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8

“누가 누가 많이 유출했나” 코어 i9-9900K vs. 라이젠 2800X

Gordon Mah Ung | PCWorld
인텔이 라이젠을 잡기 위해 출시할 칩으로 소문이 돌고 있는 5GHz 코어 i9-9900K와 AMD가 코어 i9을 잡으려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소문이 돌고 있는 라이젠 7 2800X는 아직 공식 출시되지 않은 CPU다. 그 동안 이 차세대 ‘빅 칩’을 놓고 조금씩 느리게 비밀이 새어 나오고, 소문이 돌았다. 그러다 관련 정보와 소문이 쇄도하는 단계까지 도달했다.



비밀 유출 사태가 더 나빠졌다. 아마존이 최근 (아직 판매 전인) 인텔 칩의 사진을 게시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또 기대를 모으고 있는 AMD 라이젠 7 2800X에 대한 정보 유출도 증가하고 있다. 이 칩은 7나노 공정을 기반으로 최대 10코어 4.5GHz를 지원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확인되지 않은 소문과 정보, 비밀유출이 우리에게 ‘소외’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를 가져왔다. 이에 아직 발표되지 않았으며, 어쩌면 ‘허구'일지 모를 두 CPU에 대해 완전히 가짜이며 가상의 ‘대결’ 결과를 알아봤다. 모두 인터넷에 있는 정보들이다. 그러니 ‘진짜 사실’이라고 보증한다.

라이젠 7 2800X vs. 코어 i9-9900K : 유출 점수
첫 번째 테스트는 리크마크(LeakMark) 2000이다. 리크마크 95와 다르게, 인쇄 및 온라인 매체와 소셜 미디어 게시물(구글 플러스 및 프렌드스터 포함)에서 ‘확인’된 소문과 ‘풍자’, 추측을 기반으로 성능을 측정하고 평가한다.

라이젠 7 2800X 비밀 유출은 라이젠 7 2700X 출시와 함께 시작되었지만, 최근 소강 상태로 접어드는 추세이다. 그러나 인텔 코어 i9-900K는 소문과 비밀 유출이 넘친다. 소문의 대상인 CPU에 대한 벤치마크가 최소한 5개 이상인 것을 확인했다. ‘내러티브’를 유도하기 위해 고의로 정보를 유출하는 것으로 생각될 정도이다.

리크마크 2000에서 소문과 유출에서는 코어 i9-9900K가 앞서는 것 같지만, 실질적으로는 손해를 보고 있다. 기업은 통상 유출을 위한 유출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고의적으로 정보를 유출, 누설하는 경우는 예외이다. 코어 i9-9900K는 정보 유출에서는 승리하겠지만, 실전에서는 더 많은 유출과 누설로 패배할지도 모른다.

리크마크 2000은 분기당 인쇄 및 온라인 뉴스 기사, 소셜 미디어 포스트, 행운의 과자 삽입, 화장실 비치 에세이를 기반으로 한다.

라이젠 7 2800X 대 코어 i9-9900K: 지지층의 결집
사실 팬보이 밴드위드(FanBoy Bandwidth)는 시대에 크게 뒤떨어진 벤치마크이다. 팬보이 밴드위드쓰는 구글, 빙, 애스크에 특정 신제품과 브랜드에 대한 검색어를 질의해 정보를 수집한다. 개별 포럼에서 새 칩에 대해 묻는 게시글, 새 칩을 이용한 ‘빌드’에 대해 묻는 게시글을 게시하는 '팬’들의 수 및 게시물의 빈도와 상관관계가 있다.

‘진실'을 이야기하면, 네트워크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가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검색 관련 용어와 포럼 게시물이 2018년 인터넷 트래픽의 2/3를 차지한다. 나머지 트래픽은 넷플릭스, 토렌트, 유튜브이다.

이런 일화적 증거는 AMD 팬들에게 유리하다. 레드삭스, 양키스, 불스, 워리어스, 레이커스, 패트리엇 팬들보다 더 열렬히 ‘라이젠’을 생각하고, 관련 게시물을 올리고, 관련 티셔츠를 입고 다니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물론 인텔 '팬’이 실제로는 더 많지만, 열렬히 티셔츠를 입는 등의 행위를 하는 사람들의 수는 더 적다.

양쪽 진영 모두 적지 않은 팬층이 있지만, 온라인 포럼과 유튜브, 레딧, 혈압 데이터의 비과학적이고 일화적인 실험은 여전히 AMD가 확실히 많다.

