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2

"완벽한 안드로이드 프랑켄폰 만들기" 최고의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좋은 부분들

Michael Simon | PCWorld
안드로이드 폰은 2019년에 통장잔고를 텅텅 비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속도, 사진, 디스플레이 기록들도 깼다. 삼성과 원플러스(OnePlus)는 멋질 뿐 아니라 획기적인 스마트폰을 선보였고, 구글은 스마트폰 사진의 한계를 넘어섰으며, LG는 계속해서 독자적인 행보를 하며, 진실로 독특한 제품들을 만들었다. 
 
ⓒ Rob Schultz/IDG

하지만 이들의 장점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안드로이드폰은 없다. 그래서 필자는 완벽한 안드로이드폰을 하나 만들기로 결심했다. 물론 이론상으로 말이다. 더 고생할 필요없이 최고의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뛰어난 부분을 사용해 만든 2019년형 최고의 안드로이드 프랑켄폰(Frankenphone)을 소개한다. 
 
ⓒ Rob Schultz/IDG


디스플레이: 원플러스 7 프로

멋진 디스플레이 없이는 훌륭한 스마트폰이라 할 수 없는데, 원플러스 7 프로는 이를 해냈다. 갤럭시 S10+와 노트 10+보다 훨씬 더 뛰어나다. 삼성이 원플러스가 사용하는 디스플레이를 공급할 지도 모르지만, 7 프로가 더 낫다. 

이유가 뭘까? 90Hz 새로고침 속도로 인해 스크롤 속도가 매우 빠르기 때문이다. 7 프로는 60Hz보다 더 빠른 새로고침 속도를 제공하는 몇 안 되는 스마트폰 가운데 하나일뿐만 아니라 원플러스가 이를 아주 완벽한 디스플레이로 제공했다. 즉, 금상첨화인 셈이다. 그리고 이제 따라잡아야 할 쪽은 삼성이다.


디스플레이 크기: 갤럭시 S10+

ⓒ Christopher Hebert/IDG

원플러스 7 프로가 최고의 디스플레이를 가지고는 있지만, 필자의 취향에는 약간 크다. 6.7인치의 이 스마트폰은 지금까지 만들어진 것 가운데 가장 크고 한 손으로는 사용하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하지만 6.4인치인 갤럭시 S10+는 기본적으로 스마트폰의 ‘작은 거인’이다. 

이는 노트 10+와 아이폰 11 프로 맥스보다는 더 작아서 내 주머니에도 쏙 들어가지만, 그럼에도 진지한 일을 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크다.


전면 디자인: 노트 10+

2019년의 가장 큰 이야기는 끊임없이 줄어드는 베젤이었고, 첫 번째 풀스크린폰을 둘러싼 경쟁은 진행 중에 있다. 하지만, 우리가 거기에 도착할 때까지는 노트 10+가 아주 작은 베젤을 가장 잘 구현한 스마트폰이다. 노트 10+의 카메라 컷아웃은 갤럭시 S10+와 달리 중앙에 있으며, 수신구는 상단 가장자리를 따라 구멍 중 가장 작다. 디스플레이의 둥근 모서리는 폰의 둥근 모서리와 일치하며 턱부분은 이마부분만큼이나 얇으며 측면 베젤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덕분에 존재하지 않는다. 많은 스마트폰들이 올스크린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노트 10+는 실제로 거기에 다다른 유일한 폰이다. 


후면 디자인: LG G8X

최신 스마트폰의 전면부가 스크린으로 뒤덮이면서, 픽셀 4의 사각 카메라에서 원플러스 7T의 원형 범프에 이르기까지 폰의 후면부와 구별하기가 쉬워졌다. 하지만, LG는 유리 밑에 완전히 싸여 있는 카메라로 가장 예쁜 카메라를 만들었다. 후면 케이스가 장착된 유일한 폰으로, 완전히 매끄럽고 평평하며, 손에 쥐어보면 아주 럭셔리한 느낌이다. 그리고 어느 쪽도 너무 볼품이 없어서 못 볼 정도가 아니다. 

필자는 구불구불한 범프에 너무 익숙해졌고, 픽셀 4와 원플러스 7T가 어떻게 그들의 디자인의 일부로 그것들을 완전히 수용하는지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LG G8x의 표면을 따라 손가락을 움직이면 매끄러운 유리밖에 느껴지는 것이 없으며 다른 폰에 있는 카메라의 범프가 모두 낡은 것처럼 느껴진다.


