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1

아이패드 프로 체험해보니... 오랜만에 느끼는 “새로움”

Michael Simon | Macworld
애플이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를 공개했다. 애플의 발표가 있은 뒤, 새 아이패드 프로를 자세히 살펴볼 기회가 주어졌다. 후면에 애플 로고가 사라진 신형 아이패드 프로는 얼핏 잘 만든 경쟁 회사 제품으로 오인하기 좋은 모습이었다. 크롬 태블릿이나, 갤럭시 탭 S를 떠올릴 사람도 있을 것이다. 어쨌든 이 제품을 보고 첫눈에 아이패드나, 애플 제품일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심지어 손에 들어 보아도, 처음 보는 것 같은 낯선 모습에 당황하게 된다. 물론 다른 어떤 아이패드에 뒤지지 않을 만큼 잘 만들었고, 당혹스러울 만큼 가벼우며, 편안한 그립감을 자랑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형 아이패드 프로는 최근 모델들 보다는 초기 아이패드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적 요소를 가지고 있다. 그렇다고 나쁘다는 얘기는 아니다. 그저, 조금… 낯설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어쨌든 기본적으로는 신형 아이패드 프로 역시 세로 모드 우선 디바이스로 제작되었다.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는 기본적으로 전면이 모두 화면이다.

가장 큰 변화는 아이패드의 후면부와 측면이 이어지는 방식이다. 옛날 아이패드가 그러했듯, 모서리의 테이퍼가 사라지면서 5.9mm의 두께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게 되었다. 아이폰 XS같은 커브조차도 없다. 신형 아이패드 프로는 매우 얇지만 모서리 부분의 테이퍼가 없어 예전 모델들처럼 비현실적으로 얇다는 느낌은 주지 않는다. 물론 실제로는 신형 모델들이 9.7인치 아이패드보다 더 얇기 때문에 이는 기분 탓일 뿐이겠지만, 어쨌든 처음 들어 보았을 때 아이패드 특유의 그 익숙한 느낌은 없었다.

게다가 외관상으로도 상당히 다르다. 개인적으로 이번 디자인을 꽤 좋아하는 편이지만, 어쨌든 기존 아이패드 디자인으로부터 상당히 벗어난 모습이다. 예상했던 대로 베젤을 최소화 하여 카메라가 들어갈 자리만 간신히 남겨 두었고, 아이패드 사상 최초로 360도 회전이 가능해 져서 아무렇게나 편한 대로 아이패드를 들어도 정방향으로 스크린을 볼 수 있게 됐다.

사실 이는 아이패드뿐 아니라 애플 제품 중 최초이며, 매우 낯설게 느껴진다. 처음 아이패드 프로를 집어 들기 전에 어떤 방향이 ‘정방향’인지를 고민하느라 잠시 망설이기도 했다. 하지만 쓰다 보면 금새 익숙해질 것으로 생각된다. 단지 평생을 동서남북이 뚜렷한 전자기기를 사용해 왔다 보니, 어느 방향으로 들어도 상관 없는 전자 기기에 적응하는 데 시간이 좀 걸릴 뿐이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아이패드의 가속도계와 페이스 ID 카메라 덕분이다. 더 얇아진 베젤과 가벼워진 무게 덕분에 12.9인치 모델 마저도 긴 시간 들고 있어도 손이 피로해지지 않는다. 신형 아이패드의 위아래 없는(?) 디자인은 바로 여기서 빛을 발한다. 예전 아이패드들 같은 경우 홈 버튼이 어느 쪽에 있는지를 항상 신경 쓰면서 아이패드를 들어야 했기 때문에 들고있는 손가락과 팔 근육에 불필요한 긴장이 들어갔다. 그러나 새 아이패드의 경우 수 초 만에 가장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각도로 들 수 있었고 가장 큰 12.9인치 모델 조차도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동안 내내 한 번도 내려놓을 필요 없이 편하게 들고 있을 수 있었다.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오른쪽)은 구형 모델에 비하면 정말 작아 보인다.

