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9

글로벌 칼럼 | “축! 개막” 구글 생태계 시대의 도래

JR Raphael | Computerworld

지금쯤이면 아마도 대부분 사람이 구글의 픽셀(Pixel) 2에 관한 모든 것을 알고 있을 것이다. 분명히 사용기도 읽어봤을 것이고, 큰 그림의 의미에 대해서 숙고해 봤을 것이며, 본인에게 맞는 폰일지 여부에 대해서도 감을 잡았을 것이다.

그래도 아직 다른 신제품에 관심을 돌리지 말고 잠깐만 기다려 주기 바란다. 필자는 기본적인 내용 이외에도 픽셀 2 출시와 확장 일로에 있는 구글의 하드웨어 활동을 둘러싼 폭넓은 영향에 대해서 이해하려고 노력해 왔다. 지금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것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그 어느 때보다도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저 콧수염 영감이 지금 무슨 소리를 하는 거야?”라며 허튼 소리로 치부할 지도 모르겠지만, 일단 한번 들어 보시라. 이번 달 구글에서 내놓은 모든 것을 한발 물러서서 살펴보면, 구글이 자신의 플랫폼 ‘내’에서 자체적인 틈새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분명해 보인다. ‘안드로이드(Android)’ 생태계에서 ‘구글’ 생태계로 주안점이 이동하기 시작한 것이다. 중대한 변화가 아닐 수 없다.

생각해 보라. 처음부터 구글의 목표는 사용자가 무슨 수단을 선택하든지 간에 온라인에서 구글 서비스를 최대한 많이 이용하게 하는 것이었다. 왕년의 구글 넥서스 기기에서도 ‘안드로이드’ 생태계의 장점을 소개하고 강조하는 것에 늘 주안점을 두었다. 왜냐하면, 결국에는 구글 기기든 삼성 기기든 상관 없었기 때문이다. 사용자가 인터넷에 최대한 오래 머물면서 구글 서비스를 이용하는 한, 구글은 계속해서 사용자 관련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고 결국 더욱 효과적인 표적 광고를 제공할 수 있다.

따라서 구글 입장에서는 안드로이드 생태계를 밀어 주는 것이 언제나 이치에 맞는 행동이었다. 기기의 제조사나 모델과 관계 없이 안드로이드 사용 경험은 지메일, 구글 드라이브, 구글 플레이 스토어 등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물론 구글 검색도 빼놓을 수 없다. 홈 화면의 박스이든, 크롬 브라우저이든, 아니면 다른 통합된 방식이든 상관 없다. 최근 들어서는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역시 “차세대” 검색 기기로서 점점 더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하지만 구글은 한 때 괜찮았던 그 모델의 걸림돌이 되는 저항에 점점 더 부딪히고 있다. 안드로이드 기기의 가장 큰 몫을 지배하는 업체들이 자체 앱과 서비스(브라우저, 앱 스토어, 그리고 “지능적”이라고 하는 가상 비서 포함)를 밀고 있다. 이와 동시에 이에 상당하는 구글 앱과 서비스는 주목 받지 못하도록 밀어내고 있다. 놀랍게도 심지어 ‘마이크로소프트’ 앱과 서비스를 기본적으로 설치하여 출시되는 폰들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구글이 공통 분모인 ‘안드로이드’를 강조하던 것에서 통합의 끈인 ‘구글’을 강조하는 것으로 방향을 전환하는 것은 불가피했다고 본다. 그 후 변화는 그 속도를 더하고 있다. 다음과 같은 점들을 생각해 보자.

1. 구글은 독보적이고 일관적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온갖 새로운 방법을 동원해 ‘구글’ 기기 통합에 나서고 있다.
픽셀 폰은 안드로이드에 대한 가장 흔한 불만을 모두 해결해 줄 뿐만 아니라 적시에 믿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꾸준하게 제공해 주는 유일한 기기이다. 지금 상황에서 가장 관련성이 높은 사항이다. 운영체제는 물론 보안 릴리스에 대해 업데이트를 3년 내내 보장하는 유일한 기기이기도 하다. 여기까지는 이미 알고 있던 내용이다.

그런데 이제 픽셀은 픽셀북(Pixelbook)과 연동된다. 픽셀북은 사실상 다른 운영체제를 구동함에도 불구하고 점점 더 일관성 있는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결코 가볍게 볼 수 없는 부분이다. 구글 스토어는 두 제품을 “함께 쓰면 더 낫다”는 점을 눈에 띄게 홍보하고 있다. 픽셀북은 픽셀폰과의 즉석 테더링을 제공하며 충전기 하나로 두 개 기기 모두 처리할 수 있다는 점을 잠재 구매자들에게 강조한다.



이 새로운 구글 기기 생태계의 개념은 99달러짜리 픽셀북 펜 홍보 내용에도 똑같이 존재한다. 픽셀북 펜은 현재까지 독점적인 형태의 구글 어시스턴트(Assistant)와의 통합을 선보이고 있으며, 구글이 자랑하는 “픽셀북용으로 설계”된 제품이다.

한편, 픽셀 버드(Pixel Buds)는 실시간 인이어(in-ear) 번역 기능을 제공한다. 짐작하다시피 픽셀 폰에서만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방금 전에 나왔던 주제가 생각나는가?



그렇다. 안드로이드나 iOS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구글 클립(Google Clips) 카메라조차도 픽셀폰과 구글 포토를 통해 “더 좋아진다”고 소개하고 있다.


