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엔비디아, 새로운 ‘엔비디아 EGX 엣지 슈퍼컴퓨팅 플랫폼’ 공개

편집부 | ITWorld
엔비디아(www.nvidia.co.kr)는 현지시간 10월 22일부터 24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되는 이동통신 박람회 ‘MWC 2019 로스앤젤레스’에서 엔비디아 EGX 엣지(NVIDIA EGX Edge) 슈퍼컴퓨팅 플랫폼을 공개했다. 

이 플랫폼은 기업들이 공장 현장, 제조 공정 검사라인 및 도심 거리 등에서 빠르게 스트리밍되는 데이터를 활용해 차세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및 5G 기반 서비스를 저지연으로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고성능 클라우드 네이티브 플랫폼이다.



엔비디아 쿠다-X(CUDA-X) 소프트웨어와 엔비디아 인증 GPU 서버 및 디바이스를 결합한 엔비디아 EGX 엣지 슈퍼컴퓨팅 플랫폼은 이미 월마트, BMW, 프록터앤드갬블(Procter & Gamble), 삼성전자, NTT 이스트를 비롯한 전세계 선도 기업들과 미 샌프란시스코 및 라스베가스 등 주요 도시에서 채택해 활용하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엔비디아 젠슨 황 CEO는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는 상시 작동하는 수십억 개의 IoT 센서들이 5G로 연결되고 AI로 처리되는 새로운 시대에 접어들고 있다”며, “우리는 컴퓨팅이 개인, 그리고 클라우드 그 이상을 넘어 전 지구적인 규모로 작동하는 세상을 위해 엔비디아 EGX 엣지 슈퍼컴퓨팅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엔비디아 EGX 플랫폼은 스마트 시티와 인텔리전트 비디오 분석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엔비디아 메트로폴리스(NVIDIA Metropolis)와 엔비디아 애리얼(NVIDIA Aerial) 소프트웨어 개발자 키트를 포함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는 소프트웨어를 갖추고 있다.

엔비디아 애리얼은 이동통신업체들이 가상화된 5G 무선접속네트워크(Radio Access Network, 이하 RAN)를 프로그래밍할 수 있으며 매우 확장성있고 에너지 효율적인 방식으로 구축해, 증강현실(AR) 및 가상현실(VR), 클라우드 게임, 스마트 팩토리와 같은 새로운 서비스을 제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엔비디아는 이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 에릭슨, 레드햇을 포함한 생태계 파트너들과 협력하고 있다.

월마트는 엔비디아 EGX를 조기 도입해 활용하고 있는 기업으로, 미 뉴욕에 위치한 인텔리전트 리테일 랩(Intelligent Retail Lab)에 EGX를 구축했다. 이 곳은 AI가 매장 내 쇼핑 경험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을 탐구하는 식품점이다.

월마트는 EGX의 첨단 AI 및 엣지 기능을 이용해 매초 1.6테라바이트 이상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계산할 수 있으며, AI를 통해 매장 직원들에게 진열대에 제품 보충, 결제 라인 추가 오픈, 쇼핑 카트 회수, 육류의 신선도 보장 등에 대한 알람을 자동으로 보낼 수 있다.

월마트 인텔리전트 리테일 랩 마이크 한라한 CEO는 “월마트에서는 AI를 이용하여 소매업의 미래를 정의하고, 어떻게 기술이 우리 점포의 운영 방식을 더욱 개선시킬 수 있는지 연구하고 있다”며, “엔비디아의 EGX 엣지 컴퓨팅 플랫폼을 통해 월마트의 인텔리전트 리테일 랩은 실시간 AI 컴퓨팅을 매장에 도입하고 프로세스를 자동화하는 동시에, 관계자들을 자유롭게 만들어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쇼핑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엔비디아 EGX를 조기에 구축한 기업 중 하나로, 고도로 복잡한 반도체 설계와 제조공정에 AI를 활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영업 마케팅 담당 찰리 배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처음부터 GPU 컴퓨팅과 AI를 모두 조기 채택했다”며, “엔비디아의 EGX 플랫폼은 이러한 제조 및 설계 애플리케이션을 공장 현장으로까지 원활하게 확장할 수 있도록 해준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9.10.22

엔비디아, 새로운 ‘엔비디아 EGX 엣지 슈퍼컴퓨팅 플랫폼’ 공개

편집부 | ITWorld
엔비디아(www.nvidia.co.kr)는 현지시간 10월 22일부터 24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되는 이동통신 박람회 ‘MWC 2019 로스앤젤레스’에서 엔비디아 EGX 엣지(NVIDIA EGX Edge) 슈퍼컴퓨팅 플랫폼을 공개했다. 