라이젠 7 2800X 대 코어 i9-9900K: 반대 진영의 비난

우리는 과거, 셰이드 퍼 트라이앵글(Shades Per Triangle)을 사용해 특정 CPU를 공격하는 독한 비난이 얼마나 되는지 측정했다. 그러다 조금은 더 ‘범용적’인 성격을 가진 헤이터옵스 퍼포먼스(HaterOps Performance)로 바꾸었다. 이 벤치마크는 측정 CPU 아키텍처나 브랜드(모델)에 대한 ‘비판’이 얼마나 되는지 측정한다.

그러나 팬보이 벤치마크와 다른 성격을 갖고 있다. ‘헤이터(싫어하는 사람)’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어쨌든 ‘헤이터’들이 우리를 대신해 충분히 일을 잘해준다. 한 가지 중요한 차이점은 ‘헤이터’들은 예외 없이 딴소리를 하며, 토론 주제와 관련 없는 '팩트’를 들고 나온다.

AMD 라이젠 7 2800X는 멀티칩 모듈(MCM), 칩 간 지연 등과 관련된 ‘싫은 소리'가 많다. 그러나 더 큰 브랜드, 더 많이 팔리는 CPU에 대한 ‘증오’가 더 크다. 즉 가격, 세그먼테이션, 하이퍼 쓰레딩, 기능과 특성, 소켓, 앞선 세대의 문제점, 심지어 코어 i9을 구매한 날 착용한 양말 색깔까지 코어 i9-900k에 대한 ‘증오’가 훨씬 더 많다.

인터넷 사용자 모두가 혐오주의자는 아니지만, 일부 욕하는 사람들이 나머지 모두의 숫자를 채워준다.

라이젠 7 2800X 대 코어 i9-9900K: 추측성 성능
진짜 CPU가 출하되기 기다린 후, 리뷰어와 고객, OEM의 리뷰 결과를 균형 있게 비교해 결론을 내릴 수도 있다. 그러나 사람들은 이런 ‘분명한 사실’를 기다리는 대신, 게스티마크(GuesstiMark)를 방문해 어떤 CPU가 더 빠른지 알아보려 시도한다.

속물 근성이 있는 ‘엘리트’들 가운데 일부는 게스티마크를 무시할 것이다. 실제 테스트가 아닌, 페이크스탄(Fakestan) 벤치마크 데이터베이스의 임의 항목 3개에 토대를 두고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런 엘리트들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 과학적으로 입증된 ‘추측+추정(Guesstimation)’을 사용해 CPU 성능을 측정하는 것이 훨씬 더 쉽다.

게스티마크의 유일한 단점은 ‘시간적'인 메카닉과 관련된 ‘제약'이다. 다시 말해, 가장 최근 유출에 토대를 둔 벤치마크가 통상 더 빠르다. 예를 들어, 월요일 유출된 벤치마크는 코어 i9-900K가 더 빠르다. 그러나 화요일 유출된 벤치마크 결과는 라이젠 7 2800X가 더 빠르다. 이 둘이 어떻게 정확할 수 있을까? 간단하다. 가장 새로운 벤치마크 유출 결과가 항상 가장 정확하다. 어떤 CPU가 더 빠른지 알고 싶은가? 부인할 수 없는 결과가 있다.

게스티마크는 전혀 근거없는 추측으로 둘 중 누가 이길지 예측할 때 사용한다.

라이젠 7 2800X 대 코어 i9-9900K: 과대포장
과대포장과 풍자 관련 트래픽을 확인하는 것이 어떤 역할을 할까? IT 관련 미디어 종사자로 사람들이 ‘베스트 라이젠 7 2800X 대 베스트 코어 i-99000K: 베스트 벤치마크 공개!’ 같은 제목의 글에 클릭을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대신 수년 간 의지했던 하이퍼벤치를 참고하라! 인쇄물과 온라인, 오프라인, 방송, 유튜브, 라이브리크(LiveLeak), 뉴스레터, 팸플릿, 고퍼 하이퍼링크스 등, CPU에 대해 언급한 미디어를 측정한다. 구체적으로 ‘과대포장’의 정도와 미디어에서 다뤄진 정도를 비교한다.

둘의 점수가 근사할 것으로 보이지만, 하이퍼벤치에 따르면 코어 i9-9900K가 라이젠 7 2800X를 큰 차이로 앞서고 있다.

하이퍼벤치 2.0은 각 제품에 얼마나 많은 과대포장이 투여됐는지를 측정한다. 막대가 길수록 과대포장이 많다는 의미이다.

