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0

삼성전자,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 개최

편집부 | ITWorld
삼성전자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센터(San Jose Convention Center)에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www.sdc2019.com)’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차세대 사용자 경험(UX)·보안 등 다양한 분야의 신규 개발도구와 서비스, 미래 비전을 공개하며, 수십억 대의 기기를 아우르는 삼성의 광범위한 에코 시스템을 기반으로 개발자·파트너들에게 무한한 가능성과 성장의 기회를 제시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세계적인 개발자·파트너들과의 협력이 없었다면 삼성전자는 현재와 같은 광범위하고 안전한 에코시스템을 구축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언제 어디서나 끊김 없이 자연스럽게 연속되는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AI·IoT 개방형 에코시스템으로 개발자들의 가치 실현 
지난 2017년 첫 선을 보인 삼성전자의 AI 플랫폼인 빅스비(Bixby)는 지원 기기와 언어, 서비스를 확대해왔으며, 빅스비 마켓플레이스(Bixby Marketplace) 출시와 함께 진정으로 개방적이고 확장가능한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빅스비 마켓플레이스는 빅스비 지원 기기에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단위인 빅스비 캡슐(Bixby Capsule)을 사용자가 직접 선택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지난 6월 말 정식 오픈했다.

빅스비 개발자 규모는 지난 6개월 간 2배 이상 성장했으며, 2020년 빅스비 마켓플레이스가 스마트폰뿐 아니라 다른 기기에서도 제공되면 지속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빅스비 개발 통합 도구인 빅스비 개발자 스튜디오(Bixby Developer Studio)의 신규 기능들을 공개했다.

우선, 빅스비 템플릿(Bixby Templates)은 복잡한 코딩 작업 없이도 누구나 빅스비 캡슐을 개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황의 템플릿을 제공한다. 빅스비 뷰(Bixby Views)를 통해 개발자들은 스마트폰 TV 냉장고 태블릿 스마트워치 등 다양한 기기에서 일관성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이 적용된 빅스비 캡슐을 개발할 수 있다.

새롭게 적용되는 자연어 카테고리(Natural Language Categories) 기능은 개발자가 라디오·뉴스·내비게이션 등 특정 카테고리에 빅스비 캡슐을 등록하기만 하면 정확한 캡슐의 이름을 호출하지 않아도 더욱 쉽게 빅스비 캡슐을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삼성전자의 IoT 플랫폼인 스마트싱스(SmartThings)는 월 4,500만 명 이상의 사용자(active user)를 기록하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이번 콘퍼런스에서 삼성전자는 브로드밴드 사업자나 게이트웨이 업체 등 파트너들이 손쉽게 스마트싱스 허브 소프트웨어를 각 사의 기기에 설치할 수 있는 WASH(Works as a SmartThings Hub)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스마트싱스 플랫폼 확대를 가속화한다.



스마트폰·스마트TV 등 다양한 기기에 새로운 사용 경험 제공
삼성전자는 지난 해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사용자들의 스마트폰 화면 몰입을 방해하는 요소를 최소화하고 보다 직관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One UI를 처음 선보인 바 있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사용자들이 중요한 일에 더욱 집중할 수 있고, 보다 자연스럽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으며 시각적으로도 편안함을 제공하는 One UI 2를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에코시스템 전반에 걸쳐 사용자들의 일상 생활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주는 일관성 있는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Galaxy Fold)를 출시하며, 수 백명의 개발자·파트너들과 협력해 완전히 새로운 폴더블 에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현재의 네트워크 인프라에서 끊김없이 8K 영상 전송을 가능하게 하는 ‘AI 스케일넷(AI ScaleNet)’을 소개했다.

AI 스케일넷은 영상을 압축, 재생시 발생할 수 있는 데이터 손실을 AI 기술을 통해 최소화 함으로써 현재 네트워크 인프라에서도 8K 영상을 재생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로 많은 스트리밍 업체의 관심을 받았다.

자체 보안 플랫폼 녹스와 보안 프로세스로 제품 전체 라이프 사이클에 적용
AI·IoT·5G 등 새로운 기술의 도래에 따라 보안의 중요성이 점차 대두되고 있다. 이에 삼성전자는 개발자들이 보다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환경에서 개발할 수 있도록 강력한 보안 솔루션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자체 보안 플랫폼인 녹스(Knox)와 보안 프로세스인 Secure Development Lifecycle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가 안전하게 실행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또한, 파트너와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이 서비스나 애플리케이션을 삼성전자의 진일보한 보안 솔루션과 쉽게 연동할 수 있는 녹스 SDK도 선보였다.



