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
2018.10.30

10월 31일 애플 행사에서 가장 기대되는 신제품 예측하기

Jason Cross | Macworld
2주 전 애플은 10월 30일 미국 뉴욕시 브루클린에서 개최되는 새로운 행사를 알리는 알록달록한 초대장을 발송했다. 초대장에는 애플의 상징인 사과 모양 로고가 다양한 무늬와 스타일로 그려져 있다.

본 행사가 시작될 때까지 애플이 어떤 신제품을 발표할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주요 제품이 출시되기 전에는 항상 여러 가지 소문과 근거가 되는 정보 유출이 있었다. 초대장과 장소 역시 단서를 제공하는 요소다. 10월 30일에 애플이 공개하리라고 예상되는 신제품 정보를 모았다.

10월 30일 행사 시청 방법
애플은 이벤트 페이지에서 실시간으로 행사를 스트리밍한다. 미국 동부 표준시 기준 오전 10시에 중계를 시작하니, 그때까지 로그인하면 된다. 맥이나 IOS 기기에서 사파리로, 또는 윈도우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엣지 브라우저로 시청할 수 있다. 애플 TV에서는 애플 이벤트 앱으로 시청한다.

신형 아이패드 프로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가 있다면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 2종일 것이다. 최근 소문에 따르면, 아이폰 X같은 스타일의 얇은 베젤이 디스플레이 주변을 감싸고, 모서리는 곡선이며, 터치ID 공간이 별도로 없다고 한다. 여기에 트루뎁스 모듈과 페이스ID가 추가된다.

베젤은 아이폰보다 조금 더 넓어서 트루뎁스 모듈 수납용 노치가 따로 필요하지 않다. 가장 최근 알려진 바에 따르면, 페이스ID 설정을 완료하기 위해서 아이패드를 세로 방향으로 잡아야 하지만, 작동은 세로든 가로든 양쪽 모두에서 된다고 한다.

이렇게 중요한 디자인 변경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디스플레이는 4:3 비율일 것으로 예측된다. 다 길거나 폭이 좁은 OLED 디스플레이는 지나치게 비싸기 때문에 아마도 120Hz 프로모션 LCD 디스플레이가 탑재될 가능성이 크다.

또 다른 소문은 USB-C타입을 탑재하기 위해 라이트닝 커넥터를 뺀다는 것이다. 이 경우 아이패드가 선더볼트 3을 지원하는 외부 모니터에서 HDR로 최대 4K 영상을 재생할 수 있다. 현재의 스마트 커넥터를 대체하기 위해 아이패드 뒷면에 새 자기 커넥터가 있다는 소문도 있다. 스마트 키보드나 다른 액세서리를 연결할 때 사용될 것이다.

아이패드 프로 칩 정보는 알려진 바가 없지만, 아이폰 XS와 XR에서 A12 바이오닉 칩을 쓰고 있기 때문에 같은 제품이거나, 조금 더 성능이 향상된 A12X 변형 칩일 가능성이 높다.

애플 펜슬 신형
아이패드 프로가 USB-C로 바뀌면, 당연히 새로운 애플 펜슬도 나와야 한다. 현재의 애플 펜슬은 라이트닝 커넥터로 충전하기 때문이다. 아이패드 프로에 라이트닝 커넥터가 사라지면 현재 판매되는 애플 펜슬을 충전할 도리가 없다.

신형 애플 펜슬에 대한 소문은 많지 않지만, 새로운 충전 방법에 대한 내용은 있다. 아마도 자기형 커넥터에 부착하는 새로운 디자인이나 제스처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압력 감도, 정확도, 대기 시간을 개선할 수도 있지만, 기존 제품도 이미 상당히 우수한 수준이다.

 


애플 펜슬 제스처는 맥락이나 상황에 맞는 메뉴를 제공하는 버튼 형태로 나타날 수도 있다. 버튼을 통해 브러쉬 사이즈나 색상을 조절할 수 있을 것이다. 앱 개발자도 버튼에 들어갈 기능을 개발할 수 있다. 아마 와콤 태블릿을 사용해온 제작자라면 익숙한 형태일 것이다. 와콤의 스타일러스 펜은 지난 몇 년 간 비슷한 형태로 만들어졌다.

 


애플 펜슬 2에 어떤 기능이 들어갈지 정확하지는 않다.