라이젠 7 2800X 대 코어 i9-9900K: 결론

증거가 정말 많다. _____ 가 더 빠르다는 확실한 증거가 있다. _____의 가격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환영을 할 것이다. 그러나 _____ 가 여기에서 큰 승리를 거뒀다. _____는 이런 실패를 극복하기 아주 힘들 것이다. 분명히 _____가 승자이다. _____는 모든 공을 인정받을 자격이 있다.  editor@itworld.co.kr

2018.10.08

“누가 누가 많이 유출했나” 코어 i9-9900K vs. 라이젠 2800X

Gordon Mah Ung | PCWorld
인텔이 라이젠을 잡기 위해 출시할 칩으로 소문이 돌고 있는 5GHz 코어 i9-9900K와 AMD가 코어 i9을 잡으려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소문이 돌고 있는 라이젠 7 2800X는 아직 공식 출시되지 않은 CPU다. 그 동안 이 차세대 ‘빅 칩’을 놓고 조금씩 느리게 비밀이 새어 나오고, 소문이 돌았다. 그러다 관련 정보와 소문이 쇄도하는 단계까지 도달했다.



비밀 유출 사태가 더 나빠졌다. 아마존이 최근 (아직 판매 전인) 인텔 칩의 사진을 게시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또 기대를 모으고 있는 AMD 라이젠 7 2800X에 대한 정보 유출도 증가하고 있다. 이 칩은 7나노 공정을 기반으로 최대 10코어 4.5GHz를 지원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확인되지 않은 소문과 정보, 비밀유출이 우리에게 ‘소외’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를 가져왔다. 이에 아직 발표되지 않았으며, 어쩌면 ‘허구'일지 모를 두 CPU에 대해 완전히 가짜이며 가상의 ‘대결’ 결과를 알아봤다. 모두 인터넷에 있는 정보들이다. 그러니 ‘진짜 사실’이라고 보증한다.

라이젠 7 2800X vs. 코어 i9-9900K : 유출 점수
첫 번째 테스트는 리크마크(LeakMark) 2000이다. 리크마크 95와 다르게, 인쇄 및 온라인 매체와 소셜 미디어 게시물(구글 플러스 및 프렌드스터 포함)에서 ‘확인’된 소문과 ‘풍자’, 추측을 기반으로 성능을 측정하고 평가한다.

라이젠 7 2800X 비밀 유출은 라이젠 7 2700X 출시와 함께 시작되었지만, 최근 소강 상태로 접어드는 추세이다. 그러나 인텔 코어 i9-900K는 소문과 비밀 유출이 넘친다. 소문의 대상인 CPU에 대한 벤치마크가 최소한 5개 이상인 것을 확인했다. ‘내러티브’를 유도하기 위해 고의로 정보를 유출하는 것으로 생각될 정도이다.

리크마크 2000에서 소문과 유출에서는 코어 i9-9900K가 앞서는 것 같지만, 실질적으로는 손해를 보고 있다. 기업은 통상 유출을 위한 유출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고의적으로 정보를 유출, 누설하는 경우는 예외이다. 코어 i9-9900K는 정보 유출에서는 승리하겠지만, 실전에서는 더 많은 유출과 누설로 패배할지도 모른다.

리크마크 2000은 분기당 인쇄 및 온라인 뉴스 기사, 소셜 미디어 포스트, 행운의 과자 삽입, 화장실 비치 에세이를 기반으로 한다.

라이젠 7 2800X 대 코어 i9-9900K: 지지층의 결집
사실 팬보이 밴드위드(FanBoy Bandwidth)는 시대에 크게 뒤떨어진 벤치마크이다. 팬보이 밴드위드쓰는 구글, 빙, 애스크에 특정 신제품과 브랜드에 대한 검색어를 질의해 정보를 수집한다. 개별 포럼에서 새 칩에 대해 묻는 게시글, 새 칩을 이용한 ‘빌드’에 대해 묻는 게시글을 게시하는 '팬’들의 수 및 게시물의 빈도와 상관관계가 있다.

‘진실'을 이야기하면, 네트워크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가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검색 관련 용어와 포럼 게시물이 2018년 인터넷 트래픽의 2/3를 차지한다. 나머지 트래픽은 넷플릭스, 토렌트, 유튜브이다.

이런 일화적 증거는 AMD 팬들에게 유리하다. 레드삭스, 양키스, 불스, 워리어스, 레이커스, 패트리엇 팬들보다 더 열렬히 ‘라이젠’을 생각하고, 관련 게시물을 올리고, 관련 티셔츠를 입고 다니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물론 인텔 '팬’이 실제로는 더 많지만, 열렬히 티셔츠를 입는 등의 행위를 하는 사람들의 수는 더 적다.

양쪽 진영 모두 적지 않은 팬층이 있지만, 온라인 포럼과 유튜브, 레딧, 혈압 데이터의 비과학적이고 일화적인 실험은 여전히 AMD가 확실히 많다.

