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9

LG유플러스-농협중앙회-고려대, ‘행복공동체 농촌 만들기’ 프로젝트 위해 협력

편집부 | ITWorld
LG유플러스는 농협중앙회, 고려대학교와 손 잡고 농업인의 복지증진을 위한 ICT 융복합사업을 공동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농업인 삶의 질 향상 및 농가소득 증대 등 ‘행복공동체 농촌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산∙학이 힘을 합치기로 한 것이다.

LG유플러스는 ICT 기술 및 인프라를, 고려대는 양질의 교육 콘텐츠 등을 제공하고 농협중앙회가 이를 바탕으로 전국 농촌지역을 대상으로 관련 사업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우선 LG유플러스와 NH농협, 고려대는 도시/농촌간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다양한 교육지원사업을 펼치기로 했다. 농촌지역에 ‘더 좋은 학습 환경’을 구축하는 이번 사업은 NH농협이 전국 농촌의 대상학교를 선정하면 LG유플러스가 원격교육시스템 및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고려대가 화상교육과 청소년/농민대상 원격진로∙심리상담 등의 교육 콘텐츠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먼 거리에 있는 학교까지 가지 않고도 실제 교실에서 수업 받는 것처럼 동일한 교육 효과를 제공하는 ‘원격수업’ ▲다른 지역 학생들과 다양한 주제를 놓고 토론할 수 있는 ‘원격토론’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이어 ▲착용 가능한 ‘스마트 트래커(Smart Tracker)’를 통해 비상 시 위치정보를 알려주고 지정범위 이탈시 보호자에게 통보해 주는 ‘자녀 안심알리미’ ▲GPS 수신기와 LTE 모듈을 장착한 스쿨버스의 이동경로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 학부모와 학생 모두 안심할 수 있는 ‘스쿨버스 차량관제’ 등 학생 안전도 책임지게 된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농촌지역에 거주 중인 학생들도 ICT 기반의 다양한 교육시스템을 활용해 풍부한 학습환경을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LG유플러스 등은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와 NH농협, 고려대는 우선 강원도 고성의 거성초등 등 3곳의 농촌학교를 시범학교로 선정, 추진한 뒤 2018년까지 대상과 범위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LG유플러스와 NH농협은 이와는 별도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등의 4차 산업혁명기술을 농촌에 도입해 농민들의 삶의 질 향상 및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한 ‘핵심 프로젝트’도 본격 추진키로 뜻을 모았다. 양측은 ▲더 건강한 ▲더 풍요로운 ▲더 편리한 ▲더 안전한 ▲더 즐거운 농촌을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농촌특화 전문 콜센터’인 농심행복센터에서는 어르신들에게 전화를 걸어 안부를 묻거나, 반대로 노인들이 센터로 전화하면 상담사들이 생활불편사항은 물론 농기계/작물/보험/가축사육 등 소득증대를 위한 전문상담까지 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농촌돌봄 대상자들이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특수 제작한 유선전화기 1만대를 무상 지원한다. 양측은 시범사업을 실시한 뒤 향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LG유플러스와 NH농협은 농민들의 삶의 질 향상 및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추진하는 이번 ‘핵심 프로젝트’의 사업별 특성을 감안, 단기/중장기 계획으로 나눠 순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권영수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LG유플러스의 최신 ICT 융복합 기술이 우리 모두가 꿈꾸고 살고 싶어하는 행복공동체 농촌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7.07.19

LG유플러스-농협중앙회-고려대, ‘행복공동체 농촌 만들기’ 프로젝트 위해 협력

편집부 | ITWorld
LG유플러스는 농협중앙회, 고려대학교와 손 잡고 농업인의 복지증진을 위한 ICT 융복합사업을 공동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농업인 삶의 질 향상 및 농가소득 증대 등 ‘행복공동체 농촌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산∙학이 힘을 합치기로 한 것이다.

LG유플러스는 ICT 기술 및 인프라를, 고려대는 양질의 교육 콘텐츠 등을 제공하고 농협중앙회가 이를 바탕으로 전국 농촌지역을 대상으로 관련 사업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우선 LG유플러스와 NH농협, 고려대는 도시/농촌간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다양한 교육지원사업을 펼치기로 했다. 농촌지역에 ‘더 좋은 학습 환경’을 구축하는 이번 사업은 NH농협이 전국 농촌의 대상학교를 선정하면 LG유플러스가 원격교육시스템 및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고려대가 화상교육과 청소년/농민대상 원격진로∙심리상담 등의 교육 콘텐츠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먼 거리에 있는 학교까지 가지 않고도 실제 교실에서 수업 받는 것처럼 동일한 교육 효과를 제공하는 ‘원격수업’ ▲다른 지역 학생들과 다양한 주제를 놓고 토론할 수 있는 ‘원격토론’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이어 ▲착용 가능한 ‘스마트 트래커(Smart Tracker)’를 통해 비상 시 위치정보를 알려주고 지정범위 이탈시 보호자에게 통보해 주는 ‘자녀 안심알리미’ ▲GPS 수신기와 LTE 모듈을 장착한 스쿨버스의 이동경로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 학부모와 학생 모두 안심할 수 있는 ‘스쿨버스 차량관제’ 등 학생 안전도 책임지게 된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농촌지역에 거주 중인 학생들도 ICT 기반의 다양한 교육시스템을 활용해 풍부한 학습환경을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LG유플러스 등은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와 NH농협, 고려대는 우선 강원도 고성의 거성초등 등 3곳의 농촌학교를 시범학교로 선정, 추진한 뒤 2018년까지 대상과 범위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LG유플러스와 NH농협은 이와는 별도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등의 4차 산업혁명기술을 농촌에 도입해 농민들의 삶의 질 향상 및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한 ‘핵심 프로젝트’도 본격 추진키로 뜻을 모았다. 양측은 ▲더 건강한 ▲더 풍요로운 ▲더 편리한 ▲더 안전한 ▲더 즐거운 농촌을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농촌특화 전문 콜센터’인 농심행복센터에서는 어르신들에게 전화를 걸어 안부를 묻거나, 반대로 노인들이 센터로 전화하면 상담사들이 생활불편사항은 물론 농기계/작물/보험/가축사육 등 소득증대를 위한 전문상담까지 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농촌돌봄 대상자들이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특수 제작한 유선전화기 1만대를 무상 지원한다. 양측은 시범사업을 실시한 뒤 향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LG유플러스와 NH농협은 농민들의 삶의 질 향상 및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추진하는 이번 ‘핵심 프로젝트’의 사업별 특성을 감안, 단기/중장기 계획으로 나눠 순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권영수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LG유플러스의 최신 ICT 융복합 기술이 우리 모두가 꿈꾸고 살고 싶어하는 행복공동체 농촌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