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2

iOS 11에서 빠진 안드로이드의 6가지 멋진 기능

Ben Patterson | PCWorld
줏대가 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iOS 11에 도입된 새로운 기능들은 안드로이드로 바꾼 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다시 iOS로 바꾸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했다.

정말로 앱 스토어 개편이나 제어 센터 맞춤화, 아이패드 사용자를 위한 드래그 앤 드롭(drag and drop) 기능과, 한 손 입력이나 쉬운 개인간 송금 기능 등 iOS 11에 들어간 여러 기능이 매우 매력적이다.

하지만 iOS로 돌아간다는 것은, 필자가 점점 더 좋아하게 된 안드로이드의 기능들을 떠난다는 의미다. 이런 기능에는 여러 사용자 프로필 만들기나 화면 어디에 있든 한 번의 터치로 구글 검색을 할 수 있는 것 등이 있다.

아직 iOS 11이 따라잡지 못한 안드로이드의 6가지 멋진 기능들을 살펴보자.

사용자 프로필 여러 개 만들기
어떤 이유에선지, 애플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 사용자 프로필을 추가하는 기능이 iOS 11에서 또 빠졌다. 아이패드를 자녀와 함께 사용하려면, 이메일, 열어놓은 브라우저 탭, 페이스북 앱 등 아이패드의 모든 데이터를 공유해야 한다는 의미다.



물론, 이런 위험성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안드로이드와 iOS 기기를 어린이의 손으로부터 보호하는 두 가지 방법>을 참고하자.

여러 개의 방해 금지 일정 만들기
필자는 안드로이드에 방해 금지 모드 자동 규칙 기능이 추가됐을 때, 매우 환영했다. 자동 규칙 기능을 이용하면, 평일 밤, 주말, 회의 등 사용자가 생각할 수 있는 모든 시나리오에 대한 방해 금지 모드 일정을 만들 수 있다. 예를 들어, 필자는 평일 아침 6시에, 주말에는 8시가 되어야 방해 금지 모드가 해제되도록 설정했다.



그러나 iOS 11에서는 방해 금지 모드를 여전히 하나밖에 만들지 못한다. 주말이나 회의 중에 조용한 시간을 보내도록 설정할 수 없다는 의미다. 물론, "운전 중 방해 금지"가 추가되긴 했으나, 여전히 iOS가 안드로이드의 방해 금지 기능을 따라잡지 못했다.

전체 화면 검색
이전 버전과 마찬가지로, iOS 11에서는 iOS의 통합 검색 기능인 스포트라이트(Spotlight)로 선택한 텍스트를 빠르게 웹으로 검색할 수 있다. 특정 단어를 깊게 검색하는 데에는 유용하지만, 때로는 화면에 있는 모든 것에 대해 더 넓게 검색하고 싶을 때가 있다.



이때, 안드로이드의 화면 검색이 유용하다. 홈 버튼을 길게 터치하면, 현재 화면 내용과 관련된 정보나 앱, 작업 등을 검색한다. 전문 자료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싶을 때 좋은 기능이다. 상당히 멋지며, iOS에는 유사한 기능이 전혀 없다.

열려있는 모든 앱 창 닫기
만일 필자가 iOS로 넘어간다면 가장 그리워할 기능이 바로 이것이다. 안드로이드 누가에서 멀티태스킹 화면 제일 위에 ‘모두 정리(clear all)’을 누르면, 열려있는 모든 앱이 종료된다. 필자같은 결벽증 환자들에겐 가장 소중한 버튼이다.



그러나 iOS에서는 멀티태스팅 화면에서 겹겹이 쌓인 창들을 한 번에 없애는 방법이 없다. 모두 사라질 때까지 여러 번 쓸기 동작을 반복해야 한다.

