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0

듀얼 디스플레이 적극 활용한 컴퓨텍스 2019의 인텔의 비전 '앰비언트 PC'

Mark Hachman | PCWorld
지난해 컴퓨텍스에서 타이거 래피드(Tiger Rapids)라는 듀얼 디스플레이 컨셉트 PC 형태를 공개했던 인텔이 올해에는 듀얼 디스플레이 노트북을 현실로 가져왔다. 노트북을 열지 않고도 상호작용할 수 있는 엣지 디스플레이에 기본 설계를 둔 앰비언트 PC(Ambient PC)가 인텔의 차세대 혁신 슬로건으로 자리 잡을까?

듀얼 디스플레이 PC 개발을 중단한다는 뜻은 전혀 아니다. 후술할 허니콤 글레이셔 컨셉트 PC는 키보드 위에 직사각형의 디스플레이를 두고, 디스플레이를 위쪽 경첩 위로 올리면 기존 노트북 모양대로 쓸 수 있다. HP의 가죽 신소재와 나무 재질의 PC, 패브릭 재질의 트윈리버(Twin Rivers) 듀얼 디스플레이 노트북의 트렌드도 눈길을 끌었다.

여러 PC 제조 업체도 인텔이 제시한 컨셉트 PC를 잘 수용해 PC 업계가 사양 산업이라는 이미지를 떨치기 위해 혁신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자세히 살펴보자.
 

앰비언트 PC

인텔의 일명 앰비언트 PC라는 슬로건은 어떤 면에서는 갤럭시 노트 엣지의 노트북 버전처럼 친숙하다. 노트북을 닫았을 때의 느낌은 얇은 유리 소재의 둥근 모서리에서 갤럭시 노트 엣지를 떠올리게 한다.
 
21 인텔 앰비언트 PC ⓒMARK HACHMAN / IDG

얇은 유리는 터치 스크린인데, 작은 아이콘을 클릭하자 앱이 실행됐다. 달력 앱이 열리자 취소된 약속과 시간을 알리는 문자열이 얇은 모서리 화면 위를 지나갔다. 스포티파이 아이콘을 터치했더니 희미하게 노트북 스피커 사이로 새어나오는 음악 소리가 들렸는데, 외부에 노출된 스피커가 전혀 없다는 점에서 음향이 낮게 들린 것 같았다. 하지만 이게 전부가 아니었다. 앰비언트 PC 노트북 내부에는 원격 마이크가 숨어 있어서 사무실의 다른 동료가 호출어로 알렉사를 불러내는 일이 있을지도 모른다.
 
인텔 앰비언트 PC의 홈 화면 ⓒMARK HACHMAN / IDG

인텔이 앰비언트, 360도 카메라를 포함하기로 결정한 점이 조금 재미있다. 보통 스마트폰의 후면에 들어가는 카메라가 작게 들어갔는데, 인텔 경영진은 이 카메라가 360도 카메라라서 사용자가 노트북에 접근하면 윈도우 헬로로 사용자를 식별하고 자동으로 로그인을 진행하고, 달력이나 다른 앱에 액세스할 수 있다.

PC 제조 업체가 비즈니스용 PC를 설계할 때 개인 정보 침해 기능인지를 고려하고 있는 데 반해 인텔의 360도 카메라는 흥미로운 선택이다.
 
앰비언트 PC 모서리 디스플레이에서 볼 수 있는 달력 앱. ⓒMARK HACHMAN / IDG

앰비언트 PC에서 선보인 인텔의 비전은 PC 제조 업체 간의 뜨거운 논쟁에 불을 지필 수 있는 화제다. 사용자는 개인 스마트폰을 꺼내 달력 일정을 확인하거나 음악을 트는 쪽을 선호하지 않을까? 모서리의 모조 화면이 스마트폰을 꺼내지 않아도 사용자가 각종 알림을 수신하고 확인할 수 있는 훌륭한 도구이며 그래서 약간의 여력이라도 아낄 수 있는 방법이 될까?라는 논쟁이다.
 

트윈 리버

PC 매니아라고 모두 똑같은 미적 감각을 지닌 것은 아니다. 투박하고 성능에 집중한, RGB 조명이 추가된 제품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깔끔하고 간결한 미니멀리스트도 있다. 가죽 신소재가 사용된 HP 스펙터 폴리오(Folio)와 나무 소재가 쓰인 엔비(Envy) 노트북은 조금 더 자연적인 접근을 취했다.
 
인텔 트윈 리버 프로토타입 ⓒMARK HACHMAN / IDG

인텔 트윈 리버 프로토타입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랩탑의 알칸타라 패브릭을 떠올릴 수 있겠다. 트윈 리버 노트북은 12인치 터치 스크린 2개가 마주보는 기기로, 조금 더 방대한 양이 들어 있는 콘텐츠 집중형 업무에 맞는 기기다. 양쪽 디스플레이를 사용해 만화책을 보는 인텔의 시연 제품은 매우 훌륭했고, 페이지를 넘길 때는 애니메이션이 작동했다.