사이즈도 그런 점에서 도움이 됐다. 특히 큰 모델들에서 말이다. 사실 멀리서 봤을 때는 12.9인치 모델을 11인치 모델로 착각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두 모델을 나란히 놓고 나서야 12.9인치가 얼마나 큰지가 체감이 됐다. 두 모델 모두 물리적 부피나 시각적 효과로 인해 실제 크기보다 훨씬 작아 보인다. 아이폰 X가 아이폰 8 플러스보다 훨씬 작게 느껴지는 것처럼 말이다.

아이폰 X와 마찬가지로, 아이패드의 전면부 역시 디스플레이로 꽉 차 있다. 아이폰 XR에서 사용된 리퀴드 레티나 LCD 디스플레이다. 프로모션(ProMotion) 및 트루 톤(True Tone) 기능을 사용할 수 있으며, 빛이 강하고 그림자가 길게 지는 곳에서도 아이폰XR 만큼이나 밝고 선명한 스크린을 보여 주었다. 이 정도 사이즈의 OLED 디스플레이가 나오려면 아직 상당한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 전까지는 아이패드 프로의 LCD 디스플레이가 최선의 선택일 거서 같다.

자석의 힘이 가능케 한 창작의 세계
아이패드 프로의 가장 큰 내부적 변화는 라이트닝 케이블에서 USB-C로의 전환이다. 이제 아이패드에도 맥에서 하던 것과 동일한 방식으로 주변 기기를 연결할 수 있다. 여기에는 5K 모니터도 포함 된다. 그러나 한 애플 관계자에 따르면 5K 모니터 연결을 위해서는 디스플레이포트(DisplayPort)를 사용해야만 하며, USB-C나 HDMI는 사용할 수 없다고 한다.

아이패드 프로를 USC-C를 통해 5K 모니터와 연결할 수 있다.

아이패드 프로와 함께 판매되는 애플 펜슬은 아이패드 상단(또는 측면)에 자석으로 부착하여 고정할 수 있다. 이제 애플 펜슬을 잃어 버릴 위험이 조금은 줄어든 것이다. 또한 아이패드에 부착하면 자동으로 충전이 되기 때문에 라이트닝 포트에서 빠져 나와 있다고 해서 배터리가 닳을까 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자력이 그렇게 강하지는 않아서, 가방에 넣고 이리 저리 흔들릴 경우 펜슬이 떨어져 나올 수도 있지만, 최소한 손에 들고 사용하는 상태에서는 충분하다. 또한 펜슬의 자석으로 된 모서리 부분에는 터치 가능한 영역이 있어 그림을 그릴 때 단순히 터치를 하는 것만으로도 그림 그리기 도구를 바꿀 수 있다. 이 기능은 일반적으로 유용하게 쓰이기 보다는 일종의 보너스에 가깝다. 애플 펜슬을 들고 있으면 이 납작한 모서리 부분이 눈에 띄는데, 그다지 거슬리는 것은 아니고 약간 스케치용 연필 같은 느낌을 준다.

스마트 키보드 역시 신형 아이패드 프로를 위해 새롭게 변신했다. 영화를 보거나 다양한 작업을 할 수 있도록 각도 조절이 더욱 세분화 됐다. 타이핑 할 때 느낌은 예전 모델과 동일하지만, 덮었을 때 두께는 훨씬 얇다. 또한 아이패드 곳곳에 배치된 자석 덕분에 홀더에 끼울 때에도 위, 아래를 구분할 필요가 없어졌다.

