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0

2019년의 블록체인··· '돈, 부동산, 현물 자산'의 토큰화 시대 열릴까?

Lucas Mearian | Computerworld

2019년, ‘블록체인’이라고도 알려진 분산 원장 기술(DLT, distributed ledger technology)과 관련하여 가장 많은 변화와 혁신이 예상되는 분야가 있다. 바로 자산의 토큰화이다. ‘토큰화’란 디지털 또는 현물 자산과 법정 화폐를 네트워크 상에서 거래가 가능한 토큰으로 치환하는 것을 의미한다.

예술 작품에서 보석, 부동산에 이르기까지 모든 현물이 분산 원장 기술을 통해 토큰화의 대상이 될 수 있다. 이렇게 토큰화 된 자산은 은행이나 정부 등 거래를 중재할 그 어떤 중앙집중화된 권위체도 없는, 완전히 개방된 P2P 전자 네트워크 상에서 암호화 해쉬 자산으로 존재하게 된다.



디지털 및 현물 자산을 DLT 기반 네트워크 상에 토큰화함으로써 기업들은 거래 프로세스를 완전히 바꾸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 낼 수 있다. 포레스터는 아직까지 비즈니스나 기술 관점에서 완전히 미지의 영역에 속한 것으로 보고 있다.

포레스터의 2019년 CIO 예측에 따르면, 블록체인은 AI나 AR과 마찬가지로 현실적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음이 증명 되어야만 기업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그렇지 않으면 오히려 솔루션 업체들의 호들갑이 반작용을 일으켜 전반적인 기술 채택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각종 암호화폐의 기반 기술로서 먼저 유명해진 블록체인은 사실 분산된 형태의 P2P 토폴로지에 기반한 데이터베이스라 할 수 있다. 수천 대의 서버에 전 세계적으로 데이터가 저장되고, 네트워크 상에 있는 누구라도 모든 데이터의 입력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그렇기에 어느 한 주체가 나서서 네트워크를 통제하거나 조작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왜냐하면 다른 참여자들이 곧바로 그 사실을 알게 되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주장하는 것과 달리, DLT는 아직까지는 산업이나 비즈니스 프로세스에 그다지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하고 있다. 포레스터는 기업 환경으로 침투하기 위해서는 블록체인의 역량에 대한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마케팅을 진행함과 동시에 블록체인 기술의 한계점에 대해 솔직하고 직설적으로 이야기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번 보고서를 작성한 포레스터 수석 애널리스트 마사 바넷은 “예를 들어, 블록체인은 팀 스포츠이다. 네트워크 상에 다른 참여자가 없고 혼자 뿐이라면 블록체인은 기능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포레스터는 블록체인이라는 용어보다는 좀더 ‘중립적이고 정확한’ 표현인 DLT를 선호한다.

DLT에 대해 상당히 보수적인 시각을 지니고 있는 베넷은 오늘날 블록체인이 1990년대 초반 인터넷과 비슷한 단계에 있다고 말한다. 그 기술의 잠재력 자체는 많은 이들이 인정하지만, 과연 여기에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와츠앱과 같은 비즈니스 모델이 탄생할 수 있을지는 아무도 확신할 수 없는 단계라는 것이다. 몇몇 기술 전문가들은 블록체인이 마치 인터넷 초기의 아마존과 같은 상태라고 생각하기도 하지만, 그들조차도 아마존이 온라인 시장을 이렇게까지 장악하게 될 줄은 몰랐을 것이다. 베넷은 “(DLT는) 아직까지 초기 단계의 기술이다. 하지만 DLT 생태계에는 엄청난 혁신의 잠재력이 존재한다”라고 덧붙였다.

자동차, 부동산, 예술 작품까지. 모든 것이 디지털화되는 세상
가장 먼저 주목을 받은 것은 토큰화를 통한 새로운 소유권 및 서비스 모델의 탄생이다. DLT 상에서 거래가 가능하도록 자산을 디지털화하려는 시도이다.

가장 단적인 예로 부동산을 토큰화하는 블록체인이 급부상 중이다. 부동산 투자자들, 수요자들이 블록체인 상에서 현물 자산을 매매하고, 임대료나 대출 상환을 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부동산 소유주들은 이를 통해 부가적인 투자를 할 수 있게 된다.

