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9

당장 확인하고 싶은 구글 렌즈 새 기능 6가지

Leif Johnson | CIO
구글이 텍스트 검색엔진으로써 훌륭한 검색 결과를 제공한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하지만 이번 구글 I/O에서 발표한 구글 렌즈(Google Lens)의 본질적인 개선은 AI 서비스를 우리를 둘러싼 세계의 실시간 검색엔진으로 만들어준다. 이 모든 것은 내장 카메라 앱의 도움으로 이루어진다.

구글 지도와 증강현실의 통합
낯선 도시에서 자신이 어느 쪽을 바라보고 있는지 알기 어려울 때가 있다. 구글 지도가 자신이 어디에 서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해도 마찬가지다.

근처 식당에 대한 리뷰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기도 하다.

조만간 구글 지도의 카메라를 켜서 실제로 자신이 바라보는 현장에 대한 유용한 맥락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단지 카메라를 켜서 장면을 비추기만 하면 거리 이름은 물론 주변의 다양한 사업체에 대한 정보도 볼 수 있다. 방향을 좀 더 쉽게 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몇 걸음 떨어진 곳에 있는, 전에는 눈치채지 못했던 맛집을 발견할 수도 있다.

지능형 텍스트 선택
대학원 시절, 필자는 책에서 텍스트를 좀 더 쉽게 복사할 방법을 찾아 헤맸으며, 그렇게 복사한 텍스트를 연구 논문의 인용구로 넣고 싶었다. 구글의 새로운 기능을 보면, 필자는 조금 더 늦게 태어났어야 했다.

구글 렌즈 최고의 신기능 중 하나는 사용자가 카메라로 가리키는 것만으로 텍스트를 선택해 추출할 수 있다. 일반 모니터에서 마우스로 텍스트를 선택하는 것과 거의 비슷하다. 줄바꿈과 여백에 문제가 있을 수는 있지만, 이렇게 선택한 텍스트를 쉽게 문자 메시지나 문서로 붙여넣을 수 있다.

놀랍게도 원하는 특정 텍스트를 선택할 수도 있다.

만약 시연과 같이 동작한다면, 상당한 시간을 절감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구글 렌즈를 사용해 요리책에서 재료들을 캡처해 식료품점에 있는 친구에게 문자로 전송할 수 있다. 아니면, 프랑스어로만 쓰여진 메뉴를 읽을 때, 구글 렌즈를 이용해 ‘Ris de veau’ 같은 요리의 정확한 의미, 요리 사진, 재료 설명 등을 바로 볼 수 있다.

많은 사람이 인쇄된 문자를 사진으로 찍어 친구에게 보내곤 하기 때문에 구글 렌즈를 이런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하지만 연구 논문이나 국제 여행 등의 수많은 시나리오에서 믿을 수 없을 만큼 유용한 기능이 될 것이다.

스타일 맞추기
필자의 침대 옆에는 필자가 좋아하는 전등이 있는데, 필자는 이 전등과 어울리는 침실용 탁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구글 렌즈의 스타일 매치(Style Match) 기능 덕분에 더는 이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친구가 새 구두를 어디서 샀는지 기억하지 못해도 조바심을 낼 필요는 없다.

스타일 매치를 이용하면, 카메라로 한 아이템을 가리키기만 해도 이에 어울리는 다른 아이템을 제안해 준다. 시연에서 보여준 한 예는, 카메라로 복잡한 받침이 있는 전등을 가리키자 전등으로 쇼핑 검색을 수행해 비슷하게 복잡한 받침이 있는 다른 전등의 이미지와 가격을 보여준다. 결과로 보여준 전등은 모두 검색을 시작한 전등과 상당히 비슷해 보였다.

