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5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기술, 플랫폼, 콘텐츠를 아우르는" 윈도우 MR 전략 발표

허은애 기자 | ITWorld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의 장점을 아우르며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혼합현실(MR)을 한국에서 공식적으로 첫 선을 보였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서울시 강남구 잼투고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MR 전략과 디바이스 및 생태계를 공개하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윈도우 MR(Windows Mixed Reality)에 대해 설명했다.

MR(Mixed Reality)은 물리적인 현실과 가상 세계를 혼합한 광범위한 개념으로 기존의 VR과 AR을 모두 포함한 다양한 스펙트럼을 의미한다. 현실과 완전히 분리된 가상 세계에 콘텐츠를 결합하는 VR, 현실 세계 위에 가상의 정보를 입혀 보여주는 AR의 장점을 모두 취함과 동시에 각 기술의 한계를 넘어 높은 몰입도와 현실감을 제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MR이 현실 세계를 매핑한 가상공간에서 여러 개의 앱을 실행하고 진정한 멀티태스킹을 지원하며, 다양한 가상현실 기술을 모두 수용할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개발자를 상대로 윈도우 MR의 기술적 지원을 지속해나가며 한국과 본사가 협력해 버그 리포트 등 웹사이트나 포럼을 운영하고, 가장 문서화가 잘 된 테크니컬 플랫폼을 지향한다고 밝혔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김영욱 부장이 윈도우 MR의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모두를 위한 MR’을 기치로, 모두가 쉽게 MR을 접하고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게 지원하면서, 플랫폼은 물론 제조업체와 개발자 그리고 다양한 유통업체와 협력해 보다 풍부한 MR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커넥티드 콜라보레이션 비즈니스 플랫폼 ▲커뮤니케이션 리얼리티 ▲입체적 인사이트 학습 플랫폼 ▲360도 액션 센터 총 4가지 측면에 집중하면서, 단순 게임 콘텐츠가 아닌, 교육, 비즈니스, 엔터테인먼트 등 삶의 전반적인 방식을 더욱 풍부하게 바꿔 줄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이 중심에는 윈도우 10이 있다. 지난달 가을 크리에이터 업데이트를 통해 기본 플랫폼이 강조하는 생산성이 창작 영역까지 확대된다. 크리에이터 업데이트의 핵심 영역인 윈도우 MR은 그림판 3D, 오피스, 리믹스, 스토리리믹스, 3D 뷰 등 사용자들이 적극적으로 공유하는 가상현실 플랫폼이라는 형태로 나타나있다.

현재까지 공개된 윈도우 MR 기기는 총 6가지다. 삼성을 비롯해 레노버, HP, 에이서, 델 등 다양한 제조업체에서 잇따라 윈도우 MR 디바이스를 출시했으며, 현재 에이수스를 제외한 나머지 5가지 기기는 영미권 국가에서 공식적으로 판매를 시작했다.

특히, 이번에 공개되는 윈도우 MR 디바이스는 헤드셋에 카메라가 장착돼 있어, 시야 범위를 감지하고 외부 센서 없이 사용자의 위치를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사전에 여러 센서들을 복잡하게 설치할 필요 없이 바로 사용할 수 있으며, 가상 현실임에도 불구하고 현실의 물리적인 공간을 인식하기 때문에 더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사용시 어지러움, 디스플레이 크기 제한 등 기존 VR/AR 디바이스의 불편함을 극복해 몰입감을 제공하고 실감나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윈도우 MR 디바이스 출시와 더불어 ‘윈도우 MR PC 뱃지’라는 인증 프로그램을 운용할 예정이다. 윈도우 MR을 가장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양을 지닌 PC에 뱃지를 부여하고, 사용자들이 권장 사양을 파악해 적절한 환경에서 윈도우 MR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마인크래프트(Minecraft) 같은 글로벌 게임은 물론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와 업무 관련 콘텐츠, 교육 콘텐츠 등 누구나 목적에 따라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앱이 준비되어 있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에는 마인크래프트, 토이크래시와 같은 약 2만 2,000개 이상의 앱이 MR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등록돼 있으며, 국내에서는 약 50개 이상의 앱이 11월 21일부터 사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윈도우 MR 프리미엄 디바이스인 ‘삼성 HMD 오디세이(Odyssey)’가 공개됐다. 삼성 HMD 오디세이는 디스플레이와 화면 크기, 화질, 110도 시야각과 360도 공간 음향을 지원하는 프리미엄 헤드셋을 기본 장착해 보는 즐거움과 듣는 즐거움을 모두 꾀했다. 11월 21일부터 정식으로 국내 판매를 시작한다. editor@itworld.co.kr 


2017.11.15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기술, 플랫폼, 콘텐츠를 아우르는" 윈도우 MR 전략 발표

허은애 기자 | ITWorld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의 장점을 아우르며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혼합현실(MR)을 한국에서 공식적으로 첫 선을 보였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서울시 강남구 잼투고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MR 전략과 디바이스 및 생태계를 공개하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윈도우 MR(Windows Mixed Reality)에 대해 설명했다.

