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IDG 블로그 | 윈도우 10 S의 품위 잃은 결말

Steven J. Vaughan-Nichols | Computerworld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S가 윈도우 10의 ‘모드(mode)’라고 주장하지만, 구글 크롬 OS에 대한 이번 반격은 수렁에 빠지고 말았다는 것이 진실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일부 영역에서는 자세를 단단히 가다듬었다. 클라우드 플랫폼인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는 뛰어난 클라우드이다. 그리고 윈도우 10 S가 있다.

그게 뭐냐고 물을 수도 있다. 모를 수 있다. 윈도우 10 S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구글 크롬 OS 기반의 크롬북으로부터 시장 점유율을 되찾기 위한 시도였다. 하지만 실패했다.



물론 마이크로소프트는 그렇게 말하지 않는다. 윈도우 10 S 공식 웹 사이트에서는 윈도우 10 S가 얼마나 더 안전하고 성능이 뛰어난지 등등에 대한 이야기를 볼 수 있다. 2017년 5월 윈도우 10 S가 처음 등장했을 때 필자는 ‘크리플웨어(Crippleware, 일부 중요한 기능을 고의로 제거하여 불완전한 상태로 배포되는 셰어웨어)라고 평가한 바 있다.

필자의 평가는 옳았다. 지난 해 필자는 윈도우 10 S는 32비트나 64비트 윈도우 소프트웨어를 구동할 수 없는 윈도우 운영체제라고 지적했다. 윈도우 10 S는 아직도 그렇다. 유니버설 윈도우 플랫폼(Universal Windows Platform, UWP)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해야 한다.

최근 필자는 가장 인기 있는 UWP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기사에 여러 가지를 지적하는 댓글이 달린 것을 봤다. 인기 프로그램으로는 드롭박스나 이베이, 페이스북 메신저 등이 거론됐다. 적지 않은 사람이 이들 프로그램이 그저 웹사이트나 웹 서비스에 불과하다고 지적한다. 사실이 그렇다. 만약 이들이 제대로 된 전기능 애플리케이션이라면, 필자는 지난 40년 동안 컴퓨팅을 잘못한 것이다.

어디선가 누군가는 윈도우 10 S를 사용해야만 할 것이다. 결국 이 운영체제는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랩톱의 기본 운영체제로 탑재되어 있다. 물론 구글에서 ‘윈도우 10 S 서피스 랩톱’을 검색하면, 가장 많은 검색 결과가 윈도우 10으로 업그레이드하는 방법에 대한 것이라는 점은 흥미롭다. 가장 눈에 띄는 검색 결과의 제목은 “서피스 랩톱은 윈도우 10 S를 업그레이드하면 엄청난 제품이다”라는 것이다. 더 이상 할 말이 있겠는가?

마이크로소프트도 이제는 윈도우 10 S에서 발을 빼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S는 윈도우 10의 새로운 버전이 결코 아니며, 윈도우 10 제품군 전반에 사용할 수 있는 모드일 뿐이라고 말한다. 무슨 뜻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일선 직원용 윈도우 10 S, 기업용 윈도우 10 S도 있고, 가정용 윈도우 10 S도 있는데, 혹시 이들 중 어느 것이라고 사용하고 있다면 필자에게 알려주기 바란다.

이제 그만 둘 때가 됐다. 결론은 이미 나왔다. 아무도 UWP 소프트웨어만을 구동할 수 있는 윈도우 같은 것은 원하지 않는다. 윈도우 10 S이 실패하지 않은 척하는 것은 더 바보스러워 보일 뿐이다.

