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윈도우 10 10월 업데이트 원인 밝혀"...참가자 프로그램 베타 내부 재배포

Mark Hachman | PCWorld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참가자 프로그램 베타 사용자를 대상으로 2018년 10월 업데이트 재배포에 나선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업데이트 과정에서 원드라이브를 포함, 새로운 폴더 위치로 파일을 리디렉션하면서 윈도우가 파일을 삭제하는 버그가 발견된 후 조기 배포를 일시 중단했었다.

2018년 10월 윈도우 10 업데이트는 10월 2일 서피스 행사에서 발표됐다. 자동 실행 업그레이드는 10월 9일부터로 예정되어 있었고, 수동 다운로드는 그 이전에도 가능했다. 그러나 며칠 후 설치 프로세스 중 파일이 삭제되는 사례가 보고되면서 업데이트 일정이 취소되기에 이르렀다.

윈도우 서비스 및 프로그램 관리 책임자인 존 케이블은 10월 9일 블로그를 통해 이번 데이터 삭제 오류를 겪은 사용자는 조기 수동 다운로더 전체의 단 1/100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 7억 명이 윈도우 10 기기를 사용하는 상황에서, 오류가 발견되고 수정되지 않은 채 공식 배포됐을 경우 70만 명이 데이터 피해를 입을 수 있었다.

케이블은 모든 데이터 손실 사례를 살폈고 알려진 문제도 모두 업데이트에 나섰으며 10월 업데이트를 다시 참가자 프로그램에 공개해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가적인 문제가 없다는 것을 확인한 후 공식 배포에 들어가겠다”는 것이다.

케이블은 데이터 손실 피해를 입은 사용자에게 마이크로소프트 공식 지원 부서에 문의해 데이터를 복구하라고 권고했다. 데이터는 삭제된 것으로 표시되지만 물리적으로 지워진 것이 아니므로 복구할 수 있다. 그러나 피해 사용자에게 가장 적합한 조언은 손실된 데이터 위에 재설치 등으로 다른 데이터를 덮어 씌워 손실될 위험을 줄이기 위해 영향을 받는 기기를 가능한 적게 사용하는 것이다.

데이터 손실은 그 자체로 엄청난 재앙이며, 백업본을 가지고 있을 경우라고 하더라도 큰 사고다. 사용자가 데이터 손실 피해를 입을 확률은 낮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이크로소프트와 윈도우 10의 평판을 훼손하기에는 충분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피드백 허브를 개선해 상황을 개선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시스템 개선 이전에 실질적 피해를 입는 것은 사용자다.

2018년 10월 윈도우 10, 무엇이 문제였나
케이블은 이번 오류 사후 검사의 결과 중 일부로 데이터 손실 문제가 폴더 리디렉션(Known Folder Redirection)이라는 윈도우 기능에 원인이 있다고 밝혔다. 윈도우 10이 인식한 문서나 사진 같은 폴더가 원드라이브로 마이그레이션되어 로컬 스토리지의 콘텐츠를 클라우드에 저장하는 알려진 폴더 마이그레이션(Known Folder Migration)이라는 기능과 유사하다.

알려진 폴더 리디렉션(Known Folder Redirection)은 폴더 마이그레이션과는 약간 다른데, 로컬 폴더가 원드라이브 클라우드에 있는 같은 폴더로 인식될 때 발생한다. 그러나 KFR이 실제로 콘텐츠를 새로운 곳으로 이동하지는 않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원 페이지에서 KFR과 KFM간의 차이를 설명한다.

그러나 윈도우가 이 둘을 착각한다는 점이 알려졌다. 2018년 4월 업데이트에서 KFR을 통해 알려진 폴더와 중복되는 빈 폴더가 생성됐는데, 10월 업데이트에서는 이 빈 폴더를 지우게 된 것이고, 새로 만들어진 빈 폴더가 아니라 원래 있었던 진짜 폴더를 삭제해버린 것이다.

피드백 허브 개선
마이크로소프트는 요즘 세상에서 너무나 흔히 볼 수 있게 된 진심이 느껴지지 않는 형식적 사과를 발표했다. 케이블은 “이번 오류가 사용자들에게 끼쳤을 수 있는 영향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또, 버그 보고, 새로운 기능 건의 등의 역할을 담당하는 윈도우 내장 앱 피드백 허브(Feedback Hub)에서 더욱 적극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개선할 예정이다. 얼마 전 라파엘 리베라가 밝힌 것처럼, 이전에도 데이터 손실 문제를 보고한 사례가 있었지만 간과됐다.

