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2

리뷰 | "실사용자의 눈으로 본" 갤럭시 S8 Vs. LG G6 카메라 성능 비교

Jason Cross, Adam Patrick Murray | Greenbot
지난 해, Greenbot은 삼성 갤럭시 S7, LG V20, 아이폰 7을 누르고 구글 픽셀을 스마트폰 카메라 1위로 선정했다. 그리고 지난 달, 픽셀은 LG G6를 상대로 방어전을 치렀으나 패배하고 말았다.

이제 새로운 도전자가 LG의 왕좌에 도전하려고 한다. 삼성 갤럭시 S8은 지난 해 모델인 갤럭시 S7과 카메라 사양이 동일해 보이지만, 표면상의 메가픽셀 수치에 속아서는 안 된다. 갤럭시 S8은 새로운 센서, 광학 장치, 이미지 처리 알고리즘을 갖춘 강력한 도전자다.

삼성의 최신 제품인 갤럭시 S8이 LG의 아성을 무너뜨릴 수 있을까?

테스트 항목
시작에 앞서 사양을 간단히 살펴보는 것은 어떨까? 갤럭시 S8의 메인 후면 카메라는 듀얼 픽셀 자동 초점이 적용된 소니 IMX33을 사용한다. 해상도는 1,200픽셀 f/1.7 렌즈를 갖추었다. 광학 이미지 안정화 기능도 있다. LG G6는 1개의 표준 카메라와 1개의 광각카메라로 2개의 후면 카메라를 탑재했다. 둘 다 동일한 1,200픽셀의 소니 IMX258 센서를 사용한다. 테스트에서는 광학 이미지 안정화 기능과 뛰어난 f/1.7 조리개를 가진 표준 카메라를 가장 신경썼다. 일단, 광각 렌즈는 OIS가 없고 조리개는 f/2.4이다.

사양만 보면 삼성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조리개가 더 넓고 센서가 더 커서 저조도 환경에서 더 나은 성능을 발휘하고 초점도 더욱 신속하게 잡을 것이다.

테스트는 대다수 사용자가 쓰는 자동 모드로 진행했다. 즉, 주머니에서 바로 꺼낸 상태로 기본 앱을 사용했으며 HDR은 자동으로 설정되어 있었다. 휴대전화가 전체 해상도 미만으로 기본 설정되어 있는 경우 수정하기는 했지만 “기성 제품” 경험 그대로이다.

이번 리뷰에서는 색상, 선명도, 다이내믹 레인지라는 3가지 영역에 대해 카메라를 심도 깊게 살펴볼 것이다. 두 카메라로 각기 수십 장의 사진을 촬영했으며 여기에서는 대표적인 샘플만 제시한다.

이 리뷰는 카메라 경험 전체를 포괄적으로 다루지 않았으며, 3개 주요 영역에서 최종 화질을 살펴본다. 훌륭한 스마트폰 카메라를 결정하는 요소는 많다. 카메라 앱을 불러오는 시간과 사진 촬영 준비 시간(“주머니부터 사진까지” 시간), 셔터 지연, 촬영간 지연 속도, 연사 속도, 카메라 앱 인터페이스와 기능, 비디오 기능이나 화질 또는 전면 카메라는 이 리뷰에서 다루지 않았다.

색상 품질
휴대전화로 촬영한 사진의 색상 화질을 점검하면서는 정확도, 선명함, 카메라의 색 온도 균형을 살펴보았다.

SFO의 날씨는 흐렸으며 갤럭시 S8에서 삼성의 전형적인 과채도 현상이 줄어들었다는 점은 좋았지만 이미지의 파란색이 너무 짙다. G6는 색 온도가 훨씬 정확하다. 이는 삼성의 중대한 약점이며 여기에서의 색조는 일반적인 “감상자 취향” 화이트 밸런스를 넘어선다.

갤럭시 S8은 채도가 과하지 않지만, 화이트 밸런스는 정확하지 않다.


G6는 반대로 정확한 색상 밸런스를 전달한다.


다음 사진이 어렵다. 테이블에서 뿜어져 나온 빛은 파란색이지만 천장의 조명은 따뜻한 노란색이다. LG는 테이블 위뿐만이 아니라 검은색 카메라 렌즈에 반사된 것들의 명확한 대비를 정확하게 잡아냈다. 삼성은 파란색 테이블에 초점을 맞추고 이를 보정하려고 하다가 하얗게 바꾸면서 배경 조명을 주황색으로 바꿔버렸다.

삼성은 테이블 조명의 파란 빛을 보정하려다가 배경 색조까지 바꿔버렸다.