신형 맥북
애플이 12인치 맥북과 13인치 맥북 에어를 합쳐 더 얇고 가벼운 맥북으로 교체할 것이라는 소문이 있었다. 맥북 프로보다 저렴하게 맥북 및 에어와 비슷한 디자인을 갖춘 제품일 것이라는 정도뿐이었다.

특히 하드웨어 면에서 위스키 레이크 세대의 새로운 인텔 프로세서, 터치ID 등의 소문이 있었다. 내부에는 T2칩이나 더 새로운 T3 칩이 필요할 것이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도 사용자들이 바라는 사양이다. 맥북 에어는 레티나가 적용되지 않은 애플 제품이고 몇 년 간 대대적인 업그레이드가 없었기 때문이다.

맥북과 맥북 프로처럼, 맥세이프 충전이 적용되고 USB-A 포트를 모두 USB-C로 대체할 예정이다.

업그레이드된 아이맥
사양이 뒤떨어진 아이맥도 업데이트될 때가 되었다. 새로운 디자인보다는 8세대 인텔 칩, 다양한 저장 공간별 옵션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맥 미니
새로운 맥북과 함께 맥 미니까지 업데이트될 것이라는 소문이 있었다. 맥 미니는 마지막으로 발표된 지 4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애플 판매 페이지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제품이다.

새로운 맥 미니는 요즘에도 여전히 맥 미니를 사용하는 전문가나 애호가 층에 초점을 맞췄다고 한다. 기존 모니터나 키보드를 고집하는 ‘스위처’ 사용자를 위한 단순하고 저렴한 맥이 아니라, 파일 서버, 플렉스 서버로 사용하거나 소프트웨어 빌드를 생성하는 개발자를 타깃으로 하는 것이다.

아이패드 미니
아이패드 미니 4는 아직 판매되고 있지만, 확실히 오래 된 느낌이 든다. A8 프로세서를 사용하는 3년 된 아이패드 미니는 399달러부터 구입할 수 있다. 신형 아이패드보다 더 비싸다.

 


이제 아이패드 미니도 업데이트되거나 단종되거나를 결정할 때가 되었다. 애널리스트 밍 치 쿠오가 아이패드 미니에 대한 예측을 내놓은 바 있지만, 이를 뒷받침하는 다른 소문이 없었고, 10월 30일이나 내년에 발매될지도 사실은 의문이 든다. 쿠오는 새로운 아이패드 미니가 저가형 디스플레이와 새로운 프로세서를 탑재할 것으로 추측했으나, 소문은 이게 전부이며 신형 9.7인치 아이패드처럼 애플 펜슬을 지원할지 여부도 아직 알 수 없다.

에어파워
여전히 애플의 멀티 기기 무선 충전 패드를 기다리는 사용자가 많지만, 상황은 쉽지 않아 보인다. 10월 30일에 에어파워의 가격과 출시일이 발표될지도 정확하지 않다. 에어파워가 연내에 출시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신형 에어팟
애플은 2세대 에어팟을 작업하고 있다고 한다. 가장 중요한 개선은 이어폰을 두드리지 않아도 “헤이, 시리”라는 명령어를 알아들을 수 있게 되는 발전이다. 그러나 10월 30일 행사가 2세대 에어팟을 위한 무대라고는 생각되지 않으며, 제조 업체나 관련 부처에서도 소식이 유출된 바가 없다. 2세대 에어팟은 내년 봄 행사에 출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소프트웨어

 


“더 많은 것이 있다”는 안내말과 알록달록 다채로운 색과 형태의 사과 모양 로고를 보아서는 창조적인 작업에 10월 30일 행사의 핵심이 있을 것 같다. 아이패드, 애플 펜슬은 발매가 거의 유력하지만, 새로운 소프트웨어의 가능성도 있다.

어도비는 이달 중순 2019년에 실제 포토샵 소프트웨어를 아이패드에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어도비 관리자가 무대 위에서 포토샵 소프트웨어를 시연할 가능성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아이패드에서 기다려왔던 창조적인 애플리케이션은 포토샵 말고도 많다. 애플이 아이패드용 파이널 컷 프로(Final Cut Pro)를 발표할 수 있을까? 개발자를 위한 XCode는 어떤가? 아이패드에 승선하게 될 맥용 서드파티 전문가 콘텐츠 제작 앱도 기다려진다. editor@itworld.co.kr  


iOS
2018.10.30

10월 31일 애플 행사에서 가장 기대되는 신제품 예측하기

Jason Cross | Macworld
2주 전 애플은 10월 30일 미국 뉴욕시 브루클린에서 개최되는 새로운 행사를 알리는 알록달록한 초대장을 발송했다. 초대장에는 애플의 상징인 사과 모양 로고가 다양한 무늬와 스타일로 그려져 있다.

