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
2017.12.29

애플, 아이폰 성능 저하 관련 사과 발표… “배터리 교체 비용 50달러 인하”

김현아 기자 | ITWorld
애플이 최근 불거진 구형 아이폰의 고의 성능 저하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 발표를 했다. 더불어 아이폰의 배터리 교체 비용을 현재의 79달러에서 29달러로 낮춘다고 밝혔다.

애플은 “우리가 일부 고객에게 실망을 주었음을 알고 있다. 사과의 말을 전한다”라며, “이 문제에 대한 많은 오해가 있었고, 몇 가지 변경 사항에 대해 조금 더 명확하게 설명하고자 한다. 무엇보다도, 우리는 절대 애플의 제품 수명을 고의로 줄이거나, 업그레이드를 유도하기 위해 사용자 경험을 헤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라고 전했다.

그리고 소비자들의 불만을 누그러뜨리려 아이폰 6 이후의 제품 중 배터리 교체가 필요한 경우 누구에게나 29달러에 배터리를 교체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미국에서 1월부터 적용되며, 2018년 12월까지 전 세계로 확대될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추후 공개 예정이다.

또한, 2018년 초에 사용자가 아이폰의 배터리 수명을 조금 더 명확히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을 포함한 iOS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배포해, 배터리 수명이 성능에 영향을 끼치는지 알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이폰의 성능 저하 이슈와 관련해 단체 소송의 움직임도 보이는 가운데, 배터리 교체 비용 인하가 과연 떨어진 신뢰도를 다시 올리는 데 도움이 될지는 확실치 않다. 또한, 아이폰 6 이전 모델 사용자는 할인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보여, 다른 소비자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더불어 이번 발표에서 애플은 앞으로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조정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 그 이유에 대해 더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즉, 앞으로도 구형 아이폰은 배터리 효율 저하에 따라 속도가 느려진다는 의미다. 다만 그 과정을 사용자들이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는 사용자들이 배터리를 조금 더 길게 사용하기 위해 사용 습관을 조정할 수는 있을 것이다. editor@itworld.co.kr


iOS
2017.12.29

애플, 아이폰 성능 저하 관련 사과 발표… “배터리 교체 비용 50달러 인하”

김현아 기자 | ITWorld
애플이 최근 불거진 구형 아이폰의 고의 성능 저하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 발표를 했다. 더불어 아이폰의 배터리 교체 비용을 현재의 79달러에서 29달러로 낮춘다고 밝혔다.

애플은 “우리가 일부 고객에게 실망을 주었음을 알고 있다. 사과의 말을 전한다”라며, “이 문제에 대한 많은 오해가 있었고, 몇 가지 변경 사항에 대해 조금 더 명확하게 설명하고자 한다. 무엇보다도, 우리는 절대 애플의 제품 수명을 고의로 줄이거나, 업그레이드를 유도하기 위해 사용자 경험을 헤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라고 전했다.

그리고 소비자들의 불만을 누그러뜨리려 아이폰 6 이후의 제품 중 배터리 교체가 필요한 경우 누구에게나 29달러에 배터리를 교체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미국에서 1월부터 적용되며, 2018년 12월까지 전 세계로 확대될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추후 공개 예정이다.

또한, 2018년 초에 사용자가 아이폰의 배터리 수명을 조금 더 명확히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을 포함한 iOS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배포해, 배터리 수명이 성능에 영향을 끼치는지 알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이폰의 성능 저하 이슈와 관련해 단체 소송의 움직임도 보이는 가운데, 배터리 교체 비용 인하가 과연 떨어진 신뢰도를 다시 올리는 데 도움이 될지는 확실치 않다. 또한, 아이폰 6 이전 모델 사용자는 할인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보여, 다른 소비자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더불어 이번 발표에서 애플은 앞으로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조정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 그 이유에 대해 더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즉, 앞으로도 구형 아이폰은 배터리 효율 저하에 따라 속도가 느려진다는 의미다. 다만 그 과정을 사용자들이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는 사용자들이 배터리를 조금 더 길게 사용하기 위해 사용 습관을 조정할 수는 있을 것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