MR(Mixed Reality)은 물리적인 현실과 가상 세계를 혼합한 광범위한 개념으로 기존의 VR과 AR을 모두 포함한 다양한 스펙트럼을 의미한다. 현실과 완전히 분리된 가상 세계에 콘텐츠를 결합하는 VR, 현실 세계 위에 가상의 정보를 입혀 보여주는 AR의 장점을 모두 취함과 동시에 각 기술의 한계를 넘어 높은 몰입도와 현실감을 제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MR이 현실 세계를 매핑한 가상공간에서 여러 개의 앱을 실행하고 진정한 멀티태스킹을 지원하며, 다양한 가상현실 기술을 모두 수용할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개발자를 상대로 윈도우 MR의 기술적 지원을 지속해나가며 한국과 본사가 협력해 버그 리포트 등 웹사이트나 포럼을 운영하고, 가장 문서화가 잘 된 테크니컬 플랫폼을 지향한다고 밝혔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김영욱 부장이 윈도우 MR의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모두를 위한 MR’을 기치로, 모두가 쉽게 MR을 접하고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게 지원하면서, 플랫폼은 물론 제조업체와 개발자 그리고 다양한 유통업체와 협력해 보다 풍부한 MR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커넥티드 콜라보레이션 비즈니스 플랫폼 ▲커뮤니케이션 리얼리티 ▲입체적 인사이트 학습 플랫폼 ▲360도 액션 센터 총 4가지 측면에 집중하면서, 단순 게임 콘텐츠가 아닌, 교육, 비즈니스, 엔터테인먼트 등 삶의 전반적인 방식을 더욱 풍부하게 바꿔 줄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이 중심에는 윈도우 10이 있다. 지난달 가을 크리에이터 업데이트를 통해 기본 플랫폼이 강조하는 생산성이 창작 영역까지 확대된다. 크리에이터 업데이트의 핵심 영역인 윈도우 MR은 그림판 3D, 오피스, 리믹스, 스토리리믹스, 3D 뷰 등 사용자들이 적극적으로 공유하는 가상현실 플랫폼이라는 형태로 나타나있다.

현재까지 공개된 윈도우 MR 기기는 총 6가지다. 삼성을 비롯해 레노버, HP, 에이서, 델 등 다양한 제조업체에서 잇따라 윈도우 MR 디바이스를 출시했으며, 현재 에이수스를 제외한 나머지 5가지 기기는 영미권 국가에서 공식적으로 판매를 시작했다.

특히, 이번에 공개되는 윈도우 MR 디바이스는 헤드셋에 카메라가 장착돼 있어, 시야 범위를 감지하고 외부 센서 없이 사용자의 위치를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사전에 여러 센서들을 복잡하게 설치할 필요 없이 바로 사용할 수 있으며, 가상 현실임에도 불구하고 현실의 물리적인 공간을 인식하기 때문에 더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사용시 어지러움, 디스플레이 크기 제한 등 기존 VR/AR 디바이스의 불편함을 극복해 몰입감을 제공하고 실감나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윈도우 MR 디바이스 출시와 더불어 ‘윈도우 MR PC 뱃지’라는 인증 프로그램을 운용할 예정이다. 윈도우 MR을 가장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양을 지닌 PC에 뱃지를 부여하고, 사용자들이 권장 사양을 파악해 적절한 환경에서 윈도우 MR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마인크래프트(Minecraft) 같은 글로벌 게임은 물론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와 업무 관련 콘텐츠, 교육 콘텐츠 등 누구나 목적에 따라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앱이 준비되어 있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에는 마인크래프트, 토이크래시와 같은 약 2만 2,000개 이상의 앱이 MR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등록돼 있으며, 국내에서는 약 50개 이상의 앱이 11월 21일부터 사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윈도우 MR 프리미엄 디바이스인 ‘삼성 HMD 오디세이(Odyssey)’가 공개됐다. 삼성 HMD 오디세이는 디스플레이와 화면 크기, 화질, 110도 시야각과 360도 공간 음향을 지원하는 프리미엄 헤드셋을 기본 장착해 보는 즐거움과 듣는 즐거움을 모두 꾀했다. 11월 21일부터 정식으로 국내 판매를 시작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