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1

깃허브 대 비트버킷 대 깃랩: 개발자의 마음을 사기 위한 치열한 경쟁

Peter Wayner | InfoWorld

오늘날의 소프트웨어 개발은 너무 복잡해져서 만들어야 할 소프트웨어를 이해하고 제작하는 데 도움이 되는 소프트웨어를 만들어야 할 판이다. 코드가 코드를 낳고, 그 코드가 또 다른 코드를 낳는다

깃(Git)이라는 이름의 코드 리포지토리가 소프트웨어를 관리하기 위한 툴로 각광받고 있지만, 이것으로도 충분하지는 않다. 대부분의 프로그래머와 이들이 속한 팀은 다양한 부가적인 분석 및 프레젠테이션 계층을 더해 광활한 늪지와 같은 코드를 헤쳐 나갈 수 있게 해주는 온라인 버전의 깃을 애용한다.

정규식과 익명 함수, 재귀적 트리 워킹 등을 쌓아 두기 위한 최적의 장소는 깃허브(GitHub), 비트버킷(Bitbucket), 깃랩(GitLab) 세 곳인데, 이 세 플랫폼이 소스를 보관할 최적의 장소를 두고 경쟁 중이다.

셋 중 어느 것이 가장 좋을까? 팀에서는 어느 것을 사용하는 편이 가장 유리할까? 셋을 비교해 보고 어느 것이 가장 뛰어난지 확인해 보자.

Image Credit : GettyImagesBank

깃허브가 가장 크다
깃 리포지토리 호스팅에 전문화된 최초의 대규모 웹사이트. 오픈소스 커뮤니티에서의 긍정적인 활동, 이유가 무엇이든 순수한 코드 양을 기준으로 보면 깃허브가 가장 크다. 깃허브에 따르면 사용자 수는 2,800만 명, 리포지토리는 8,500만 개에 이른다. 비트버킷 사용자는 600만 명이고 깃랩은 무슨 이유에선지 사용자 수를 묻는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

규모를 중시하는 사람도 있다. 여러 프로젝트 사이를 자주 오가는 오픈소스 개발자들은 한 번 로그인해서 모든 작업을 연결할 수 있다.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유튜브에서 인기 고양이 비디오 제작자들을 팔로우하듯이, 깃허브에서도 인기 개발자를 팔로우할 수 있다. 인터넷을 지배하는 네트워크 효과가 깃허브에서도 제대로 힘을 발휘하고 있다.

반면 규모를 그다지 중시하지 않는 사람도 있다. 많은 개발자가 공개 코드는 기꺼이 연결하더라도 클라이언트를 위한 작업은 연결하고 싶어하지 않는다. 그 코드를 별도로, 비공개로 보관해야 한다. 그러한 맥락에서 보면 네트워크 효과는 별 의미가 없다.

비트버킷과 깃랩이 더 싸다
세 서비스 모두 다양한 무료 옵션을 제공하지만 개발자, 일반적으로 전문 개발자에게 비공개 프로젝트를 호스팅하는 대가로 비용을 청구해 수익을 얻는다. 최저 가격은 깃허브는 개발자당 월 7달러, 비트버킷은 월 2달러, 깃랩은 월 4달러다.

그러나 계정을 업그레이드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러한 기본 가격에는 큰 의미는 없다. 비트버킷의 한 단계 위 비용은 월 5달러, 깃랩의 프리미엄 버전은 월 19달러다(1년치를 지불해야 이 가격으로 이용 가능).

세 서비스 모두 인원이 많은 팀에 대해서는 할인을 제공하지만 할인율이 공개되진 않기 때문에 비교하기가 어렵다. 깃 호스팅을 쉽고 간단하게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세 업체들이 워낙 많은 부가 기능을 추가해 놨기 때문에 비용 대비 기능을 비교하기 시작하면 어지러움을 느낄 정도다.

비트버킷과 깃랩은 무제한 비공개 리포지토리 허용
무료로 얻을 수 있는 기능은 각기 다르다. 비트버킷과 깃랩에서는 비공개 리포지토리를 무료로 저장할 수 있다. 팀 규모가 커지고 전문화되면 그때부터 비용을 지불하면 된다. 깃허브에서는 무료로 프로젝트를 보관하려면 학생이거나 프로젝트를 공개로 전환하거나 둘 중 하나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오픈소스 영역에서는 문제 없지만 비공개 프로젝트라면 걸리는 부분이다.

무료 계층이라도 경우에 따라 꽤 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비트버킷은 최대 5명의 협업자로 구성된 소규모 팀을 허용하며, 깃랩은 협업자 수에 아예 제한이 없다.

참고로 이러한 가격과 계층은 클라우드 호스팅 버전에 적용된다. 셀프 호스트를 원하는 경우 비용이 더 저렴해질 수 있다. 조건이 좋은 아카데미 요금제와 오픈소스 커뮤니티 버전도 있다.