팬이 없는 기기에 저전력 Y 시리즈가 아닌 U 시리즈 프로세서를 탑재한 것도 훌륭했다. 디스플레이를 닫자 작고 가벼운 크기가 됐다.
 

허니콤 글레이셔

올해 컴퓨텍스에 관심을 가진 사람이라면 인텔 듀얼 디스플레이 허니콤 글레이셔에 눈길을 주었을 것이다. 키보드 위에 올라가는 14인치 디스플레이와 15.6인치 디스플레이를 하나의 기기 안에 넣었던 에이수스 젠북 듀오 프로가 생각난다.
 
인텔 허니콤 글레이셔 컨셉은 훨씬 인체공학적이다. ⓒINTEL

인텔은, 디스플레이를 “한 번 더” 위로 들어올렸을 때 어떤 가치가 있는지를 질문한다. 여기서 “한 번 더”란, 기기를 여는 것 외에 두 번째 보조 디스플레이를 위로 들어올리는 과정을 의미한다. 이때의 두 번째 경첩은 맨 위의 디스플레이를 더 눈에 가까운 높이로 올리는 역할도 할 수 있다.

인텔은 지난 3월 언론을 대상으로 허니콤 글레이셔 제품을 공개한 바 있지만, 당시에는 기기가 가동되지 않았고 기자도 제품에 대해 함구해야 했다. 컴퓨텍스에 와서 인텔은 완전한 게이밍 수준의 성능을 담은 제품을 공개했다. 두 번째 보조 디스플레이는 12.3인치로 1,920x720 해상도를 지원하고, 위쪽 디스플레이는 15.6인치로 에이수스 젠북 듀오 프로와 같다. 위쪽 디스플레이는 그러나 전력 문제로 1,080p 해상도로 고정되어 있다.

인텔은 허니콤 글레이셔나 다른 컨셉트 PC를 새로운 10세대 아이스 레이크 프로세서를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고려하고 있는 것 같다. 두 번째 디스플레이를 들어올리는 방식은 노트북을 외부나 아랫면 섀시에서 올라오는 열을 잘 내보낼 수 있어 특히 게이밍에 유용하다. 게이밍에는 별도의 GPU가 필요하겠지만, 모든 것이 잘 풀리면 놀라운 그래픽 성능을 지녔다고 알려진 인텔 Xe 칩이 활용될 가능성도 있겠다. editor@itworld.co.kr 


2019.05.30

듀얼 디스플레이 적극 활용한 컴퓨텍스 2019의 인텔의 비전 '앰비언트 PC'

Mark Hachman | PCWorld
지난해 컴퓨텍스에서 타이거 래피드(Tiger Rapids)라는 듀얼 디스플레이 컨셉트 PC 형태를 공개했던 인텔이 올해에는 듀얼 디스플레이 노트북을 현실로 가져왔다. 노트북을 열지 않고도 상호작용할 수 있는 엣지 디스플레이에 기본 설계를 둔 앰비언트 PC(Ambient PC)가 인텔의 차세대 혁신 슬로건으로 자리 잡을까?

듀얼 디스플레이 PC 개발을 중단한다는 뜻은 전혀 아니다. 후술할 허니콤 글레이셔 컨셉트 PC는 키보드 위에 직사각형의 디스플레이를 두고, 디스플레이를 위쪽 경첩 위로 올리면 기존 노트북 모양대로 쓸 수 있다. HP의 가죽 신소재와 나무 재질의 PC, 패브릭 재질의 트윈리버(Twin Rivers) 듀얼 디스플레이 노트북의 트렌드도 눈길을 끌었다.

여러 PC 제조 업체도 인텔이 제시한 컨셉트 PC를 잘 수용해 PC 업계가 사양 산업이라는 이미지를 떨치기 위해 혁신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자세히 살펴보자.
 

앰비언트 PC

인텔의 일명 앰비언트 PC라는 슬로건은 어떤 면에서는 갤럭시 노트 엣지의 노트북 버전처럼 친숙하다. 노트북을 닫았을 때의 느낌은 얇은 유리 소재의 둥근 모서리에서 갤럭시 노트 엣지를 떠올리게 한다.
 
21 인텔 앰비언트 PC ⓒMARK HACHMAN / IDG

얇은 유리는 터치 스크린인데, 작은 아이콘을 클릭하자 앱이 실행됐다. 달력 앱이 열리자 취소된 약속과 시간을 알리는 문자열이 얇은 모서리 화면 위를 지나갔다. 스포티파이 아이콘을 터치했더니 희미하게 노트북 스피커 사이로 새어나오는 음악 소리가 들렸는데, 외부에 노출된 스피커가 전혀 없다는 점에서 음향이 낮게 들린 것 같았다. 하지만 이게 전부가 아니었다. 앰비언트 PC 노트북 내부에는 원격 마이크가 숨어 있어서 사무실의 다른 동료가 호출어로 알렉사를 불러내는 일이 있을지도 모른다.
 
