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0

2018년 아이패드 프로 심층 리뷰 : 노트북이 될 순 없는 “환상적인 태블릿”

Leif Johnson | Macworld

애플은 정말로 우리가 태블릿이 맥북을 대신할 수 있다고 믿기를 바라며 우리가 2018년 아이패드 프로로 전향하도록 하기 위해 자원을 거의 남기지 않고 다 썼다. 아이패드 프로는 강력한 노트북에 견줄 수 있는 괴물이다. 특히, 주변 기기라기 보다는 필수로 느껴지는 새롭게 설계된 애플 펜슬과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 덕분에 굉장히 매력적이다. 새로운 USB-C 지원 덕분에 다용도이며 익숙하고 미래지향적으로 보이면서도 이 모든 것을 달성한다.

이 날을 얼마나 기다렸던가. 필자는 아이패드 프로를 자진해서 2년 가까이 주된 글쓰기 기기로 사용한 바보 중 한 명이며 휴대성과 입력 및 손으로 쓰기 사이의 손쉬운 전환이 마음에 들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맥북으로 돌아가니 수 개월 동안 잘못된 처방으로 살다가 새로운 안경을 쓴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약간의 불만족이 사라졌다. 이전에는 복잡했던 작업이 단순해졌다. 생산성이 크게 증가했다. 필자는 아이패드 프로를 다시는 업무용으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모든 성능과 잠재력을 갖춘 2018년 아이패드 프로는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필자는 이를 주요 업무용 기기로 사용했으며 때로는 그 성능에 경외심이 느껴졌다. 그렇지만 때때로 애플이 이런 멋진 하드웨어의 장점을 활용하지 못하는지 의문이 들었다. 처음에 아이패드 프로로부터 멀어질 수밖에 없었던 복잡성 때문에 좌절하는 경우가 너무 많았다.

이보다 나은 태블릿이 없었다. 하지만 애플이 무엇을 바라든 여전히 더 나은 노트북이 많다.

2018 아이패드 프로 : 제왕에게 걸맞은 태블릿
아이패드 프로는 분명 비즈니스용처럼 보인다. 수 년 동안 동일한 기본적인 아이패드 디자인을 유지한 애플은 우리에게 새로운 애플 펜슬을 무선으로 충전하면서 더 나은 그립감을 위해 고안된 날렵하고 평평하며 각진 가장자리를 제공했다. 기기의 모서리(그리고 아름다운 디스플레이의 가장자리)에는 여전히 곡선이 있지만 미미하다. 실제로 거대한 아이폰5s처럼 보이는데, 결코 나쁘지 않다.

어쨌든 변화는 눈에 띄는 수준이다. 2018년 아이패드 프로를 아이패드로 인식하지 못할 사람은 없긴 하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를 신형 아이패드 프로로 인지했다는 사실에 조금 놀랐다.

그것은 디스플레이 때문이었다. 264Ppi를 갖춘 2732x2049 리퀴드 레티나 LCD 디스플레이는 지난 해 아이패드 프로에서 본 것과 크게 다르지 않으며, 우리가 프로 제품군에서 기대했던 트루톤 색상 조정과 프로모션 리프레시 기술 등의 모든 멋진 것들이 적용되었다. 필자는 DCI P3 사양이 제공하는 색상 범위는 감탄스럽지만 600nits의 밝기는 여전히 아이폰 X와 신형 기기에서 제공되는 700 이상의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

기기를 멀리서 바라보면 거의 디스플레이만 눈에 띈다. 애플은 마케팅에서 디스플레이가 "끝에서 끝까지" 이어져 있다고 말하는 걸 좋아하지만 약 반 인치 정도의 검은색 베젤이 화면을 감싸고 있는 모습이 보이며 이는 노치를 추가하지 않고 페이스 ID를 위한 700만 화소 트루뎁스 카메라를 숨기는데 도움이 된다. 스포티파이 같은 일부 앱은 아직도 더 작은 11인치 모델의 새로운 화면비율을 지원하지 않는다.

