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아카마이, 확장성·보안·관리편의성 갖춘 ‘엣지 클라우드’ 제품군 발표

편집부 | ITWorld
아카마이(www.akamai.co.kr)가 아카마이 엣지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 디바이스로, 데이터 전송과 대규모 인앱 메시징(in-application messaging)을 간소화 및 보호하는 ‘엣지 클라우드(Edge Cloud)’ 제품군을 발표했다. 

엣지 클라우드 제품군은 기업이 IoT 커넥티드 디바이스 혁신의 일환으로 수십억 개의 엔드포인트를 온라인으로 전환시키고 인앱 메시징 도입을 촉진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카마이 웹 성능 및 보안 사업부 크레이그 애덤스 수석 부사장 겸 총괄 매니저는 “아카마이는 성장 추세인 IoT 디바이스 및 애플리케이션 메시징 시장의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자사 네트워크 역량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며 “아카마이는 IoT 및 애플리케이션 데이터가 엔드포인트로 전송되는 방식을 확장, 간소화, 보호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엣지 클라우드 제품군은 IoT와 메시징을 위한 여타 데이터 플랫폼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글로벌 확장성을 제공한다. 그동안 대부분의 업체는 확장성, 관리 용이성, 성능이 덜 중요한 초창기 도입 고객에 맞는 네트워크를 제공했다. 현재는 MQTT(Message Queuing Telemetry Transport)와 같은 IoT 및 인앱 메시징 사례가 더 많이 소개되면서 수십억 대의 디바이스 연결 기능, 실시간 데이터 전송, 보다 간편한 데이터 관리 지원이 필수가 되었다.

엣지 클라우드 솔루션 제품군의 최신 제품인 IoT 엣지 커넥트(IoT Edge Connect)는 보안 프레임워크를 제공해 이러한 과제를 직접 해결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MQTT를 사용해 메시징을 하는 리소스 제한적 IoT 디바이스 및 애플리케이션은 MQTT 메시지 브로커 역할을 하는 서버로 주어진 주제에 대한 정보를 전송하거나 게시한다.

개발자는 IoT 엣지 커넥트를 이용해 수백만 개의 엔드포인트와 통신 시 지연 시간을 줄이고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고객은 네트워크, 컴퓨팅, 데이터베이스 구축의 부담과 보안 사고를 줄이고 관리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동시에 비용이 많이 드는 자체 IoT 및 인앱 메시징 네트워크를 개발 및 유지 관리할 필요가 없다.

아카마이 IoT 사업부 리오르 네처 부사장 겸 CTO는 “아카마이는 고객이 메시징을 위한 필수 구성 요소를 직접 통합하고 관리하는 대신 핵심 비즈니스에 주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턴키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이른바 확장성, 간편한 운영, 보안을 모두 갖춘 차세대 메시징을 제공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아카마이는 IoT 엣지 커넥트 출시와 함께 엣지의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해 커넥티드 디바이스 및 애플리케이션 분야를 선도하는 차기 기술로서 엣지의 위상을 정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9.06.17

아카마이, 확장성·보안·관리편의성 갖춘 ‘엣지 클라우드’ 제품군 발표

편집부 | ITWorld
아카마이(www.akamai.co.kr)가 아카마이 엣지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 디바이스로, 데이터 전송과 대규모 인앱 메시징(in-application messaging)을 간소화 및 보호하는 ‘엣지 클라우드(Edge Cloud)’ 제품군을 발표했다. 

엣지 클라우드 제품군은 기업이 IoT 커넥티드 디바이스 혁신의 일환으로 수십억 개의 엔드포인트를 온라인으로 전환시키고 인앱 메시징 도입을 촉진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카마이 웹 성능 및 보안 사업부 크레이그 애덤스 수석 부사장 겸 총괄 매니저는 “아카마이는 성장 추세인 IoT 디바이스 및 애플리케이션 메시징 시장의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자사 네트워크 역량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며 “아카마이는 IoT 및 애플리케이션 데이터가 엔드포인트로 전송되는 방식을 확장, 간소화, 보호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엣지 클라우드 제품군은 IoT와 메시징을 위한 여타 데이터 플랫폼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글로벌 확장성을 제공한다. 그동안 대부분의 업체는 확장성, 관리 용이성, 성능이 덜 중요한 초창기 도입 고객에 맞는 네트워크를 제공했다. 현재는 MQTT(Message Queuing Telemetry Transport)와 같은 IoT 및 인앱 메시징 사례가 더 많이 소개되면서 수십억 대의 디바이스 연결 기능, 실시간 데이터 전송, 보다 간편한 데이터 관리 지원이 필수가 되었다.

엣지 클라우드 솔루션 제품군의 최신 제품인 IoT 엣지 커넥트(IoT Edge Connect)는 보안 프레임워크를 제공해 이러한 과제를 직접 해결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MQTT를 사용해 메시징을 하는 리소스 제한적 IoT 디바이스 및 애플리케이션은 MQTT 메시지 브로커 역할을 하는 서버로 주어진 주제에 대한 정보를 전송하거나 게시한다.

개발자는 IoT 엣지 커넥트를 이용해 수백만 개의 엔드포인트와 통신 시 지연 시간을 줄이고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고객은 네트워크, 컴퓨팅, 데이터베이스 구축의 부담과 보안 사고를 줄이고 관리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동시에 비용이 많이 드는 자체 IoT 및 인앱 메시징 네트워크를 개발 및 유지 관리할 필요가 없다.

아카마이 IoT 사업부 리오르 네처 부사장 겸 CTO는 “아카마이는 고객이 메시징을 위한 필수 구성 요소를 직접 통합하고 관리하는 대신 핵심 비즈니스에 주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턴키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이른바 확장성, 간편한 운영, 보안을 모두 갖춘 차세대 메시징을 제공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아카마이는 IoT 엣지 커넥트 출시와 함께 엣지의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해 커넥티드 디바이스 및 애플리케이션 분야를 선도하는 차기 기술로서 엣지의 위상을 정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