비트버킷과 깃랩, 지속적 통합 제공
이 업체들은 코드를 보관하는 데 그치지 않고 코드를 빌드하고 배포하기도 한다. 깃랩은 젠킨스(Jenkins) 기반 지속적 통합을 도입하고, 이후 배포 지원과 모니터링도 더했다. 깃랩 내에서 코드를 커밋하고 배포하고 모니터링하고 다음 수정도 계획할 수 있다.

비트버킷도 몇 번의 클릭으로 이와 비슷한 기능을 제공하는 빌드 및 배포 툴인 파이프라인(Pipelines)을 제공한다. 모니터링은 깃랩에 비해 빈약하지만, 아마존 클라우드와 긴밀하게 통합된다는 장점이 있다.

깃허브, 자체 지속적 통합 서버 허용
깃허브 사용자가 코드를 빌드할 일이 있을까? 물론 있다. 많은 개발자가 깃허브 커밋에 의해 트리거되는 서클CI(CircleCI) 또는 트래비스 CI(Travis CI)와 같은 서드파티 툴을 사용한다. 일부는 깃허브에 호스팅되는 오픈소스 리포지토리에서 사용 가능한 자체 버전의 젠킨스를 호스팅하기도 한다.

물론 서드파티 툴은 업체 자체적으로 제공하는 것과는 다르지만 기능은 거의 대부분 동일하다. 또한 하는 작업에 따라서는 툴과 업체의 분리가 오히려 유리하게 작용하는 경우도 가끔 있다.

참고로 비트버킷과 깃랩 역시 사용자가 자체적으로 지속적 통합 솔루션을 사용하는 것을 막지 않는다. 다른 깃 클라이언트와 마찬가지로 코드를 체크아웃할 뿐이다.

깃랩, 온라인 개발 가능
깃랩은 정적 코드 탐색 툴로 시작한 이후 서서히 발전해서 지금은 완전한 개발 플랫폼으로 탈바꿈했다. 깃랩의 인터페이스는 점점 더 복잡해지면서 통합 개발 환경, 즉 IDE에 근접해지는 중이다. 통합 디버깅을 제공하는 이클립스(Eclipse), 엑스코드(Xcode)와 같은 데스크톱 환경만큼 정밀하지는 않지만 깔끔한 다중 파일 커밋과 함께 정교한 개발 작업에 점점 더 많이 사용되는 추세다.

깃허브와 비트버킷 모두 온라인으로 파일을 편집한 다음 결과를 커밋할 수 있는 더 간소한 버전을 제공한다. 신속한 손질이나 수정에는 이 버전을 사용하는 편이 더 좋다.



2018.07.11

깃허브 대 비트버킷 대 깃랩: 개발자의 마음을 사기 위한 치열한 경쟁

Peter Wayner | InfoWorld

오늘날의 소프트웨어 개발은 너무 복잡해져서 만들어야 할 소프트웨어를 이해하고 제작하는 데 도움이 되는 소프트웨어를 만들어야 할 판이다. 코드가 코드를 낳고, 그 코드가 또 다른 코드를 낳는다

깃(Git)이라는 이름의 코드 리포지토리가 소프트웨어를 관리하기 위한 툴로 각광받고 있지만, 이것으로도 충분하지는 않다. 대부분의 프로그래머와 이들이 속한 팀은 다양한 부가적인 분석 및 프레젠테이션 계층을 더해 광활한 늪지와 같은 코드를 헤쳐 나갈 수 있게 해주는 온라인 버전의 깃을 애용한다.

정규식과 익명 함수, 재귀적 트리 워킹 등을 쌓아 두기 위한 최적의 장소는 깃허브(GitHub), 비트버킷(Bitbucket), 깃랩(GitLab) 세 곳인데, 이 세 플랫폼이 소스를 보관할 최적의 장소를 두고 경쟁 중이다.

셋 중 어느 것이 가장 좋을까? 팀에서는 어느 것을 사용하는 편이 가장 유리할까? 셋을 비교해 보고 어느 것이 가장 뛰어난지 확인해 보자.

Image Credit : GettyImagesBank

깃허브가 가장 크다
깃 리포지토리 호스팅에 전문화된 최초의 대규모 웹사이트. 오픈소스 커뮤니티에서의 긍정적인 활동, 이유가 무엇이든 순수한 코드 양을 기준으로 보면 깃허브가 가장 크다. 깃허브에 따르면 사용자 수는 2,800만 명, 리포지토리는 8,500만 개에 이른다. 비트버킷 사용자는 600만 명이고 깃랩은 무슨 이유에선지 사용자 수를 묻는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

규모를 중시하는 사람도 있다. 여러 프로젝트 사이를 자주 오가는 오픈소스 개발자들은 한 번 로그인해서 모든 작업을 연결할 수 있다.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유튜브에서 인기 고양이 비디오 제작자들을 팔로우하듯이, 깃허브에서도 인기 개발자를 팔로우할 수 있다. 인터넷을 지배하는 네트워크 효과가 깃허브에서도 제대로 힘을 발휘하고 있다.