LG는 복합적인 조명 상황을 정확하게 잡아냈고, 푸른 빛이 도는 테이블과 따뜻한 배경 색을 모두 잘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풀밭에 놓인 이 주황색 콘을 살펴보자. 그렇다. GS8의 이미지가 더욱 만족스럽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여기에서는 정말로 모든 것이 “초록빛”이다. 조금 더 흐릿해 보일 수도 있지만 사실은 훨씬 정확하다. 그리고 풀밭을 확대하여 자세히 보면 컬러 배리에이션(Color Variation)이 심각함을 알 수 있다.

LG는 복합적인 조명 상황을 정확하게 잡아냈고, 푸른 빛이 도는 테이블과 따뜻한 배경 색을 모두 잘 표현했다.

삼성 S8의 색상 배합은 너무 과도하다. 실제 잔디밭은 이 정도로 파랗지 않다.

LG G6의 사진에 나타난 잔디밭 속 갈색과 노란색은 만족스럽거나 예쁘지는 않지만, 실제 색을 충실하게 반영한다.


삼성은 오랫동안 색 채도와 대비가 너무 제멋대로라는 지적을 받아 왔으며 이미지 처리가 개선된 것처럼 보이지만, 아직도 부족하다. 색상에 현실이 반영되지 않거나 장면의 화이트 밸런스를 잡아내지 못하는 경우가 너무 많다. 삼성은 자동 모드의 정확도를 높여야 하며 강렬한 색상은 “창의적인” 모드로 남겨 두어야 한다.

승자: LG가 크게 앞섬.

다음으로 선명도를 살펴보자.

선명도
선명도 측면에서는 이미지의 선명함(화질과 세부 디테일)뿐 아니라 이미지 처리된 인공물을 본다. 여기서는 작은 디테일과 미묘한 질감을 유지하면서 선명 과잉으로 인한 노이즈 또는 경계선이 두드러지지 않은 이미지를 원한다.

라스베거스에서 밝은 한낮에 촬영한 사진을 살펴보자.


두 휴대전화 사이의 디테일과 노이즈는 비슷한 수준이며 둘 다 훌륭하다.


이 클로즈업 사진을 보면 작은 창문 주변의 작은 슬레이트까지 쉽게 눈에 띈다.


2017.05.12

리뷰 | "실사용자의 눈으로 본" 갤럭시 S8 Vs. LG G6 카메라 성능 비교

Jason Cross, Adam Patrick Murray | Greenbot
지난 해, Greenbot은 삼성 갤럭시 S7, LG V20, 아이폰 7을 누르고 구글 픽셀을 스마트폰 카메라 1위로 선정했다. 그리고 지난 달, 픽셀은 LG G6를 상대로 방어전을 치렀으나 패배하고 말았다.

이제 새로운 도전자가 LG의 왕좌에 도전하려고 한다. 삼성 갤럭시 S8은 지난 해 모델인 갤럭시 S7과 카메라 사양이 동일해 보이지만, 표면상의 메가픽셀 수치에 속아서는 안 된다. 갤럭시 S8은 새로운 센서, 광학 장치, 이미지 처리 알고리즘을 갖춘 강력한 도전자다.

삼성의 최신 제품인 갤럭시 S8이 LG의 아성을 무너뜨릴 수 있을까?

테스트 항목
시작에 앞서 사양을 간단히 살펴보는 것은 어떨까? 갤럭시 S8의 메인 후면 카메라는 듀얼 픽셀 자동 초점이 적용된 소니 IMX33을 사용한다. 해상도는 1,200픽셀 f/1.7 렌즈를 갖추었다. 광학 이미지 안정화 기능도 있다. LG G6는 1개의 표준 카메라와 1개의 광각카메라로 2개의 후면 카메라를 탑재했다. 둘 다 동일한 1,200픽셀의 소니 IMX258 센서를 사용한다. 테스트에서는 광학 이미지 안정화 기능과 뛰어난 f/1.7 조리개를 가진 표준 카메라를 가장 신경썼다. 일단, 광각 렌즈는 OIS가 없고 조리개는 f/2.4이다.

사양만 보면 삼성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조리개가 더 넓고 센서가 더 커서 저조도 환경에서 더 나은 성능을 발휘하고 초점도 더욱 신속하게 잡을 것이다.

테스트는 대다수 사용자가 쓰는 자동 모드로 진행했다. 즉, 주머니에서 바로 꺼낸 상태로 기본 앱을 사용했으며 HDR은 자동으로 설정되어 있었다. 휴대전화가 전체 해상도 미만으로 기본 설정되어 있는 경우 수정하기는 했지만 “기성 제품” 경험 그대로이다.

