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4

"거품을 제거한 블록체인에는 무엇이 남을까"…한국 IDG, 블록체인 비즈니스 월드 2018 개최

이대영 기자 | ITWorld
블록체인 기술이 산업 전 영역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거래 정보를 기록한 장부를 중앙 서버가 아닌 네트워크의 모든 거래 참여자 사이에 공동으로 기록하고 관리하는 분산형 원장 기술인 블록체인은, 금융부터 물류, 유통, 보안, 의료, 공공 분야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산업 분야에서 가능성을 인정받으면서 올해 개념 증명을 마치고 실제 비즈니스 적용 단계에 들어섰다.

이에 한국IDG는 11월 14일 <블록체인 비즈니스 월드 2018(Blockchain Business World 2018)>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200여 명의 관련 전문가가 참석한 이번 컨퍼런스는 '블록체인 기술과 미래 비즈니스'라는 주제로 블록체인에 관한 최신 글로벌 트렌드와 산업별로 다양한 블록체인 적용 사례를 설명하는 자리였다.



키노트를 맡은 네비건트(Navigant) 수석 리서치 애널리스트 스튜어트 레이븐스는 "블록체인과 비즈니스의 미래(Blockchain and the future of business)"라는 주제로, 다양한 산업에서 적용되는 블록체인에 대해 설파했다. 레이븐스는 "오늘날 관계형 데이터베이스가 요구 사항을 충족시켰다면 블록체인은 사용할 필요가 없다. 블록체인은 옛날 문제를 다루는 것이 아니라 현재까지도 풀리지 않은 문제들을 해결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블록체인 사용사례는 각 산업별로 격차가 난다. 레이븐스는 PoP(Proof of Provenance, 수익 증명)과 PoC(Proof of Concept, 컨셉 증명) 단계를 구분해 설명했다.

에너지 거래, 상품 거래, 무역 금융 분야에서의 트랜잭션이 갖고 있는 문제점과 운송 및 물류 분야 공급망의 복잡성, 신재생 에너지 인증 문제나 어류 산업에서의 여러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PoP 단계에 접어들었으며, ID 관리나 지역사회 프로젝트, 공유 경제에서의 문제점 해결에 대해서는 PoC 단계라고 말했다.

특히 레이븐스는 "사용사례를 연구하면서 블록체인의 거품이 빠지는 것을 볼 수 있는데, 블록체인은 빠른 수익을 낼 수 있는 것이 아니며,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지원하는 다른 기술들을 가능케 하는 기술일 뿐이다. 따라서 자사의 블록체인은 현명하게 선택해야 한다. 하지만 쉽지 않다"고 경고했다.

이후 두번째 세션에서는 텍사스대학교 컴퓨터 사이언스 교수이자 하버드대학교 데이터 프라이버시 랩 방문교수인 머랫 칸타씨오글루 박사가 "Hybrid Blockchain Architectures"라는 주제로, 하이브리드 블록체인을 활용하는데, 데이터를 안전하게 공유하는 방법에 대해 설파한다.

이 세션에서 칸타씨오글루 박사는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빗 블록체인 개발의 차이와 함께 이더리움(Ethereum), 스마트컨트렉트(Smart Contracts)에 대한 심도깊은 내용을 다룰 예정이다.

세번째 세션부터는 각 산업별로 대표적인 사례를 담당했던 프로젝트 책임자들이 직접 설명해주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특히 블록체인의 대표적인 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컨테이너 물류의 글로벌 통합 업체인 머스크(Maersk)의 사례를 디지털 프로덕트 매니저인 샤이먼 킬러리치 베델이 강연을 맡았다.

베델은 운임 계산(Freight Calculation), 해상 보험(Marine Insurance), 인프라스트럭처 분야에서 실시한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대해 자세히 설명할 예정이다.

오후 세션에서는 다시 네비건트의 스튜어트 레이븐스가 에너지 산업에서의 블록체인 사례를 맡았으며, 위뱅크 핀테크 이노베이션 담당 헤드인 알란 고가 "텐센트가 세운 인터넷 전문은행 위뱅크의 블록체인 사례"에 대해 설파한다.

이후 맨텍의 OM 사업본부 이진현 이사는 "블록체인의 절친, 도커 컨테이너 이야기"라는 주제로 강연하며, 이후 로이드 레지스터 Food & Sustainability 담당 부사장 빈센트 두미젤이 "블록체인을 통한 식품 공급망의 혁신, 거품 또는 희망?"이라는 주제로 이번 컨퍼런스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한국 IDG 박형미 대표이사는 개회사에서 "국내 기업들의 블록체인에 대한 관심은 대부분 스터디 수준에 머물러 있었으나, 올해 초부터 블록체인 도입을 본격적으로 검토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해외에서는 이미 2년 전부터 블록체인에 주목해왔으며, 최근에는 개념증명(PoC) 및 파일럿 프로젝트를 끝낸 기업들이 실제 비즈니스 적용 단계에 들어섰다"면서,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 동향과 산업별 해외 선진 사례를 살펴보고 블록체인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비즈니스 관점의 활용 전략에 대해 논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8.11.14

"거품을 제거한 블록체인에는 무엇이 남을까"…한국 IDG, 블록체인 비즈니스 월드 2018 개최

이대영 기자 | ITWorld
블록체인 기술이 산업 전 영역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거래 정보를 기록한 장부를 중앙 서버가 아닌 네트워크의 모든 거래 참여자 사이에 공동으로 기록하고 관리하는 분산형 원장 기술인 블록체인은, 금융부터 물류, 유통, 보안, 의료, 공공 분야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산업 분야에서 가능성을 인정받으면서 올해 개념 증명을 마치고 실제 비즈니스 적용 단계에 들어섰다.

