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8

위워크가 비즈니스용 알렉사를 활용하는 방법

Scott Carey | Computerworld UK
200억 달러 규모의 공유 업무 공간 제공업체인 위워크(WeWork)는 아마존의 비즈니스용 알렉사(Alexa for Business)의 첫 파트너 기업 중 하나다.

위워크는 뉴욕 본사에 디바이스를 설치하고 알렉사 스킬(skills)을 개발해 회원들이 회의실의 시설을 제어하고 회의실을 사용할 수 있는지 확인하고, 심지어 분석 자료를 요청하는 것까지 처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난달 AWS 리인벤트(AWS re:Invent) 행사의 기조연설에서 아마존의 CTO 워너 보겔스는 비즈니스용 알렉사 덕분에 사용자가 컨퍼런스 ID를 입력할 필요가 없게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알렉사가 사용자가 어느 회의실에 있는지 알기 때문이다. 이론적으로는 간단히 “알렉사 회의를 시작하자(Alexa, start the meeting)”이라고만 말하면, 알렉사가 화상 회의 장비를 켜고 컨퍼런스를 시작해 회의를 할 수 있다는 의미다.

위워크는 3개월 전에 뉴욕 첼시에 있는 본사의 각 회의실에 알렉사가 통합되어 있는 에코 닷(Echo dot) 디바이스를 설치해 이 시스템의 파일럿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위워크의 제품 연구 책임자인 조쉬 에미그는 “닷은 가장 쉽고 도입 장벽이 낮은 선택지”라면서, “그래서 우리는 상당수의 에코 닷을 구입하고 회의실에 배치함으로써, 큰 노력을 들이지 않고 이 네트워크에 연결된 인터페이스를 도입하고 시행했다”라고 말했다.

에미그는 음성 기술이 점점 대중화되어 가고 있지만, 알렉사가 구글 어시스턴트나 애플의 시리에 비해서 더 뛰어나다고 평가하고 있다. 그 이유는 알렉사는 개개인의 프로파일에 연결하지 않아서 업무 환경에 더 적합하기 때문이다.

에미그는 “알렉사가 기업이 사용하기에 더 좋은 이유는 아마존이 업무 환경의 수준에서 여러 장치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하기 때문이다. 프로비저닝하기 위한 로직과 시스템에 공간적으로 매핑되는 방식은 다른 제품에도 있긴 하겠지만, 이 정도의 수준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초기 제품은 개인 프로필에 연결되어 있었다.업무 환경에 적용한다는 것은 이것을 탈피한다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에미그에 따르면, 전반적으로 위워크가 알렉사를 통해 달성하려는 목표는 17만 5,000명의 회원들을 위해 기술을 사용해 업무 공간의 단절을 없애는 것이다.

통합
위워크 블로그 글에서 시스템 연구 책임자인 알란 잭슨은 “비즈니스용 알렉사 기술은 사용하기 쉽고 개발자 친화적으로 설계됐다”라고 말하면서, 그의 팀이 기본 인터페이스를 만드는 데 단 2주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회의실 예약, 조명 및 온도 조절을 위해서는 위워크 고유의 회의실 예약 시스템과의 맞춤 통합이 필요했다.

장비 관리 이슈는 젠데스크(Zendesk)와 직접 통합했고, 세일즈포스(Salesforce)나 서비스나우(ServiceNow), 스플렁크(Splunk), 컨퍼런스 소프트웨어 줌(Zoom) 같은 다른 SaaS 업체들은 사전에 만들어진 알렉사 스킬이 있었다.

조심스러운 배포
하지만 위워크는 비즈니스용 알렉사를 배포하는 데 매우 조심스럽게 접근하는 중이다. 에미그는 “사람들이 알렉사에 어떻게 반응하고, 행동이 어떻게 변화하고 경험을 향상시키는지를 이해하면서, 우리는 알렉사 플랫폼을 계속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점에서 우리는 해야 할 일이 상당히 많다. 기술을 도입해서 몇 개의 스킬을 개발하고 전 세계에 배포하는 수준의 것이 아니다. 우리는 전 세계 200곳에 17만 5,000명의 회원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적극적으로 이 기술을 배포하겠지만, 영향을 받을 사람들이 아주 많다”라고 덧붙였다.

위워크는 이 파일럿 프로그램을 런던을 포함한 다른 지역의 본사로도 확대 중이며, 그 다음에 엔터프라이즈 솔루션 고객에 적용 예정이다.

