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8

포티넷, 2018년 4분기 ‘글로벌 보안 위협 전망 보고서’ 발표

편집부 |
포티넷코리아(www.fortinet.com/kr)는 자사의 보안연구소인 포티가드랩이 발간한 ‘2018년 4분기 글로벌 위협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사이버 범죄자들이 IoT 장치의 불안정성을 지속적으로 악용하고, 오픈소스 악성코드 툴로 새로운 위협을 만드는 등 지속적으로 공격을 더욱 정교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티넷의 CISO 필 쿼드는 “사이버 범죄자들은 새로운 디지털 컨버전스를 타깃으로 하는 익스플로잇을 면밀히 관찰 및 개발하고 있다”며, “가시성, 자동화, 민첩한 분할(segmentation) 등 사이버보안의 기본 요소들은 Cy-Phy 디지털 미래에서의 기업의 성공을 돕고, 악의적인 사이버범죄를 방어하기 때문에 그 어느때보다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사이버 범죄가 전반적으로 다소 감소했지만 기업별 익스플로잇 건수는 10 % 증가했으며, 감지된 고유 익스플로잇은 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시에 봇넷은 더욱 복잡해지고 탐지가 어려워졌다. 봇넷 감염 시간은 15% 증가해, 기업별 평균 감염 일수는 12일로 증가했다. 사이버 범죄자들이 공격을 확산시키기 위해 자동화 및 머신러닝을 채택함에 따라, 보안 조직들도 이러한 지능적인 방법에 대응하기 위해 이와 동일한 조치를 취해야한다.

물리적 사물과 사이버보안의 컨버전스로 인해 공격 면이 확대되고 있으며, 사이버 범죄자들은 점점 더 이를 공격 대상으로 삼고 있다. 상위 12개 글로벌 익스플로잇의 50%가 IoT 장치를 타깃으로 하고 있으며, 상위 12개 중 4개는 IP-지원 카메라와 관련이 있었다. 사이버 범죄자들은 이러한 장치에 액세스함으로써 사적인 상호작용을 염탐(snoop)하거나, 악의적인 현장 활동을 벌이거나, 사이버 시스템에 진입해 DDoS 또는 랜섬웨어 공격을 시작할 수 있다. 보안 기능을 제공하거나 모니터링하는데 사용되는 장치에서도 숨겨진 공격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오픈소스 악성코드 툴은 사이버보안 커뮤니티에서 매우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커뮤니티를 통해 범죄팀은 기업의 방어 태세를 테스트하고, 연구자들은 익스플로잇을 분석하며, 실제 사례를 사용할 수 있다. 이 같은 오픈소스 툴은 일반적으로 ‘GitHub’와 같은 공유 사이트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누구나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결국 사이버범죄자들이 악의적인 활동을 위해 액세스할 수 있다. 그들은 이런 악성코드 툴을 새로운 위협으로 발전시켜 무기화할 수 있으며, 이 중 상당수는 랜섬웨어를 포함하고 있다. 오픈소스가 무기로 사용된 예는 ‘미라이(Mirai) IoT 봇넷’이 대표적이다. 2016년 등장 이후로, 변종의 생성과 활동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사이버 범죄자에게 이러한 혁신은 지속적으로 ‘기회의 땅’이 되고 있다.

기밀 정보를 이미지 파일이나 한글 파일 등에 암호화해 숨기는 기법인 스테가노그라피(steganography)의 진화로 인해 이전의 낡은 공격 방식이 새롭게 활용되고 있다. 스테가노그라피는 일반적으로 고빈도(high-frequency) 위협에는 속하지 않지만, 봇넷 보트랙(Vawtrak)은 ‘버스티(Bursty)’ 봇넷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이 같은 공격 유형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또한, 4분기의 악성코드 샘플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전달되는 밈(meme)에 악성 페이로드를 숨기기 위해 스테가노그라피를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C2 호스트에 접속을 시도한 후, 공격 과정에서 악성코드는 연결된 트위터 피드에서 이미지를 찾아 다운로드하고 이미지 내에 숨겨진 명령을 찾아 활동을 확산시킨다. 이러한 위장적 접근 방식은 사이버범죄자들이 탐지를 피하면서 악성코드를 어떻게 발전시킬 수 있는지 지속적으로 실험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애드웨어는 단순히 성가신 위협(nuisance threat)이 아니라, 퍼베이시브(Pervasive) 위협이 되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애드웨어는 유럽의 약 1/4, 북미 및 오세아니아의 모든 감염 유형 중 1/4 이상을 초과하는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악성코드 감염 유형의 상위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애드웨어가 인증된 앱스토어나 여러 앱에서 발견되고 있는 만큼, 이 공격 유형은 모바일 기기 사용자들에게 특히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IT(정보 기술)와 OT(운영 기술)가 지속적으로 융합되면서 산업제어시스템(ICS)을 타깃으로 하는 공격의 빈도와 확산 정도가 상대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공격은 볼륨과 유행성 모두 강력해지고 있다. 성공적으로 OT 시스템을 표적화한 사이버 공격은 핵심 인프라 및 서비스, 환경, 심지어 인간의 삶에까지 악영향을 미치는 물리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번 분기 보고서의 위협 데이터는 포티가드랩 글로벌 리서치 팀이 발표한 위협 예측 트렌드를 강조하고 있다. 사이버 범죄자의 지속적인 노력을 기업들이 뛰어넘기 위해서는 디지털 전환 노력의 일환으로 보안 전략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업체 측은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2019.04.08