이 플랫폼은 기업들이 공장 현장, 제조 공정 검사라인 및 도심 거리 등에서 빠르게 스트리밍되는 데이터를 활용해 차세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및 5G 기반 서비스를 저지연으로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고성능 클라우드 네이티브 플랫폼이다.



엔비디아 쿠다-X(CUDA-X) 소프트웨어와 엔비디아 인증 GPU 서버 및 디바이스를 결합한 엔비디아 EGX 엣지 슈퍼컴퓨팅 플랫폼은 이미 월마트, BMW, 프록터앤드갬블(Procter & Gamble), 삼성전자, NTT 이스트를 비롯한 전세계 선도 기업들과 미 샌프란시스코 및 라스베가스 등 주요 도시에서 채택해 활용하고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엔비디아 젠슨 황 CEO는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는 상시 작동하는 수십억 개의 IoT 센서들이 5G로 연결되고 AI로 처리되는 새로운 시대에 접어들고 있다”며, “우리는 컴퓨팅이 개인, 그리고 클라우드 그 이상을 넘어 전 지구적인 규모로 작동하는 세상을 위해 엔비디아 EGX 엣지 슈퍼컴퓨팅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엔비디아 EGX 플랫폼은 스마트 시티와 인텔리전트 비디오 분석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엔비디아 메트로폴리스(NVIDIA Metropolis)와 엔비디아 애리얼(NVIDIA Aerial) 소프트웨어 개발자 키트를 포함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는 소프트웨어를 갖추고 있다.

엔비디아 애리얼은 이동통신업체들이 가상화된 5G 무선접속네트워크(Radio Access Network, 이하 RAN)를 프로그래밍할 수 있으며 매우 확장성있고 에너지 효율적인 방식으로 구축해, 증강현실(AR) 및 가상현실(VR), 클라우드 게임, 스마트 팩토리와 같은 새로운 서비스을 제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엔비디아는 이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 에릭슨, 레드햇을 포함한 생태계 파트너들과 협력하고 있다.

월마트는 엔비디아 EGX를 조기 도입해 활용하고 있는 기업으로, 미 뉴욕에 위치한 인텔리전트 리테일 랩(Intelligent Retail Lab)에 EGX를 구축했다. 이 곳은 AI가 매장 내 쇼핑 경험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을 탐구하는 식품점이다.

월마트는 EGX의 첨단 AI 및 엣지 기능을 이용해 매초 1.6테라바이트 이상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계산할 수 있으며, AI를 통해 매장 직원들에게 진열대에 제품 보충, 결제 라인 추가 오픈, 쇼핑 카트 회수, 육류의 신선도 보장 등에 대한 알람을 자동으로 보낼 수 있다.

월마트 인텔리전트 리테일 랩 마이크 한라한 CEO는 “월마트에서는 AI를 이용하여 소매업의 미래를 정의하고, 어떻게 기술이 우리 점포의 운영 방식을 더욱 개선시킬 수 있는지 연구하고 있다”며, “엔비디아의 EGX 엣지 컴퓨팅 플랫폼을 통해 월마트의 인텔리전트 리테일 랩은 실시간 AI 컴퓨팅을 매장에 도입하고 프로세스를 자동화하는 동시에, 관계자들을 자유롭게 만들어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쇼핑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엔비디아 EGX를 조기에 구축한 기업 중 하나로, 고도로 복잡한 반도체 설계와 제조공정에 AI를 활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영업 마케팅 담당 찰리 배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처음부터 GPU 컴퓨팅과 AI를 모두 조기 채택했다”며, “엔비디아의 EGX 플랫폼은 이러한 제조 및 설계 애플리케이션을 공장 현장으로까지 원활하게 확장할 수 있도록 해준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