색상: 노트 10+

ⓒ Daniel Masaoka/IDG

갤럭시 S10의 플라밍고 핑크(Flamingo Pink), 픽셀 4의 오 소 오렌지(Oh So Orange), 메이트 30의 코스믹 퍼플(Cosmic Purple), 갤럭시 폴드의 마리안 그린(Marian Green) 등을 비롯해 멋진 색상의 스마트폰들이 대거 등장했지만, 필자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갤럭시 노트 10+에 사용된 아우라 글로우(Aura Glow)다. 사용할 때 색조가 계속 바뀌는 가상의 카멜레온인 아우라 글로우는 투명한 케이스가 필요하거나 케이스가 전혀 필요하지 않은 최초의 폰 색상일 지 모른다.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855+

갤럭시 S10과 노트 10, 구글 픽셀 4, LG G8, 기타 고성능 프리미엄 핸드셋을 다수 작동시키는 스냅드래곤 855+를 비하하는 것은 전혀 아니지만, 원플러스 7T에 사용된 스냅드래곤 855+가 그래픽 렌더링이 조금 빠르고 조금 더 뛰어나다. 

추가 속도는 특히 90Hz 디스플레이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는데, 이것이 아마도 원플러스가 그것을 사용하는 유일한 스마트폰 중 하나인 이유일 것이다.  


램: 노트 10+

ⓒ Daniel Masaoka/IDG

대부분의 크롬북보다 더 많은 램이 스마트폰에 필요한지 의문을 품었던 적도 있었지만, 노트 10+가 필자를 납득시켰다. 12GB의 램으로, 앱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실행되고, 최근 목록은 스크린에 가득 차 있으며, DeX를 통해 모니터에 연결해도 속도가 전혀 느려지지 않는다. 

스마트폰이 이렇게 많은 램을 필요로 하지 않다는 불평이 당장은 맞는 말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필자는 대부분의 사람이 적어도 3년 동안 1,150달러짜리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을 것이고 2022년에는 약간의 추가적인 램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


기본 스토리지: S10+

지난 몇 년 동안 스토리지 비용이 급격히 감소했기 때문에 현재 애플조차도 모든 아이폰에 최소 64GB의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스마트폰에서는 1테라바이트의 내장 스토리지를 사용할 수 있지만, 필자는 여전히 좀 더 실용적이다. 

가장 좋은 것은 128GB의 스토리지와 확장 가능한 메모리 카드 슬롯을 갖춘 갤럭시 S10+ 기본모델이다. 그것은 스토리지 슬롯(더 작은 노트 10도 폐기)이 남아 있는 몇 안 되는 스마트폰 중 하나인데, 헤드폰 잭처럼 영원히 사라지면 그리울 것 같다.


전면 카메라 스펙: 픽셀 4

전면 카메라는 보통 많은 관심을 받지 못하지만, 인스타그램에 떠다니는 셀카들이 너무 많다는 것만 보더라도 후면 카메라만큼 중요하다. 이들은 매우 비슷하지만, 여기서는 픽셀 4가 승리를 거뒀다. 

픽셀 3의 듀얼 캠 설정이 없어도, 픽셀 4의 전면 카메라는 시야 폭이 90도, f/2.0 조리개, 800만 화소 센서를 갖춰 탁월하다. 이는 픽셀 3의 97도 FOV보다 약간 좁지만 80도가 최대인 듀얼 셀피 캠 S10+를 포함한 대부분의 다른 스마트폰 보다는 더 넓다. 


후면 카메라 스펙: 원플러스 7T 프로

ⓒ Michael Simon/IDG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성능을 살펴보기 전에 카메라 하드웨어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트리플 카메라는 2019년 이후 공식적으로 중요해졌으며, 원플러스 7T 프로처럼 이를 수용하는 스마트폰은 없었다. 언제나처럼 레이카(Leica) 브랜드의 렌즈가 있지만, 필자는 그 사양에 훨씬 더 관심이 있다.

- 카메라 1: 4,800만 화소, f/1.6, OIS
- 카메라 2: 800만 화소 3X 텔레포토, f/2.4, OIS
- 카메라 3: 1,600만 화소 울트라와이드, f/2.2

이는 스마트폰에 있는 것 치고는 픽셀 4나 갤럭시 S10보다 광학 줌이 좋고 117도 정도의 울트라와이드 FOV가 인상적이다. 또한 30~60fps의 4K 비디오와 수퍼 슬로우 모션 (960fps의 720P 비디오, 240fps의 1080P 비디오)도 사용할 수  있다.