라이젠 7 2800X 대 코어 i9-9900K: 반대 진영의 비난

우리는 과거, 셰이드 퍼 트라이앵글(Shades Per Triangle)을 사용해 특정 CPU를 공격하는 독한 비난이 얼마나 되는지 측정했다. 그러다 조금은 더 ‘범용적’인 성격을 가진 헤이터옵스 퍼포먼스(HaterOps Performance)로 바꾸었다. 이 벤치마크는 측정 CPU 아키텍처나 브랜드(모델)에 대한 ‘비판’이 얼마나 되는지 측정한다.

그러나 팬보이 벤치마크와 다른 성격을 갖고 있다. ‘헤이터(싫어하는 사람)’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어쨌든 ‘헤이터’들이 우리를 대신해 충분히 일을 잘해준다. 한 가지 중요한 차이점은 ‘헤이터’들은 예외 없이 딴소리를 하며, 토론 주제와 관련 없는 '팩트’를 들고 나온다.

AMD 라이젠 7 2800X는 멀티칩 모듈(MCM), 칩 간 지연 등과 관련된 ‘싫은 소리'가 많다. 그러나 더 큰 브랜드, 더 많이 팔리는 CPU에 대한 ‘증오’가 더 크다. 즉 가격, 세그먼테이션, 하이퍼 쓰레딩, 기능과 특성, 소켓, 앞선 세대의 문제점, 심지어 코어 i9을 구매한 날 착용한 양말 색깔까지 코어 i9-900k에 대한 ‘증오’가 훨씬 더 많다.

인터넷 사용자 모두가 혐오주의자는 아니지만, 일부 욕하는 사람들이 나머지 모두의 숫자를 채워준다.

라이젠 7 2800X 대 코어 i9-9900K: 추측성 성능
진짜 CPU가 출하되기 기다린 후, 리뷰어와 고객, OEM의 리뷰 결과를 균형 있게 비교해 결론을 내릴 수도 있다. 그러나 사람들은 이런 ‘분명한 사실’를 기다리는 대신, 게스티마크(GuesstiMark)를 방문해 어떤 CPU가 더 빠른지 알아보려 시도한다.

속물 근성이 있는 ‘엘리트’들 가운데 일부는 게스티마크를 무시할 것이다. 실제 테스트가 아닌, 페이크스탄(Fakestan) 벤치마크 데이터베이스의 임의 항목 3개에 토대를 두고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런 엘리트들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 과학적으로 입증된 ‘추측+추정(Guesstimation)’을 사용해 CPU 성능을 측정하는 것이 훨씬 더 쉽다.

게스티마크의 유일한 단점은 ‘시간적'인 메카닉과 관련된 ‘제약'이다. 다시 말해, 가장 최근 유출에 토대를 둔 벤치마크가 통상 더 빠르다. 예를 들어, 월요일 유출된 벤치마크는 코어 i9-900K가 더 빠르다. 그러나 화요일 유출된 벤치마크 결과는 라이젠 7 2800X가 더 빠르다. 이 둘이 어떻게 정확할 수 있을까? 간단하다. 가장 새로운 벤치마크 유출 결과가 항상 가장 정확하다. 어떤 CPU가 더 빠른지 알고 싶은가? 부인할 수 없는 결과가 있다.

게스티마크는 전혀 근거없는 추측으로 둘 중 누가 이길지 예측할 때 사용한다.

라이젠 7 2800X 대 코어 i9-9900K: 과대포장
과대포장과 풍자 관련 트래픽을 확인하는 것이 어떤 역할을 할까? IT 관련 미디어 종사자로 사람들이 ‘베스트 라이젠 7 2800X 대 베스트 코어 i-99000K: 베스트 벤치마크 공개!’ 같은 제목의 글에 클릭을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대신 수년 간 의지했던 하이퍼벤치를 참고하라! 인쇄물과 온라인, 오프라인, 방송, 유튜브, 라이브리크(LiveLeak), 뉴스레터, 팸플릿, 고퍼 하이퍼링크스 등, CPU에 대해 언급한 미디어를 측정한다. 구체적으로 ‘과대포장’의 정도와 미디어에서 다뤄진 정도를 비교한다.

둘의 점수가 근사할 것으로 보이지만, 하이퍼벤치에 따르면 코어 i9-9900K가 라이젠 7 2800X를 큰 차이로 앞서고 있다.

하이퍼벤치 2.0은 각 제품에 얼마나 많은 과대포장이 투여됐는지를 측정한다. 막대가 길수록 과대포장이 많다는 의미이다.

라이젠 7 2800X 대 코어 i9-9900K: 결론

증거가 정말 많다. _____ 가 더 빠르다는 확실한 증거가 있다. _____의 가격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환영을 할 것이다. 그러나 _____ 가 여기에서 큰 승리를 거뒀다. _____는 이런 실패를 극복하기 아주 힘들 것이다. 분명히 _____가 승자이다. _____는 모든 공을 인정받을 자격이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