한편으로는 이번 실패로 윈도우 10 S가 따라잡으려고 했던 제품에 대한 선입견을 갖지는 말기 바란다. 가볍고 빠르고 안전하고 유용한 운영체제를 정말로 원하는 사용자라면 크롬북을 사야 한다. 구글 크롬 OS는 많은 사용자에게 원하는 것을 가져다 줬으며, 누구도 윈도우 10 S와 혼동하지 않는다.  editor@itworld.co.kr

2018.02.13

IDG 블로그 | 윈도우 10 S의 품위 잃은 결말

Steven J. Vaughan-Nichols | Computerworld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S가 윈도우 10의 ‘모드(mode)’라고 주장하지만, 구글 크롬 OS에 대한 이번 반격은 수렁에 빠지고 말았다는 것이 진실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일부 영역에서는 자세를 단단히 가다듬었다. 클라우드 플랫폼인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는 뛰어난 클라우드이다. 그리고 윈도우 10 S가 있다.

그게 뭐냐고 물을 수도 있다. 모를 수 있다. 윈도우 10 S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구글 크롬 OS 기반의 크롬북으로부터 시장 점유율을 되찾기 위한 시도였다. 하지만 실패했다.



물론 마이크로소프트는 그렇게 말하지 않는다. 윈도우 10 S 공식 웹 사이트에서는 윈도우 10 S가 얼마나 더 안전하고 성능이 뛰어난지 등등에 대한 이야기를 볼 수 있다. 2017년 5월 윈도우 10 S가 처음 등장했을 때 필자는 ‘크리플웨어(Crippleware, 일부 중요한 기능을 고의로 제거하여 불완전한 상태로 배포되는 셰어웨어)라고 평가한 바 있다.

필자의 평가는 옳았다. 지난 해 필자는 윈도우 10 S는 32비트나 64비트 윈도우 소프트웨어를 구동할 수 없는 윈도우 운영체제라고 지적했다. 윈도우 10 S는 아직도 그렇다. 유니버설 윈도우 플랫폼(Universal Windows Platform, UWP)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해야 한다.

최근 필자는 가장 인기 있는 UWP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기사에 여러 가지를 지적하는 댓글이 달린 것을 봤다. 인기 프로그램으로는 드롭박스나 이베이, 페이스북 메신저 등이 거론됐다. 적지 않은 사람이 이들 프로그램이 그저 웹사이트나 웹 서비스에 불과하다고 지적한다. 사실이 그렇다. 만약 이들이 제대로 된 전기능 애플리케이션이라면, 필자는 지난 40년 동안 컴퓨팅을 잘못한 것이다.

어디선가 누군가는 윈도우 10 S를 사용해야만 할 것이다. 결국 이 운영체제는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랩톱의 기본 운영체제로 탑재되어 있다. 물론 구글에서 ‘윈도우 10 S 서피스 랩톱’을 검색하면, 가장 많은 검색 결과가 윈도우 10으로 업그레이드하는 방법에 대한 것이라는 점은 흥미롭다. 가장 눈에 띄는 검색 결과의 제목은 “서피스 랩톱은 윈도우 10 S를 업그레이드하면 엄청난 제품이다”라는 것이다. 더 이상 할 말이 있겠는가?

마이크로소프트도 이제는 윈도우 10 S에서 발을 빼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 S는 윈도우 10의 새로운 버전이 결코 아니며, 윈도우 10 제품군 전반에 사용할 수 있는 모드일 뿐이라고 말한다. 무슨 뜻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일선 직원용 윈도우 10 S, 기업용 윈도우 10 S도 있고, 가정용 윈도우 10 S도 있는데, 혹시 이들 중 어느 것이라고 사용하고 있다면 필자에게 알려주기 바란다.

이제 그만 둘 때가 됐다. 결론은 이미 나왔다. 아무도 UWP 소프트웨어만을 구동할 수 있는 윈도우 같은 것은 원하지 않는다. 윈도우 10 S이 실패하지 않은 척하는 것은 더 바보스러워 보일 뿐이다.

한편으로는 이번 실패로 윈도우 10 S가 따라잡으려고 했던 제품에 대한 선입견을 갖지는 말기 바란다. 가볍고 빠르고 안전하고 유용한 운영체제를 정말로 원하는 사용자라면 크롬북을 사야 한다. 구글 크롬 OS는 많은 사용자에게 원하는 것을 가져다 줬으며, 누구도 윈도우 10 S와 혼동하지 않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