카메라 앱: 갤럭시 S10

어떻게 촬영하는가는 사용자가 무엇을 가지고 촬영하는가 만큼 중요하며, 내장된 카메라 앱은 최소한의 옵션에서 과부하 옵션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망라한다. 삼성은 뛰어난 인터페이스, 렌즈와 모드 사이의 초고속 전환, 그리고 환상적인 수동 제어로 이 장점을 확고히 했다.


카메라 프로세싱: 픽셀 4

ⓒ Christopher Hebert/IDG

스마트폰 카메라 하드웨어는 그 이면에 자리잡은 프로세싱 엔진이 좋은 성능을 가지고 있다면 별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것은 처음부터 픽셀의 주문이었고, 단 2대의 카메라로도 픽셀 4는 그것의 뛰어난 AI와 프로세싱 엔진 덕분에 계속해서 지배하고 있다. 구글의 은밀한 매력이 얼마나 놀라운지 설명할 만한 말들이 충분하지 않다. 

나이트 사이트에서 초상화까지, 그리고 그 사이에 있을 수 있는 모든 가능한 까다로운 조명 등, 픽셀 4는 사진 처리의 진정한 거장이며, 기본적으로 다른 모든 전화기가 뒤를 쫓는 상황이다. 


생체인증 잠금 해제: 픽셀 4

픽셀 4는 안드로이드폰에서 최고의 생체인증 기능을 가지고 있다. 보안 3D 얼굴 잠금 해제를 제공하는 몇 안 되는 폰 가운데 하나이며, 스마트폰을 잘못 집어 들 경우(생각보다 더 많이 발생함) 거꾸로 된 상태에서 작동하는 것조차 매우 빠르고 정확하다. 잠금 해제를 제외하면 그렇게 유용하지는 않을지 모르지만, 필자는 여전히 그것이 디스플레이에 있는 지문 센서를 대체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오디오: LG G8

헤드폰 잭에 대한 공격이 계속되면서 삼성은 올해 그것을 갤럭시 폴드와 노트 10에서 제거했지만 LG 폰에서는 오디오가 계속 장점으로 남아 있다. 그리고 G8은 더 엄청나다. 눈에 보이는 스피커, 붐박스 오디오, 32비트 쿼드 DAC 헤드폰 잭 없이 진동과 디스플레이를 이용해 올오버 사운드를 내는 크리스털 사운드 OLED는 물론 최고 수준의 이퀄라이저 프리셋과 노이즈 필터까지 갖추고 있다. 


OS: 원 UI

ⓒ Christopher Hebert/IDG

필자가 이런 말을 하다니 믿을 수 없지만, 2019년에 안드로이드를 가장 잘 구현한 제품은 구글이 아니라 삼성에서 나왔다. 

원 UI 전면 업데이트로 삼성은 구글의 비전을 존중하면서도 기본 안드로이드에서 벗어난 과감한 변화를 가져오면서 인터페이스 접근 방식을 획기적으로 바꾸었다. 그 속에서 뛰어난 다크 모드, 훌륭한 제스처 내비게이션, 한 손 작동의 강조, 굵은 글꼴·깔끔한 메뉴·스마트 컨트롤로 인터페이스의 전체적인 미화를 이루었다. 픽셀 4의 안드로이드 10은 훌륭하지만, 원 UI는 더 똑똑하고, 더 대담하며, 더 현대적이다.


케이스: LG G8X

이것은 명예에 더 가깝다. 지금까지 폴더블 스마트폰 광고를 접한 후, 필자는 그것이 어느 정도 관심을 필요로 한다고 느꼈다. 필자는 아직 폴더블의 가치를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에 이 기사의 목록에서는 어떤 폴더블 디스플레이도 찾아볼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LG G8X를 통해 듀얼 스크린 스마트폰이 유용할 수 있다고 납득하게 되었다. G8X 전용으로 제작된 듀얼 스크린 케이스는 말 그대로 두 번째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다. 그래서 한쪽에서는 이메일을 쓰고 다른 한쪽에서는 비디오를 보는 것이 가능하다. 그것은 일종의 속임수처럼 느껴지지만 실제로 효과가 있는 것이고, 원하는 어느 스마트폰에도 끼워 쓸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 editor@itworld.co.kr 


2020.01.02

"완벽한 안드로이드 프랑켄폰 만들기" 최고의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좋은 부분들

Michael Simon | PCWorld
안드로이드 폰은 2019년에 통장잔고를 텅텅 비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속도, 사진, 디스플레이 기록들도 깼다. 삼성과 원플러스(OnePlus)는 멋질 뿐 아니라 획기적인 스마트폰을 선보였고, 구글은 스마트폰 사진의 한계를 넘어섰으며, LG는 계속해서 독자적인 행보를 하며, 진실로 독특한 제품들을 만들었다. 
 