이번 리뷰에서는 색상, 선명도, 다이내믹 레인지라는 3가지 영역에 대해 카메라를 심도 깊게 살펴볼 것이다. 두 카메라로 각기 수십 장의 사진을 촬영했으며 여기에서는 대표적인 샘플만 제시한다.

이 리뷰는 카메라 경험 전체를 포괄적으로 다루지 않았으며, 3개 주요 영역에서 최종 화질을 살펴본다. 훌륭한 스마트폰 카메라를 결정하는 요소는 많다. 카메라 앱을 불러오는 시간과 사진 촬영 준비 시간(“주머니부터 사진까지” 시간), 셔터 지연, 촬영간 지연 속도, 연사 속도, 카메라 앱 인터페이스와 기능, 비디오 기능이나 화질 또는 전면 카메라는 이 리뷰에서 다루지 않았다.

색상 품질
휴대전화로 촬영한 사진의 색상 화질을 점검하면서는 정확도, 선명함, 카메라의 색 온도 균형을 살펴보았다.

SFO의 날씨는 흐렸으며 갤럭시 S8에서 삼성의 전형적인 과채도 현상이 줄어들었다는 점은 좋았지만 이미지의 파란색이 너무 짙다. G6는 색 온도가 훨씬 정확하다. 이는 삼성의 중대한 약점이며 여기에서의 색조는 일반적인 “감상자 취향” 화이트 밸런스를 넘어선다.

갤럭시 S8은 채도가 과하지 않지만, 화이트 밸런스는 정확하지 않다.


G6는 반대로 정확한 색상 밸런스를 전달한다.


다음 사진이 어렵다. 테이블에서 뿜어져 나온 빛은 파란색이지만 천장의 조명은 따뜻한 노란색이다. LG는 테이블 위뿐만이 아니라 검은색 카메라 렌즈에 반사된 것들의 명확한 대비를 정확하게 잡아냈다. 삼성은 파란색 테이블에 초점을 맞추고 이를 보정하려고 하다가 하얗게 바꾸면서 배경 조명을 주황색으로 바꿔버렸다.

삼성은 테이블 조명의 파란 빛을 보정하려다가 배경 색조까지 바꿔버렸다.


LG는 복합적인 조명 상황을 정확하게 잡아냈고, 푸른 빛이 도는 테이블과 따뜻한 배경 색을 모두 잘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풀밭에 놓인 이 주황색 콘을 살펴보자. 그렇다. GS8의 이미지가 더욱 만족스럽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여기에서는 정말로 모든 것이 “초록빛”이다. 조금 더 흐릿해 보일 수도 있지만 사실은 훨씬 정확하다. 그리고 풀밭을 확대하여 자세히 보면 컬러 배리에이션(Color Variation)이 심각함을 알 수 있다.

LG는 복합적인 조명 상황을 정확하게 잡아냈고, 푸른 빛이 도는 테이블과 따뜻한 배경 색을 모두 잘 표현했다.

삼성 S8의 색상 배합은 너무 과도하다. 실제 잔디밭은 이 정도로 파랗지 않다.

LG G6의 사진에 나타난 잔디밭 속 갈색과 노란색은 만족스럽거나 예쁘지는 않지만, 실제 색을 충실하게 반영한다.


삼성은 오랫동안 색 채도와 대비가 너무 제멋대로라는 지적을 받아 왔으며 이미지 처리가 개선된 것처럼 보이지만, 아직도 부족하다. 색상에 현실이 반영되지 않거나 장면의 화이트 밸런스를 잡아내지 못하는 경우가 너무 많다. 삼성은 자동 모드의 정확도를 높여야 하며 강렬한 색상은 “창의적인” 모드로 남겨 두어야 한다.

승자: LG가 크게 앞섬.

다음으로 선명도를 살펴보자.

선명도
선명도 측면에서는 이미지의 선명함(화질과 세부 디테일)뿐 아니라 이미지 처리된 인공물을 본다. 여기서는 작은 디테일과 미묘한 질감을 유지하면서 선명 과잉으로 인한 노이즈 또는 경계선이 두드러지지 않은 이미지를 원한다.

라스베거스에서 밝은 한낮에 촬영한 사진을 살펴보자.


두 휴대전화 사이의 디테일과 노이즈는 비슷한 수준이며 둘 다 훌륭하다.


이 클로즈업 사진을 보면 작은 창문 주변의 작은 슬레이트까지 쉽게 눈에 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