본 행사가 시작될 때까지 애플이 어떤 신제품을 발표할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주요 제품이 출시되기 전에는 항상 여러 가지 소문과 근거가 되는 정보 유출이 있었다. 초대장과 장소 역시 단서를 제공하는 요소다. 10월 30일에 애플이 공개하리라고 예상되는 신제품 정보를 모았다.

10월 30일 행사 시청 방법
애플은 이벤트 페이지에서 실시간으로 행사를 스트리밍한다. 미국 동부 표준시 기준 오전 10시에 중계를 시작하니, 그때까지 로그인하면 된다. 맥이나 IOS 기기에서 사파리로, 또는 윈도우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엣지 브라우저로 시청할 수 있다. 애플 TV에서는 애플 이벤트 앱으로 시청한다.

신형 아이패드 프로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가 있다면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 2종일 것이다. 최근 소문에 따르면, 아이폰 X같은 스타일의 얇은 베젤이 디스플레이 주변을 감싸고, 모서리는 곡선이며, 터치ID 공간이 별도로 없다고 한다. 여기에 트루뎁스 모듈과 페이스ID가 추가된다.

베젤은 아이폰보다 조금 더 넓어서 트루뎁스 모듈 수납용 노치가 따로 필요하지 않다. 가장 최근 알려진 바에 따르면, 페이스ID 설정을 완료하기 위해서 아이패드를 세로 방향으로 잡아야 하지만, 작동은 세로든 가로든 양쪽 모두에서 된다고 한다.

이렇게 중요한 디자인 변경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디스플레이는 4:3 비율일 것으로 예측된다. 다 길거나 폭이 좁은 OLED 디스플레이는 지나치게 비싸기 때문에 아마도 120Hz 프로모션 LCD 디스플레이가 탑재될 가능성이 크다.

또 다른 소문은 USB-C타입을 탑재하기 위해 라이트닝 커넥터를 뺀다는 것이다. 이 경우 아이패드가 선더볼트 3을 지원하는 외부 모니터에서 HDR로 최대 4K 영상을 재생할 수 있다. 현재의 스마트 커넥터를 대체하기 위해 아이패드 뒷면에 새 자기 커넥터가 있다는 소문도 있다. 스마트 키보드나 다른 액세서리를 연결할 때 사용될 것이다.

아이패드 프로 칩 정보는 알려진 바가 없지만, 아이폰 XS와 XR에서 A12 바이오닉 칩을 쓰고 있기 때문에 같은 제품이거나, 조금 더 성능이 향상된 A12X 변형 칩일 가능성이 높다.

애플 펜슬 신형
아이패드 프로가 USB-C로 바뀌면, 당연히 새로운 애플 펜슬도 나와야 한다. 현재의 애플 펜슬은 라이트닝 커넥터로 충전하기 때문이다. 아이패드 프로에 라이트닝 커넥터가 사라지면 현재 판매되는 애플 펜슬을 충전할 도리가 없다.

신형 애플 펜슬에 대한 소문은 많지 않지만, 새로운 충전 방법에 대한 내용은 있다. 아마도 자기형 커넥터에 부착하는 새로운 디자인이나 제스처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압력 감도, 정확도, 대기 시간을 개선할 수도 있지만, 기존 제품도 이미 상당히 우수한 수준이다.

 


애플 펜슬 제스처는 맥락이나 상황에 맞는 메뉴를 제공하는 버튼 형태로 나타날 수도 있다. 버튼을 통해 브러쉬 사이즈나 색상을 조절할 수 있을 것이다. 앱 개발자도 버튼에 들어갈 기능을 개발할 수 있다. 아마 와콤 태블릿을 사용해온 제작자라면 익숙한 형태일 것이다. 와콤의 스타일러스 펜은 지난 몇 년 간 비슷한 형태로 만들어졌다.

 


애플 펜슬 2에 어떤 기능이 들어갈지 정확하지는 않다.

