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4

이스트시큐리티, 알약으로 2018년 1분기 랜섬웨어 공격 33만 건 차단

편집부 | ITWorld
이스트시큐리티는 2018년 1분기에 알약을 통해 총 33만 1,042건의 랜섬웨어 공격이 차단됐다고 밝혔다.

이번 통계는 공개용 알약의 ‘랜섬웨어 행위기반 사전 차단 기능’으로 차단된 공격수를 기준으로 집계했으며, ▲총 차단 수 33만 1,042건을 월간, 일간 기준으로 환산 시 ▲월평균 11만 347건 ▲일평균 3678건의 랜섬웨어 공격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번 통계는 공개용 알약에서 랜섬웨어 행위기반 차단 공격수만을 집계했기 때문에, 패턴기반 공격까지 포함하면 전체 공격의 수는 더욱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통계에서 알 수 있듯이 지난해 5월 전 세계를 강타한 워너크라이(WannaCry) 사태를 기점으로 폭증한 랜섬웨어 공격은 여전히 심각한 보안 위협으로 존재하고 있어, 기업, 기관 관계자는 물론 개인 사용자까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ESRC)는 2017년 4분기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가상 화폐)의 가치가 전 세계적으로 폭등함에 따라, 암호화폐 채굴을 노린 코인마이너(CoinMiner) 악성코드 유포가 급증하며 랜섬웨어 유포 건수가 소폭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2018년 1월 중순 이후 암호화폐 가치가 폭락하며 코인마이너 유포가 감소하고, 3월부터는 다시 랜섬웨어 유포 수가 증가하며 총 랜섬웨어 차단 건수가 지난 분기에 비해 약 14% 이상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올해 1분기 유포된 주요 랜섬웨어로는 ▲헤르메스(Hermes) ▲갠드크랩(GandCrab) ▲매그니버(Magniber) 등이 있다.

이스트시큐리티 김준섭 부사장은 “이번 통계에서 알 수 있듯이 랜섬웨어 공격 위협은 여전히 심각하며,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변종에 의한 피해가 꾸준히 발견되는 등 이미 패치가 이뤄진 취약점을 활용한 공격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랜섬웨어 감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영체제와 백신 업데이트 최신화, 주요자료 수시 백업, 알 수 없는 출처의 이메일 첨부파일 등을 열람하지 않는 등의 보안 수칙 준수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editor@itworld.co.kr


2018.04.24

이스트시큐리티, 알약으로 2018년 1분기 랜섬웨어 공격 33만 건 차단

편집부 | ITWorld
이스트시큐리티는 2018년 1분기에 알약을 통해 총 33만 1,042건의 랜섬웨어 공격이 차단됐다고 밝혔다.

이번 통계는 공개용 알약의 ‘랜섬웨어 행위기반 사전 차단 기능’으로 차단된 공격수를 기준으로 집계했으며, ▲총 차단 수 33만 1,042건을 월간, 일간 기준으로 환산 시 ▲월평균 11만 347건 ▲일평균 3678건의 랜섬웨어 공격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번 통계는 공개용 알약에서 랜섬웨어 행위기반 차단 공격수만을 집계했기 때문에, 패턴기반 공격까지 포함하면 전체 공격의 수는 더욱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통계에서 알 수 있듯이 지난해 5월 전 세계를 강타한 워너크라이(WannaCry) 사태를 기점으로 폭증한 랜섬웨어 공격은 여전히 심각한 보안 위협으로 존재하고 있어, 기업, 기관 관계자는 물론 개인 사용자까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ESRC)는 2017년 4분기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가상 화폐)의 가치가 전 세계적으로 폭등함에 따라, 암호화폐 채굴을 노린 코인마이너(CoinMiner) 악성코드 유포가 급증하며 랜섬웨어 유포 건수가 소폭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2018년 1월 중순 이후 암호화폐 가치가 폭락하며 코인마이너 유포가 감소하고, 3월부터는 다시 랜섬웨어 유포 수가 증가하며 총 랜섬웨어 차단 건수가 지난 분기에 비해 약 14% 이상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올해 1분기 유포된 주요 랜섬웨어로는 ▲헤르메스(Hermes) ▲갠드크랩(GandCrab) ▲매그니버(Magniber) 등이 있다.

이스트시큐리티 김준섭 부사장은 “이번 통계에서 알 수 있듯이 랜섬웨어 공격 위협은 여전히 심각하며,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변종에 의한 피해가 꾸준히 발견되는 등 이미 패치가 이뤄진 취약점을 활용한 공격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랜섬웨어 감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영체제와 백신 업데이트 최신화, 주요자료 수시 백업, 알 수 없는 출처의 이메일 첨부파일 등을 열람하지 않는 등의 보안 수칙 준수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