부동산 등 실물 자산의 토큰화 및 거래 가능한 유가 증권화에 가장 앞장서고 있는 블록체인 네트워크로는 폴리매스(Polymath), 시큐리타이즈(Securitize), 그리고 하버(Harbor) 등이 있다. 조인터(Jointer.io)라는 한 스타트업은 특히 부동산의 토큰화에만 집중하면서도 다른 업체들과 달리 하나의 부동산만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가지 부동산, 건물을 인덱스화해 판매함으로써 구매자들이 다양한 토큰을 매입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조인터의 CEO 주드 르게브는 그 결과 부동산 투자에 따르는 위험성은 줄고, 수익율은 올라가게 된다고 강조했다.

조인터의 웹 페이지. 자산 소유자가 소유한 부동산을 디지털화할 수 있게 한다.

르게브는 단일 부동산의 주식을 사는 것의 문제점은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소유자의 말을 있는 그대로 믿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는 데 있다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건물 소유주가 부동산 가치의 80%를 주택담보대출자에게 빌려준다면, 투자자가 소유한 실제 자본은 건물의 총가치보다 훨씬 작을 것이다. 투자자들은 또한 부동산에 대한 유치권이 있는지, 아니면 다른 채무가 있는지도 알 수 없게 된다. 르게브는 "게다가, 소유주가 꼬박 꼬박 배당금을 지불하도록 강제할 수 있는 방법도 요원하다. 결국 소유주가 은행 계좌에서 스마트 컨트랙트로 돈을 이체해 줄 것이라고 '믿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설명했다.

조인터의 자산 인덱스

또한 “세상에는 눈 하나 깜짝 안 하고 사기치는 사람들이 많다. 머지 않아 반드시 보안 토큰을 가지고 사기를 치는 사람이 나올 것이다. 존재하지도 않는 부동산을 판다거나, 같은 자산을 두 번씩 판매할 수도 있다. 결국 증권거래위원회가 중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태로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런 이유로 인해, 조인터는 단일 부동산을 제공하는 대신 아파트 건물 집합 또는 상업용 부동산 등 여러 부동산 집합을 포괄하는 인덱스를 만들었다. 투자자들은 뉴욕이나 샌프란시스코, 휴스턴 등 지역에 기반하여 인덱스를 선택할 수 있다.



2018.11.20

2019년의 블록체인··· '돈, 부동산, 현물 자산'의 토큰화 시대 열릴까?

Lucas Mearian | Computerworld

2019년, ‘블록체인’이라고도 알려진 분산 원장 기술(DLT, distributed ledger technology)과 관련하여 가장 많은 변화와 혁신이 예상되는 분야가 있다. 바로 자산의 토큰화이다. ‘토큰화’란 디지털 또는 현물 자산과 법정 화폐를 네트워크 상에서 거래가 가능한 토큰으로 치환하는 것을 의미한다.

예술 작품에서 보석, 부동산에 이르기까지 모든 현물이 분산 원장 기술을 통해 토큰화의 대상이 될 수 있다. 이렇게 토큰화 된 자산은 은행이나 정부 등 거래를 중재할 그 어떤 중앙집중화된 권위체도 없는, 완전히 개방된 P2P 전자 네트워크 상에서 암호화 해쉬 자산으로 존재하게 된다.



디지털 및 현물 자산을 DLT 기반 네트워크 상에 토큰화함으로써 기업들은 거래 프로세스를 완전히 바꾸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 낼 수 있다. 포레스터는 아직까지 비즈니스나 기술 관점에서 완전히 미지의 영역에 속한 것으로 보고 있다.

포레스터의 2019년 CIO 예측에 따르면, 블록체인은 AI나 AR과 마찬가지로 현실적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음이 증명 되어야만 기업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그렇지 않으면 오히려 솔루션 업체들의 호들갑이 반작용을 일으켜 전반적인 기술 채택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각종 암호화폐의 기반 기술로서 먼저 유명해진 블록체인은 사실 분산된 형태의 P2P 토폴로지에 기반한 데이터베이스라 할 수 있다. 수천 대의 서버에 전 세계적으로 데이터가 저장되고, 네트워크 상에 있는 누구라도 모든 데이터의 입력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그렇기에 어느 한 주체가 나서서 네트워크를 통제하거나 조작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왜냐하면 다른 참여자들이 곧바로 그 사실을 알게 되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주장하는 것과 달리, DLT는 아직까지는 산업이나 비즈니스 프로세스에 그다지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하고 있다. 포레스터는 기업 환경으로 침투하기 위해서는 블록체인의 역량에 대한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마케팅을 진행함과 동시에 블록체인 기술의 한계점에 대해 솔직하고 직설적으로 이야기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번 보고서를 작성한 포레스터 수석 애널리스트 마사 바넷은 “예를 들어, 블록체인은 팀 스포츠이다. 네트워크 상에 다른 참여자가 없고 혼자 뿐이라면 블록체인은 기능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포레스터는 블록체인이라는 용어보다는 좀더 ‘중립적이고 정확한’ 표현인 DLT를 선호한다.