구글은 지난 해 비슷한 기능을 구글 이미지 검색에 도입한 바 있다. 하지만 카메라를 통해 이런 검색 결과를 실시간으로 보여줌으로써 유용성의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

실시간 검색 결과
구글 렌즈가 동작하는 순간에 사용자는 아이템을 구체적으로 선택하고 구글이 검색 결과를 가져오는 것을 기다린다. 하지만 업그레이드된 구글 렌즈는 사용자가 가리키는 객체와 관련된 검색 결과를 실시간으로 보여줄 것이다. 만약 필자가 미국 시카고의 미시건 애비뉴 다리에 서 있다면, 왼쪽으로 위글리 빌딩을 보고 빌딩의 높이나 역사에 대한 정보를 1초 만에 얻을 수 있다. 그리고는 카메라를 거리의 오른쪽으로 돌려 이번에는 트리뷴 빌딩에 대한 유사한 정보를 바로 볼 수 있다. 혼자 하는 여행을 한층 더 재미있게 만들어 줄 것이다.

한 화면에서 실제 공연 포스터부터 뮤직 비디오, 추가 정보를 모두 볼 수 있다.

이게 전부가 아니다. 머신러닝의 발전 덕분에 공연 포스터를 카메라로 가리키면 해당 아티스트의 뮤직 비디오를 바로 재생할 수 있다. 위지윅이 완전히 새로운 수준으로 발전한 것이다.

서드파티 카메라 앱 지원
구글 렌즈는 원래 구글 픽셀 폰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올해 초 구글은 구글 포토 앱과 구글 어시스턴를 통해 모든 안드로이드 폰으로 넓혔다. 이제 조만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는 내장 카메라 앱을 통해 구글 렌즈의 강력한 기능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자체 AI 카메라 기능을 가지고 있는 삼성과 화웨이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

이런 움직임은 소니 모바일이나 HMD/노키아, LG, 샤오미, 원플러스, 에이수스 등의 스마트폰에 기본 탑재된 서드파티 카메라 앱으로도 확대될 예정이다. 이제 구글 렌즈 기능이 이들 업체의 앱에서도 잘 동작하기를 기대하면 된다. 참고로 삼성과 화웨이는 이미 자체 AI 카메라 기능이 있다. 구글 렌즈는 놀라운 서비스이며, 이를 모두가 좀 더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하는 것은 더 나은 인터넷이란 올바른 방향으로 한걸음 더 나아간 것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2018.05.09

당장 확인하고 싶은 구글 렌즈 새 기능 6가지

Leif Johnson | CIO
구글이 텍스트 검색엔진으로써 훌륭한 검색 결과를 제공한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하지만 이번 구글 I/O에서 발표한 구글 렌즈(Google Lens)의 본질적인 개선은 AI 서비스를 우리를 둘러싼 세계의 실시간 검색엔진으로 만들어준다. 이 모든 것은 내장 카메라 앱의 도움으로 이루어진다.

구글 지도와 증강현실의 통합
낯선 도시에서 자신이 어느 쪽을 바라보고 있는지 알기 어려울 때가 있다. 구글 지도가 자신이 어디에 서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해도 마찬가지다.

근처 식당에 대한 리뷰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기도 하다.

조만간 구글 지도의 카메라를 켜서 실제로 자신이 바라보는 현장에 대한 유용한 맥락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단지 카메라를 켜서 장면을 비추기만 하면 거리 이름은 물론 주변의 다양한 사업체에 대한 정보도 볼 수 있다. 방향을 좀 더 쉽게 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몇 걸음 떨어진 곳에 있는, 전에는 눈치채지 못했던 맛집을 발견할 수도 있다.

지능형 텍스트 선택
대학원 시절, 필자는 책에서 텍스트를 좀 더 쉽게 복사할 방법을 찾아 헤맸으며, 그렇게 복사한 텍스트를 연구 논문의 인용구로 넣고 싶었다. 구글의 새로운 기능을 보면, 필자는 조금 더 늦게 태어났어야 했다.

구글 렌즈 최고의 신기능 중 하나는 사용자가 카메라로 가리키는 것만으로 텍스트를 선택해 추출할 수 있다. 일반 모니터에서 마우스로 텍스트를 선택하는 것과 거의 비슷하다. 줄바꿈과 여백에 문제가 있을 수는 있지만, 이렇게 선택한 텍스트를 쉽게 문자 메시지나 문서로 붙여넣을 수 있다.

놀랍게도 원하는 특정 텍스트를 선택할 수도 있다.

