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2

“2017년 1분기 전세계 PC 출하량 2.4% 감소”…가트너

편집부 | ITWorld
가트너가 2017년 1분기 전세계 PC 출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4% 감소한 6,220만 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7년 1분기 PC 출하량은 2007년 이후 처음으로 6,300만 대 미만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PC 산업은 기업용 PC 시장에서 완만한 성장세를 보였으나 소비자 수요의 감소로 인해 전체 성장이 상쇄됐다. 소비자들은 오래된 PC를 교체하는 것을 주저하고 있으며, 일부 소비자들은 PC 시장을 완전히 떠나기도 했다. 기업 분야에서는 여전히 PC를 중요한 기기로 인식하고 있으며, PC는 업무용 기기의 핵심이다.

가트너의 수석 연구원인 미카코 미타가와는 “소비자 시장은 지속적으로 위축될 것이고, 기업 시장에서 강한 입지를 유지하는 것이 PC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중요한 요인이 될 것이고, 비즈니스 부문의 승자가 궁극적으로 축소된 시장에서 생존자가 될 것”이라며, “기업 시장에서 강한 입지를 확보하지 못한 업체들은 향후 5년 이내에 PC 시장에서 큰 문제를 겪고 이 시장을 떠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가트너는 레노버, HP, 델 등 상위 3개 업체가 대기업 부문에서 경쟁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정 업종에서 탄탄한 고객 기반을 갖춘 애플과 상위 3개 업체를 제외한 나머지 업체들은 시장에서 매우 제한적인 기회만을 보유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상위 3개 업체 간의 경쟁은 2017년 1분기에 더욱 고조됐다. 레노버와 HP는 최고의 자리를 놓고 무승부를 기록하기도 했다. 레노버는 전세계 PC 출하량의 19.9%를 차지했으며, HP가 그 뒤를 이어 19.5%, 델이 15%를 점유했다. 레노버는 미국을 제외한 모든 주요 지역에서 평균보다 높은 성장을 기록했다. 



HP는 2017년 1분기에 전세계 PC 출하량이 6.5% 증가함에 따라 상위 6개 기업 가운데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HP는 모든 지역에서 출하량이 성장했으며, 특히, PC 출하량이 15.9% 증가한 미국 시장에서 가장 뚜렷한 성장을 보였다.

델도 4분기 연속으로 연간 출하량이 증가했다. 델은 미국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PC 출하량이 증가했다. 델은 채널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대기업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했다.

또한, PC 업계는 가격 상승 추세를 겪고 있다. 지난 2년 동안 가격 인상은 미국 달러에 대한 환율 하락이 주된 원인이었지만 이번에는 부품 부족으로 인해 가격이 인상되고 있다.

미카코 미타가와 연구원은 “DRAM 가격은 2016년 중반 이후 두 배로 인상되었으며, SSD 또한 공급량이 부족했다”며, “가격인상은 2017년 1분기에 시장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 2분기에 더욱 큰 문제로 대두될 것이며, 2017년 내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미국의 PC 출하량은 2017년 1분기에 1,230만 대로 2016년 1분기 대비 2.4% 감소했다. 미국시장은 지난 2분기 동안 다소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데, 소비자 시장의 약세가 하락의 주요 원인이다. 



2017년 1분기 EMEA 지역의 PC 출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9% 감소한 1,790만 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EMEA 지역 내 주요지역 모두 1분기에 감소를 기록했지만, 러시아는 지역 경제의 안정화로 인해 PC 시장에서 한자릿수 성장을 보였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우 PC 출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8% 감소한 2,280만 대를 기록하며 PC 시장의 안정세를 보였다. 중국에서 PC에 대한 지출 역시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안정된 경제적 여건이 PC시장의 재생을 촉진하는 요인이 됐다. editor@itworld.co.kr


2017.04.12

“2017년 1분기 전세계 PC 출하량 2.4% 감소”…가트너

편집부 | ITWorld
가트너가 2017년 1분기 전세계 PC 출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4% 감소한 6,220만 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7년 1분기 PC 출하량은 2007년 이후 처음으로 6,300만 대 미만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PC 산업은 기업용 PC 시장에서 완만한 성장세를 보였으나 소비자 수요의 감소로 인해 전체 성장이 상쇄됐다. 소비자들은 오래된 PC를 교체하는 것을 주저하고 있으며, 일부 소비자들은 PC 시장을 완전히 떠나기도 했다. 기업 분야에서는 여전히 PC를 중요한 기기로 인식하고 있으며, PC는 업무용 기기의 핵심이다.

가트너의 수석 연구원인 미카코 미타가와는 “소비자 시장은 지속적으로 위축될 것이고, 기업 시장에서 강한 입지를 유지하는 것이 PC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중요한 요인이 될 것이고, 비즈니스 부문의 승자가 궁극적으로 축소된 시장에서 생존자가 될 것”이라며, “기업 시장에서 강한 입지를 확보하지 못한 업체들은 향후 5년 이내에 PC 시장에서 큰 문제를 겪고 이 시장을 떠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가트너는 레노버, HP, 델 등 상위 3개 업체가 대기업 부문에서 경쟁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정 업종에서 탄탄한 고객 기반을 갖춘 애플과 상위 3개 업체를 제외한 나머지 업체들은 시장에서 매우 제한적인 기회만을 보유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상위 3개 업체 간의 경쟁은 2017년 1분기에 더욱 고조됐다. 레노버와 HP는 최고의 자리를 놓고 무승부를 기록하기도 했다. 레노버는 전세계 PC 출하량의 19.9%를 차지했으며, HP가 그 뒤를 이어 19.5%, 델이 15%를 점유했다. 레노버는 미국을 제외한 모든 주요 지역에서 평균보다 높은 성장을 기록했다. 



HP는 2017년 1분기에 전세계 PC 출하량이 6.5% 증가함에 따라 상위 6개 기업 가운데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HP는 모든 지역에서 출하량이 성장했으며, 특히, PC 출하량이 15.9% 증가한 미국 시장에서 가장 뚜렷한 성장을 보였다.

델도 4분기 연속으로 연간 출하량이 증가했다. 델은 미국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PC 출하량이 증가했다. 델은 채널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대기업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했다.

또한, PC 업계는 가격 상승 추세를 겪고 있다. 지난 2년 동안 가격 인상은 미국 달러에 대한 환율 하락이 주된 원인이었지만 이번에는 부품 부족으로 인해 가격이 인상되고 있다.

미카코 미타가와 연구원은 “DRAM 가격은 2016년 중반 이후 두 배로 인상되었으며, SSD 또한 공급량이 부족했다”며, “가격인상은 2017년 1분기에 시장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 2분기에 더욱 큰 문제로 대두될 것이며, 2017년 내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미국의 PC 출하량은 2017년 1분기에 1,230만 대로 2016년 1분기 대비 2.4% 감소했다. 미국시장은 지난 2분기 동안 다소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데, 소비자 시장의 약세가 하락의 주요 원인이다. 



2017년 1분기 EMEA 지역의 PC 출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9% 감소한 1,790만 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EMEA 지역 내 주요지역 모두 1분기에 감소를 기록했지만, 러시아는 지역 경제의 안정화로 인해 PC 시장에서 한자릿수 성장을 보였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우 PC 출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8% 감소한 2,280만 대를 기록하며 PC 시장의 안정세를 보였다. 중국에서 PC에 대한 지출 역시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안정된 경제적 여건이 PC시장의 재생을 촉진하는 요인이 됐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