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3

“속도, MPLS 전용선, 만리방화벽까지”…글로벌 기업에 필요한 클라우드 서비스의 조건

BrandPost Sponsored by SK&IBM
SK | SK


본사와 지사, 지점으로 구성된 기업의 고민은 언제나 ‘연결’이다. 기업은 더 빠르고 안정적으로, 또 안전하게 본사와 지사를 원활하게 연결할 방법을 계속 고민해왔다. 지금까지 기업의 본사-지사 간 연결 방법은 IPSec 기반의 VPN 연결과 MPLS 전용선 두 가지뿐이었다.

대다수 기업이 이 두 가지 방식을 함께 사용한다. 응답 속도에 민감한 중요 시스템은 MPLS 전용선으로 연결하고, 또는 VPN으로 사용자 위치에 관계 없이 본사 시스템 접근을 허가하는 형태다. VPN의 느린 속도가 문제가 될 때는 WAN 가속기로 성능을 확보하면 된다. 여기까지가 기업에 익숙한 네트워크 구성 방식이다. 이제는 2018년 현재, 기업에 열려 있는 더 새롭고 효율적인 가능성을 알아볼 차례다.

글로벌 기업의 네트워크 환경이 갖춰야 할 3가지 조건
거시적인 시각에서 볼 때, 본사와 지사를 연결하는 방식은 과거나 컴퓨팅 환경이 재편되고 있는 지금이나 크게 다를 바 없다. 하지만 클라우드와 모바일 기술의 발전과 통합으로 인해, 기업의 연결 성능과 유연성 확보라는 목표는 예전보다 더 중요해졌다. 새로운 목표를 실현할 수 있는 연결 방안을 찾아내야 할 때다.

기업에 필요한 WAN은 인터넷 속도와 안정성이라는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MPLS 전용선 구축과 증설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중국 정부의 사이버 장벽을 넘어 현지 지사, 파트너와 원활하게 연결할 수 있어야 한다.

WAN 연결을 더 완벽하게 보완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먼저 속도와 안정성의 문제가 있다. 최근 비용 절감을 이유로 공용 네트워크를 통한 VPN 연결이 늘어나는 추세지만, 느린 속도는 항상 문제로 꼽혔다. 공용 인터넷은 지사와 지점이 어느 나라에 있느냐에 따라 편차가 매우 크다. 현지 사정을 고려한다고 해도, 한국의 초고속 인터넷과는 속도 등의 제반 환경이 매우 다를 수 있다. WAN 가속기로 속도를 개선할 수 있지만, 도입 비용과 운영이 부담으로 남는다.

이 경우 SD-WAN이 해답이 될 수 있다. Cloud Z의 SD-WAN은 공용 인터넷 인프라를 활용하는 전용 사설망으로, WAN에서 발생하는 병목 현상을 최소화하는 역할을 한다. 압축, 중복 제거 등의 기술을 통해 본사와 지사 간 트래픽을 최적화하고, 공용 인터넷 망의 병목 구간을 매끄럽게 넘어갈 수 있다.

Cloud Z는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WAN 환경으로 애플리케이션 성능을 최대 40배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고 밝혔다. 공용망 환경에서 이 정도의 효과를 내려면, 애플리케이션 서버 앞에 ADC(Application Delivery Controller)를 두고 본사와 지사 양쪽에 WAN 가속기를 달아야 할 것이다.


다음 고민은 MPLS 전용선이다. MPLS 전용선은 대역폭을 더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네트워크 혼잡을 줄이는 역량이 충분히 검증된 기술이다. 그래서 응답 시간에 민감한 애플리케이션은 MPLS 전용선을 선호한다. 실시간 트래픽을 대상으로 할 때도 성능을 보장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반면, 구축과 운영 비용이 많이 들고, 증설이 필요할 때 수 개월의 작업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 단점으로 꼽힌다.

Cloud Z의 MPLS 전용선은 국내외 22개 PoP를 통해 신속하고 안정적인 연결을 지원한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MPLS 사업자를 어렵게 찾을 필요가 없다. 또한, 기업의 요구 사항을 충족하는 통신 회선 사업자를 원스톱으로 선정할 수 있고, 초기 구축이나 증설에 긴 시간이 걸리지도 않는다. Cloud Z와 1:1 전용 통신망을 구축하거나 MPLS VPN으로 1:n 구조로 연결하는 등 다양한 옵션을 고를 수 있다.


대중국 비즈니스에 집중하는 많은 기업의 고민인 방화벽 역시, Cloud Z의 SD-WAN으로 중국 PoP와 한국 PoP를 매끄럽게 연결해 해결할 수 있다. Cloud Z의 한국과 중국 PoP 간 업타임은 99.99%에 달한다.

WAN 환경에서의 연결 접점이 빠르게 늘어나는 현실에서 기업은 네트워크 지연 없이 빠르고 안전하고, 안정적인 사설망을 구축할 방안을 찾고 있다. 안정성과 속도로 해외 사업을 원활하게 지원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야말로, 글로벌 비즈니스의 성공과 확대의 필수 조건이 될 것이다. 