사진 앱에서 로컬에 저장된 모든 사진과 동영상 삭제하기
iOS 11의 새로운 스토리지 절약 기능에 대해서 들어봤을 것이다. 예를 들어, 애플은 새로운 이미지 포맷인 HEIF(High Efficiency Image Format)을 지원한다고 밝혔는데, 이는 스냅샷이 차지하는 어마어마한 스토리지 용량을 절약할 수 있는 부분이다. 또한, iOS 11에는 모든 사진과 동영상을 클라우드에 올려서 다른 기기에서 활인할 수 있는 아이클라우드 사진 보관함(iCloud Photo Library)라는 것도 생겼다.



이들은 모두 괜찮은 개선사항이지만, 안드로이드 사진 앱의 ‘여유 공간 확보’ 기능과 유사한 역할을 하진 않는다. 이 기능 덕분에 필자의 16GB 넥서스 5X에서 사진과 동영상이 차지하는 용량은 100MB에 불과하다. 반면, 예전에 쓰던 아이폰 6에는 아이클라우드 포토 라이브러리와 아이폰 스토리지 최적화 옵션이 활성화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17GB나 차지하고 있다.

보너스 팁 : 구글 포토의 iOS 버전에도 ‘여유 공간 확보’ 기능이 지원된다. 사진을 구글에 업로드한 후,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는 삭제해주는 기능이다. 하지만, 구글 포토와 아이클라우드 포토 라이브러리를 동시에 사용했을 때, 구글 포토의 여유 공간 확보 기능을 켜놓으면, 아이클라우드에서도 사진이 삭제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따라서, 항상 백업에 신경 써야 한다.

기호 입력 바로가기
iOS 11에는 아이패드 키보드에 알파벳 위에 기호가 표시되는 기능이 추가됐다. 숫자나 & 같은 기호를 입력할 때 시간을 절약해줄 수 있는 좋은 기능이다.



하지만, 이 기능은 아이패드에만 적용된다. 아이폰에선 지원되지 않는 것이다. 물론, 아이폰 키보드가 이러한 기호까지 표시하기에는 너무 작다고 주장할 수 있지만, 필자의 5인치짜리 넥서스 5X에 있는 안드로이드 키보드에서도 사용하기에 나쁘지 않다.. editor@itworld.co.kr 


2017.06.22

iOS 11에서 빠진 안드로이드의 6가지 멋진 기능

Ben Patterson | PCWorld
줏대가 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iOS 11에 도입된 새로운 기능들은 안드로이드로 바꾼 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다시 iOS로 바꾸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했다.

정말로 앱 스토어 개편이나 제어 센터 맞춤화, 아이패드 사용자를 위한 드래그 앤 드롭(drag and drop) 기능과, 한 손 입력이나 쉬운 개인간 송금 기능 등 iOS 11에 들어간 여러 기능이 매우 매력적이다.

하지만 iOS로 돌아간다는 것은, 필자가 점점 더 좋아하게 된 안드로이드의 기능들을 떠난다는 의미다. 이런 기능에는 여러 사용자 프로필 만들기나 화면 어디에 있든 한 번의 터치로 구글 검색을 할 수 있는 것 등이 있다.

아직 iOS 11이 따라잡지 못한 안드로이드의 6가지 멋진 기능들을 살펴보자.

사용자 프로필 여러 개 만들기
어떤 이유에선지, 애플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 사용자 프로필을 추가하는 기능이 iOS 11에서 또 빠졌다. 아이패드를 자녀와 함께 사용하려면, 이메일, 열어놓은 브라우저 탭, 페이스북 앱 등 아이패드의 모든 데이터를 공유해야 한다는 의미다.



물론, 이런 위험성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안드로이드와 iOS 기기를 어린이의 손으로부터 보호하는 두 가지 방법>을 참고하자.

여러 개의 방해 금지 일정 만들기
필자는 안드로이드에 방해 금지 모드 자동 규칙 기능이 추가됐을 때, 매우 환영했다. 자동 규칙 기능을 이용하면, 평일 밤, 주말, 회의 등 사용자가 생각할 수 있는 모든 시나리오에 대한 방해 금지 모드 일정을 만들 수 있다. 예를 들어, 필자는 평일 아침 6시에, 주말에는 8시가 되어야 방해 금지 모드가 해제되도록 설정했다.



