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1

"매끄러운 앱은 유연한 자동 테스트가 만든다" 모바일 앱 테스트 솔루션 mTworks

BrandPost Sponsored by SK&IBM
SK | SK


모바일 앱은 보이는 것보다 복잡하다. 기능과 요구 사항을 잘 정의하고, 동작만을 위한 코드를 짜 넣으면 되는 단순한 개발이 아니다. 그보다 훨씬 많은 변수를 고려해야 사용자 눈에 매끄럽게 동작하는 앱이 하나 탄생한다.

일반 사용자의 눈에는 모두 똑같아 보이지만, 모바일 앱은 수많은 하드웨어 모델과 운영체제 종류, 버전에서 모두 동일하게 동작하고 똑같이 보이도록 만들어야 한다. 어느 기기에서 사용해도 같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앱을 설치해 쓰는 기기인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예로 들어 보자. 구형 모델부터 최신형 제품까지 다양한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존재한다. 모델만 다른 게 아니라 화면 크기, 해상도 등 사양도 가지각색이다. 안드로이드, iOS 같은 운영체제 종류만 가려 지원하면 될 것 같지만, 각각 다른 버전의 호환성도 보장해야 한다. 어려운 과정을 거쳐야 하지만, 잘 만들어진 앱은 어떤 모델, 어떤 버전의 운영체제 환경에서도 사용자를 실망시키지 않는다.

자동화에서 길을 찾다
mTworks는 모바일 앱 기획자, 개발자, 테스터의 일하는 방식을 180도 바꾼 사례다. 모바일 앱을 개발할 때 요구 조건과 사항에 맞게 앱을 코딩하고 나면 그 후에는 끝없는 테스트를 진행해야 한다. 마켓에 앱을 올리는 순간부터 고난의 테스트 여정이 이어진다. 그러나 거의 모든 앱이 이렇게 수많은 테스트를 거치는데도 앱마다 사용자 경험이 천차만별인 이유는 무엇일까? 수작업과 자동화의 차이가 앱의 품질과 사용자 경험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개발자와 테스터는 수작업으로 장치와 운영체제 호환성을 평가한다. 여러 제조사가 출시한 구형, 신형 단말기, 여러 버전의 운영체제를 조합해 테스트하는데, 예전에는 통신사를 통해 유통되는 단말기만 챙기면 되었지만 요즘은 개별적으로 단말기를 구매해 쓰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샤오미나 언락폰을 직구로 구매해 쓰는 경우까지 고려 대상에 넣어야 한다.

어떤 일이건 사람이 손수 일일이 작업하면 시간과 비용이 들게 마련이다. 수작업에 동반되는 사람 수, 시간이라는 제약을 넘어서려면 결국 더 많은 자원을 넣는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여기에 테스트를 위해 단말기를 모두 구비하는 것도 큰 부담이다.

mTworks는 앱을 만든 회사가 세상의 모든 단말기를 다 구해서 일일이 테스트해보지 않고도 다양한 장치와 운영체제에서 앱이 잘 돌아가는지 테스트해 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소프트웨어다. mTworks가 기존의 테스트 소프트웨어와 다른 점은 SaaS 서비스라서 기획자, 개발자, 테스터가 가상의 공간에서 앱 테스트와 수정 관련 협업을 진행하기 편하다는 것이다.


단순 반복 작업에서 탈출
mTworks를 사용하는 앱 개발업체는 이제 한 가지에만 집중하면 된다. 바로 본연의 업무인 앱 ‘개발’이다. 새로운 앱을 만들고 단말기에서 정상적으로 동작하는지는 mTworks에 접속해 테스트하게 된다. 화면을 터치할 때 반응이 빠른지, 단말기 하드웨어 키로 조작은 잘 되는지, 여러 화면 크기와 해상도에 맞게 화면이 잘 보이는지 등 실제 단말기를 눈앞에 두고 평가하는 것처럼 테스트를 할 수 있다.


mTworks를 이용하면 작성한 테스트 시나리오가 자동으로 여러 단말기의 조건에 적용되어 반복 테스트가 수행된다. 평가 결과는 보고서 형태로 깔끔하게 받아 볼 수 있으며, 테스트 시나리오 작성은 클릭 몇 번이면 끝나므로 개발 부서의 부담도 줄어든다.