인텔 앰비언트 PC의 홈 화면 ⓒMARK HACHMAN / IDG

인텔이 앰비언트, 360도 카메라를 포함하기로 결정한 점이 조금 재미있다. 보통 스마트폰의 후면에 들어가는 카메라가 작게 들어갔는데, 인텔 경영진은 이 카메라가 360도 카메라라서 사용자가 노트북에 접근하면 윈도우 헬로로 사용자를 식별하고 자동으로 로그인을 진행하고, 달력이나 다른 앱에 액세스할 수 있다.

PC 제조 업체가 비즈니스용 PC를 설계할 때 개인 정보 침해 기능인지를 고려하고 있는 데 반해 인텔의 360도 카메라는 흥미로운 선택이다.
 
앰비언트 PC 모서리 디스플레이에서 볼 수 있는 달력 앱. ⓒMARK HACHMAN / IDG

앰비언트 PC에서 선보인 인텔의 비전은 PC 제조 업체 간의 뜨거운 논쟁에 불을 지필 수 있는 화제다. 사용자는 개인 스마트폰을 꺼내 달력 일정을 확인하거나 음악을 트는 쪽을 선호하지 않을까? 모서리의 모조 화면이 스마트폰을 꺼내지 않아도 사용자가 각종 알림을 수신하고 확인할 수 있는 훌륭한 도구이며 그래서 약간의 여력이라도 아낄 수 있는 방법이 될까?라는 논쟁이다.
 

트윈 리버

PC 매니아라고 모두 똑같은 미적 감각을 지닌 것은 아니다. 투박하고 성능에 집중한, RGB 조명이 추가된 제품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깔끔하고 간결한 미니멀리스트도 있다. 가죽 신소재가 사용된 HP 스펙터 폴리오(Folio)와 나무 소재가 쓰인 엔비(Envy) 노트북은 조금 더 자연적인 접근을 취했다.
 
인텔 트윈 리버 프로토타입 ⓒMARK HACHMAN / IDG

인텔 트윈 리버 프로토타입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랩탑의 알칸타라 패브릭을 떠올릴 수 있겠다. 트윈 리버 노트북은 12인치 터치 스크린 2개가 마주보는 기기로, 조금 더 방대한 양이 들어 있는 콘텐츠 집중형 업무에 맞는 기기다. 양쪽 디스플레이를 사용해 만화책을 보는 인텔의 시연 제품은 매우 훌륭했고, 페이지를 넘길 때는 애니메이션이 작동했다.

팬이 없는 기기에 저전력 Y 시리즈가 아닌 U 시리즈 프로세서를 탑재한 것도 훌륭했다. 디스플레이를 닫자 작고 가벼운 크기가 됐다.
 

허니콤 글레이셔

올해 컴퓨텍스에 관심을 가진 사람이라면 인텔 듀얼 디스플레이 허니콤 글레이셔에 눈길을 주었을 것이다. 키보드 위에 올라가는 14인치 디스플레이와 15.6인치 디스플레이를 하나의 기기 안에 넣었던 에이수스 젠북 듀오 프로가 생각난다.
 
인텔 허니콤 글레이셔 컨셉은 훨씬 인체공학적이다. ⓒINTEL

인텔은, 디스플레이를 “한 번 더” 위로 들어올렸을 때 어떤 가치가 있는지를 질문한다. 여기서 “한 번 더”란, 기기를 여는 것 외에 두 번째 보조 디스플레이를 위로 들어올리는 과정을 의미한다. 이때의 두 번째 경첩은 맨 위의 디스플레이를 더 눈에 가까운 높이로 올리는 역할도 할 수 있다.

인텔은 지난 3월 언론을 대상으로 허니콤 글레이셔 제품을 공개한 바 있지만, 당시에는 기기가 가동되지 않았고 기자도 제품에 대해 함구해야 했다. 컴퓨텍스에 와서 인텔은 완전한 게이밍 수준의 성능을 담은 제품을 공개했다. 두 번째 보조 디스플레이는 12.3인치로 1,920x720 해상도를 지원하고, 위쪽 디스플레이는 15.6인치로 에이수스 젠북 듀오 프로와 같다. 위쪽 디스플레이는 그러나 전력 문제로 1,080p 해상도로 고정되어 있다.

인텔은 허니콤 글레이셔나 다른 컨셉트 PC를 새로운 10세대 아이스 레이크 프로세서를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고려하고 있는 것 같다. 두 번째 디스플레이를 들어올리는 방식은 노트북을 외부나 아랫면 섀시에서 올라오는 열을 잘 내보낼 수 있어 특히 게이밍에 유용하다. 게이밍에는 별도의 GPU가 필요하겠지만, 모든 것이 잘 풀리면 놀라운 그래픽 성능을 지녔다고 알려진 인텔 Xe 칩이 활용될 가능성도 있겠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