디스플레이가 가장 인상적이며 그 이유는 애플이 이 기기의 "이마"와 "턱"을 버리면서 1인치를 잘라버리면서 12.9인치 디스플레이를 유지했기 때문이다. 그 과정에서 아이패드 전체가 8.5인치 x 11인치 크기의 종이의 느낌을 더욱 잘 모방하고 있다. 소파에서 사용할 때 잡기가 좀 더 편한 느낌이다. 이전에는 많은 사람들이 11인치 모델을 사용하고 있는지 아니면 12.9인치 모델을 사용하고 있는지 헷갈렸기 때문에 두 모델 사이의 차이점이 최소화된다(이전 디자인에서는 문제가 없었다). 향상된 눈부심 방지 코팅이 얼룩에 말도 안되게 취약하지 않았다면 완벽하다고 했겠지만, 이런 점 땜누에 맥북 제품군에는 아직 터치화면이 적용되지 않은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베젤이 완전히 사라지진 않았지만, 상당한 차이가 있다.

스토리지 옵션만으로도 내년에 아이패드용으로 어도비 포토샵 풀버전이 등장했을 때 우리가 아이패드 프로를 예술가와 사진가들에게 필요한 것을 처리할 수 있는 "전문가용" 기기로 보기를 바란다는 것을 잘 알 수 있다. 6GB RAM(보급형 모델은 4GB)과 함께 우리 기기는 RAW 사진 파일(또는 게임 또는 영화)을 저장하기 위한 엄청 큰 1TB의 공간을 갖추었으며, 이는 지난 해보다 2배나 크다.

그리고 각 스피커에 우퍼와 트위터가 포함된 향상된 4 스피커 시스템 같은 다른 특징들도 있다. 아이패드는 항상 멋진 소리를 제공했으며 이제는 훌륭한 수준이다. 또한 1,200만 화소 카메라와 f/1.8 렌즈를 뒷면에 갖추고 있다. 하지만 애플은 이전 모델에서 사랑받았던 광학 이미지 안정화를 희생했고 그 이유는 아마도 아이패드를 더 얇게 만들기 위한 것이었던 것 같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카메라가 아이폰 XS의 카메라만큼 뒤에 돌출되어 있다. 다행히 손으로 글씨를 쓰는 동안 태블릿이 흔들리지는 않는다.

돌출되어 있는 뒷면의 카메라

12.9인치 아이패드는 64GB 옵션이 999달러부터 시작되지만 필자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고급형은 1,899달러이고 심지어 199달러짜리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나 129달러짜리 2세대 애플 펜슬도 포함되어 있지 않다. "프로"의 가격이기 때문에 "프로"의 성능을 기대하게 된다.

2018 아이패드 프로 : 최고의 성능
비싼 가격에 부응하는 성능은 A12X 바이오닉 칩이 제공한다. 우리는 이미 아이폰 XS와 XR의 A12 바이오닉 칩에 깊은 인상을 받았으며 그 칩은 "그저" 6코어 CPU와 4코어 GPU를 갖추고 있을 뿐이다. 이 작은 괴물은 8코어 CPU와 7코어 GPU를 자랑하며 CPU의 8개 코어는 필요 시 동시에 동작할 수 있다. 애플은 이런 종류의 성능 덕분에 지난 해 판매된 휴대용 PC의 92%보다 더욱 강력하다고 주장하며 벤치마크에서도 어느 정도 입증되었다.

운영체제가 다른 디바이스의 벤치마크 결과를 비교하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음을 감안하고 봐야 한다.

이런 종류의 성능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인상적이지만 특히 애플이 쿨링 팬이 전혀 없고 약국 클립보다 조금 더 두꺼운 기기로 낼 수 있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 모든 성능이 배터리 사용 시간에 거의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는 점이다. 애플은 지난 해의 모델과 마찬가지로 약 10시간을 사용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테스트에서도 증명되었다. 현장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충전기 없이 하루 종일 글쓰기, 게임, 지루한 영화 보기를 수행했지만 저녁 무렵 배터리 잔량은 약 43%였다.

이것은 아마도 아이패드 프로에 한 번에 부하를 가할 수 있는 앱이 많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내년에 포토샵이 출시되면 RAW 파일을 어떻게 처리하는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 게임의 경우 포트나이트(Fortnite)와 문명 6(Civilization VI)가 이미 9.7인치 아이패드에서 원활하게 실행되며 아이패드 프로에서도 큰 차이는 없었다. 분명 아이패드 프로는 현재 애플이 비교하는 엑스박스 원S 게임의 성능에 근접하는 것을 지원하지 않고 있다. 게임이든 생산성이든 우리는 여전히 개발자들이 이를 한계까지 밀어붙일 수 있는 앱을 공개하기를 기다리고 있다.



