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2

“혁신 아닌 발전” 갤럭시 S9 플러스 카메라 테스트 및 아이폰 X·메이트 10과의 비교

Adam Patrick Murray | PCWorld

삼성의 갤럭시 S9 제품군이 공개됐다. 삼성은 이 제품군에서 카메라 ‘혁신’을 강조하고 있다. 앞선 모델인 갤럭시 S8과 마찬가지로 S9 플러스의 주 카메라인 후면 카메라는 듀얼 픽셀 1,200만 화소 센서와 OIS(광학 손 떨림 방지)를 탑재하고 있다. 그러나 가변 조리개 기술이 추가 도입된 것이 특징이다. 가변 조리개는 ‘게임 체인저’일까? 이를 알아보는 것을 포함 광범위한 갤럭시 S9 플러스 카메라 테스트를 진행했다.

우리의 모든 테스트는 실생활에서의 카메라 사용법에 기반하고 있다.

일반적인 밝기 하에 가변 조리개는 f/2.4로 줄어든다. 하지만 주변 조명이 100룩스 미만인 경우 조리개가 더 많은 빛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f/1.5로 넓어진다. 이론상 야간 촬영, 어두운 실내 촬영 때 더 나은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스마트폰 카메라에 f/1.5 조리개가 탑재된 것은 처음이다. 그것만으로도 장점이다.

그런데 f/2.4 촬영은 어떨까? 밝기가 적당한 환경에서의 특장점은 없을까? 이론상으로 f/2.4에서 더 선명한 사진이 촬영되어야 한다. 필자는 f/2.4와 f/1.5 모두에서 테스트 촬영을 했는데, 가변 조리개라는 접근법의 장점을 찾기가 어려웠다.

오해가 없도록 설명하자면, S9 제품군의 카메라 및 사진 품질은 매우 훌륭하다. 갤럭시 S8보다 크게 발전했다. 그러나 f/1.5 고정 조리개만을 사용했어도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작은 폼팩터에서 S9 조리개가 바뀌도록 놀라운 기계적인 설계를 하는 공을 들일 필요가 없었다는 의미다.

S9 플러스 카메라의 테스트 결과를 살펴보고, 과연 갤럭시 S9 플러스가 현재 구입할 수 있는 최고의 스마트폰 카메라인지 판단해보자. (모든 이미지는 클릭하면 확대해서 확인 가능)

테스트 방법
PCWorld는 색상과 선명도, 노출, 사용자 경험으로 세분화해 테스트를 진행한다. DSLR 사진을 평가할 때와 동일한 방식으로 스마트폰 사진을 평가한다. 테스트 사진의 실제 픽셀을 조사하고, 색상의 정확도와 다이내믹 레인지에 높은 점수를 부여한다. 결과적으로 ‘예쁜’ 사진이 최고의 사진이 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포토샵이나 인스타그램에서의 보정과 관련해 유연성이 큰 사진을 원하기 때문이다.

테스트 방식은 사람들이 실제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방식을 토대로 진행한다. 주머니에서 스마트폰을 꺼내 기본 카메라 앱을 실행하고, HDR 설정은 자동으로 둔다.

테스트 1 : 색 재현
첫 테스트 대상은 색상이다. 색의 정확도와 화이트 밸런스를 테스트했다.



첫 번째 사진은 샌프란시스코 차이나타운에서 모델인 빅토리아를 촬영한 사진이다. 화웨이 메이트 10의 포화도가 더 낮고 차갑다. 반면, 아이폰은 더 따뜻하고 포화도가 아주 높다. S9 플러스는 S8보다 메이트 10에 가깝다. 색상이 놀랍도록 아주 자연스럽다.



실내로 들어가 촬영한 결과는 거의 정반대다. 아이폰 X는 포화도가 낮고 노란 색 조명을 아주 잘 억제한다. 메이트 10은 모델의 머리카락 색상을 붉게 바꾸었다. 반면, S9 플러스는 얼굴에 노란색 색조를 드리운다.



거리로 나가 촬영하니, 색 재현 정도가 비슷하다. 위 사진에서 피부 톤(색조) 청바지, 빅토리아가 입은 셔츠의 노란색 줄무늬를 유심히 살펴보길 바란다. 아이폰 X은 개인적인 기준으로 색이 ‘과포화’ 상태이고, S9 플러스는 지나치게 차갑다. 개인적으로는 눈에 훨씬 자연스러운 메이트 10에 높은 점수를 준다.



위의 사진도 마찬가지다. 메이트 10과 비교했을 때 아이폰 X에서 콘크리트가 지나치게 따뜻하게 재현됐고, 삼성폰은 모두 메이트 10보다 차갑다.



마지막 사진이 각 제품의 특징을 잘 나타내준다. 아이폰 X는 색이 바랜 느낌이고 과포화 상태다. 반면, S8은 너무 따뜻하고, 색이 죽어있다. 메이트 10과 S9 플러스는 매우 유사하다. 그러나 메이트의 피부 톤 재현이 더 자연스럽다.

전반적으로 색상 재현 측면에서 S9 플러스는 메이트 10과 경쟁할 만한 제품이다. 그러나 메이트 10의 화이트 밸런스 처리가 더 우수하다. 또한, 사진이 과포화 상태가 아니다. 따라서 화웨이의 메이트 10 프로를 색 재현 부문의 승자로 판정한다.



