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6

“친숙한 외관, 혁신적인 내부” 삼성 갤럭시 S9 공개…카메라 업그레이드 돋보여

Michael Simon | PCWorld
갤럭시 S9과 S9 플러스는 갤럭시 S8이나 S8 플러스와 크기와 모양, 디스플레이가 동일하지만, 실망하긴 이르다. 프로세서, 카메라, 그리고 이모티콘까지 그 내부가 완전히 업그레이드됐기 때문.

삼성 갤럭시 S9과 S9 플러스

갤럭시 S9에는 스마트폰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가변 조리개가 도입됐고, 애플의 애니모티콘을 따라잡기 위해 자체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하는 이모티콘이 도입됐다.

5.8인치, 6.2인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와 얇은 베젤을 갖춘 갤럭시 S9을 전면에서 보면 S8과 완전히 똑같다. 눈에 띄지 않는 차이점은 하나 있다. 스테레오 스피커다. 삼성은 하만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의 기술을 전면 스피커에 적용했고,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하는 이어폰 역시 360도 서라운드 사운드를 들을 수 있도록 했다.

S8과 S9의 차이는 뒤집어봐야 확실해진다. 새로운 라일락 퍼플이나 코랄 블루 색상이 추가됐는데, 그것뿐만은 아니다. 카메라의 배열이 가로에서 세로로 바뀌고 지문 인식 센서 역시 카메라 아래로 옮겨져 더 편해졌다.

기타 사양은 다음과 같다.

갤럭시 S9
크기 : 147.7mm x 68.7mm x 8.5mm
디스플레이 : 5.8인치 쿼드 HD + 커브드 슈퍼 AMOLED, 18.5:9
칩 : 스냅드래곤 845
RAM : 4GB
스토리지 : 64GB
배터리 : 3,000mAh
후면 카메라 : 1,200만 화소 듀얼 픽셀, f/1.5~f/2.4, OIS(광학 손떨림 방지)
전면 카메라 : 800만 화소

갤럭시 S9 플러스(S9+)
크기 : 158.1mm x 73.8mm x 8.5mm
디스플레이 : 6.2인치 쿼드 HD + 커브드 슈퍼 AMOLED, 18.5:9
칩 : 스냅드래곤 845
RAM : 6GB
스토리지 : 64GB
배터리 : 3,500mAh
후면 카메라 : 1,200만 화소 광각, f/1.5~f/2.4 + 1,200만 화소 망원, F2.4, 듀얼 OIS

카메라
카메라의 위치만 변경된 것은 아니다. 위의 사양 항목을 보면 S8과 같은 OIS가 지원되는 1,200만 화소의 듀얼 픽셀 카메라를 확인할 수 있는데, 조리개가 f/1.5로 더 넒어졌다. 바로 이 부분이 삼성이 이야기한 “예술 기술”이다. 조리개 값이 고정된 다른 휴대폰과 달리, 삼성은 S9에 가변 조리개를 넣었다. 즉, f/1.5부터 f/2.4까지 광량에 다라 조정된다.

“f/1.5와 f/2.4 차이 미미..." 갤럭시 S9 가변 조리개 체험 첫인상

지문 인식 센서가 이제 카메라 아래에 위치해 더 편리해졌다.

또한, 소니 엑스페리아 XZ 프리미엄과 같은 960fps의 슈퍼 슬로우모션도 지원된다. AI를 활용한 자동 움직임 추적으로 프레임 내의 피사체가 움직이기 시작하면 슈퍼 슬로우모션 촬영이 시작된다.

삼성은 또한 S9과 S9 플러스에 차이를 조금 더 벌렸다. S9 플러스에는 1,200만 화소의 망원 렌즈와 표준 광각 렌즈를 결합해 더 선명한 인물 사진을 촬영할 수 있도록 하는 듀얼 카메라 설정이 있다. 애플도 아이폰 8과 8 플러스에 유사한 기능을 넣었지만, 삼성이 대형 모델에 더 좋은 카메라를 넣은 것은 처음이다.