2017.10.19

글로벌 칼럼 | “축! 개막” 구글 생태계 시대의 도래

JR Raphael | Computerworld

지금쯤이면 아마도 대부분 사람이 구글의 픽셀(Pixel) 2에 관한 모든 것을 알고 있을 것이다. 분명히 사용기도 읽어봤을 것이고, 큰 그림의 의미에 대해서 숙고해 봤을 것이며, 본인에게 맞는 폰일지 여부에 대해서도 감을 잡았을 것이다.

그래도 아직 다른 신제품에 관심을 돌리지 말고 잠깐만 기다려 주기 바란다. 필자는 기본적인 내용 이외에도 픽셀 2 출시와 확장 일로에 있는 구글의 하드웨어 활동을 둘러싼 폭넓은 영향에 대해서 이해하려고 노력해 왔다. 지금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것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그 어느 때보다도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저 콧수염 영감이 지금 무슨 소리를 하는 거야?”라며 허튼 소리로 치부할 지도 모르겠지만, 일단 한번 들어 보시라. 이번 달 구글에서 내놓은 모든 것을 한발 물러서서 살펴보면, 구글이 자신의 플랫폼 ‘내’에서 자체적인 틈새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분명해 보인다. ‘안드로이드(Android)’ 생태계에서 ‘구글’ 생태계로 주안점이 이동하기 시작한 것이다. 중대한 변화가 아닐 수 없다.

생각해 보라. 처음부터 구글의 목표는 사용자가 무슨 수단을 선택하든지 간에 온라인에서 구글 서비스를 최대한 많이 이용하게 하는 것이었다. 왕년의 구글 넥서스 기기에서도 ‘안드로이드’ 생태계의 장점을 소개하고 강조하는 것에 늘 주안점을 두었다. 왜냐하면, 결국에는 구글 기기든 삼성 기기든 상관 없었기 때문이다. 사용자가 인터넷에 최대한 오래 머물면서 구글 서비스를 이용하는 한, 구글은 계속해서 사용자 관련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고 결국 더욱 효과적인 표적 광고를 제공할 수 있다.

따라서 구글 입장에서는 안드로이드 생태계를 밀어 주는 것이 언제나 이치에 맞는 행동이었다. 기기의 제조사나 모델과 관계 없이 안드로이드 사용 경험은 지메일, 구글 드라이브, 구글 플레이 스토어 등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물론 구글 검색도 빼놓을 수 없다. 홈 화면의 박스이든, 크롬 브라우저이든, 아니면 다른 통합된 방식이든 상관 없다. 최근 들어서는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역시 “차세대” 검색 기기로서 점점 더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하지만 구글은 한 때 괜찮았던 그 모델의 걸림돌이 되는 저항에 점점 더 부딪히고 있다. 안드로이드 기기의 가장 큰 몫을 지배하는 업체들이 자체 앱과 서비스(브라우저, 앱 스토어, 그리고 “지능적”이라고 하는 가상 비서 포함)를 밀고 있다. 이와 동시에 이에 상당하는 구글 앱과 서비스는 주목 받지 못하도록 밀어내고 있다. 놀랍게도 심지어 ‘마이크로소프트’ 앱과 서비스를 기본적으로 설치하여 출시되는 폰들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구글이 공통 분모인 ‘안드로이드’를 강조하던 것에서 통합의 끈인 ‘구글’을 강조하는 것으로 방향을 전환하는 것은 불가피했다고 본다. 그 후 변화는 그 속도를 더하고 있다. 다음과 같은 점들을 생각해 보자.

1. 구글은 독보적이고 일관적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온갖 새로운 방법을 동원해 ‘구글’ 기기 통합에 나서고 있다.
픽셀 폰은 안드로이드에 대한 가장 흔한 불만을 모두 해결해 줄 뿐만 아니라 적시에 믿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꾸준하게 제공해 주는 유일한 기기이다. 지금 상황에서 가장 관련성이 높은 사항이다. 운영체제는 물론 보안 릴리스에 대해 업데이트를 3년 내내 보장하는 유일한 기기이기도 하다. 여기까지는 이미 알고 있던 내용이다.

그런데 이제 픽셀은 픽셀북(Pixelbook)과 연동된다. 픽셀북은 사실상 다른 운영체제를 구동함에도 불구하고 점점 더 일관성 있는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결코 가볍게 볼 수 없는 부분이다. 구글 스토어는 두 제품을 “함께 쓰면 더 낫다”는 점을 눈에 띄게 홍보하고 있다. 픽셀북은 픽셀폰과의 즉석 테더링을 제공하며 충전기 하나로 두 개 기기 모두 처리할 수 있다는 점을 잠재 구매자들에게 강조한다.



이 새로운 구글 기기 생태계의 개념은 99달러짜리 픽셀북 펜 홍보 내용에도 똑같이 존재한다. 픽셀북 펜은 현재까지 독점적인 형태의 구글 어시스턴트(Assistant)와의 통합을 선보이고 있으며, 구글이 자랑하는 “픽셀북용으로 설계”된 제품이다.

한편, 픽셀 버드(Pixel Buds)는 실시간 인이어(in-ear) 번역 기능을 제공한다. 짐작하다시피 픽셀 폰에서만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방금 전에 나왔던 주제가 생각나는가?



그렇다. 안드로이드나 iOS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구글 클립(Google Clips) 카메라조차도 픽셀폰과 구글 포토를 통해 “더 좋아진다”고 소개하고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