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9

심층 리뷰 | "높은 가격만큼 강력한 성능, 만점 주긴 아쉽다" 신형 서피스 프로

Mark Hachman | PCWorld

마이크로소프트의 2017년형 서피스 프로(Surface Pro) 를 이전 모델인 서피스 프로 4에 나란히 놓고 차이점을 찾아 보라. 크기와 무게가 같은 이 두 태블릿은 거의 구분할 수 없다. 뒤로 좀 더 젖혀지는 받침대와 몇 가지 외관상 차이만 있을 뿐이다. 신형 서피스 프로의 강점은 내부에 있다. 대폭 업그레이드 된 프로세서와 그래픽 덕분에 신형 서피스 프로는 투인원(2-in-1) 최강자 자리에 등극한다.

서피스 프로에 탑재된 신형 7세대 카비레이크(Kaby Lake) 프로세서와 아이리스 플러스(Iris Plus) 통합 그래픽은 감탄이 나올 정도다. 특히 신형 서피스 프로(2017)의 그래픽 성능은 2년된 서피스 프로 4에 비해 거의 2배에 달한다. 전용 그래픽 칩을 사용하는 최초 서피스 북(Surface Book)과15인치 HP 스펙터(Spectre) x360과 같은 노트북에 도전장을 내미는 수준이다.

단, 그런 수준의 성능을 누리는 대가는 만만치 않다. 알칸타라(Alcantara) 재질로 마감된 고급스러운 시그니처 타입 커버(Signature Type Cover)(160달러) 뿐만 아니라 감도가 향상된 서피스 펜(Surface Pen)(100달러) 역시 별도로 구입해야 한다. 거기에 무려 2,199달러에 달하는 신형 서피스 프로 가격을 감안하면, 과연 서피스 태블릿을 사야 하는지 아니면, 차라리 조금 더 무겁더라도 700달러 이상 저렴한 노트북을 사는게 낫지 않은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

어떤 것이 신형 서피스 프로일까? 오른쪽은 서피스 프로 4, 왼쪽은 신형 서피스 프로다.

신형 서피스 프로를 구별하는 미묘한 변화
신형 서피스 프로는 서피스 프로 4와 거의 똑같기 때문에 대부분의 차이점은 미미하다. 예를 들면, 전면부 카메라가 이제는 테블릿 베젤 안에 들어가 있으며 서피스 프로의 윤곽이 보다 부드럽고 둥글다. (이러한 차이점은 마이크로소프트 측에서 알려 준 후에야 눈치챘다. 대부분의 사용자들도 인식하지 못할 것이다.) 서피스 프로는 또한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제품으로는 최초로 윈도우 10 크리에이터스 업데이트(Windows 10 Creators Update)가 탑재된 상태로 출고된다.

시그니처 타입 커버의 재질은 기분 좋게 보송보송한 느낌이 나지만 특히 바닥에서는 조금 눌리고 먼지가 잘 쌓인다. 색상 옵션은 좋다. 기본 블랙은 물론 플래티넘, 버건디, 코발트 블루가 제공된다. 100달러짜리 신형 서피스 펜의 색상 옵션 역시 동일하다.

사양은 친숙하다. 신형 서피스 프로의 크기는 서피스 프로 4와 동일한 29.2 x 20 x 0.8cm이며 무게는 1.07kg과 1.09kg 사이이다. 캘리퍼스로 직접 두께를 측정해 본 결과, 서피스 프로 4는 0.83cm, 서피스 프로는 0.87cm로 나타났다.

그릴이 깔끔해진 것도 신형 서피스 프로의 눈에 띄지 않는 차이점 중 하나다.

2.5GHz 코어(Core) i7-7660, RAM 16GB, 고속 NVMe 스토리지 512GB 제품으로 직접 측정해 본 결과, 태블릿 단독 무게는 0.78kg, 시그니처 타입 커버 키보드를 씌운 상태에서는 1.08kg였다. 크기와 무게 면에서는 이미 시중에서 가장 가벼운 윈도우 태블릿에 속하는 서피스 프로 4와 동일하다.

화면도 동일하다. 12.3인치 픽셀센스(PixelSense) 디스플레이에 해상도2,736 x1,824 (267 PPI)이다. 한 가지 차이점이 있다. 서피스 프로에는 표준 sRGB 색상 디스플레이 대신 서피스 스튜디오(Surface Studio)와 같은 “향상(enhanced” 색상 프로파일이 포함되어 있다. “향상” 모드에서는 색이 좀 더 튀는 반면 sRGB에서는 색이 좀 더 바래 보인다. (“서피스 스튜디오에는 “선명(vivid)” 색상 모드가 있는데 “향상” 모드와는 다르다고 한다. 마이크로소프트 관계자에 따르면 “‘선명’ 모드는 피부 색조는 그대로 두되 중간 색조를 P3-D65 색 공간에 최대한 가깝게 끌고 간다”고 한다.)