그리고 S9에는 주목할 만한 카메라 관련 기능이 하나 더 있다. ‘AR 이모지’다. 애니모티콘과 셀카 스티커의 결합이라고 할 수 있다. 삼성의 AR 이모지는 사용자가 생성한 셀카 이미지 100개 이상을 활용해 ‘윙크, 끄덕임, 성격 등 표정을 반영한 3D 모델”을 만들 수 있다. 표준 AGIF 파일 형식을 사용한다는 점이 아이폰 X의 애니모티콘과 가장 큰 차이점이다.

일과 놀이 모두를 위한 제품
S9에서 업무 생산성을 기대하는 사람들을 위한 업그레이드도 있다. 빅스비에는 실시간 번역 및 통화 전환(currency conversions) 기능이 들어갔고, 멀티 창 모드에서 2개의 앱을 자동으로 실행하는 노트 8의 멋진 앱 페어링도 지원된다.

홍채 인식과 안면 인식을 결합해 빠르게 휴대폰의 잠금을 해제할 수 있는 지능형 스캔 기능도 도입됐다. 애플의 페이스 ID처럼 3D 스캐닝을 사용하진 않지만, 삼성은 S8의 단점 중 하나였던 저광량 환경에서의 잠금 해제 기능이 크게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S9는 덱스 독에 눕혀 사용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삼성은 S9을 완전한 데스크톱 컴퓨터로 바꿔주는 덱스(DeX) 독도 업그레이드했다. 이제는 휴대폰을 편평한 덱스 패드에 올려놓은 후 휴대폰을 트랙패드와 키보드로 사용할 수 있어 추가 액세서리가 필요 없다.

갤럭시 S9과 S9 플러스의 사전예약은 2월 28일부터이며, 3월 9일부터 사전 예약자에 한해 먼저 개통되고, 정식 출시는 3월 16일이다. editor@itworld.co.kr
 

2018.02.26

“친숙한 외관, 혁신적인 내부” 삼성 갤럭시 S9 공개…카메라 업그레이드 돋보여

Michael Simon | PCWorld
갤럭시 S9과 S9 플러스는 갤럭시 S8이나 S8 플러스와 크기와 모양, 디스플레이가 동일하지만, 실망하긴 이르다. 프로세서, 카메라, 그리고 이모티콘까지 그 내부가 완전히 업그레이드됐기 때문.

삼성 갤럭시 S9과 S9 플러스

갤럭시 S9에는 스마트폰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가변 조리개가 도입됐고, 애플의 애니모티콘을 따라잡기 위해 자체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하는 이모티콘이 도입됐다.

5.8인치, 6.2인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와 얇은 베젤을 갖춘 갤럭시 S9을 전면에서 보면 S8과 완전히 똑같다. 눈에 띄지 않는 차이점은 하나 있다. 스테레오 스피커다. 삼성은 하만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의 기술을 전면 스피커에 적용했고,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하는 이어폰 역시 360도 서라운드 사운드를 들을 수 있도록 했다.

S8과 S9의 차이는 뒤집어봐야 확실해진다. 새로운 라일락 퍼플이나 코랄 블루 색상이 추가됐는데, 그것뿐만은 아니다. 카메라의 배열이 가로에서 세로로 바뀌고 지문 인식 센서 역시 카메라 아래로 옮겨져 더 편해졌다.

기타 사양은 다음과 같다.