새로운 디자인 가능케 한 페이스 ID
한편, 신형 아이패드 프로에는 1,200만 화소 후면 카메라가 사용됐다. 그러나 더욱 인상 깊은 변화는 전면부 카메라에서 찾아볼 수 있다. 애플은 신형 아이패드 프로에 아이폰 X의 트루뎁스 카메라를 사용하여 페이스 ID, 애니모티콘, 인물 사진 모드 등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카메라 위치는 여전히 상단부이지만, 거꾸로 뒤집어도 페이스 아이디를 사용할 수 있다. 직접 내 얼굴을 등록해 페이스 ID를 사용해 볼 수는 없었지만, 현장에 나와 있던 애플 관계자가 자신의 얼굴로 페이스 ID를 사용해 기기를 잠금 해제 하는 것을 시연했는데 모든 각도에서 막힘 없이 기능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단, 홈 버튼이 사라졌기 때문에 가끔 랜드스케이프 모드로 전환할 때 나도 모르게 카메라 렌즈 위로 엄지손가락을 올리게 되는 일이 있었다. 물론 똑똑한 아이패드가 이 사실을 금새 지적해 주었지만 말이다.

페이스 ID는 이미 많은 이들이 예상했던 기능임에도 불구하고 신형 아이패드 프로에서 가장 중요한 기능이라고 꼽을 만하다. 페이스ID가 없었다면 새로운 아이패드 디자인은 절대 불가능했을 것이다. 페이스ID 덕분에 홈 버튼이 차지하던 면적을 스크린 면적으로 확보 하면서도 지문 인식만큼이나 안전한 잠금 해제가 가능해 졌으니 말이다. 팀 북은 아이패드 프로를 가리켜 애플이 항상 만들고자 했던 바로 그 아이패드라고 말한 바 있으며, 페이스ID야 말로 이를 가능케 한 일등 공신이었다.

라이트닝이 아닌 USB-C다.

또한 신형 아이패드는 A12X 프로세서를 사용하였으며 최대 1TB 스토리지와 4대의 스피커, 5대의 마이크, 그리고 (2010년 첫 모델에서부터 줄곧 강조해 온) “최대 10시간”까지 지속되는 배터리를 장착하고 있다. 신형 아이패드 프로라고 해서 모든 게 다 변한 건 아닌가 보다. editor@itworld.cok.r
 

2018.11.01

아이패드 프로 체험해보니... 오랜만에 느끼는 “새로움”

Michael Simon | Macworld
애플이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를 공개했다. 애플의 발표가 있은 뒤, 새 아이패드 프로를 자세히 살펴볼 기회가 주어졌다. 후면에 애플 로고가 사라진 신형 아이패드 프로는 얼핏 잘 만든 경쟁 회사 제품으로 오인하기 좋은 모습이었다. 크롬 태블릿이나, 갤럭시 탭 S를 떠올릴 사람도 있을 것이다. 어쨌든 이 제품을 보고 첫눈에 아이패드나, 애플 제품일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심지어 손에 들어 보아도, 처음 보는 것 같은 낯선 모습에 당황하게 된다. 물론 다른 어떤 아이패드에 뒤지지 않을 만큼 잘 만들었고, 당혹스러울 만큼 가벼우며, 편안한 그립감을 자랑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형 아이패드 프로는 최근 모델들 보다는 초기 아이패드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적 요소를 가지고 있다. 그렇다고 나쁘다는 얘기는 아니다. 그저, 조금… 낯설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어쨌든 기본적으로는 신형 아이패드 프로 역시 세로 모드 우선 디바이스로 제작되었다.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는 기본적으로 전면이 모두 화면이다.

가장 큰 변화는 아이패드의 후면부와 측면이 이어지는 방식이다. 옛날 아이패드가 그러했듯, 모서리의 테이퍼가 사라지면서 5.9mm의 두께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게 되었다. 아이폰 XS같은 커브조차도 없다. 신형 아이패드 프로는 매우 얇지만 모서리 부분의 테이퍼가 없어 예전 모델들처럼 비현실적으로 얇다는 느낌은 주지 않는다. 물론 실제로는 신형 모델들이 9.7인치 아이패드보다 더 얇기 때문에 이는 기분 탓일 뿐이겠지만, 어쨌든 처음 들어 보았을 때 아이패드 특유의 그 익숙한 느낌은 없었다.