ⓒ Rob Schultz/IDG

하지만 이들의 장점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안드로이드폰은 없다. 그래서 필자는 완벽한 안드로이드폰을 하나 만들기로 결심했다. 물론 이론상으로 말이다. 더 고생할 필요없이 최고의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뛰어난 부분을 사용해 만든 2019년형 최고의 안드로이드 프랑켄폰(Frankenphone)을 소개한다. 
 
ⓒ Rob Schultz/IDG


디스플레이: 원플러스 7 프로

멋진 디스플레이 없이는 훌륭한 스마트폰이라 할 수 없는데, 원플러스 7 프로는 이를 해냈다. 갤럭시 S10+와 노트 10+보다 훨씬 더 뛰어나다. 삼성이 원플러스가 사용하는 디스플레이를 공급할 지도 모르지만, 7 프로가 더 낫다. 

이유가 뭘까? 90Hz 새로고침 속도로 인해 스크롤 속도가 매우 빠르기 때문이다. 7 프로는 60Hz보다 더 빠른 새로고침 속도를 제공하는 몇 안 되는 스마트폰 가운데 하나일뿐만 아니라 원플러스가 이를 아주 완벽한 디스플레이로 제공했다. 즉, 금상첨화인 셈이다. 그리고 이제 따라잡아야 할 쪽은 삼성이다.


디스플레이 크기: 갤럭시 S10+

ⓒ Christopher Hebert/IDG

원플러스 7 프로가 최고의 디스플레이를 가지고는 있지만, 필자의 취향에는 약간 크다. 6.7인치의 이 스마트폰은 지금까지 만들어진 것 가운데 가장 크고 한 손으로는 사용하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하지만 6.4인치인 갤럭시 S10+는 기본적으로 스마트폰의 ‘작은 거인’이다. 

이는 노트 10+와 아이폰 11 프로 맥스보다는 더 작아서 내 주머니에도 쏙 들어가지만, 그럼에도 진지한 일을 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크다.


전면 디자인: 노트 10+

2019년의 가장 큰 이야기는 끊임없이 줄어드는 베젤이었고, 첫 번째 풀스크린폰을 둘러싼 경쟁은 진행 중에 있다. 하지만, 우리가 거기에 도착할 때까지는 노트 10+가 아주 작은 베젤을 가장 잘 구현한 스마트폰이다. 노트 10+의 카메라 컷아웃은 갤럭시 S10+와 달리 중앙에 있으며, 수신구는 상단 가장자리를 따라 구멍 중 가장 작다. 디스플레이의 둥근 모서리는 폰의 둥근 모서리와 일치하며 턱부분은 이마부분만큼이나 얇으며 측면 베젤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덕분에 존재하지 않는다. 많은 스마트폰들이 올스크린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노트 10+는 실제로 거기에 다다른 유일한 폰이다. 


후면 디자인: LG G8X

최신 스마트폰의 전면부가 스크린으로 뒤덮이면서, 픽셀 4의 사각 카메라에서 원플러스 7T의 원형 범프에 이르기까지 폰의 후면부와 구별하기가 쉬워졌다. 하지만, LG는 유리 밑에 완전히 싸여 있는 카메라로 가장 예쁜 카메라를 만들었다. 후면 케이스가 장착된 유일한 폰으로, 완전히 매끄럽고 평평하며, 손에 쥐어보면 아주 럭셔리한 느낌이다. 그리고 어느 쪽도 너무 볼품이 없어서 못 볼 정도가 아니다. 

필자는 구불구불한 범프에 너무 익숙해졌고, 픽셀 4와 원플러스 7T가 어떻게 그들의 디자인의 일부로 그것들을 완전히 수용하는지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LG G8x의 표면을 따라 손가락을 움직이면 매끄러운 유리밖에 느껴지는 것이 없으며 다른 폰에 있는 카메라의 범프가 모두 낡은 것처럼 느껴진다.