 신형 서피스 프로에는 마이크로SD 슬롯이 유지됐다. 킥스탠드 뒤로 숨어있다.

내부 차이점도 크지 않다. 두 태블릿 모두 802.11ac를 탑재하고 있으며 서비스 프로 4에는 블루투스(Bluetooth) 4.0, 신형 서피스 프로에는 블루투스 4.1이 탑재되어 있다. 업그레이드된 블루투스의 장점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준비 중인 LTE 탑재 서피스 프로가 올해 하반기 출시되면 더욱 분명해 질 것이다. 블루투스 4.1 신호는 LTE와 간섭이 일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신형 서피스 프로와 구형 서피스 프로 4의 카메라(전면 500만 화소, 후면 800만 화소)는 똑같아 보이며 폼 팩터 대비 적절한 해상도이다. 단, 서피스 프로 4의 후면부 카메라는 색상 표현이 보다 풍부했다. 카메라 애호가들이라면 차라리 삼성 갤럭시 북(Galaxy Book)에 내장된 1,300만 화소 카메라를 알아 보는 것이 낫다. 가장 중요한 것은, 서피스 프로의 전면부 카메라는 윈도우 헬로(Hello) 기능을 사용할 수 있으며 전광석화처럼 빠르다. 서피스 프로 4에는 없는 두 번째 전면부 센서의 덕도 어느 정도 있다.

 USB-C 커넥터가 없다.

다행스럽게도 (관점에 따라서는 불행하게도)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전통적인 서피스 입출력 보조장치, 즉, 서피스 커넥터, 미니디스플레이포트(miniDisplayPort) 커넥터, 일반 크기의 USB-A 커넥터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 마이크로SD(microSD) 카드 슬롯은 이전과 마찬가지로 받침대 밑에 숨어 있다. 서피스 커넥터를 이용해 서피스 사용자들은 이미 보유 중인 독립형 서피스 독(Surface Dock)과 충전기와 같은 주변 기기를 연결할 수 있다. 영리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 반면, 삼성 갤럭시 북이 USB-C로 전향한 것은 실수다. 어찌 되었든 서피스는 어떤 제품인지 알고 구입하는 제품이다.



2017.06.19

심층 리뷰 | "높은 가격만큼 강력한 성능, 만점 주긴 아쉽다" 신형 서피스 프로

Mark Hachman | PCWorld

마이크로소프트의 2017년형 서피스 프로(Surface Pro) 를 이전 모델인 서피스 프로 4에 나란히 놓고 차이점을 찾아 보라. 크기와 무게가 같은 이 두 태블릿은 거의 구분할 수 없다. 뒤로 좀 더 젖혀지는 받침대와 몇 가지 외관상 차이만 있을 뿐이다. 신형 서피스 프로의 강점은 내부에 있다. 대폭 업그레이드 된 프로세서와 그래픽 덕분에 신형 서피스 프로는 투인원(2-in-1) 최강자 자리에 등극한다.

서피스 프로에 탑재된 신형 7세대 카비레이크(Kaby Lake) 프로세서와 아이리스 플러스(Iris Plus) 통합 그래픽은 감탄이 나올 정도다. 특히 신형 서피스 프로(2017)의 그래픽 성능은 2년된 서피스 프로 4에 비해 거의 2배에 달한다. 전용 그래픽 칩을 사용하는 최초 서피스 북(Surface Book)과15인치 HP 스펙터(Spectre) x360과 같은 노트북에 도전장을 내미는 수준이다.

단, 그런 수준의 성능을 누리는 대가는 만만치 않다. 알칸타라(Alcantara) 재질로 마감된 고급스러운 시그니처 타입 커버(Signature Type Cover)(160달러) 뿐만 아니라 감도가 향상된 서피스 펜(Surface Pen)(100달러) 역시 별도로 구입해야 한다. 거기에 무려 2,199달러에 달하는 신형 서피스 프로 가격을 감안하면, 과연 서피스 태블릿을 사야 하는지 아니면, 차라리 조금 더 무겁더라도 700달러 이상 저렴한 노트북을 사는게 낫지 않은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

어떤 것이 신형 서피스 프로일까? 오른쪽은 서피스 프로 4, 왼쪽은 신형 서피스 프로다.