피드백 허브는 이제 사용자가 버그를 발견해서 알릴 때 피해 심각도를 평가하는 지표를 추가했다. 케이블은 “보고 규모가 작더라도 영향이 큰 문제를 빨리 모니터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8.10.10

"윈도우 10 10월 업데이트 원인 밝혀"...참가자 프로그램 베타 내부 재배포

Mark Hachman | PCWorld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참가자 프로그램 베타 사용자를 대상으로 2018년 10월 업데이트 재배포에 나선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업데이트 과정에서 원드라이브를 포함, 새로운 폴더 위치로 파일을 리디렉션하면서 윈도우가 파일을 삭제하는 버그가 발견된 후 조기 배포를 일시 중단했었다.

2018년 10월 윈도우 10 업데이트는 10월 2일 서피스 행사에서 발표됐다. 자동 실행 업그레이드는 10월 9일부터로 예정되어 있었고, 수동 다운로드는 그 이전에도 가능했다. 그러나 며칠 후 설치 프로세스 중 파일이 삭제되는 사례가 보고되면서 업데이트 일정이 취소되기에 이르렀다.

윈도우 서비스 및 프로그램 관리 책임자인 존 케이블은 10월 9일 블로그를 통해 이번 데이터 삭제 오류를 겪은 사용자는 조기 수동 다운로더 전체의 단 1/100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 7억 명이 윈도우 10 기기를 사용하는 상황에서, 오류가 발견되고 수정되지 않은 채 공식 배포됐을 경우 70만 명이 데이터 피해를 입을 수 있었다.

케이블은 모든 데이터 손실 사례를 살폈고 알려진 문제도 모두 업데이트에 나섰으며 10월 업데이트를 다시 참가자 프로그램에 공개해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가적인 문제가 없다는 것을 확인한 후 공식 배포에 들어가겠다”는 것이다.

케이블은 데이터 손실 피해를 입은 사용자에게 마이크로소프트 공식 지원 부서에 문의해 데이터를 복구하라고 권고했다. 데이터는 삭제된 것으로 표시되지만 물리적으로 지워진 것이 아니므로 복구할 수 있다. 그러나 피해 사용자에게 가장 적합한 조언은 손실된 데이터 위에 재설치 등으로 다른 데이터를 덮어 씌워 손실될 위험을 줄이기 위해 영향을 받는 기기를 가능한 적게 사용하는 것이다.

데이터 손실은 그 자체로 엄청난 재앙이며, 백업본을 가지고 있을 경우라고 하더라도 큰 사고다. 사용자가 데이터 손실 피해를 입을 확률은 낮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이크로소프트와 윈도우 10의 평판을 훼손하기에는 충분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피드백 허브를 개선해 상황을 개선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시스템 개선 이전에 실질적 피해를 입는 것은 사용자다.

2018년 10월 윈도우 10, 무엇이 문제였나
케이블은 이번 오류 사후 검사의 결과 중 일부로 데이터 손실 문제가 폴더 리디렉션(Known Folder Redirection)이라는 윈도우 기능에 원인이 있다고 밝혔다. 윈도우 10이 인식한 문서나 사진 같은 폴더가 원드라이브로 마이그레이션되어 로컬 스토리지의 콘텐츠를 클라우드에 저장하는 알려진 폴더 마이그레이션(Known Folder Migration)이라는 기능과 유사하다.

알려진 폴더 리디렉션(Known Folder Redirection)은 폴더 마이그레이션과는 약간 다른데, 로컬 폴더가 원드라이브 클라우드에 있는 같은 폴더로 인식될 때 발생한다. 그러나 KFR이 실제로 콘텐츠를 새로운 곳으로 이동하지는 않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원 페이지에서 KFR과 KFM간의 차이를 설명한다.

그러나 윈도우가 이 둘을 착각한다는 점이 알려졌다. 2018년 4월 업데이트에서 KFR을 통해 알려진 폴더와 중복되는 빈 폴더가 생성됐는데, 10월 업데이트에서는 이 빈 폴더를 지우게 된 것이고, 새로 만들어진 빈 폴더가 아니라 원래 있었던 진짜 폴더를 삭제해버린 것이다.

피드백 허브 개선
마이크로소프트는 요즘 세상에서 너무나 흔히 볼 수 있게 된 진심이 느껴지지 않는 형식적 사과를 발표했다. 케이블은 “이번 오류가 사용자들에게 끼쳤을 수 있는 영향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또, 버그 보고, 새로운 기능 건의 등의 역할을 담당하는 윈도우 내장 앱 피드백 허브(Feedback Hub)에서 더욱 적극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개선할 예정이다. 얼마 전 라파엘 리베라가 밝힌 것처럼, 이전에도 데이터 손실 문제를 보고한 사례가 있었지만 간과됐다.

피드백 허브는 이제 사용자가 버그를 발견해서 알릴 때 피해 심각도를 평가하는 지표를 추가했다. 케이블은 “보고 규모가 작더라도 영향이 큰 문제를 빨리 모니터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