에미그는 “다음 단계는 사람과 문화가 다른 공간에서 어떻게 적용될지를 이해하고, 전 세계에 배포된 디바이스 네트워크를 관리하는 방법을 이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7.12.28

위워크가 비즈니스용 알렉사를 활용하는 방법

Scott Carey | Computerworld UK
200억 달러 규모의 공유 업무 공간 제공업체인 위워크(WeWork)는 아마존의 비즈니스용 알렉사(Alexa for Business)의 첫 파트너 기업 중 하나다.

위워크는 뉴욕 본사에 디바이스를 설치하고 알렉사 스킬(skills)을 개발해 회원들이 회의실의 시설을 제어하고 회의실을 사용할 수 있는지 확인하고, 심지어 분석 자료를 요청하는 것까지 처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난달 AWS 리인벤트(AWS re:Invent) 행사의 기조연설에서 아마존의 CTO 워너 보겔스는 비즈니스용 알렉사 덕분에 사용자가 컨퍼런스 ID를 입력할 필요가 없게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알렉사가 사용자가 어느 회의실에 있는지 알기 때문이다. 이론적으로는 간단히 “알렉사 회의를 시작하자(Alexa, start the meeting)”이라고만 말하면, 알렉사가 화상 회의 장비를 켜고 컨퍼런스를 시작해 회의를 할 수 있다는 의미다.

위워크는 3개월 전에 뉴욕 첼시에 있는 본사의 각 회의실에 알렉사가 통합되어 있는 에코 닷(Echo dot) 디바이스를 설치해 이 시스템의 파일럿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위워크의 제품 연구 책임자인 조쉬 에미그는 “닷은 가장 쉽고 도입 장벽이 낮은 선택지”라면서, “그래서 우리는 상당수의 에코 닷을 구입하고 회의실에 배치함으로써, 큰 노력을 들이지 않고 이 네트워크에 연결된 인터페이스를 도입하고 시행했다”라고 말했다.

에미그는 음성 기술이 점점 대중화되어 가고 있지만, 알렉사가 구글 어시스턴트나 애플의 시리에 비해서 더 뛰어나다고 평가하고 있다. 그 이유는 알렉사는 개개인의 프로파일에 연결하지 않아서 업무 환경에 더 적합하기 때문이다.

에미그는 “알렉사가 기업이 사용하기에 더 좋은 이유는 아마존이 업무 환경의 수준에서 여러 장치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하기 때문이다. 프로비저닝하기 위한 로직과 시스템에 공간적으로 매핑되는 방식은 다른 제품에도 있긴 하겠지만, 이 정도의 수준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초기 제품은 개인 프로필에 연결되어 있었다.업무 환경에 적용한다는 것은 이것을 탈피한다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에미그에 따르면, 전반적으로 위워크가 알렉사를 통해 달성하려는 목표는 17만 5,000명의 회원들을 위해 기술을 사용해 업무 공간의 단절을 없애는 것이다.

통합
위워크 블로그 글에서 시스템 연구 책임자인 알란 잭슨은 “비즈니스용 알렉사 기술은 사용하기 쉽고 개발자 친화적으로 설계됐다”라고 말하면서, 그의 팀이 기본 인터페이스를 만드는 데 단 2주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회의실 예약, 조명 및 온도 조절을 위해서는 위워크 고유의 회의실 예약 시스템과의 맞춤 통합이 필요했다.

장비 관리 이슈는 젠데스크(Zendesk)와 직접 통합했고, 세일즈포스(Salesforce)나 서비스나우(ServiceNow), 스플렁크(Splunk), 컨퍼런스 소프트웨어 줌(Zoom) 같은 다른 SaaS 업체들은 사전에 만들어진 알렉사 스킬이 있었다.

조심스러운 배포
하지만 위워크는 비즈니스용 알렉사를 배포하는 데 매우 조심스럽게 접근하는 중이다. 에미그는 “사람들이 알렉사에 어떻게 반응하고, 행동이 어떻게 변화하고 경험을 향상시키는지를 이해하면서, 우리는 알렉사 플랫폼을 계속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점에서 우리는 해야 할 일이 상당히 많다. 기술을 도입해서 몇 개의 스킬을 개발하고 전 세계에 배포하는 수준의 것이 아니다. 우리는 전 세계 200곳에 17만 5,000명의 회원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적극적으로 이 기술을 배포하겠지만, 영향을 받을 사람들이 아주 많다”라고 덧붙였다.

위워크는 이 파일럿 프로그램을 런던을 포함한 다른 지역의 본사로도 확대 중이며, 그 다음에 엔터프라이즈 솔루션 고객에 적용 예정이다.

에미그는 “다음 단계는 사람과 문화가 다른 공간에서 어떻게 적용될지를 이해하고, 전 세계에 배포된 디바이스 네트워크를 관리하는 방법을 이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