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국내 기업 56%, 클라우드 도입 시 전문인력 부족으로 고민 중” 베스핀글로벌 발표

편집부 | ITWorld
베스핀글로벌(http://bespinglobal.com)은 ‘2018 State of Cloud Adoption in Korea : 국내 클라우드 도입의 현주소’ 설문조사를 발간하고 주요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베스핀글로벌이 국내 378개 기업들의 IT 부서 담당자 총 459명(중견/중소기업 320명, 대기업 139명)을 대상으로 2018년 2월 19일부터 3월 6일까지 진행했으며, 클라우드 도입 현황, 클라우드 도입 워크로드, 도입 시 어려운 점, 트렌드, 클라우드 공급업체 선호도 등의 질문을 통해서 현재 국내 기업들의 클라우드 도입 현황을 조사했다.

설문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36%가 클라우드를 도입 중이거나 완료했고, 응답자의 57%는 클라우드 도입을 계획하고 있어, 전체 응답자의 93%가 클라우드를 도입, 완료했거나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눈에 띄는 점은 클라우드 도입 시 가장 큰 어려움에 대한 질문으로 전문인력 부족(56%)이 가장 크고, 체계적인 비용 관리(45%)와 클라우드 보안(44%) 문제가 다음이라고 응답하여, 클라우드 도입 시, 전문 인력의 부족이 비용과 보안 보다 더 큰 문제점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중견/중소기업에서는 전문인력 부족이 58%, 비용관리 문제가 49%로 이들 비중이 엔터프라이즈 기업보다 훨씬 높게 차지고 있는 결과를 보여주는 등 많은 기업들이 클라우드를 도입할 때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가이드 해 줄 수 있는 전문 파트너와 비용 관리 플랫폼이 필요함을 알 수 있는 결과가 나왔다.



클라우드 전략에 관한 설문 응답자 중 엔터프라이즈 기업의 46%, 중견/중소 기업의 34%에 해당하는 IT 담당자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응답자 가운데 단일 클라우드의 비중은 57%, 2개 이상의 멀티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는 비중은 43%로 나타나, 멀티 클라우드 트렌드가 점차 확산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설문 응답자들은 AWS(51%)를 가장 선호하고, 애저(33%), KT(22%) 순으로 선호를 하는 것으로 나타나 AWS, 애저, 구글로 대표되는 글로벌 톱3와는 차이가 나는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응답자들이 주목하는 클라우드 트렌드는 클라우드 전략 수립이 50%를 차지하고 이어서 IT 부서 역량강화와 클라우드 사용 최적화 순으로 나타났으며, 클라우드 비용 최적화 방안에 대해서는 모니터링이 가장 큰 비중(52%)으로 차지하고 인스턴스 라이트 사이징(Right Sizing)과 스토리지 볼륨 검토가 뒤를 이었다.

또한 엔터프라이즈 기업에서는 IT 부서의 역할이 업체선정과 클라우드 설계/구축 외에도 비용 절감과 최적화(36%), 거버넌스 개발/집행(31%)과 같이 클라우드 관리와 거버넌스에 대한 중요성이 점차 대두되고 있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많은 기업들이 클라우드에 도입할 워크로드에 AI와 머신러닝(47%), 빅 데이터(46%) 분야를 높게 생각하고 있으며, 엔터프라이즈 기업에서는 이들 분야 이외에도 데이터웨어하우스 (DW)와 데이터베이스(DB), 고성능 컴퓨팅(HPC) 및 일괄처리 부분의 비중이 46%와 48%로 평균을 훨씬 상회하는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스핀글로벌의 이한주 대표는 “이번 조사를 통해서 클라우드 도입은 거부할 수 없는 흐름이며, 이미 클라우드 도입 자체에 대한 질문보다 클라우드 도입의 성공전략과 인력확보에 고민이 많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며, “풍부한 전문 인력과 자체 관리 솔루션을 보유한 전문 MSP를 통해서 많은 문제를 해결하면서 성공적으로 클라우드를 도입, 운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8.05.18