게다가 외관상으로도 상당히 다르다. 개인적으로 이번 디자인을 꽤 좋아하는 편이지만, 어쨌든 기존 아이패드 디자인으로부터 상당히 벗어난 모습이다. 예상했던 대로 베젤을 최소화 하여 카메라가 들어갈 자리만 간신히 남겨 두었고, 아이패드 사상 최초로 360도 회전이 가능해 져서 아무렇게나 편한 대로 아이패드를 들어도 정방향으로 스크린을 볼 수 있게 됐다.

사실 이는 아이패드뿐 아니라 애플 제품 중 최초이며, 매우 낯설게 느껴진다. 처음 아이패드 프로를 집어 들기 전에 어떤 방향이 ‘정방향’인지를 고민하느라 잠시 망설이기도 했다. 하지만 쓰다 보면 금새 익숙해질 것으로 생각된다. 단지 평생을 동서남북이 뚜렷한 전자기기를 사용해 왔다 보니, 어느 방향으로 들어도 상관 없는 전자 기기에 적응하는 데 시간이 좀 걸릴 뿐이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아이패드의 가속도계와 페이스 ID 카메라 덕분이다. 더 얇아진 베젤과 가벼워진 무게 덕분에 12.9인치 모델 마저도 긴 시간 들고 있어도 손이 피로해지지 않는다. 신형 아이패드의 위아래 없는(?) 디자인은 바로 여기서 빛을 발한다. 예전 아이패드들 같은 경우 홈 버튼이 어느 쪽에 있는지를 항상 신경 쓰면서 아이패드를 들어야 했기 때문에 들고있는 손가락과 팔 근육에 불필요한 긴장이 들어갔다. 그러나 새 아이패드의 경우 수 초 만에 가장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각도로 들 수 있었고 가장 큰 12.9인치 모델 조차도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동안 내내 한 번도 내려놓을 필요 없이 편하게 들고 있을 수 있었다.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오른쪽)은 구형 모델에 비하면 정말 작아 보인다.

사이즈도 그런 점에서 도움이 됐다. 특히 큰 모델들에서 말이다. 사실 멀리서 봤을 때는 12.9인치 모델을 11인치 모델로 착각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두 모델을 나란히 놓고 나서야 12.9인치가 얼마나 큰지가 체감이 됐다. 두 모델 모두 물리적 부피나 시각적 효과로 인해 실제 크기보다 훨씬 작아 보인다. 아이폰 X가 아이폰 8 플러스보다 훨씬 작게 느껴지는 것처럼 말이다.

아이폰 X와 마찬가지로, 아이패드의 전면부 역시 디스플레이로 꽉 차 있다. 아이폰 XR에서 사용된 리퀴드 레티나 LCD 디스플레이다. 프로모션(ProMotion) 및 트루 톤(True Tone) 기능을 사용할 수 있으며, 빛이 강하고 그림자가 길게 지는 곳에서도 아이폰XR 만큼이나 밝고 선명한 스크린을 보여 주었다. 이 정도 사이즈의 OLED 디스플레이가 나오려면 아직 상당한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 전까지는 아이패드 프로의 LCD 디스플레이가 최선의 선택일 거서 같다.

자석의 힘이 가능케 한 창작의 세계
아이패드 프로의 가장 큰 내부적 변화는 라이트닝 케이블에서 USB-C로의 전환이다. 이제 아이패드에도 맥에서 하던 것과 동일한 방식으로 주변 기기를 연결할 수 있다. 여기에는 5K 모니터도 포함 된다. 그러나 한 애플 관계자에 따르면 5K 모니터 연결을 위해서는 디스플레이포트(DisplayPort)를 사용해야만 하며, USB-C나 HDMI는 사용할 수 없다고 한다.

아이패드 프로를 USC-C를 통해 5K 모니터와 연결할 수 있다.