새로운 컴퓨팅 경험 제공하는 ‘갤럭시 북 플렉스·갤럭시 북 이온’
삼성전자는 휴대성과 컴퓨팅 성능을 극대화한 최신 프리미엄 노트북 ‘갤럭시 북 플렉스(Galaxy Book Flex)’와 ‘갤럭시 북 이온(Galaxy Book Ion)’을 선보였다.

노트북에 Q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은 생생하고 실감나는 시각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최대 밝기 600nit를 지원하는 야외모드(Outdoor mode)를 지원해 밝은 태양 아래에서도 디테일까지 선명하게 보여준다.

또한,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은 무선 충전공유 기능을 지원해 Qi 방식의 스마트폰·갤럭시 버즈·갤럭시 워치 등을 노트북 터치패드를 통해 충전할 수 있다.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은 각각 13형과 15형 두 가지 디스플레이 크기로 12월부터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IBM, 정부·기업 대상 AI 기반 모바일 솔루션 발표
삼성전자는 IBM과의 파트너십을 더욱 확대하기로 하고, IBM의 디지털 솔루션과 서비스, 삼성전자의 모바일 기술을 결합해 5G·클라우드·AI분야에서 정부·기업 고객을 적극 공략한다.

이번 콘퍼런스에서 양사는 삼성전자의 모바일 기기 등 다양한 에코시스템과 IBM의 AI·클라우드 역량을 결합해 경찰관이나 소방관 등 사고 현장 구조요원들의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한 새로운 솔루션을 공개했다.

삼성전자의 러기다이즈드(ruggedized) 스마트폰과 최신 생체인식 센서가 탑재된 갤럭시 워치로 구조 요원들의 심박수 등 건강 데이터와 스트레스 환경 등을 실시간 파악하고 이를 클라우드 상의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추적, 관리할 수 있다. 현재 일부 미국 경찰에서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군인·발전소 임직원·광산기술자 등 근무 요건이 열악한 다양한 직업군에 최적화된 기기와 솔루션 적용이 가능하다. editor@itworld.co.kr


2019.10.30

삼성전자,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 개최

편집부 | ITWorld
삼성전자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센터(San Jose Convention Center)에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www.sdc2019.com)’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차세대 사용자 경험(UX)·보안 등 다양한 분야의 신규 개발도구와 서비스, 미래 비전을 공개하며, 수십억 대의 기기를 아우르는 삼성의 광범위한 에코 시스템을 기반으로 개발자·파트너들에게 무한한 가능성과 성장의 기회를 제시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세계적인 개발자·파트너들과의 협력이 없었다면 삼성전자는 현재와 같은 광범위하고 안전한 에코시스템을 구축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언제 어디서나 끊김 없이 자연스럽게 연속되는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AI·IoT 개방형 에코시스템으로 개발자들의 가치 실현 
지난 2017년 첫 선을 보인 삼성전자의 AI 플랫폼인 빅스비(Bixby)는 지원 기기와 언어, 서비스를 확대해왔으며, 빅스비 마켓플레이스(Bixby Marketplace) 출시와 함께 진정으로 개방적이고 확장가능한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빅스비 마켓플레이스는 빅스비 지원 기기에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단위인 빅스비 캡슐(Bixby Capsule)을 사용자가 직접 선택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지난 6월 말 정식 오픈했다.

빅스비 개발자 규모는 지난 6개월 간 2배 이상 성장했으며, 2020년 빅스비 마켓플레이스가 스마트폰뿐 아니라 다른 기기에서도 제공되면 지속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빅스비 개발 통합 도구인 빅스비 개발자 스튜디오(Bixby Developer Studio)의 신규 기능들을 공개했다.

우선, 빅스비 템플릿(Bixby Templates)은 복잡한 코딩 작업 없이도 누구나 빅스비 캡슐을 개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황의 템플릿을 제공한다. 빅스비 뷰(Bixby Views)를 통해 개발자들은 스마트폰 TV 냉장고 태블릿 스마트워치 등 다양한 기기에서 일관성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이 적용된 빅스비 캡슐을 개발할 수 있다.