2018.03.12

“혁신 아닌 발전” 갤럭시 S9 플러스 카메라 테스트 및 아이폰 X·메이트 10과의 비교

Adam Patrick Murray | PCWorld

삼성의 갤럭시 S9 제품군이 공개됐다. 삼성은 이 제품군에서 카메라 ‘혁신’을 강조하고 있다. 앞선 모델인 갤럭시 S8과 마찬가지로 S9 플러스의 주 카메라인 후면 카메라는 듀얼 픽셀 1,200만 화소 센서와 OIS(광학 손 떨림 방지)를 탑재하고 있다. 그러나 가변 조리개 기술이 추가 도입된 것이 특징이다. 가변 조리개는 ‘게임 체인저’일까? 이를 알아보는 것을 포함 광범위한 갤럭시 S9 플러스 카메라 테스트를 진행했다.

우리의 모든 테스트는 실생활에서의 카메라 사용법에 기반하고 있다.

일반적인 밝기 하에 가변 조리개는 f/2.4로 줄어든다. 하지만 주변 조명이 100룩스 미만인 경우 조리개가 더 많은 빛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f/1.5로 넓어진다. 이론상 야간 촬영, 어두운 실내 촬영 때 더 나은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스마트폰 카메라에 f/1.5 조리개가 탑재된 것은 처음이다. 그것만으로도 장점이다.

그런데 f/2.4 촬영은 어떨까? 밝기가 적당한 환경에서의 특장점은 없을까? 이론상으로 f/2.4에서 더 선명한 사진이 촬영되어야 한다. 필자는 f/2.4와 f/1.5 모두에서 테스트 촬영을 했는데, 가변 조리개라는 접근법의 장점을 찾기가 어려웠다.

오해가 없도록 설명하자면, S9 제품군의 카메라 및 사진 품질은 매우 훌륭하다. 갤럭시 S8보다 크게 발전했다. 그러나 f/1.5 고정 조리개만을 사용했어도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작은 폼팩터에서 S9 조리개가 바뀌도록 놀라운 기계적인 설계를 하는 공을 들일 필요가 없었다는 의미다.

S9 플러스 카메라의 테스트 결과를 살펴보고, 과연 갤럭시 S9 플러스가 현재 구입할 수 있는 최고의 스마트폰 카메라인지 판단해보자. (모든 이미지는 클릭하면 확대해서 확인 가능)

테스트 방법
PCWorld는 색상과 선명도, 노출, 사용자 경험으로 세분화해 테스트를 진행한다. DSLR 사진을 평가할 때와 동일한 방식으로 스마트폰 사진을 평가한다. 테스트 사진의 실제 픽셀을 조사하고, 색상의 정확도와 다이내믹 레인지에 높은 점수를 부여한다. 결과적으로 ‘예쁜’ 사진이 최고의 사진이 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포토샵이나 인스타그램에서의 보정과 관련해 유연성이 큰 사진을 원하기 때문이다.

테스트 방식은 사람들이 실제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방식을 토대로 진행한다. 주머니에서 스마트폰을 꺼내 기본 카메라 앱을 실행하고, HDR 설정은 자동으로 둔다.

테스트 1 : 색 재현
첫 테스트 대상은 색상이다. 색의 정확도와 화이트 밸런스를 테스트했다.



첫 번째 사진은 샌프란시스코 차이나타운에서 모델인 빅토리아를 촬영한 사진이다. 화웨이 메이트 10의 포화도가 더 낮고 차갑다. 반면, 아이폰은 더 따뜻하고 포화도가 아주 높다. S9 플러스는 S8보다 메이트 10에 가깝다. 색상이 놀랍도록 아주 자연스럽다.



실내로 들어가 촬영한 결과는 거의 정반대다. 아이폰 X는 포화도가 낮고 노란 색 조명을 아주 잘 억제한다. 메이트 10은 모델의 머리카락 색상을 붉게 바꾸었다. 반면, S9 플러스는 얼굴에 노란색 색조를 드리운다.



거리로 나가 촬영하니, 색 재현 정도가 비슷하다. 위 사진에서 피부 톤(색조) 청바지, 빅토리아가 입은 셔츠의 노란색 줄무늬를 유심히 살펴보길 바란다. 아이폰 X은 개인적인 기준으로 색이 ‘과포화’ 상태이고, S9 플러스는 지나치게 차갑다. 개인적으로는 눈에 훨씬 자연스러운 메이트 10에 높은 점수를 준다.



위의 사진도 마찬가지다. 메이트 10과 비교했을 때 아이폰 X에서 콘크리트가 지나치게 따뜻하게 재현됐고, 삼성폰은 모두 메이트 10보다 차갑다.



마지막 사진이 각 제품의 특징을 잘 나타내준다. 아이폰 X는 색이 바랜 느낌이고 과포화 상태다. 반면, S8은 너무 따뜻하고, 색이 죽어있다. 메이트 10과 S9 플러스는 매우 유사하다. 그러나 메이트의 피부 톤 재현이 더 자연스럽다.

전반적으로 색상 재현 측면에서 S9 플러스는 메이트 10과 경쟁할 만한 제품이다. 그러나 메이트 10의 화이트 밸런스 처리가 더 우수하다. 또한, 사진이 과포화 상태가 아니다. 따라서 화웨이의 메이트 10 프로를 색 재현 부문의 승자로 판정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