이에 한국IDG는 11월 14일 <블록체인 비즈니스 월드 2018(Blockchain Business World 2018)>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200여 명의 관련 전문가가 참석한 이번 컨퍼런스는 '블록체인 기술과 미래 비즈니스'라는 주제로 블록체인에 관한 최신 글로벌 트렌드와 산업별로 다양한 블록체인 적용 사례를 설명하는 자리였다.



키노트를 맡은 네비건트(Navigant) 수석 리서치 애널리스트 스튜어트 레이븐스는 "블록체인과 비즈니스의 미래(Blockchain and the future of business)"라는 주제로, 다양한 산업에서 적용되는 블록체인에 대해 설파했다. 레이븐스는 "오늘날 관계형 데이터베이스가 요구 사항을 충족시켰다면 블록체인은 사용할 필요가 없다. 블록체인은 옛날 문제를 다루는 것이 아니라 현재까지도 풀리지 않은 문제들을 해결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블록체인 사용사례는 각 산업별로 격차가 난다. 레이븐스는 PoP(Proof of Provenance, 수익 증명)과 PoC(Proof of Concept, 컨셉 증명) 단계를 구분해 설명했다.

에너지 거래, 상품 거래, 무역 금융 분야에서의 트랜잭션이 갖고 있는 문제점과 운송 및 물류 분야 공급망의 복잡성, 신재생 에너지 인증 문제나 어류 산업에서의 여러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PoP 단계에 접어들었으며, ID 관리나 지역사회 프로젝트, 공유 경제에서의 문제점 해결에 대해서는 PoC 단계라고 말했다.

특히 레이븐스는 "사용사례를 연구하면서 블록체인의 거품이 빠지는 것을 볼 수 있는데, 블록체인은 빠른 수익을 낼 수 있는 것이 아니며,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지원하는 다른 기술들을 가능케 하는 기술일 뿐이다. 따라서 자사의 블록체인은 현명하게 선택해야 한다. 하지만 쉽지 않다"고 경고했다.

이후 두번째 세션에서는 텍사스대학교 컴퓨터 사이언스 교수이자 하버드대학교 데이터 프라이버시 랩 방문교수인 머랫 칸타씨오글루 박사가 "Hybrid Blockchain Architectures"라는 주제로, 하이브리드 블록체인을 활용하는데, 데이터를 안전하게 공유하는 방법에 대해 설파한다.

이 세션에서 칸타씨오글루 박사는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빗 블록체인 개발의 차이와 함께 이더리움(Ethereum), 스마트컨트렉트(Smart Contracts)에 대한 심도깊은 내용을 다룰 예정이다.

세번째 세션부터는 각 산업별로 대표적인 사례를 담당했던 프로젝트 책임자들이 직접 설명해주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특히 블록체인의 대표적인 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컨테이너 물류의 글로벌 통합 업체인 머스크(Maersk)의 사례를 디지털 프로덕트 매니저인 샤이먼 킬러리치 베델이 강연을 맡았다.

베델은 운임 계산(Freight Calculation), 해상 보험(Marine Insurance), 인프라스트럭처 분야에서 실시한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대해 자세히 설명할 예정이다.

오후 세션에서는 다시 네비건트의 스튜어트 레이븐스가 에너지 산업에서의 블록체인 사례를 맡았으며, 위뱅크 핀테크 이노베이션 담당 헤드인 알란 고가 "텐센트가 세운 인터넷 전문은행 위뱅크의 블록체인 사례"에 대해 설파한다.

이후 맨텍의 OM 사업본부 이진현 이사는 "블록체인의 절친, 도커 컨테이너 이야기"라는 주제로 강연하며, 이후 로이드 레지스터 Food & Sustainability 담당 부사장 빈센트 두미젤이 "블록체인을 통한 식품 공급망의 혁신, 거품 또는 희망?"이라는 주제로 이번 컨퍼런스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한국 IDG 박형미 대표이사는 개회사에서 "국내 기업들의 블록체인에 대한 관심은 대부분 스터디 수준에 머물러 있었으나, 올해 초부터 블록체인 도입을 본격적으로 검토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해외에서는 이미 2년 전부터 블록체인에 주목해왔으며, 최근에는 개념증명(PoC) 및 파일럿 프로젝트를 끝낸 기업들이 실제 비즈니스 적용 단계에 들어섰다"면서,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 동향과 산업별 해외 선진 사례를 살펴보고 블록체인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비즈니스 관점의 활용 전략에 대해 논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