색상: 노트 10+

ⓒ Daniel Masaoka/IDG

갤럭시 S10의 플라밍고 핑크(Flamingo Pink), 픽셀 4의 오 소 오렌지(Oh So Orange), 메이트 30의 코스믹 퍼플(Cosmic Purple), 갤럭시 폴드의 마리안 그린(Marian Green) 등을 비롯해 멋진 색상의 스마트폰들이 대거 등장했지만, 필자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갤럭시 노트 10+에 사용된 아우라 글로우(Aura Glow)다. 사용할 때 색조가 계속 바뀌는 가상의 카멜레온인 아우라 글로우는 투명한 케이스가 필요하거나 케이스가 전혀 필요하지 않은 최초의 폰 색상일 지 모른다.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855+

갤럭시 S10과 노트 10, 구글 픽셀 4, LG G8, 기타 고성능 프리미엄 핸드셋을 다수 작동시키는 스냅드래곤 855+를 비하하는 것은 전혀 아니지만, 원플러스 7T에 사용된 스냅드래곤 855+가 그래픽 렌더링이 조금 빠르고 조금 더 뛰어나다. 

추가 속도는 특히 90Hz 디스플레이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는데, 이것이 아마도 원플러스가 그것을 사용하는 유일한 스마트폰 중 하나인 이유일 것이다.  


램: 노트 10+

ⓒ Daniel Masaoka/IDG

대부분의 크롬북보다 더 많은 램이 스마트폰에 필요한지 의문을 품었던 적도 있었지만, 노트 10+가 필자를 납득시켰다. 12GB의 램으로, 앱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실행되고, 최근 목록은 스크린에 가득 차 있으며, DeX를 통해 모니터에 연결해도 속도가 전혀 느려지지 않는다. 

스마트폰이 이렇게 많은 램을 필요로 하지 않다는 불평이 당장은 맞는 말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필자는 대부분의 사람이 적어도 3년 동안 1,150달러짜리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을 것이고 2022년에는 약간의 추가적인 램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


기본 스토리지: S10+

지난 몇 년 동안 스토리지 비용이 급격히 감소했기 때문에 현재 애플조차도 모든 아이폰에 최소 64GB의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스마트폰에서는 1테라바이트의 내장 스토리지를 사용할 수 있지만, 필자는 여전히 좀 더 실용적이다. 

가장 좋은 것은 128GB의 스토리지와 확장 가능한 메모리 카드 슬롯을 갖춘 갤럭시 S10+ 기본모델이다. 그것은 스토리지 슬롯(더 작은 노트 10도 폐기)이 남아 있는 몇 안 되는 스마트폰 중 하나인데, 헤드폰 잭처럼 영원히 사라지면 그리울 것 같다.


전면 카메라 스펙: 픽셀 4

전면 카메라는 보통 많은 관심을 받지 못하지만, 인스타그램에 떠다니는 셀카들이 너무 많다는 것만 보더라도 후면 카메라만큼 중요하다. 이들은 매우 비슷하지만, 여기서는 픽셀 4가 승리를 거뒀다. 

픽셀 3의 듀얼 캠 설정이 없어도, 픽셀 4의 전면 카메라는 시야 폭이 90도, f/2.0 조리개, 800만 화소 센서를 갖춰 탁월하다. 이는 픽셀 3의 97도 FOV보다 약간 좁지만 80도가 최대인 듀얼 셀피 캠 S10+를 포함한 대부분의 다른 스마트폰 보다는 더 넓다. 


후면 카메라 스펙: 원플러스 7T 프로

ⓒ Michael Simon/IDG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성능을 살펴보기 전에 카메라 하드웨어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트리플 카메라는 2019년 이후 공식적으로 중요해졌으며, 원플러스 7T 프로처럼 이를 수용하는 스마트폰은 없었다. 언제나처럼 레이카(Leica) 브랜드의 렌즈가 있지만, 필자는 그 사양에 훨씬 더 관심이 있다.

- 카메라 1: 4,800만 화소, f/1.6, OIS
- 카메라 2: 800만 화소 3X 텔레포토, f/2.4, OIS
- 카메라 3: 1,600만 화소 울트라와이드, f/2.2

이는 스마트폰에 있는 것 치고는 픽셀 4나 갤럭시 S10보다 광학 줌이 좋고 117도 정도의 울트라와이드 FOV가 인상적이다. 또한 30~60fps의 4K 비디오와 수퍼 슬로우 모션 (960fps의 720P 비디오, 240fps의 1080P 비디오)도 사용할 수  있다.