2018.11.20

2018년 아이패드 프로 심층 리뷰 : 노트북이 될 순 없는 “환상적인 태블릿”

Leif Johnson | Macworld

애플은 정말로 우리가 태블릿이 맥북을 대신할 수 있다고 믿기를 바라며 우리가 2018년 아이패드 프로로 전향하도록 하기 위해 자원을 거의 남기지 않고 다 썼다. 아이패드 프로는 강력한 노트북에 견줄 수 있는 괴물이다. 특히, 주변 기기라기 보다는 필수로 느껴지는 새롭게 설계된 애플 펜슬과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 덕분에 굉장히 매력적이다. 새로운 USB-C 지원 덕분에 다용도이며 익숙하고 미래지향적으로 보이면서도 이 모든 것을 달성한다.

이 날을 얼마나 기다렸던가. 필자는 아이패드 프로를 자진해서 2년 가까이 주된 글쓰기 기기로 사용한 바보 중 한 명이며 휴대성과 입력 및 손으로 쓰기 사이의 손쉬운 전환이 마음에 들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맥북으로 돌아가니 수 개월 동안 잘못된 처방으로 살다가 새로운 안경을 쓴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약간의 불만족이 사라졌다. 이전에는 복잡했던 작업이 단순해졌다. 생산성이 크게 증가했다. 필자는 아이패드 프로를 다시는 업무용으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모든 성능과 잠재력을 갖춘 2018년 아이패드 프로는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필자는 이를 주요 업무용 기기로 사용했으며 때로는 그 성능에 경외심이 느껴졌다. 그렇지만 때때로 애플이 이런 멋진 하드웨어의 장점을 활용하지 못하는지 의문이 들었다. 처음에 아이패드 프로로부터 멀어질 수밖에 없었던 복잡성 때문에 좌절하는 경우가 너무 많았다.

이보다 나은 태블릿이 없었다. 하지만 애플이 무엇을 바라든 여전히 더 나은 노트북이 많다.

2018 아이패드 프로 : 제왕에게 걸맞은 태블릿
아이패드 프로는 분명 비즈니스용처럼 보인다. 수 년 동안 동일한 기본적인 아이패드 디자인을 유지한 애플은 우리에게 새로운 애플 펜슬을 무선으로 충전하면서 더 나은 그립감을 위해 고안된 날렵하고 평평하며 각진 가장자리를 제공했다. 기기의 모서리(그리고 아름다운 디스플레이의 가장자리)에는 여전히 곡선이 있지만 미미하다. 실제로 거대한 아이폰5s처럼 보이는데, 결코 나쁘지 않다.

어쨌든 변화는 눈에 띄는 수준이다. 2018년 아이패드 프로를 아이패드로 인식하지 못할 사람은 없긴 하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를 신형 아이패드 프로로 인지했다는 사실에 조금 놀랐다.

그것은 디스플레이 때문이었다. 264Ppi를 갖춘 2732x2049 리퀴드 레티나 LCD 디스플레이는 지난 해 아이패드 프로에서 본 것과 크게 다르지 않으며, 우리가 프로 제품군에서 기대했던 트루톤 색상 조정과 프로모션 리프레시 기술 등의 모든 멋진 것들이 적용되었다. 필자는 DCI P3 사양이 제공하는 색상 범위는 감탄스럽지만 600nits의 밝기는 여전히 아이폰 X와 신형 기기에서 제공되는 700 이상의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

기기를 멀리서 바라보면 거의 디스플레이만 눈에 띈다. 애플은 마케팅에서 디스플레이가 "끝에서 끝까지" 이어져 있다고 말하는 걸 좋아하지만 약 반 인치 정도의 검은색 베젤이 화면을 감싸고 있는 모습이 보이며 이는 노치를 추가하지 않고 페이스 ID를 위한 700만 화소 트루뎁스 카메라를 숨기는데 도움이 된다. 스포티파이 같은 일부 앱은 아직도 더 작은 11인치 모델의 새로운 화면비율을 지원하지 않는다.

