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2

데이터센터 넘어 캠퍼스·브랜치까지 포함한 진짜 멀티클라우드 전략 세우기

BrandPost Sponsored by Juniper
Juniper | Juniper


지금까지 네트워크 업계에서 클라우드나 멀티클라우드에 대한 논의는 주로 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데이터센터 패브릭 전환, 분할(disaggregation)의 역할, 자동화와 데브옵스에 대한 시장의 관심 등, 모든 쟁점이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 중심에 있는 PIN(place-in-network)으로 모아졌다.

하지만 이러한 역학에는 다소 문제가 있다. 데이터센터 영역에만 국한된 멀티클라우드 논의는 충분하지 않다. 클라우드의 모든 이점을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핵심 원리가 사용자가 있는 지점까지 확장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캠퍼스와 브랜치 PIN이 포함되지 않은 멀티클라우드 전략은 현실적 구현이라기보다는 사용자를 현혹하기 위해 꾸며진 가설에 불과하다고까지 말할 수 있다.



캠퍼스는 멀티클라우드 아키텍처의 일부인가?
멀티클라우드의 핵심 원칙은 다음과 같다.

• 보안 - 멀티클라우드 환경에서는 모든 PIN에 일률적으로 엔드투엔드 보안이 적용되어야 한다.
• 편재성(Ubiquity) - 사용자나 애플리케이션의 위치, 액세스 수단에 관계없이 유비쿼터스하게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 안정성 - 모든 것이 상시 사용 가능하도록 제공되어야 한다.
• 대체가능성(Fungibility) - 애플리케이션과 사용자는 어디든 존재할 수 있으므로, 리소스를 상호교환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원칙을 기반으로 살펴 보면, 캠퍼스는 분명 진정한 멀티클라우드 경험이라는 범위에 포함되는 요소다. 엔드투엔드 경험에서 핵심적인 것은 사용자가 클라우드 리소스에 액세스하는 방법이며, 이것을 보장하려면 캠퍼스가 데이터센터처럼 멀티클라우드 보안과 운영 프레임워크에 통합되어야 하는 것이다.

멀티클라우드를 말할 때 캠퍼스가 제외된 이유는
클라우드 온램프가 엔드투엔드 스토리의 일부라면, 그리고 보안과 운영이 사용자에서 워크로드까지 전체 경로로 확장되어야 한다면, 클라우드와 멀티클라우드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는 동안 캠퍼스가 거의 언급되지 않은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우선 캠퍼스는 데이터센터처럼 혁신적인 변화 과정을 겪지 않았기 때문일 수 있다. 캠퍼스는 연결이 주요 목적이며, 대부분의 기업에서 캠퍼스 업그레이드 속도는 그다지 빠르지 않다. 따라서 캠퍼스의 가상화 수준은 아직 데이터센터에 미치지 못했다. 물론, 캠퍼스에서 유선 연결을 무선으로 교체하는 작업이 진행됨에 따라 어느 정도 혁신과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소한 CBRS와 LTE 같은 기술은 변화를 가속화할 것이다. 또, 무선 솔루션이 컨트롤러 기반으로 관리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애플리케이션과 기기 전반에서 보안 정책을 재고해야 한다는 면에서도, 새로운 변화의 흐름이 유선 연결 분야에도 영향을 미칠 것임이 틀림없다.

냉소적인 관점에서 보면, 데이터센터부터 캠퍼스까지의 엔드투엔드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업체는 소수에 불과하기 때문에 캠퍼스에 관한 논의는 상대적으로 이야기하기 쉬운 데이터센터에 묻혀버릴 것이라고 단정할 수도 있다. 캠퍼스를 고려하지 않는다면 대부분의 업체는 확실히 조금 더 편리해진다.