신형 맥북
애플이 12인치 맥북과 13인치 맥북 에어를 합쳐 더 얇고 가벼운 맥북으로 교체할 것이라는 소문이 있었다. 맥북 프로보다 저렴하게 맥북 및 에어와 비슷한 디자인을 갖춘 제품일 것이라는 정도뿐이었다.

특히 하드웨어 면에서 위스키 레이크 세대의 새로운 인텔 프로세서, 터치ID 등의 소문이 있었다. 내부에는 T2칩이나 더 새로운 T3 칩이 필요할 것이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도 사용자들이 바라는 사양이다. 맥북 에어는 레티나가 적용되지 않은 애플 제품이고 몇 년 간 대대적인 업그레이드가 없었기 때문이다.

맥북과 맥북 프로처럼, 맥세이프 충전이 적용되고 USB-A 포트를 모두 USB-C로 대체할 예정이다.

업그레이드된 아이맥
사양이 뒤떨어진 아이맥도 업데이트될 때가 되었다. 새로운 디자인보다는 8세대 인텔 칩, 다양한 저장 공간별 옵션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맥 미니
새로운 맥북과 함께 맥 미니까지 업데이트될 것이라는 소문이 있었다. 맥 미니는 마지막으로 발표된 지 4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애플 판매 페이지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제품이다.

새로운 맥 미니는 요즘에도 여전히 맥 미니를 사용하는 전문가나 애호가 층에 초점을 맞췄다고 한다. 기존 모니터나 키보드를 고집하는 ‘스위처’ 사용자를 위한 단순하고 저렴한 맥이 아니라, 파일 서버, 플렉스 서버로 사용하거나 소프트웨어 빌드를 생성하는 개발자를 타깃으로 하는 것이다.

아이패드 미니
아이패드 미니 4는 아직 판매되고 있지만, 확실히 오래 된 느낌이 든다. A8 프로세서를 사용하는 3년 된 아이패드 미니는 399달러부터 구입할 수 있다. 신형 아이패드보다 더 비싸다.

 


이제 아이패드 미니도 업데이트되거나 단종되거나를 결정할 때가 되었다. 애널리스트 밍 치 쿠오가 아이패드 미니에 대한 예측을 내놓은 바 있지만, 이를 뒷받침하는 다른 소문이 없었고, 10월 30일이나 내년에 발매될지도 사실은 의문이 든다. 쿠오는 새로운 아이패드 미니가 저가형 디스플레이와 새로운 프로세서를 탑재할 것으로 추측했으나, 소문은 이게 전부이며 신형 9.7인치 아이패드처럼 애플 펜슬을 지원할지 여부도 아직 알 수 없다.

에어파워
여전히 애플의 멀티 기기 무선 충전 패드를 기다리는 사용자가 많지만, 상황은 쉽지 않아 보인다. 10월 30일에 에어파워의 가격과 출시일이 발표될지도 정확하지 않다. 에어파워가 연내에 출시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신형 에어팟
애플은 2세대 에어팟을 작업하고 있다고 한다. 가장 중요한 개선은 이어폰을 두드리지 않아도 “헤이, 시리”라는 명령어를 알아들을 수 있게 되는 발전이다. 그러나 10월 30일 행사가 2세대 에어팟을 위한 무대라고는 생각되지 않으며, 제조 업체나 관련 부처에서도 소식이 유출된 바가 없다. 2세대 에어팟은 내년 봄 행사에 출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소프트웨어

 


“더 많은 것이 있다”는 안내말과 알록달록 다채로운 색과 형태의 사과 모양 로고를 보아서는 창조적인 작업에 10월 30일 행사의 핵심이 있을 것 같다. 아이패드, 애플 펜슬은 발매가 거의 유력하지만, 새로운 소프트웨어의 가능성도 있다.

어도비는 이달 중순 2019년에 실제 포토샵 소프트웨어를 아이패드에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어도비 관리자가 무대 위에서 포토샵 소프트웨어를 시연할 가능성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아이패드에서 기다려왔던 창조적인 애플리케이션은 포토샵 말고도 많다. 애플이 아이패드용 파이널 컷 프로(Final Cut Pro)를 발표할 수 있을까? 개발자를 위한 XCode는 어떤가? 아이패드에 승선하게 될 맥용 서드파티 전문가 콘텐츠 제작 앱도 기다려진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