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
2017.12.21

애플, 아이폰 고의적 성능 저하 이슈 해명… “배터리 노후 영향 최소화 위한 조치”

Roman Loyola | Macworld
애플이 최근 인터넷에서 회자되고 있는 배터리 수명에 다른 고의적 성능 하락과 관련 이슈에 대해 해명했다. 수요일 테크크런치(TechCrunch) 측 보낸 성명에서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우리의 목표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하는 것으로, 여기에는 전반적인 성능과 디바이스의 수명 연장이 포함된다. 리튬 이온 배터리는 추운 곳에서나 배터리 충전량이 적거나 시간 경과에 따라 최대 전력 공급량이 줄어들며, 그 결과 전자 부품 보호 차원에서 예기치 않게 아이폰이 꺼질 수 있다.

지난해 우리는 아이폰 6와 6s, 아이폰 SE에 이러한 상황에서 예기치 않게 디바이스가 종료되는 것을 방지하는 데 필요한 경우에만 즉각적으로 전력 공급을 원활하게 하는 기능을 배포했다. 이 업데이트를 iOS 11.2를 통해 아이폰 7에도 확대 적용했으며, 향후 제품에도 추가할 계획이다.”


사람들이 알고 있을 수도, 아닐 수도 있는 사실 하나가 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 그리고 기타 휴대용 디바이스에 속 배터리는 시간이 흐를수록 성능이 저하된다. 이는 구형 배터리가 디바이스가 최대 성능을 발휘하기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미다. 아이폰에서는 이 문제가 아이폰이 꺼지는 현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애플은 지난해 전력 관리 기능이 포함한 iOS를 배포해서, 배터리의 전력 소모를 제한하거나 여러 주기에 걸쳐 전력 요청을 분산시킴으로써 최대 프로세싱이 매끄럽게 처리되도록 했다.

테크크런치가 지적한 데로, 이는 리튭이온 배터리의 문제이며, 애플의 전력 관리는 디바이스의 수명을 줄이는 게 아니라 연장하기 위한 노력이다. 만일 애플이 진정으로 신형 디바이스의 판매를 위해 고의로 성능을 저하했다면, 법적인 문제가 발생했을 것이다. editor@itworld.co.kr
 


iOS
2017.12.21

애플, 아이폰 고의적 성능 저하 이슈 해명… “배터리 노후 영향 최소화 위한 조치”

Roman Loyola | Macworld
애플이 최근 인터넷에서 회자되고 있는 배터리 수명에 다른 고의적 성능 하락과 관련 이슈에 대해 해명했다. 수요일 테크크런치(TechCrunch) 측 보낸 성명에서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우리의 목표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하는 것으로, 여기에는 전반적인 성능과 디바이스의 수명 연장이 포함된다. 리튬 이온 배터리는 추운 곳에서나 배터리 충전량이 적거나 시간 경과에 따라 최대 전력 공급량이 줄어들며, 그 결과 전자 부품 보호 차원에서 예기치 않게 아이폰이 꺼질 수 있다.

지난해 우리는 아이폰 6와 6s, 아이폰 SE에 이러한 상황에서 예기치 않게 디바이스가 종료되는 것을 방지하는 데 필요한 경우에만 즉각적으로 전력 공급을 원활하게 하는 기능을 배포했다. 이 업데이트를 iOS 11.2를 통해 아이폰 7에도 확대 적용했으며, 향후 제품에도 추가할 계획이다.”


사람들이 알고 있을 수도, 아닐 수도 있는 사실 하나가 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 그리고 기타 휴대용 디바이스에 속 배터리는 시간이 흐를수록 성능이 저하된다. 이는 구형 배터리가 디바이스가 최대 성능을 발휘하기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미다. 아이폰에서는 이 문제가 아이폰이 꺼지는 현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애플은 지난해 전력 관리 기능이 포함한 iOS를 배포해서, 배터리의 전력 소모를 제한하거나 여러 주기에 걸쳐 전력 요청을 분산시킴으로써 최대 프로세싱이 매끄럽게 처리되도록 했다.

테크크런치가 지적한 데로, 이는 리튭이온 배터리의 문제이며, 애플의 전력 관리는 디바이스의 수명을 줄이는 게 아니라 연장하기 위한 노력이다. 만일 애플이 진정으로 신형 디바이스의 판매를 위해 고의로 성능을 저하했다면, 법적인 문제가 발생했을 것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