디스플레이가 가장 인상적이며 그 이유는 애플이 이 기기의 "이마"와 "턱"을 버리면서 1인치를 잘라버리면서 12.9인치 디스플레이를 유지했기 때문이다. 그 과정에서 아이패드 전체가 8.5인치 x 11인치 크기의 종이의 느낌을 더욱 잘 모방하고 있다. 소파에서 사용할 때 잡기가 좀 더 편한 느낌이다. 이전에는 많은 사람들이 11인치 모델을 사용하고 있는지 아니면 12.9인치 모델을 사용하고 있는지 헷갈렸기 때문에 두 모델 사이의 차이점이 최소화된다(이전 디자인에서는 문제가 없었다). 향상된 눈부심 방지 코팅이 얼룩에 말도 안되게 취약하지 않았다면 완벽하다고 했겠지만, 이런 점 땜누에 맥북 제품군에는 아직 터치화면이 적용되지 않은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베젤이 완전히 사라지진 않았지만, 상당한 차이가 있다.

스토리지 옵션만으로도 내년에 아이패드용으로 어도비 포토샵 풀버전이 등장했을 때 우리가 아이패드 프로를 예술가와 사진가들에게 필요한 것을 처리할 수 있는 "전문가용" 기기로 보기를 바란다는 것을 잘 알 수 있다. 6GB RAM(보급형 모델은 4GB)과 함께 우리 기기는 RAW 사진 파일(또는 게임 또는 영화)을 저장하기 위한 엄청 큰 1TB의 공간을 갖추었으며, 이는 지난 해보다 2배나 크다.

그리고 각 스피커에 우퍼와 트위터가 포함된 향상된 4 스피커 시스템 같은 다른 특징들도 있다. 아이패드는 항상 멋진 소리를 제공했으며 이제는 훌륭한 수준이다. 또한 1,200만 화소 카메라와 f/1.8 렌즈를 뒷면에 갖추고 있다. 하지만 애플은 이전 모델에서 사랑받았던 광학 이미지 안정화를 희생했고 그 이유는 아마도 아이패드를 더 얇게 만들기 위한 것이었던 것 같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카메라가 아이폰 XS의 카메라만큼 뒤에 돌출되어 있다. 다행히 손으로 글씨를 쓰는 동안 태블릿이 흔들리지는 않는다.

돌출되어 있는 뒷면의 카메라

12.9인치 아이패드는 64GB 옵션이 999달러부터 시작되지만 필자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고급형은 1,899달러이고 심지어 199달러짜리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나 129달러짜리 2세대 애플 펜슬도 포함되어 있지 않다. "프로"의 가격이기 때문에 "프로"의 성능을 기대하게 된다.

2018 아이패드 프로 : 최고의 성능
비싼 가격에 부응하는 성능은 A12X 바이오닉 칩이 제공한다. 우리는 이미 아이폰 XS와 XR의 A12 바이오닉 칩에 깊은 인상을 받았으며 그 칩은 "그저" 6코어 CPU와 4코어 GPU를 갖추고 있을 뿐이다. 이 작은 괴물은 8코어 CPU와 7코어 GPU를 자랑하며 CPU의 8개 코어는 필요 시 동시에 동작할 수 있다. 애플은 이런 종류의 성능 덕분에 지난 해 판매된 휴대용 PC의 92%보다 더욱 강력하다고 주장하며 벤치마크에서도 어느 정도 입증되었다.

운영체제가 다른 디바이스의 벤치마크 결과를 비교하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음을 감안하고 봐야 한다.

이런 종류의 성능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인상적이지만 특히 애플이 쿨링 팬이 전혀 없고 약국 클립보다 조금 더 두꺼운 기기로 낼 수 있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 모든 성능이 배터리 사용 시간에 거의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는 점이다. 애플은 지난 해의 모델과 마찬가지로 약 10시간을 사용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테스트에서도 증명되었다. 현장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충전기 없이 하루 종일 글쓰기, 게임, 지루한 영화 보기를 수행했지만 저녁 무렵 배터리 잔량은 약 43%였다.

이것은 아마도 아이패드 프로에 한 번에 부하를 가할 수 있는 앱이 많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내년에 포토샵이 출시되면 RAW 파일을 어떻게 처리하는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 게임의 경우 포트나이트(Fortnite)와 문명 6(Civilization VI)가 이미 9.7인치 아이패드에서 원활하게 실행되며 아이패드 프로에서도 큰 차이는 없었다. 분명 아이패드 프로는 현재 애플이 비교하는 엑스박스 원S 게임의 성능에 근접하는 것을 지원하지 않고 있다. 게임이든 생산성이든 우리는 여전히 개발자들이 이를 한계까지 밀어붙일 수 있는 앱을 공개하기를 기다리고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