그러나 iOS 11에서는 방해 금지 모드를 여전히 하나밖에 만들지 못한다. 주말이나 회의 중에 조용한 시간을 보내도록 설정할 수 없다는 의미다. 물론, "운전 중 방해 금지"가 추가되긴 했으나, 여전히 iOS가 안드로이드의 방해 금지 기능을 따라잡지 못했다.

전체 화면 검색
이전 버전과 마찬가지로, iOS 11에서는 iOS의 통합 검색 기능인 스포트라이트(Spotlight)로 선택한 텍스트를 빠르게 웹으로 검색할 수 있다. 특정 단어를 깊게 검색하는 데에는 유용하지만, 때로는 화면에 있는 모든 것에 대해 더 넓게 검색하고 싶을 때가 있다.



이때, 안드로이드의 화면 검색이 유용하다. 홈 버튼을 길게 터치하면, 현재 화면 내용과 관련된 정보나 앱, 작업 등을 검색한다. 전문 자료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싶을 때 좋은 기능이다. 상당히 멋지며, iOS에는 유사한 기능이 전혀 없다.

열려있는 모든 앱 창 닫기
만일 필자가 iOS로 넘어간다면 가장 그리워할 기능이 바로 이것이다. 안드로이드 누가에서 멀티태스킹 화면 제일 위에 ‘모두 정리(clear all)’을 누르면, 열려있는 모든 앱이 종료된다. 필자같은 결벽증 환자들에겐 가장 소중한 버튼이다.



그러나 iOS에서는 멀티태스팅 화면에서 겹겹이 쌓인 창들을 한 번에 없애는 방법이 없다. 모두 사라질 때까지 여러 번 쓸기 동작을 반복해야 한다.

사진 앱에서 로컬에 저장된 모든 사진과 동영상 삭제하기
iOS 11의 새로운 스토리지 절약 기능에 대해서 들어봤을 것이다. 예를 들어, 애플은 새로운 이미지 포맷인 HEIF(High Efficiency Image Format)을 지원한다고 밝혔는데, 이는 스냅샷이 차지하는 어마어마한 스토리지 용량을 절약할 수 있는 부분이다. 또한, iOS 11에는 모든 사진과 동영상을 클라우드에 올려서 다른 기기에서 활인할 수 있는 아이클라우드 사진 보관함(iCloud Photo Library)라는 것도 생겼다.



이들은 모두 괜찮은 개선사항이지만, 안드로이드 사진 앱의 ‘여유 공간 확보’ 기능과 유사한 역할을 하진 않는다. 이 기능 덕분에 필자의 16GB 넥서스 5X에서 사진과 동영상이 차지하는 용량은 100MB에 불과하다. 반면, 예전에 쓰던 아이폰 6에는 아이클라우드 포토 라이브러리와 아이폰 스토리지 최적화 옵션이 활성화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17GB나 차지하고 있다.

보너스 팁 : 구글 포토의 iOS 버전에도 ‘여유 공간 확보’ 기능이 지원된다. 사진을 구글에 업로드한 후,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는 삭제해주는 기능이다. 하지만, 구글 포토와 아이클라우드 포토 라이브러리를 동시에 사용했을 때, 구글 포토의 여유 공간 확보 기능을 켜놓으면, 아이클라우드에서도 사진이 삭제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따라서, 항상 백업에 신경 써야 한다.

기호 입력 바로가기
iOS 11에는 아이패드 키보드에 알파벳 위에 기호가 표시되는 기능이 추가됐다. 숫자나 & 같은 기호를 입력할 때 시간을 절약해줄 수 있는 좋은 기능이다.



하지만, 이 기능은 아이패드에만 적용된다. 아이폰에선 지원되지 않는 것이다. 물론, 아이폰 키보드가 이러한 기호까지 표시하기에는 너무 작다고 주장할 수 있지만, 필자의 5인치짜리 넥서스 5X에 있는 안드로이드 키보드에서도 사용하기에 나쁘지 않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