멀티클라우드 레디 캠퍼스의 필요성
여기에 대한 주니퍼의 입장은 명확하다. 모든 멀티클라우드 전략은 캠퍼스와 브랜치까지 확장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주니퍼는 조직이 어디서든 멀티클라우드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것을 기본 전제로 하여 캠퍼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

주니퍼의 전체 캠퍼스 포트폴리오는 Junos 소프트웨어를 실행한다. 이는 주니퍼가 업계 최강의 텔레메트리와 자동화 기능을 클라우드에서 캠퍼스까지 확장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또한, 스트리밍 텔레메트리,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일반적인 운영 툴(Ansible에서부터 Splunk까지 전부)로 표준 통합을 할 수 있다는 것은 기업이 클라우드(프라이빗이든 퍼블릭이든)와 사용자(캠퍼스 또는 브랜치) 사이에 존재하는 경계를 제거할 수 있음을 뜻한다.

멀티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멀티클라우드로의 전환이 한번에 완료되는 간단한 과정이 아니다. 완전한 멀티클라우드 환경 구현에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하는 단일 제품은 없다. 그리고 만약 있다 하더라도, 기업은 관리에 필요한 새로운 보안 모델과 운영 모델에 맞춰 툴, 프로세스, 사람을 적응시켜야 하는 부담을 진다.

안전하고 자동화된 멀티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일반 보편적인 리프레시와 확장에서부터 시작된다. 통상적인 비즈니스 방식대로 기업은 각 단계에서 한 발자국씩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각각의 아키텍처 변화, 구매, 또는 운영 단계에서 멀티클라우드를 더욱 쉽게 이용하는 것이 목표가 되어야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옵션을 줄이거나 미래의 어느 시점에서 멀티클라우드 전략을 실행할 때 걸림돌이 되는 작업을 해서는 안된다.

PIN을 마치 고립된 섬처럼 취급하는 프리 클라우드(pre-cloud) 아키텍처를 보유한 기업이라면, 이제라도 멀티클라우드를 위해 보안과 자동화를 네트워크 전체로 확장할 필요가 있다. 주니퍼는 정책 및 운영 컨트롤을 모든 멀티클라우드 구성요소 전반으로 확장함해 기업이 멀티클라우드 레디(multicloud-ready) 캠퍼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18.04.02

데이터센터 넘어 캠퍼스·브랜치까지 포함한 진짜 멀티클라우드 전략 세우기

BrandPost Sponsored by Juniper
Juniper | Juniper


지금까지 네트워크 업계에서 클라우드나 멀티클라우드에 대한 논의는 주로 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데이터센터 패브릭 전환, 분할(disaggregation)의 역할, 자동화와 데브옵스에 대한 시장의 관심 등, 모든 쟁점이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 중심에 있는 PIN(place-in-network)으로 모아졌다.

하지만 이러한 역학에는 다소 문제가 있다. 데이터센터 영역에만 국한된 멀티클라우드 논의는 충분하지 않다. 클라우드의 모든 이점을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핵심 원리가 사용자가 있는 지점까지 확장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캠퍼스와 브랜치 PIN이 포함되지 않은 멀티클라우드 전략은 현실적 구현이라기보다는 사용자를 현혹하기 위해 꾸며진 가설에 불과하다고까지 말할 수 있다.



캠퍼스는 멀티클라우드 아키텍처의 일부인가?
멀티클라우드의 핵심 원칙은 다음과 같다.

• 보안 - 멀티클라우드 환경에서는 모든 PIN에 일률적으로 엔드투엔드 보안이 적용되어야 한다.
• 편재성(Ubiquity) - 사용자나 애플리케이션의 위치, 액세스 수단에 관계없이 유비쿼터스하게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 안정성 - 모든 것이 상시 사용 가능하도록 제공되어야 한다.
• 대체가능성(Fungibility) - 애플리케이션과 사용자는 어디든 존재할 수 있으므로, 리소스를 상호교환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원칙을 기반으로 살펴 보면, 캠퍼스는 분명 진정한 멀티클라우드 경험이라는 범위에 포함되는 요소다. 엔드투엔드 경험에서 핵심적인 것은 사용자가 클라우드 리소스에 액세스하는 방법이며, 이것을 보장하려면 캠퍼스가 데이터센터처럼 멀티클라우드 보안과 운영 프레임워크에 통합되어야 하는 것이다.

