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5

오라클, 첨단 머신러닝 탑재한 ‘오라클 엑사데이터 데이터베이스 머신 X8’ 출시

편집부 | ITWorld
오라클이 최근 머신러닝 기술 도입으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기능이 향상된 ‘오라클 엑사데이터 데이터베이스 머신 X8(Oracle Exadata Database Machine X8)’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오라클 엑사데이터는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인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와 오라클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가능하게 하는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다. 현재 OLTP(온라인 트랜잭션 처리), 애널리틱스,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하는 금융, 유통, 전자, 통신 등 다양한 분야의 업무에서 활용되고 있다. 
 
오라클 미션크리티컬 데이터베이스 테크놀러지 부문 후안 로이자 수석 부사장은 “지난 10년간 세계 전역의 수천 개 기업에서 엑사데이터를 활용해 비즈니스에 핵심이 되는 업무를 효과적으로 처리해왔다”며, “엑사데이터는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와 오라클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의 근간을 이루는 기술로, 최근 성능과 용량뿐만 아니라 플랫폼 자체의 이점을 강화하는 인공지능 및 머신러닝 기반의 역량도 새롭게 탑재했다”고 말했다.

엑사데이터 X8을 통해 오라클은 이용 패턴에 따라 데이터베이스를 지속적으로 학습하고 조정하는 자동색인(Automatic Indexing) 기능 등의 새로운 인공지능 역량을 강화했다. 또한,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 기술을 기반으로 전반적인 업무처리 과정을 자동화해 수동 튜닝작업 없이 데이터베이스 성능을 높였다. AI가 결합된 새로운 자동 성능 모니터링 기능을 통해 사람의 개입없이 자동적으로 성능 문제를 감지하고 근본적인 원인을 발견할 수 있다. 

엑사데이터 X8의 하드웨어는 성능 개선을 위한 최신 인텔 제온 프로세서(Intel Xeon processors)와 PCIe NVME 플래시 기술을 포함한다. 해당 기술 도입 결과, 엑사데이터 X7 대비 올플래시 저장장치(all-Flash Storage)의 I/O 처리량이 60% 증가했으며 스토리지 서버당 아이옵스(IOPS)는 25% 증가했다. 각각의 엑사데이터 X8 스토리지 서버의 경우,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작업을 분산 처리하기 위한 코어(core)가 60% 이상 늘어났으며, 폭발적인 데이터 증가와 데이터베이스 통합 전략을 지원하기 위한 디스크 드라이브 용량도 전 버전 대비 40% 더 확대됐다. 이러한 기능 개선은 추가 비용 없이 엑사데이터 플랫폼의 비용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뿐만 아니라 새롭게 소개된 저비용의 익스텐디드 스토리지 서버(Extended Storage Server)에 자주 활용하지 않거나 오래된 또는 정책상 오래 보관해야만 하는 데이터를 쉽게 저장할 수 있는 것도 이번 X8 버전의 주요 특징이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하둡(Hadoop)과 오브젝트 스토리지(Object Storage) 수준의 저렴한 가격에 애플리케이션 투명성, 일관적으로 운영되는 시스템 모델, 높은 수준의 데이터 압축이 가능한 하이브리드 컬럼 단위 압축(HCC, hybrid columnar compression), 모든 단계에 걸친 암호화 기반의 보안 모델 등 엑사데이터의 확장된 아키텍처와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스토리지의 혜택을 활용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2019.06.25

오라클, 첨단 머신러닝 탑재한 ‘오라클 엑사데이터 데이터베이스 머신 X8’ 출시

편집부 | ITWorld
오라클이 최근 머신러닝 기술 도입으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기능이 향상된 ‘오라클 엑사데이터 데이터베이스 머신 X8(Oracle Exadata Database Machine X8)’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오라클 엑사데이터는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인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와 오라클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가능하게 하는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다. 현재 OLTP(온라인 트랜잭션 처리), 애널리틱스,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하는 금융, 유통, 전자, 통신 등 다양한 분야의 업무에서 활용되고 있다. 
 
오라클 미션크리티컬 데이터베이스 테크놀러지 부문 후안 로이자 수석 부사장은 “지난 10년간 세계 전역의 수천 개 기업에서 엑사데이터를 활용해 비즈니스에 핵심이 되는 업무를 효과적으로 처리해왔다”며, “엑사데이터는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와 오라클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의 근간을 이루는 기술로, 최근 성능과 용량뿐만 아니라 플랫폼 자체의 이점을 강화하는 인공지능 및 머신러닝 기반의 역량도 새롭게 탑재했다”고 말했다.

엑사데이터 X8을 통해 오라클은 이용 패턴에 따라 데이터베이스를 지속적으로 학습하고 조정하는 자동색인(Automatic Indexing) 기능 등의 새로운 인공지능 역량을 강화했다. 또한,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 기술을 기반으로 전반적인 업무처리 과정을 자동화해 수동 튜닝작업 없이 데이터베이스 성능을 높였다. AI가 결합된 새로운 자동 성능 모니터링 기능을 통해 사람의 개입없이 자동적으로 성능 문제를 감지하고 근본적인 원인을 발견할 수 있다. 

엑사데이터 X8의 하드웨어는 성능 개선을 위한 최신 인텔 제온 프로세서(Intel Xeon processors)와 PCIe NVME 플래시 기술을 포함한다. 해당 기술 도입 결과, 엑사데이터 X7 대비 올플래시 저장장치(all-Flash Storage)의 I/O 처리량이 60% 증가했으며 스토리지 서버당 아이옵스(IOPS)는 25% 증가했다. 각각의 엑사데이터 X8 스토리지 서버의 경우,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작업을 분산 처리하기 위한 코어(core)가 60% 이상 늘어났으며, 폭발적인 데이터 증가와 데이터베이스 통합 전략을 지원하기 위한 디스크 드라이브 용량도 전 버전 대비 40% 더 확대됐다. 이러한 기능 개선은 추가 비용 없이 엑사데이터 플랫폼의 비용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뿐만 아니라 새롭게 소개된 저비용의 익스텐디드 스토리지 서버(Extended Storage Server)에 자주 활용하지 않거나 오래된 또는 정책상 오래 보관해야만 하는 데이터를 쉽게 저장할 수 있는 것도 이번 X8 버전의 주요 특징이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하둡(Hadoop)과 오브젝트 스토리지(Object Storage) 수준의 저렴한 가격에 애플리케이션 투명성, 일관적으로 운영되는 시스템 모델, 높은 수준의 데이터 압축이 가능한 하이브리드 컬럼 단위 압축(HCC, hybrid columnar compression), 모든 단계에 걸친 암호화 기반의 보안 모델 등 엑사데이터의 확장된 아키텍처와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스토리지의 혜택을 활용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