포티넷, 2018년 4분기 ‘글로벌 보안 위협 전망 보고서’ 발표

편집부 |
포티넷코리아(www.fortinet.com/kr)는 자사의 보안연구소인 포티가드랩이 발간한 ‘2018년 4분기 글로벌 위협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사이버 범죄자들이 IoT 장치의 불안정성을 지속적으로 악용하고, 오픈소스 악성코드 툴로 새로운 위협을 만드는 등 지속적으로 공격을 더욱 정교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티넷의 CISO 필 쿼드는 “사이버 범죄자들은 새로운 디지털 컨버전스를 타깃으로 하는 익스플로잇을 면밀히 관찰 및 개발하고 있다”며, “가시성, 자동화, 민첩한 분할(segmentation) 등 사이버보안의 기본 요소들은 Cy-Phy 디지털 미래에서의 기업의 성공을 돕고, 악의적인 사이버범죄를 방어하기 때문에 그 어느때보다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사이버 범죄가 전반적으로 다소 감소했지만 기업별 익스플로잇 건수는 10 % 증가했으며, 감지된 고유 익스플로잇은 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시에 봇넷은 더욱 복잡해지고 탐지가 어려워졌다. 봇넷 감염 시간은 15% 증가해, 기업별 평균 감염 일수는 12일로 증가했다. 사이버 범죄자들이 공격을 확산시키기 위해 자동화 및 머신러닝을 채택함에 따라, 보안 조직들도 이러한 지능적인 방법에 대응하기 위해 이와 동일한 조치를 취해야한다.

물리적 사물과 사이버보안의 컨버전스로 인해 공격 면이 확대되고 있으며, 사이버 범죄자들은 점점 더 이를 공격 대상으로 삼고 있다. 상위 12개 글로벌 익스플로잇의 50%가 IoT 장치를 타깃으로 하고 있으며, 상위 12개 중 4개는 IP-지원 카메라와 관련이 있었다. 사이버 범죄자들은 이러한 장치에 액세스함으로써 사적인 상호작용을 염탐(snoop)하거나, 악의적인 현장 활동을 벌이거나, 사이버 시스템에 진입해 DDoS 또는 랜섬웨어 공격을 시작할 수 있다. 보안 기능을 제공하거나 모니터링하는데 사용되는 장치에서도 숨겨진 공격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오픈소스 악성코드 툴은 사이버보안 커뮤니티에서 매우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커뮤니티를 통해 범죄팀은 기업의 방어 태세를 테스트하고, 연구자들은 익스플로잇을 분석하며, 실제 사례를 사용할 수 있다. 이 같은 오픈소스 툴은 일반적으로 ‘GitHub’와 같은 공유 사이트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누구나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결국 사이버범죄자들이 악의적인 활동을 위해 액세스할 수 있다. 그들은 이런 악성코드 툴을 새로운 위협으로 발전시켜 무기화할 수 있으며, 이 중 상당수는 랜섬웨어를 포함하고 있다. 오픈소스가 무기로 사용된 예는 ‘미라이(Mirai) IoT 봇넷’이 대표적이다. 2016년 등장 이후로, 변종의 생성과 활동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사이버 범죄자에게 이러한 혁신은 지속적으로 ‘기회의 땅’이 되고 있다.

기밀 정보를 이미지 파일이나 한글 파일 등에 암호화해 숨기는 기법인 스테가노그라피(steganography)의 진화로 인해 이전의 낡은 공격 방식이 새롭게 활용되고 있다. 스테가노그라피는 일반적으로 고빈도(high-frequency) 위협에는 속하지 않지만, 봇넷 보트랙(Vawtrak)은 ‘버스티(Bursty)’ 봇넷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이 같은 공격 유형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또한, 4분기의 악성코드 샘플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전달되는 밈(meme)에 악성 페이로드를 숨기기 위해 스테가노그라피를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C2 호스트에 접속을 시도한 후, 공격 과정에서 악성코드는 연결된 트위터 피드에서 이미지를 찾아 다운로드하고 이미지 내에 숨겨진 명령을 찾아 활동을 확산시킨다. 이러한 위장적 접근 방식은 사이버범죄자들이 탐지를 피하면서 악성코드를 어떻게 발전시킬 수 있는지 지속적으로 실험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애드웨어는 단순히 성가신 위협(nuisance threat)이 아니라, 퍼베이시브(Pervasive) 위협이 되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애드웨어는 유럽의 약 1/4, 북미 및 오세아니아의 모든 감염 유형 중 1/4 이상을 초과하는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악성코드 감염 유형의 상위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애드웨어가 인증된 앱스토어나 여러 앱에서 발견되고 있는 만큼, 이 공격 유형은 모바일 기기 사용자들에게 특히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IT(정보 기술)와 OT(운영 기술)가 지속적으로 융합되면서 산업제어시스템(ICS)을 타깃으로 하는 공격의 빈도와 확산 정도가 상대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공격은 볼륨과 유행성 모두 강력해지고 있다. 성공적으로 OT 시스템을 표적화한 사이버 공격은 핵심 인프라 및 서비스, 환경, 심지어 인간의 삶에까지 악영향을 미치는 물리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번 분기 보고서의 위협 데이터는 포티가드랩 글로벌 리서치 팀이 발표한 위협 예측 트렌드를 강조하고 있다. 사이버 범죄자의 지속적인 노력을 기업들이 뛰어넘기 위해서는 디지털 전환 노력의 일환으로 보안 전략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업체 측은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