“국내 기업 56%, 클라우드 도입 시 전문인력 부족으로 고민 중” 베스핀글로벌 발표

편집부 | ITWorld
베스핀글로벌(http://bespinglobal.com)은 ‘2018 State of Cloud Adoption in Korea : 국내 클라우드 도입의 현주소’ 설문조사를 발간하고 주요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베스핀글로벌이 국내 378개 기업들의 IT 부서 담당자 총 459명(중견/중소기업 320명, 대기업 139명)을 대상으로 2018년 2월 19일부터 3월 6일까지 진행했으며, 클라우드 도입 현황, 클라우드 도입 워크로드, 도입 시 어려운 점, 트렌드, 클라우드 공급업체 선호도 등의 질문을 통해서 현재 국내 기업들의 클라우드 도입 현황을 조사했다.

설문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36%가 클라우드를 도입 중이거나 완료했고, 응답자의 57%는 클라우드 도입을 계획하고 있어, 전체 응답자의 93%가 클라우드를 도입, 완료했거나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눈에 띄는 점은 클라우드 도입 시 가장 큰 어려움에 대한 질문으로 전문인력 부족(56%)이 가장 크고, 체계적인 비용 관리(45%)와 클라우드 보안(44%) 문제가 다음이라고 응답하여, 클라우드 도입 시, 전문 인력의 부족이 비용과 보안 보다 더 큰 문제점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중견/중소기업에서는 전문인력 부족이 58%, 비용관리 문제가 49%로 이들 비중이 엔터프라이즈 기업보다 훨씬 높게 차지고 있는 결과를 보여주는 등 많은 기업들이 클라우드를 도입할 때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가이드 해 줄 수 있는 전문 파트너와 비용 관리 플랫폼이 필요함을 알 수 있는 결과가 나왔다.



클라우드 전략에 관한 설문 응답자 중 엔터프라이즈 기업의 46%, 중견/중소 기업의 34%에 해당하는 IT 담당자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응답자 가운데 단일 클라우드의 비중은 57%, 2개 이상의 멀티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는 비중은 43%로 나타나, 멀티 클라우드 트렌드가 점차 확산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설문 응답자들은 AWS(51%)를 가장 선호하고, 애저(33%), KT(22%) 순으로 선호를 하는 것으로 나타나 AWS, 애저, 구글로 대표되는 글로벌 톱3와는 차이가 나는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응답자들이 주목하는 클라우드 트렌드는 클라우드 전략 수립이 50%를 차지하고 이어서 IT 부서 역량강화와 클라우드 사용 최적화 순으로 나타났으며, 클라우드 비용 최적화 방안에 대해서는 모니터링이 가장 큰 비중(52%)으로 차지하고 인스턴스 라이트 사이징(Right Sizing)과 스토리지 볼륨 검토가 뒤를 이었다.

또한 엔터프라이즈 기업에서는 IT 부서의 역할이 업체선정과 클라우드 설계/구축 외에도 비용 절감과 최적화(36%), 거버넌스 개발/집행(31%)과 같이 클라우드 관리와 거버넌스에 대한 중요성이 점차 대두되고 있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많은 기업들이 클라우드에 도입할 워크로드에 AI와 머신러닝(47%), 빅 데이터(46%) 분야를 높게 생각하고 있으며, 엔터프라이즈 기업에서는 이들 분야 이외에도 데이터웨어하우스 (DW)와 데이터베이스(DB), 고성능 컴퓨팅(HPC) 및 일괄처리 부분의 비중이 46%와 48%로 평균을 훨씬 상회하는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스핀글로벌의 이한주 대표는 “이번 조사를 통해서 클라우드 도입은 거부할 수 없는 흐름이며, 이미 클라우드 도입 자체에 대한 질문보다 클라우드 도입의 성공전략과 인력확보에 고민이 많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며, “풍부한 전문 인력과 자체 관리 솔루션을 보유한 전문 MSP를 통해서 많은 문제를 해결하면서 성공적으로 클라우드를 도입, 운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