반면 규모를 그다지 중시하지 않는 사람도 있다. 많은 개발자가 공개 코드는 기꺼이 연결하더라도 클라이언트를 위한 작업은 연결하고 싶어하지 않는다. 그 코드를 별도로, 비공개로 보관해야 한다. 그러한 맥락에서 보면 네트워크 효과는 별 의미가 없다.

비트버킷과 깃랩이 더 싸다
세 서비스 모두 다양한 무료 옵션을 제공하지만 개발자, 일반적으로 전문 개발자에게 비공개 프로젝트를 호스팅하는 대가로 비용을 청구해 수익을 얻는다. 최저 가격은 깃허브는 개발자당 월 7달러, 비트버킷은 월 2달러, 깃랩은 월 4달러다.

그러나 계정을 업그레이드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러한 기본 가격에는 큰 의미는 없다. 비트버킷의 한 단계 위 비용은 월 5달러, 깃랩의 프리미엄 버전은 월 19달러다(1년치를 지불해야 이 가격으로 이용 가능).

세 서비스 모두 인원이 많은 팀에 대해서는 할인을 제공하지만 할인율이 공개되진 않기 때문에 비교하기가 어렵다. 깃 호스팅을 쉽고 간단하게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세 업체들이 워낙 많은 부가 기능을 추가해 놨기 때문에 비용 대비 기능을 비교하기 시작하면 어지러움을 느낄 정도다.

비트버킷과 깃랩은 무제한 비공개 리포지토리 허용
무료로 얻을 수 있는 기능은 각기 다르다. 비트버킷과 깃랩에서는 비공개 리포지토리를 무료로 저장할 수 있다. 팀 규모가 커지고 전문화되면 그때부터 비용을 지불하면 된다. 깃허브에서는 무료로 프로젝트를 보관하려면 학생이거나 프로젝트를 공개로 전환하거나 둘 중 하나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오픈소스 영역에서는 문제 없지만 비공개 프로젝트라면 걸리는 부분이다.

무료 계층이라도 경우에 따라 꽤 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비트버킷은 최대 5명의 협업자로 구성된 소규모 팀을 허용하며, 깃랩은 협업자 수에 아예 제한이 없다.

참고로 이러한 가격과 계층은 클라우드 호스팅 버전에 적용된다. 셀프 호스트를 원하는 경우 비용이 더 저렴해질 수 있다. 조건이 좋은 아카데미 요금제와 오픈소스 커뮤니티 버전도 있다.

비트버킷과 깃랩, 지속적 통합 제공
이 업체들은 코드를 보관하는 데 그치지 않고 코드를 빌드하고 배포하기도 한다. 깃랩은 젠킨스(Jenkins) 기반 지속적 통합을 도입하고, 이후 배포 지원과 모니터링도 더했다. 깃랩 내에서 코드를 커밋하고 배포하고 모니터링하고 다음 수정도 계획할 수 있다.

비트버킷도 몇 번의 클릭으로 이와 비슷한 기능을 제공하는 빌드 및 배포 툴인 파이프라인(Pipelines)을 제공한다. 모니터링은 깃랩에 비해 빈약하지만, 아마존 클라우드와 긴밀하게 통합된다는 장점이 있다.

깃허브, 자체 지속적 통합 서버 허용
깃허브 사용자가 코드를 빌드할 일이 있을까? 물론 있다. 많은 개발자가 깃허브 커밋에 의해 트리거되는 서클CI(CircleCI) 또는 트래비스 CI(Travis CI)와 같은 서드파티 툴을 사용한다. 일부는 깃허브에 호스팅되는 오픈소스 리포지토리에서 사용 가능한 자체 버전의 젠킨스를 호스팅하기도 한다.

물론 서드파티 툴은 업체 자체적으로 제공하는 것과는 다르지만 기능은 거의 대부분 동일하다. 또한 하는 작업에 따라서는 툴과 업체의 분리가 오히려 유리하게 작용하는 경우도 가끔 있다.

참고로 비트버킷과 깃랩 역시 사용자가 자체적으로 지속적 통합 솔루션을 사용하는 것을 막지 않는다. 다른 깃 클라이언트와 마찬가지로 코드를 체크아웃할 뿐이다.

깃랩, 온라인 개발 가능
깃랩은 정적 코드 탐색 툴로 시작한 이후 서서히 발전해서 지금은 완전한 개발 플랫폼으로 탈바꿈했다. 깃랩의 인터페이스는 점점 더 복잡해지면서 통합 개발 환경, 즉 IDE에 근접해지는 중이다. 통합 디버깅을 제공하는 이클립스(Eclipse), 엑스코드(Xcode)와 같은 데스크톱 환경만큼 정밀하지는 않지만 깔끔한 다중 파일 커밋과 함께 정교한 개발 작업에 점점 더 많이 사용되는 추세다.

깃허브와 비트버킷 모두 온라인으로 파일을 편집한 다음 결과를 커밋할 수 있는 더 간소한 버전을 제공한다. 신속한 손질이나 수정에는 이 버전을 사용하는 편이 더 좋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