DLT에 대해 상당히 보수적인 시각을 지니고 있는 베넷은 오늘날 블록체인이 1990년대 초반 인터넷과 비슷한 단계에 있다고 말한다. 그 기술의 잠재력 자체는 많은 이들이 인정하지만, 과연 여기에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와츠앱과 같은 비즈니스 모델이 탄생할 수 있을지는 아무도 확신할 수 없는 단계라는 것이다. 몇몇 기술 전문가들은 블록체인이 마치 인터넷 초기의 아마존과 같은 상태라고 생각하기도 하지만, 그들조차도 아마존이 온라인 시장을 이렇게까지 장악하게 될 줄은 몰랐을 것이다. 베넷은 “(DLT는) 아직까지 초기 단계의 기술이다. 하지만 DLT 생태계에는 엄청난 혁신의 잠재력이 존재한다”라고 덧붙였다.

자동차, 부동산, 예술 작품까지. 모든 것이 디지털화되는 세상
가장 먼저 주목을 받은 것은 토큰화를 통한 새로운 소유권 및 서비스 모델의 탄생이다. DLT 상에서 거래가 가능하도록 자산을 디지털화하려는 시도이다.

가장 단적인 예로 부동산을 토큰화하는 블록체인이 급부상 중이다. 부동산 투자자들, 수요자들이 블록체인 상에서 현물 자산을 매매하고, 임대료나 대출 상환을 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부동산 소유주들은 이를 통해 부가적인 투자를 할 수 있게 된다.

부동산 등 실물 자산의 토큰화 및 거래 가능한 유가 증권화에 가장 앞장서고 있는 블록체인 네트워크로는 폴리매스(Polymath), 시큐리타이즈(Securitize), 그리고 하버(Harbor) 등이 있다. 조인터(Jointer.io)라는 한 스타트업은 특히 부동산의 토큰화에만 집중하면서도 다른 업체들과 달리 하나의 부동산만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가지 부동산, 건물을 인덱스화해 판매함으로써 구매자들이 다양한 토큰을 매입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조인터의 CEO 주드 르게브는 그 결과 부동산 투자에 따르는 위험성은 줄고, 수익율은 올라가게 된다고 강조했다.

조인터의 웹 페이지. 자산 소유자가 소유한 부동산을 디지털화할 수 있게 한다.

르게브는 단일 부동산의 주식을 사는 것의 문제점은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소유자의 말을 있는 그대로 믿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는 데 있다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건물 소유주가 부동산 가치의 80%를 주택담보대출자에게 빌려준다면, 투자자가 소유한 실제 자본은 건물의 총가치보다 훨씬 작을 것이다. 투자자들은 또한 부동산에 대한 유치권이 있는지, 아니면 다른 채무가 있는지도 알 수 없게 된다. 르게브는 "게다가, 소유주가 꼬박 꼬박 배당금을 지불하도록 강제할 수 있는 방법도 요원하다. 결국 소유주가 은행 계좌에서 스마트 컨트랙트로 돈을 이체해 줄 것이라고 '믿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설명했다.

조인터의 자산 인덱스

또한 “세상에는 눈 하나 깜짝 안 하고 사기치는 사람들이 많다. 머지 않아 반드시 보안 토큰을 가지고 사기를 치는 사람이 나올 것이다. 존재하지도 않는 부동산을 판다거나, 같은 자산을 두 번씩 판매할 수도 있다. 결국 증권거래위원회가 중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태로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런 이유로 인해, 조인터는 단일 부동산을 제공하는 대신 아파트 건물 집합 또는 상업용 부동산 등 여러 부동산 집합을 포괄하는 인덱스를 만들었다. 투자자들은 뉴욕이나 샌프란시스코, 휴스턴 등 지역에 기반하여 인덱스를 선택할 수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