2018.08.13

“속도, MPLS 전용선, 만리방화벽까지”…글로벌 기업에 필요한 클라우드 서비스의 조건

BrandPost Sponsored by SK&IBM
SK | SK


본사와 지사, 지점으로 구성된 기업의 고민은 언제나 ‘연결’이다. 기업은 더 빠르고 안정적으로, 또 안전하게 본사와 지사를 원활하게 연결할 방법을 계속 고민해왔다. 지금까지 기업의 본사-지사 간 연결 방법은 IPSec 기반의 VPN 연결과 MPLS 전용선 두 가지뿐이었다.

대다수 기업이 이 두 가지 방식을 함께 사용한다. 응답 속도에 민감한 중요 시스템은 MPLS 전용선으로 연결하고, 또는 VPN으로 사용자 위치에 관계 없이 본사 시스템 접근을 허가하는 형태다. VPN의 느린 속도가 문제가 될 때는 WAN 가속기로 성능을 확보하면 된다. 여기까지가 기업에 익숙한 네트워크 구성 방식이다. 이제는 2018년 현재, 기업에 열려 있는 더 새롭고 효율적인 가능성을 알아볼 차례다.

글로벌 기업의 네트워크 환경이 갖춰야 할 3가지 조건
거시적인 시각에서 볼 때, 본사와 지사를 연결하는 방식은 과거나 컴퓨팅 환경이 재편되고 있는 지금이나 크게 다를 바 없다. 하지만 클라우드와 모바일 기술의 발전과 통합으로 인해, 기업의 연결 성능과 유연성 확보라는 목표는 예전보다 더 중요해졌다. 새로운 목표를 실현할 수 있는 연결 방안을 찾아내야 할 때다.

기업에 필요한 WAN은 인터넷 속도와 안정성이라는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MPLS 전용선 구축과 증설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중국 정부의 사이버 장벽을 넘어 현지 지사, 파트너와 원활하게 연결할 수 있어야 한다.

WAN 연결을 더 완벽하게 보완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먼저 속도와 안정성의 문제가 있다. 최근 비용 절감을 이유로 공용 네트워크를 통한 VPN 연결이 늘어나는 추세지만, 느린 속도는 항상 문제로 꼽혔다. 공용 인터넷은 지사와 지점이 어느 나라에 있느냐에 따라 편차가 매우 크다. 현지 사정을 고려한다고 해도, 한국의 초고속 인터넷과는 속도 등의 제반 환경이 매우 다를 수 있다. WAN 가속기로 속도를 개선할 수 있지만, 도입 비용과 운영이 부담으로 남는다.

이 경우 SD-WAN이 해답이 될 수 있다. Cloud Z의 SD-WAN은 공용 인터넷 인프라를 활용하는 전용 사설망으로, WAN에서 발생하는 병목 현상을 최소화하는 역할을 한다. 압축, 중복 제거 등의 기술을 통해 본사와 지사 간 트래픽을 최적화하고, 공용 인터넷 망의 병목 구간을 매끄럽게 넘어갈 수 있다.

Cloud Z는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WAN 환경으로 애플리케이션 성능을 최대 40배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고 밝혔다. 공용망 환경에서 이 정도의 효과를 내려면, 애플리케이션 서버 앞에 ADC(Application Delivery Controller)를 두고 본사와 지사 양쪽에 WAN 가속기를 달아야 할 것이다.


다음 고민은 MPLS 전용선이다. MPLS 전용선은 대역폭을 더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네트워크 혼잡을 줄이는 역량이 충분히 검증된 기술이다. 그래서 응답 시간에 민감한 애플리케이션은 MPLS 전용선을 선호한다. 실시간 트래픽을 대상으로 할 때도 성능을 보장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반면, 구축과 운영 비용이 많이 들고, 증설이 필요할 때 수 개월의 작업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 단점으로 꼽힌다.

Cloud Z의 MPLS 전용선은 국내외 22개 PoP를 통해 신속하고 안정적인 연결을 지원한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MPLS 사업자를 어렵게 찾을 필요가 없다. 또한, 기업의 요구 사항을 충족하는 통신 회선 사업자를 원스톱으로 선정할 수 있고, 초기 구축이나 증설에 긴 시간이 걸리지도 않는다. Cloud Z와 1:1 전용 통신망을 구축하거나 MPLS VPN으로 1:n 구조로 연결하는 등 다양한 옵션을 고를 수 있다.


대중국 비즈니스에 집중하는 많은 기업의 고민인 방화벽 역시, Cloud Z의 SD-WAN으로 중국 PoP와 한국 PoP를 매끄럽게 연결해 해결할 수 있다. Cloud Z의 한국과 중국 PoP 간 업타임은 99.99%에 달한다.

WAN 환경에서의 연결 접점이 빠르게 늘어나는 현실에서 기업은 네트워크 지연 없이 빠르고 안전하고, 안정적인 사설망을 구축할 방안을 찾고 있다. 안정성과 속도로 해외 사업을 원활하게 지원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야말로, 글로벌 비즈니스의 성공과 확대의 필수 조건이 될 것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