신형 서피스 프로를 구별하는 미묘한 변화
신형 서피스 프로는 서피스 프로 4와 거의 똑같기 때문에 대부분의 차이점은 미미하다. 예를 들면, 전면부 카메라가 이제는 테블릿 베젤 안에 들어가 있으며 서피스 프로의 윤곽이 보다 부드럽고 둥글다. (이러한 차이점은 마이크로소프트 측에서 알려 준 후에야 눈치챘다. 대부분의 사용자들도 인식하지 못할 것이다.) 서피스 프로는 또한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제품으로는 최초로 윈도우 10 크리에이터스 업데이트(Windows 10 Creators Update)가 탑재된 상태로 출고된다.

시그니처 타입 커버의 재질은 기분 좋게 보송보송한 느낌이 나지만 특히 바닥에서는 조금 눌리고 먼지가 잘 쌓인다. 색상 옵션은 좋다. 기본 블랙은 물론 플래티넘, 버건디, 코발트 블루가 제공된다. 100달러짜리 신형 서피스 펜의 색상 옵션 역시 동일하다.

사양은 친숙하다. 신형 서피스 프로의 크기는 서피스 프로 4와 동일한 29.2 x 20 x 0.8cm이며 무게는 1.07kg과 1.09kg 사이이다. 캘리퍼스로 직접 두께를 측정해 본 결과, 서피스 프로 4는 0.83cm, 서피스 프로는 0.87cm로 나타났다.

그릴이 깔끔해진 것도 신형 서피스 프로의 눈에 띄지 않는 차이점 중 하나다.

2.5GHz 코어(Core) i7-7660, RAM 16GB, 고속 NVMe 스토리지 512GB 제품으로 직접 측정해 본 결과, 태블릿 단독 무게는 0.78kg, 시그니처 타입 커버 키보드를 씌운 상태에서는 1.08kg였다. 크기와 무게 면에서는 이미 시중에서 가장 가벼운 윈도우 태블릿에 속하는 서피스 프로 4와 동일하다.

화면도 동일하다. 12.3인치 픽셀센스(PixelSense) 디스플레이에 해상도2,736 x1,824 (267 PPI)이다. 한 가지 차이점이 있다. 서피스 프로에는 표준 sRGB 색상 디스플레이 대신 서피스 스튜디오(Surface Studio)와 같은 “향상(enhanced” 색상 프로파일이 포함되어 있다. “향상” 모드에서는 색이 좀 더 튀는 반면 sRGB에서는 색이 좀 더 바래 보인다. (“서피스 스튜디오에는 “선명(vivid)” 색상 모드가 있는데 “향상” 모드와는 다르다고 한다. 마이크로소프트 관계자에 따르면 “‘선명’ 모드는 피부 색조는 그대로 두되 중간 색조를 P3-D65 색 공간에 최대한 가깝게 끌고 간다”고 한다.)

 신형 서피스 프로에는 마이크로SD 슬롯이 유지됐다. 킥스탠드 뒤로 숨어있다.

내부 차이점도 크지 않다. 두 태블릿 모두 802.11ac를 탑재하고 있으며 서비스 프로 4에는 블루투스(Bluetooth) 4.0, 신형 서피스 프로에는 블루투스 4.1이 탑재되어 있다. 업그레이드된 블루투스의 장점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준비 중인 LTE 탑재 서피스 프로가 올해 하반기 출시되면 더욱 분명해 질 것이다. 블루투스 4.1 신호는 LTE와 간섭이 일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신형 서피스 프로와 구형 서피스 프로 4의 카메라(전면 500만 화소, 후면 800만 화소)는 똑같아 보이며 폼 팩터 대비 적절한 해상도이다. 단, 서피스 프로 4의 후면부 카메라는 색상 표현이 보다 풍부했다. 카메라 애호가들이라면 차라리 삼성 갤럭시 북(Galaxy Book)에 내장된 1,300만 화소 카메라를 알아 보는 것이 낫다. 가장 중요한 것은, 서피스 프로의 전면부 카메라는 윈도우 헬로(Hello) 기능을 사용할 수 있으며 전광석화처럼 빠르다. 서피스 프로 4에는 없는 두 번째 전면부 센서의 덕도 어느 정도 있다.

 USB-C 커넥터가 없다.

다행스럽게도 (관점에 따라서는 불행하게도)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전통적인 서피스 입출력 보조장치, 즉, 서피스 커넥터, 미니디스플레이포트(miniDisplayPort) 커넥터, 일반 크기의 USB-A 커넥터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 마이크로SD(microSD) 카드 슬롯은 이전과 마찬가지로 받침대 밑에 숨어 있다. 서피스 커넥터를 이용해 서피스 사용자들은 이미 보유 중인 독립형 서피스 독(Surface Dock)과 충전기와 같은 주변 기기를 연결할 수 있다. 영리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 반면, 삼성 갤럭시 북이 USB-C로 전향한 것은 실수다. 어찌 되었든 서피스는 어떤 제품인지 알고 구입하는 제품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