테스트 중간에 앱에 이상이 발견되면, 그 즉시 담당자가 문자나 이메일로 연락을 받는다. 담당자 역시 테스트 보고서를 받아볼 때까지 기다릴 필요 없이 문제를 바로 파악해 해결하기에 편리하다.

문제 해결을 위해 기획자, 개발자, 테스터 간 협업도 쉬워진다. 한 가지 예를 들면, 다자간 화면 공유 기능을 통해 모두 같은 화면을 보고 문제를 풀어가는 것이다. mTworks를 쓰면 장애 조기 대응이 아주 잘 이루어지는 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다.


장애 조기 대응도 중요하지만, 가장 이상적인 것은 늘 최상의 상태로 앱의 사용자 경험과 품질을 이어가는 것이다. mTworks를 쓰면 예약 기반 테스트를 수행할 수 있어 중요한 앱의 경우 자동화 기반 점검이 지속적으로 실행되어 사용자 경험과 품질을 최상으로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쉽고 빠른 앱 경쟁력 강화의 길
모바일 앱이 사업의 핵심인 경우 SaaS보다 온프레미스에 테스트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더 경제적이고 효율적일 수도 있다. mTworks는 SaaS뿐만 아니라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구축해 사용하는 방식으로도 쓸 수 있다.

아무리 좋은 서비스라도 검증이 되지 않았다면 선뜻 믿고 사용할 수 없다. mTworks는 국내 주요 통신사, 금융 기관, 쇼핑몰 사업자 등 유수 기업에서 가치를 인정받았다. 훌륭한 앱, 매끄러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는 앱은 대기업이나 유명 회사가 인력과 비용을 대거 투입한다고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mTworks 같은 자동화 기반 테스트 솔루션이 앱 개발 과정에서 제 역할을 다 할 때, 한결 같은 품질을 강점으로 사용자를 끌어들이는 앱이 태어날 수 있다.

2018.09.21

"매끄러운 앱은 유연한 자동 테스트가 만든다" 모바일 앱 테스트 솔루션 mTworks

BrandPost Sponsored by SK&IBM
SK | SK


모바일 앱은 보이는 것보다 복잡하다. 기능과 요구 사항을 잘 정의하고, 동작만을 위한 코드를 짜 넣으면 되는 단순한 개발이 아니다. 그보다 훨씬 많은 변수를 고려해야 사용자 눈에 매끄럽게 동작하는 앱이 하나 탄생한다.

일반 사용자의 눈에는 모두 똑같아 보이지만, 모바일 앱은 수많은 하드웨어 모델과 운영체제 종류, 버전에서 모두 동일하게 동작하고 똑같이 보이도록 만들어야 한다. 어느 기기에서 사용해도 같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앱을 설치해 쓰는 기기인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예로 들어 보자. 구형 모델부터 최신형 제품까지 다양한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존재한다. 모델만 다른 게 아니라 화면 크기, 해상도 등 사양도 가지각색이다. 안드로이드, iOS 같은 운영체제 종류만 가려 지원하면 될 것 같지만, 각각 다른 버전의 호환성도 보장해야 한다. 어려운 과정을 거쳐야 하지만, 잘 만들어진 앱은 어떤 모델, 어떤 버전의 운영체제 환경에서도 사용자를 실망시키지 않는다.

자동화에서 길을 찾다
mTworks는 모바일 앱 기획자, 개발자, 테스터의 일하는 방식을 180도 바꾼 사례다. 모바일 앱을 개발할 때 요구 조건과 사항에 맞게 앱을 코딩하고 나면 그 후에는 끝없는 테스트를 진행해야 한다. 마켓에 앱을 올리는 순간부터 고난의 테스트 여정이 이어진다. 그러나 거의 모든 앱이 이렇게 수많은 테스트를 거치는데도 앱마다 사용자 경험이 천차만별인 이유는 무엇일까? 수작업과 자동화의 차이가 앱의 품질과 사용자 경험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개발자와 테스터는 수작업으로 장치와 운영체제 호환성을 평가한다. 여러 제조사가 출시한 구형, 신형 단말기, 여러 버전의 운영체제를 조합해 테스트하는데, 예전에는 통신사를 통해 유통되는 단말기만 챙기면 되었지만 요즘은 개별적으로 단말기를 구매해 쓰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샤오미나 언락폰을 직구로 구매해 쓰는 경우까지 고려 대상에 넣어야 한다.