새롭게 적용되는 자연어 카테고리(Natural Language Categories) 기능은 개발자가 라디오·뉴스·내비게이션 등 특정 카테고리에 빅스비 캡슐을 등록하기만 하면 정확한 캡슐의 이름을 호출하지 않아도 더욱 쉽게 빅스비 캡슐을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삼성전자의 IoT 플랫폼인 스마트싱스(SmartThings)는 월 4,500만 명 이상의 사용자(active user)를 기록하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이번 콘퍼런스에서 삼성전자는 브로드밴드 사업자나 게이트웨이 업체 등 파트너들이 손쉽게 스마트싱스 허브 소프트웨어를 각 사의 기기에 설치할 수 있는 WASH(Works as a SmartThings Hub)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스마트싱스 플랫폼 확대를 가속화한다.



스마트폰·스마트TV 등 다양한 기기에 새로운 사용 경험 제공
삼성전자는 지난 해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사용자들의 스마트폰 화면 몰입을 방해하는 요소를 최소화하고 보다 직관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One UI를 처음 선보인 바 있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사용자들이 중요한 일에 더욱 집중할 수 있고, 보다 자연스럽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으며 시각적으로도 편안함을 제공하는 One UI 2를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에코시스템 전반에 걸쳐 사용자들의 일상 생활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주는 일관성 있는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Galaxy Fold)를 출시하며, 수 백명의 개발자·파트너들과 협력해 완전히 새로운 폴더블 에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현재의 네트워크 인프라에서 끊김없이 8K 영상 전송을 가능하게 하는 ‘AI 스케일넷(AI ScaleNet)’을 소개했다.

AI 스케일넷은 영상을 압축, 재생시 발생할 수 있는 데이터 손실을 AI 기술을 통해 최소화 함으로써 현재 네트워크 인프라에서도 8K 영상을 재생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로 많은 스트리밍 업체의 관심을 받았다.

자체 보안 플랫폼 녹스와 보안 프로세스로 제품 전체 라이프 사이클에 적용
AI·IoT·5G 등 새로운 기술의 도래에 따라 보안의 중요성이 점차 대두되고 있다. 이에 삼성전자는 개발자들이 보다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환경에서 개발할 수 있도록 강력한 보안 솔루션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자체 보안 플랫폼인 녹스(Knox)와 보안 프로세스인 Secure Development Lifecycle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가 안전하게 실행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또한, 파트너와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이 서비스나 애플리케이션을 삼성전자의 진일보한 보안 솔루션과 쉽게 연동할 수 있는 녹스 SDK도 선보였다.



새로운 컴퓨팅 경험 제공하는 ‘갤럭시 북 플렉스·갤럭시 북 이온’
삼성전자는 휴대성과 컴퓨팅 성능을 극대화한 최신 프리미엄 노트북 ‘갤럭시 북 플렉스(Galaxy Book Flex)’와 ‘갤럭시 북 이온(Galaxy Book Ion)’을 선보였다.

노트북에 Q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은 생생하고 실감나는 시각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최대 밝기 600nit를 지원하는 야외모드(Outdoor mode)를 지원해 밝은 태양 아래에서도 디테일까지 선명하게 보여준다.

또한,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은 무선 충전공유 기능을 지원해 Qi 방식의 스마트폰·갤럭시 버즈·갤럭시 워치 등을 노트북 터치패드를 통해 충전할 수 있다.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은 각각 13형과 15형 두 가지 디스플레이 크기로 12월부터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IBM, 정부·기업 대상 AI 기반 모바일 솔루션 발표
삼성전자는 IBM과의 파트너십을 더욱 확대하기로 하고, IBM의 디지털 솔루션과 서비스, 삼성전자의 모바일 기술을 결합해 5G·클라우드·AI분야에서 정부·기업 고객을 적극 공략한다.

이번 콘퍼런스에서 양사는 삼성전자의 모바일 기기 등 다양한 에코시스템과 IBM의 AI·클라우드 역량을 결합해 경찰관이나 소방관 등 사고 현장 구조요원들의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한 새로운 솔루션을 공개했다.

삼성전자의 러기다이즈드(ruggedized) 스마트폰과 최신 생체인식 센서가 탑재된 갤럭시 워치로 구조 요원들의 심박수 등 건강 데이터와 스트레스 환경 등을 실시간 파악하고 이를 클라우드 상의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추적, 관리할 수 있다. 현재 일부 미국 경찰에서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군인·발전소 임직원·광산기술자 등 근무 요건이 열악한 다양한 직업군에 최적화된 기기와 솔루션 적용이 가능하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