만약 시연과 같이 동작한다면, 상당한 시간을 절감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구글 렌즈를 사용해 요리책에서 재료들을 캡처해 식료품점에 있는 친구에게 문자로 전송할 수 있다. 아니면, 프랑스어로만 쓰여진 메뉴를 읽을 때, 구글 렌즈를 이용해 ‘Ris de veau’ 같은 요리의 정확한 의미, 요리 사진, 재료 설명 등을 바로 볼 수 있다.

많은 사람이 인쇄된 문자를 사진으로 찍어 친구에게 보내곤 하기 때문에 구글 렌즈를 이런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하지만 연구 논문이나 국제 여행 등의 수많은 시나리오에서 믿을 수 없을 만큼 유용한 기능이 될 것이다.

스타일 맞추기
필자의 침대 옆에는 필자가 좋아하는 전등이 있는데, 필자는 이 전등과 어울리는 침실용 탁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구글 렌즈의 스타일 매치(Style Match) 기능 덕분에 더는 이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친구가 새 구두를 어디서 샀는지 기억하지 못해도 조바심을 낼 필요는 없다.

스타일 매치를 이용하면, 카메라로 한 아이템을 가리키기만 해도 이에 어울리는 다른 아이템을 제안해 준다. 시연에서 보여준 한 예는, 카메라로 복잡한 받침이 있는 전등을 가리키자 전등으로 쇼핑 검색을 수행해 비슷하게 복잡한 받침이 있는 다른 전등의 이미지와 가격을 보여준다. 결과로 보여준 전등은 모두 검색을 시작한 전등과 상당히 비슷해 보였다.

구글은 지난 해 비슷한 기능을 구글 이미지 검색에 도입한 바 있다. 하지만 카메라를 통해 이런 검색 결과를 실시간으로 보여줌으로써 유용성의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

실시간 검색 결과
구글 렌즈가 동작하는 순간에 사용자는 아이템을 구체적으로 선택하고 구글이 검색 결과를 가져오는 것을 기다린다. 하지만 업그레이드된 구글 렌즈는 사용자가 가리키는 객체와 관련된 검색 결과를 실시간으로 보여줄 것이다. 만약 필자가 미국 시카고의 미시건 애비뉴 다리에 서 있다면, 왼쪽으로 위글리 빌딩을 보고 빌딩의 높이나 역사에 대한 정보를 1초 만에 얻을 수 있다. 그리고는 카메라를 거리의 오른쪽으로 돌려 이번에는 트리뷴 빌딩에 대한 유사한 정보를 바로 볼 수 있다. 혼자 하는 여행을 한층 더 재미있게 만들어 줄 것이다.

한 화면에서 실제 공연 포스터부터 뮤직 비디오, 추가 정보를 모두 볼 수 있다.

이게 전부가 아니다. 머신러닝의 발전 덕분에 공연 포스터를 카메라로 가리키면 해당 아티스트의 뮤직 비디오를 바로 재생할 수 있다. 위지윅이 완전히 새로운 수준으로 발전한 것이다.

서드파티 카메라 앱 지원
구글 렌즈는 원래 구글 픽셀 폰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올해 초 구글은 구글 포토 앱과 구글 어시스턴를 통해 모든 안드로이드 폰으로 넓혔다. 이제 조만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는 내장 카메라 앱을 통해 구글 렌즈의 강력한 기능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자체 AI 카메라 기능을 가지고 있는 삼성과 화웨이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

이런 움직임은 소니 모바일이나 HMD/노키아, LG, 샤오미, 원플러스, 에이수스 등의 스마트폰에 기본 탑재된 서드파티 카메라 앱으로도 확대될 예정이다. 이제 구글 렌즈 기능이 이들 업체의 앱에서도 잘 동작하기를 기대하면 된다. 참고로 삼성과 화웨이는 이미 자체 AI 카메라 기능이 있다. 구글 렌즈는 놀라운 서비스이며, 이를 모두가 좀 더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하는 것은 더 나은 인터넷이란 올바른 방향으로 한걸음 더 나아간 것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