어떤 일이건 사람이 손수 일일이 작업하면 시간과 비용이 들게 마련이다. 수작업에 동반되는 사람 수, 시간이라는 제약을 넘어서려면 결국 더 많은 자원을 넣는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여기에 테스트를 위해 단말기를 모두 구비하는 것도 큰 부담이다.

mTworks는 앱을 만든 회사가 세상의 모든 단말기를 다 구해서 일일이 테스트해보지 않고도 다양한 장치와 운영체제에서 앱이 잘 돌아가는지 테스트해 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소프트웨어다. mTworks가 기존의 테스트 소프트웨어와 다른 점은 SaaS 서비스라서 기획자, 개발자, 테스터가 가상의 공간에서 앱 테스트와 수정 관련 협업을 진행하기 편하다는 것이다.


단순 반복 작업에서 탈출
mTworks를 사용하는 앱 개발업체는 이제 한 가지에만 집중하면 된다. 바로 본연의 업무인 앱 ‘개발’이다. 새로운 앱을 만들고 단말기에서 정상적으로 동작하는지는 mTworks에 접속해 테스트하게 된다. 화면을 터치할 때 반응이 빠른지, 단말기 하드웨어 키로 조작은 잘 되는지, 여러 화면 크기와 해상도에 맞게 화면이 잘 보이는지 등 실제 단말기를 눈앞에 두고 평가하는 것처럼 테스트를 할 수 있다.


mTworks를 이용하면 작성한 테스트 시나리오가 자동으로 여러 단말기의 조건에 적용되어 반복 테스트가 수행된다. 평가 결과는 보고서 형태로 깔끔하게 받아 볼 수 있으며, 테스트 시나리오 작성은 클릭 몇 번이면 끝나므로 개발 부서의 부담도 줄어든다.

테스트 중간에 앱에 이상이 발견되면, 그 즉시 담당자가 문자나 이메일로 연락을 받는다. 담당자 역시 테스트 보고서를 받아볼 때까지 기다릴 필요 없이 문제를 바로 파악해 해결하기에 편리하다.

문제 해결을 위해 기획자, 개발자, 테스터 간 협업도 쉬워진다. 한 가지 예를 들면, 다자간 화면 공유 기능을 통해 모두 같은 화면을 보고 문제를 풀어가는 것이다. mTworks를 쓰면 장애 조기 대응이 아주 잘 이루어지는 조직으로 거듭날 수 있다.


장애 조기 대응도 중요하지만, 가장 이상적인 것은 늘 최상의 상태로 앱의 사용자 경험과 품질을 이어가는 것이다. mTworks를 쓰면 예약 기반 테스트를 수행할 수 있어 중요한 앱의 경우 자동화 기반 점검이 지속적으로 실행되어 사용자 경험과 품질을 최상으로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쉽고 빠른 앱 경쟁력 강화의 길
모바일 앱이 사업의 핵심인 경우 SaaS보다 온프레미스에 테스트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더 경제적이고 효율적일 수도 있다. mTworks는 SaaS뿐만 아니라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구축해 사용하는 방식으로도 쓸 수 있다.

아무리 좋은 서비스라도 검증이 되지 않았다면 선뜻 믿고 사용할 수 없다. mTworks는 국내 주요 통신사, 금융 기관, 쇼핑몰 사업자 등 유수 기업에서 가치를 인정받았다. 훌륭한 앱, 매끄러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는 앱은 대기업이나 유명 회사가 인력과 비용을 대거 투입한다고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mTworks 같은 자동화 기반 테스트 솔루션이 앱 개발 과정에서 제 역할을 다 할 때, 한결 같은 품질을 강점으로 사용자를 끌어들이는 앱이 태어날 수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