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8

“통신업체 90% 5G와 에지 전략 비용 우려” : 버티브

편집부 |
버티브(구 에머슨네트워크파워)는 기술 분석업체인 451 리서치와 함께 100개 이상의 글로벌 통신업체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심층 조사 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5G가 실현할 미래의 서비스와 에지 컴퓨팅과의 상호작용에 대한 낙관적 전망을 담고 있다. 조사에 참여한 대다수의 통신업체들은 전세계적으로 진정한 5G 시대는 2021년에 열리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88%의 응답자들은 2021~2022년에 5G 서비스를 전개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90% 이상의 응답자들은 5G 기술로 인해 에너지 비용 부담이 늘어날 것이며, 그로 인해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기술과 서비스에 관심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버티브가 자체적으로 수행한 분석 결과와도 일치한다. 이에 따르면 5G로의 전환으로 인해 전체 네트워크 에너지 소비가 2026년까지 지금보다 150~170% 증가할 것이며, 가장 큰 에너지 소비 증가는 매크로, 노드, 네트워크 데이터센터 분야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100개 이상의 글로벌 통신업체들에게 5G 서비스 전개에 따른 기회와 잠재적인 걸림돌, 그리고 에지 컴퓨팅 채택의 영향과 관련한 질문들이 주어졌다. 버티브와 451 리서치는 이번 조사의 세부 결과를 MWC2019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버티브의 아시아 텔레콤 사업을 총괄하는 대니 웡 시니어 디렉터는 “통신업체는 5G를 가장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최적의 인프라를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버티브가 자체 분석을 통해 밝힌 다양한 활용 사례들과, 451 리서치와 공동으로 수행한 이번 조사 결과가, 통신업체들이 자신들의 핵심 인프라에 대한 투자와 관련해 합리적인 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에지 및 5G와 관련해, 이번 조사 결과에서는 대다수의 업체들이 에지 컴퓨팅을 이미 구축했거나(37%), 에지 컴퓨팅과 모바일 인프라를 연동하는 소위 ‘MEC(multi-access edge computing)’를 추진할 계획(47%)인 것으로 확인됐다.

451 리서치의 브라이언 파트릿지 리서치 담당 부사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우리는 5G 및 에지 사업 추진과 관련해 통신업체들이 바라는 것과 우려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게 됐다”며, “5G 토폴로지를 지원하는 데 있어서 가장 해결하기 힘든 2가지 과제는 액세스 레이어와 애그리게이션 레이어 네트워크를 업그레이드 하는 것과 새로운 백홀 링크들을 추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451 리서치는 이번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들이 5G 사업의 성패를 결정 짓는 가장 핵심적인 요인으로 분산형 POP에 고품질 커넥티비티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지 여부와 사이트 확보의 용이성을 꼽았다고 밝혔다. 

버티브와 451 리서치의 이번 연구는 5G와 에지 컴퓨팅 사이의 중요한 접점들뿐 아니라, 5G 채택을 가로막는 몇몇 잠재적인 걸림돌과, 특히 서비스로서의 에너지 저감(Energy Savings as a Service) 같이 통신 업체들이 그러한 문제점들을 완화할 수 있게 하는 방법들을 살펴보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ESaaS에 관심이 있다고 한 응답자(‘매우 관심 있다’와 ‘관심 있다’ 합계)의 비율은 90%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editor@itworld.co.kr


2019.02.28

“통신업체 90% 5G와 에지 전략 비용 우려” : 버티브

편집부 |
버티브(구 에머슨네트워크파워)는 기술 분석업체인 451 리서치와 함께 100개 이상의 글로벌 통신업체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심층 조사 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5G가 실현할 미래의 서비스와 에지 컴퓨팅과의 상호작용에 대한 낙관적 전망을 담고 있다. 조사에 참여한 대다수의 통신업체들은 전세계적으로 진정한 5G 시대는 2021년에 열리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88%의 응답자들은 2021~2022년에 5G 서비스를 전개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90% 이상의 응답자들은 5G 기술로 인해 에너지 비용 부담이 늘어날 것이며, 그로 인해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기술과 서비스에 관심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버티브가 자체적으로 수행한 분석 결과와도 일치한다. 이에 따르면 5G로의 전환으로 인해 전체 네트워크 에너지 소비가 2026년까지 지금보다 150~170% 증가할 것이며, 가장 큰 에너지 소비 증가는 매크로, 노드, 네트워크 데이터센터 분야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100개 이상의 글로벌 통신업체들에게 5G 서비스 전개에 따른 기회와 잠재적인 걸림돌, 그리고 에지 컴퓨팅 채택의 영향과 관련한 질문들이 주어졌다. 버티브와 451 리서치는 이번 조사의 세부 결과를 MWC2019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버티브의 아시아 텔레콤 사업을 총괄하는 대니 웡 시니어 디렉터는 “통신업체는 5G를 가장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최적의 인프라를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버티브가 자체 분석을 통해 밝힌 다양한 활용 사례들과, 451 리서치와 공동으로 수행한 이번 조사 결과가, 통신업체들이 자신들의 핵심 인프라에 대한 투자와 관련해 합리적인 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에지 및 5G와 관련해, 이번 조사 결과에서는 대다수의 업체들이 에지 컴퓨팅을 이미 구축했거나(37%), 에지 컴퓨팅과 모바일 인프라를 연동하는 소위 ‘MEC(multi-access edge computing)’를 추진할 계획(47%)인 것으로 확인됐다.

451 리서치의 브라이언 파트릿지 리서치 담당 부사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우리는 5G 및 에지 사업 추진과 관련해 통신업체들이 바라는 것과 우려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게 됐다”며, “5G 토폴로지를 지원하는 데 있어서 가장 해결하기 힘든 2가지 과제는 액세스 레이어와 애그리게이션 레이어 네트워크를 업그레이드 하는 것과 새로운 백홀 링크들을 추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451 리서치는 이번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들이 5G 사업의 성패를 결정 짓는 가장 핵심적인 요인으로 분산형 POP에 고품질 커넥티비티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지 여부와 사이트 확보의 용이성을 꼽았다고 밝혔다. 

버티브와 451 리서치의 이번 연구는 5G와 에지 컴퓨팅 사이의 중요한 접점들뿐 아니라, 5G 채택을 가로막는 몇몇 잠재적인 걸림돌과, 특히 서비스로서의 에너지 저감(Energy Savings as a Service) 같이 통신 업체들이 그러한 문제점들을 완화할 수 있게 하는 방법들을 살펴보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ESaaS에 관심이 있다고 한 응답자(‘매우 관심 있다’와 ‘관심 있다’ 합계)의 비율은 90%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