아이패드 프로와 함께 판매되는 애플 펜슬은 아이패드 상단(또는 측면)에 자석으로 부착하여 고정할 수 있다. 이제 애플 펜슬을 잃어 버릴 위험이 조금은 줄어든 것이다. 또한 아이패드에 부착하면 자동으로 충전이 되기 때문에 라이트닝 포트에서 빠져 나와 있다고 해서 배터리가 닳을까 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자력이 그렇게 강하지는 않아서, 가방에 넣고 이리 저리 흔들릴 경우 펜슬이 떨어져 나올 수도 있지만, 최소한 손에 들고 사용하는 상태에서는 충분하다. 또한 펜슬의 자석으로 된 모서리 부분에는 터치 가능한 영역이 있어 그림을 그릴 때 단순히 터치를 하는 것만으로도 그림 그리기 도구를 바꿀 수 있다. 이 기능은 일반적으로 유용하게 쓰이기 보다는 일종의 보너스에 가깝다. 애플 펜슬을 들고 있으면 이 납작한 모서리 부분이 눈에 띄는데, 그다지 거슬리는 것은 아니고 약간 스케치용 연필 같은 느낌을 준다.

스마트 키보드 역시 신형 아이패드 프로를 위해 새롭게 변신했다. 영화를 보거나 다양한 작업을 할 수 있도록 각도 조절이 더욱 세분화 됐다. 타이핑 할 때 느낌은 예전 모델과 동일하지만, 덮었을 때 두께는 훨씬 얇다. 또한 아이패드 곳곳에 배치된 자석 덕분에 홀더에 끼울 때에도 위, 아래를 구분할 필요가 없어졌다.

새로운 디자인 가능케 한 페이스 ID
한편, 신형 아이패드 프로에는 1,200만 화소 후면 카메라가 사용됐다. 그러나 더욱 인상 깊은 변화는 전면부 카메라에서 찾아볼 수 있다. 애플은 신형 아이패드 프로에 아이폰 X의 트루뎁스 카메라를 사용하여 페이스 ID, 애니모티콘, 인물 사진 모드 등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카메라 위치는 여전히 상단부이지만, 거꾸로 뒤집어도 페이스 아이디를 사용할 수 있다. 직접 내 얼굴을 등록해 페이스 ID를 사용해 볼 수는 없었지만, 현장에 나와 있던 애플 관계자가 자신의 얼굴로 페이스 ID를 사용해 기기를 잠금 해제 하는 것을 시연했는데 모든 각도에서 막힘 없이 기능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단, 홈 버튼이 사라졌기 때문에 가끔 랜드스케이프 모드로 전환할 때 나도 모르게 카메라 렌즈 위로 엄지손가락을 올리게 되는 일이 있었다. 물론 똑똑한 아이패드가 이 사실을 금새 지적해 주었지만 말이다.

페이스 ID는 이미 많은 이들이 예상했던 기능임에도 불구하고 신형 아이패드 프로에서 가장 중요한 기능이라고 꼽을 만하다. 페이스ID가 없었다면 새로운 아이패드 디자인은 절대 불가능했을 것이다. 페이스ID 덕분에 홈 버튼이 차지하던 면적을 스크린 면적으로 확보 하면서도 지문 인식만큼이나 안전한 잠금 해제가 가능해 졌으니 말이다. 팀 북은 아이패드 프로를 가리켜 애플이 항상 만들고자 했던 바로 그 아이패드라고 말한 바 있으며, 페이스ID야 말로 이를 가능케 한 일등 공신이었다.

라이트닝이 아닌 USB-C다.

또한 신형 아이패드는 A12X 프로세서를 사용하였으며 최대 1TB 스토리지와 4대의 스피커, 5대의 마이크, 그리고 (2010년 첫 모델에서부터 줄곧 강조해 온) “최대 10시간”까지 지속되는 배터리를 장착하고 있다. 신형 아이패드 프로라고 해서 모든 게 다 변한 건 아닌가 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