멀티클라우드를 말할 때 캠퍼스가 제외된 이유는
클라우드 온램프가 엔드투엔드 스토리의 일부라면, 그리고 보안과 운영이 사용자에서 워크로드까지 전체 경로로 확장되어야 한다면, 클라우드와 멀티클라우드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는 동안 캠퍼스가 거의 언급되지 않은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우선 캠퍼스는 데이터센터처럼 혁신적인 변화 과정을 겪지 않았기 때문일 수 있다. 캠퍼스는 연결이 주요 목적이며, 대부분의 기업에서 캠퍼스 업그레이드 속도는 그다지 빠르지 않다. 따라서 캠퍼스의 가상화 수준은 아직 데이터센터에 미치지 못했다. 물론, 캠퍼스에서 유선 연결을 무선으로 교체하는 작업이 진행됨에 따라 어느 정도 혁신과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소한 CBRS와 LTE 같은 기술은 변화를 가속화할 것이다. 또, 무선 솔루션이 컨트롤러 기반으로 관리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애플리케이션과 기기 전반에서 보안 정책을 재고해야 한다는 면에서도, 새로운 변화의 흐름이 유선 연결 분야에도 영향을 미칠 것임이 틀림없다.

냉소적인 관점에서 보면, 데이터센터부터 캠퍼스까지의 엔드투엔드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업체는 소수에 불과하기 때문에 캠퍼스에 관한 논의는 상대적으로 이야기하기 쉬운 데이터센터에 묻혀버릴 것이라고 단정할 수도 있다. 캠퍼스를 고려하지 않는다면 대부분의 업체는 확실히 조금 더 편리해진다.

멀티클라우드 레디 캠퍼스의 필요성
여기에 대한 주니퍼의 입장은 명확하다. 모든 멀티클라우드 전략은 캠퍼스와 브랜치까지 확장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주니퍼는 조직이 어디서든 멀티클라우드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것을 기본 전제로 하여 캠퍼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

주니퍼의 전체 캠퍼스 포트폴리오는 Junos 소프트웨어를 실행한다. 이는 주니퍼가 업계 최강의 텔레메트리와 자동화 기능을 클라우드에서 캠퍼스까지 확장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또한, 스트리밍 텔레메트리,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일반적인 운영 툴(Ansible에서부터 Splunk까지 전부)로 표준 통합을 할 수 있다는 것은 기업이 클라우드(프라이빗이든 퍼블릭이든)와 사용자(캠퍼스 또는 브랜치) 사이에 존재하는 경계를 제거할 수 있음을 뜻한다.

멀티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멀티클라우드로의 전환이 한번에 완료되는 간단한 과정이 아니다. 완전한 멀티클라우드 환경 구현에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하는 단일 제품은 없다. 그리고 만약 있다 하더라도, 기업은 관리에 필요한 새로운 보안 모델과 운영 모델에 맞춰 툴, 프로세스, 사람을 적응시켜야 하는 부담을 진다.

안전하고 자동화된 멀티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일반 보편적인 리프레시와 확장에서부터 시작된다. 통상적인 비즈니스 방식대로 기업은 각 단계에서 한 발자국씩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각각의 아키텍처 변화, 구매, 또는 운영 단계에서 멀티클라우드를 더욱 쉽게 이용하는 것이 목표가 되어야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옵션을 줄이거나 미래의 어느 시점에서 멀티클라우드 전략을 실행할 때 걸림돌이 되는 작업을 해서는 안된다.

PIN을 마치 고립된 섬처럼 취급하는 프리 클라우드(pre-cloud) 아키텍처를 보유한 기업이라면, 이제라도 멀티클라우드를 위해 보안과 자동화를 네트워크 전체로 확장할 필요가 있다. 주니퍼는 정책 및 운영 컨트롤을 모든 멀티클라우드 구성요소 전반으로 확장함해 기업이 멀티클라우드 레디(multicloud-ready) 캠퍼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