10X 체험기 : 가볍고 세련된 듀얼 스크린 OS

Mark Hachman | PCWorld

원더 바 

그러나 칭찬할 부분도 있다. 윈도우 10X에는 완전한 기쁨 역시 존재한다. 예를 들어, 필자는 원더 바(Wonder Bar)의 완벽한 효용성을 정말로 좋아한다. 이는 서피스 네오의 물리적 키보드가 접히고 한 화면의 일정 부분을 차지할 때 남는 띠 부분을 마이크로소프트가 지칭하는 용어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원더바를 이모티콘, 제안 단어 등으로 채우는 재치 있는 일을 했다. 이들은 모두 모바일 키보드 경험과 자연스럽게 합치한다. 윈도우 10에서 이들은 단축키와 키 명령 뒤로 밀려난다.  
 
ⓒ MARK HACHMAN / IDG

메뉴 옵션 또한 원더 바를 GIF, 포뮬러 등으로 채울 수 있게 해주고, 심지어 손글씨 입력을 위한 전용 공간도 있다. 클립보드에 저장한 것의 미리보기도 볼 수 있다. 이는 마이크로소프트 에뮬레이터에서조차 대단히 재미있어 보인다. 

윈도우 10과 마찬가지로, 윈도우 10X의 우측 하단에는 ‘관리 센터’가 있다. 여기에 새 앱이 설치될 때 나타나는 알림이나, 이메일을 수신할 때 이를 사전에 알리는 기능이 있다. 그러나 아이콘이 터무니없이 작다. 클릭하면 음향, 밝기 조정, 원격 디스플레이 구성 등을 위한 단축키 모음이 나타난다. 
 
ⓒ MARK HACHMAN / IDG


앱은 조금 기다려야 한다 

퍼즐의 마지막 조각은 ‘윈도우 10X에서 레거시 Win32 앱의 성능이 어떤가?’라는 것이다. 윈도우 10X는 윈도우 10 S로부터 신뢰성 있는 앱 모델을 물려받았다. 따라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스토어의 앱을 실행하기를 원할 것이지만, 서명된 앱이나 평점이 높은 앱도 허용된다. 그러나 레거시 Win 32 앱은 새 Win32 컨테이너로 사라졌다. 이는 가상 머신과 완전히 같지는 않지만, 비슷한 방식으로 이들을 격리한다. 앱의 ‘프록시’ 버전에 접근하는 것이고, 기본적으로 Win32 컨테이너에 저장된 실제 앱에 원격으로 연결되는 것이다. 
 
ⓒ MARK HACHMAN / IDG

윈도우 10S에서 실행되지 않았던 앱, 즉 메모장, 명령줄 등은 윈도우 10X에서 실행된다. 배경을 어둡게 하여 에뮬레이터에서 시각적으로 표시된다. 그리고 일부의 경우 상단의 작은 헤더에서 윈도우 10X가 프록시 앱을 시작했음을 알려준다. 그러나 슬랙 같은 앱은 실행되지 않는다. 또는 프록시를 통해 실행되어 너무 느렸고, 따라서 도중에 포기했다. 물론 지금은 초기 단계이다. 그러나 앱 개발자들이 앱이 원활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다. 
 
ⓒ MARK HACHMAN / IDG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같은 다른 앱은 아직 볼 수 없다. 심지어 워드패드도 없다. 
 
ⓒ MARK HACHMAN / IDG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X의 신뢰성 있는 앱 모델이라면 안티바이러스 소프트웨어를 굳이 사용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확신하는 듯하다. 윈도우 디펜더나 다른 안티바이러스 프로그램이 윈도우 10X 에뮬레이션 버전에 나타나지 않았다. 
 

경이로운 밝은 미래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네오가 실제로 무엇인지, 전통적인 노트북 대신 이를 선택할 이유가 무엇일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를 서피스 고를 대체하는 기기로 내놓는다면 이는 가능성이 있다. 

윈도우 10X는 윈도우 10을 보완하는 것이지 대체하는 것은 아니다. 까다로운 윈도우 장기 사용자라면 Win32 컨테이너를 의심스러운 눈초리로 바라볼 것이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샌드박스 앱이 갖는 성능에서의 잠재적 불리함을 좋아하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도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10X에서 보여준 것은 놀라울 정도로 근사하다. 이제 듀얼 화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연말에 출시되기를 기대하자.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