갤럭시 S9
크기 : 147.7mm x 68.7mm x 8.5mm
디스플레이 : 5.8인치 쿼드 HD + 커브드 슈퍼 AMOLED, 18.5:9
칩 : 스냅드래곤 845
RAM : 4GB
스토리지 : 64GB
배터리 : 3,000mAh
후면 카메라 : 1,200만 화소 듀얼 픽셀, f/1.5~f/2.4, OIS(광학 손떨림 방지)
전면 카메라 : 800만 화소

갤럭시 S9 플러스(S9+)
크기 : 158.1mm x 73.8mm x 8.5mm
디스플레이 : 6.2인치 쿼드 HD + 커브드 슈퍼 AMOLED, 18.5:9
칩 : 스냅드래곤 845
RAM : 6GB
스토리지 : 64GB
배터리 : 3,500mAh
후면 카메라 : 1,200만 화소 광각, f/1.5~f/2.4 + 1,200만 화소 망원, F2.4, 듀얼 OIS

카메라
카메라의 위치만 변경된 것은 아니다. 위의 사양 항목을 보면 S8과 같은 OIS가 지원되는 1,200만 화소의 듀얼 픽셀 카메라를 확인할 수 있는데, 조리개가 f/1.5로 더 넒어졌다. 바로 이 부분이 삼성이 이야기한 “예술 기술”이다. 조리개 값이 고정된 다른 휴대폰과 달리, 삼성은 S9에 가변 조리개를 넣었다. 즉, f/1.5부터 f/2.4까지 광량에 다라 조정된다.

“f/1.5와 f/2.4 차이 미미..." 갤럭시 S9 가변 조리개 체험 첫인상

지문 인식 센서가 이제 카메라 아래에 위치해 더 편리해졌다.

또한, 소니 엑스페리아 XZ 프리미엄과 같은 960fps의 슈퍼 슬로우모션도 지원된다. AI를 활용한 자동 움직임 추적으로 프레임 내의 피사체가 움직이기 시작하면 슈퍼 슬로우모션 촬영이 시작된다.

삼성은 또한 S9과 S9 플러스에 차이를 조금 더 벌렸다. S9 플러스에는 1,200만 화소의 망원 렌즈와 표준 광각 렌즈를 결합해 더 선명한 인물 사진을 촬영할 수 있도록 하는 듀얼 카메라 설정이 있다. 애플도 아이폰 8과 8 플러스에 유사한 기능을 넣었지만, 삼성이 대형 모델에 더 좋은 카메라를 넣은 것은 처음이다.

그리고 S9에는 주목할 만한 카메라 관련 기능이 하나 더 있다. ‘AR 이모지’다. 애니모티콘과 셀카 스티커의 결합이라고 할 수 있다. 삼성의 AR 이모지는 사용자가 생성한 셀카 이미지 100개 이상을 활용해 ‘윙크, 끄덕임, 성격 등 표정을 반영한 3D 모델”을 만들 수 있다. 표준 AGIF 파일 형식을 사용한다는 점이 아이폰 X의 애니모티콘과 가장 큰 차이점이다.

일과 놀이 모두를 위한 제품
S9에서 업무 생산성을 기대하는 사람들을 위한 업그레이드도 있다. 빅스비에는 실시간 번역 및 통화 전환(currency conversions) 기능이 들어갔고, 멀티 창 모드에서 2개의 앱을 자동으로 실행하는 노트 8의 멋진 앱 페어링도 지원된다.

홍채 인식과 안면 인식을 결합해 빠르게 휴대폰의 잠금을 해제할 수 있는 지능형 스캔 기능도 도입됐다. 애플의 페이스 ID처럼 3D 스캐닝을 사용하진 않지만, 삼성은 S8의 단점 중 하나였던 저광량 환경에서의 잠금 해제 기능이 크게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S9는 덱스 독에 눕혀 사용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삼성은 S9을 완전한 데스크톱 컴퓨터로 바꿔주는 덱스(DeX) 독도 업그레이드했다. 이제는 휴대폰을 편평한 덱스 패드에 올려놓은 후 휴대폰을 트랙패드와 키보드로 사용할 수 있어 추가 액세서리가 필요 없다.

갤럭시 S9과 S9 플러스의 사전예약은 2월 28일부터이며, 3월 9일부터 사전 예약자에 한해 먼저 개통되고, 정식 출시는 3월 16일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