카메라 앱: 갤럭시 S10

어떻게 촬영하는가는 사용자가 무엇을 가지고 촬영하는가 만큼 중요하며, 내장된 카메라 앱은 최소한의 옵션에서 과부하 옵션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망라한다. 삼성은 뛰어난 인터페이스, 렌즈와 모드 사이의 초고속 전환, 그리고 환상적인 수동 제어로 이 장점을 확고히 했다.


카메라 프로세싱: 픽셀 4

ⓒ Christopher Hebert/IDG

스마트폰 카메라 하드웨어는 그 이면에 자리잡은 프로세싱 엔진이 좋은 성능을 가지고 있다면 별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것은 처음부터 픽셀의 주문이었고, 단 2대의 카메라로도 픽셀 4는 그것의 뛰어난 AI와 프로세싱 엔진 덕분에 계속해서 지배하고 있다. 구글의 은밀한 매력이 얼마나 놀라운지 설명할 만한 말들이 충분하지 않다. 

나이트 사이트에서 초상화까지, 그리고 그 사이에 있을 수 있는 모든 가능한 까다로운 조명 등, 픽셀 4는 사진 처리의 진정한 거장이며, 기본적으로 다른 모든 전화기가 뒤를 쫓는 상황이다. 


생체인증 잠금 해제: 픽셀 4

픽셀 4는 안드로이드폰에서 최고의 생체인증 기능을 가지고 있다. 보안 3D 얼굴 잠금 해제를 제공하는 몇 안 되는 폰 가운데 하나이며, 스마트폰을 잘못 집어 들 경우(생각보다 더 많이 발생함) 거꾸로 된 상태에서 작동하는 것조차 매우 빠르고 정확하다. 잠금 해제를 제외하면 그렇게 유용하지는 않을지 모르지만, 필자는 여전히 그것이 디스플레이에 있는 지문 센서를 대체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오디오: LG G8

헤드폰 잭에 대한 공격이 계속되면서 삼성은 올해 그것을 갤럭시 폴드와 노트 10에서 제거했지만 LG 폰에서는 오디오가 계속 장점으로 남아 있다. 그리고 G8은 더 엄청나다. 눈에 보이는 스피커, 붐박스 오디오, 32비트 쿼드 DAC 헤드폰 잭 없이 진동과 디스플레이를 이용해 올오버 사운드를 내는 크리스털 사운드 OLED는 물론 최고 수준의 이퀄라이저 프리셋과 노이즈 필터까지 갖추고 있다. 


OS: 원 UI

ⓒ Christopher Hebert/IDG

필자가 이런 말을 하다니 믿을 수 없지만, 2019년에 안드로이드를 가장 잘 구현한 제품은 구글이 아니라 삼성에서 나왔다. 

원 UI 전면 업데이트로 삼성은 구글의 비전을 존중하면서도 기본 안드로이드에서 벗어난 과감한 변화를 가져오면서 인터페이스 접근 방식을 획기적으로 바꾸었다. 그 속에서 뛰어난 다크 모드, 훌륭한 제스처 내비게이션, 한 손 작동의 강조, 굵은 글꼴·깔끔한 메뉴·스마트 컨트롤로 인터페이스의 전체적인 미화를 이루었다. 픽셀 4의 안드로이드 10은 훌륭하지만, 원 UI는 더 똑똑하고, 더 대담하며, 더 현대적이다.


케이스: LG G8X

이것은 명예에 더 가깝다. 지금까지 폴더블 스마트폰 광고를 접한 후, 필자는 그것이 어느 정도 관심을 필요로 한다고 느꼈다. 필자는 아직 폴더블의 가치를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에 이 기사의 목록에서는 어떤 폴더블 디스플레이도 찾아볼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LG G8X를 통해 듀얼 스크린 스마트폰이 유용할 수 있다고 납득하게 되었다. G8X 전용으로 제작된 듀얼 스크린 케이스는 말 그대로 두 번째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다. 그래서 한쪽에서는 이메일을 쓰고 다른 한쪽에서는 비디오를 보는 것이 가능하다. 그것은 일종의 속임수처럼 느껴지지만 실제로 효과가 있는 것이고, 원하는 어느 스마트폰에도 끼워 쓸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