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07

“사용 패턴 분석하고, 접근 막고” 스마트폰 중독을 해결해 줄 앱 3가지

Michael Ansaldo | PCWorld
스마트폰만큼 우리의 눈길을 붙잡아두는 것도 없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사용자들은 하루 평균 2,617번 스마트폰을 터치하고,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들은 하루에 5,000번 스마트폰을 스와이프, 탭, 클릭한다고 밝혀졌다. 업무 생산성에 하루 3~4시간 정도 영향을 주는 수준이다.

그러나 이런 스마트폰 중독을 극복하고 업무 생산성을 되찾아 오는 데 도움을 주는 앱들이 있다. 그중 3가지를 소개한다.

오프타임(OffTime)


스마트폰 중독 때문에 서서히 나타나는 증상 중 하나는 ‘현재’에 있지 못하는 것이다. 오프타임은 스마트폰 옵션을 조정하고 특정 상황에서만 이용할 수 있도록 해 강박적인 스마트폰 사용을 차단한다.

먼저 앱으로 업무 시간, 가족과 함께 있는 시간, 혼자 있는 시간 등에 맞춰 프로필을 설정하고, 각 시간에 거리를 두고 싶은 것을 설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업무 시간 중에는 전화와 문자 메시지를 제외하고 다른 앱의 접근을 차단할 수 있다. 이런 전략은 연결을 아예 끊어버리지 않고도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다른 길로 세는 것을 방지해준다. 오프타임은 또한 사용자의 휴대폰과 앱 사용량 등을 분석해서 올바른 사용 습관을 만들 수 있도록 도와준다.

브레이크프리(BreakFree)


프레이크프리는 ‘아는 것이 힘이다’라는 명언을 상기시키는 앱이다. 사용자의 앱 사용 패턴을 추적해서 실시간으로 중독 점수를 알려준다. 점수뿐만 아니라,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앱, 이 앱을 실행하는 빈도, 전화 패턴 등 기타 구체적인 사항을 확인할 수 있어서, 점수를 낮출 방법을 고민하도록 유도한다. 사토(Sato)라는 이름의 부처와 유사한 캐릭터가 사용자에게 통화 수나 특정 앱을 너무 길게 사용한다는 등 중독 증상을 설명해준다.

이상적으로는 이렇게 중독 증상을 눈으로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증상이 완화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를 대비해 브레이크프리에는 관리 도구가 포함되어 있다. 인터넷을 비활성화하거나, 문자 메시지에 자동 응답을 설정하거나, 하루 중 가장 바쁜 시간으로 설정해둔 시간에는 전화 오는 것을 차단하는 것 등이다.

플립드(Flipd)


평범한 사용량 측정으로는 중독 증상을 해결할 수 없다면, 플립드가 도움이 될 것이다. 이 앱은 제한 강도에 따라 2가지 모드로 제공된다.

먼저 ‘캐주얼 락(casual lock)’ 모드는 시간을 정해두고 스스로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모드다. 이것으로 충분하지 않으면, ‘풀 락(full lock)’ 모드를 이용할 수 있다. 이름처럼 사전에 설정해둔 시간 동안 모든 앱을 숨겨서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못하게 한다. 이 경우, 재부팅을 하더라도 앱을 이용할 수 없다. 상당히 강력한 제한 방법이기 때문에, 구제 불능 수준으로 스마트폰에 중독된 경우에만 추천한다. editor@itworld.co.kr

2017.04.07

“사용 패턴 분석하고, 접근 막고” 스마트폰 중독을 해결해 줄 앱 3가지

Michael Ansaldo | PCWorld
스마트폰만큼 우리의 눈길을 붙잡아두는 것도 없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사용자들은 하루 평균 2,617번 스마트폰을 터치하고,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들은 하루에 5,000번 스마트폰을 스와이프, 탭, 클릭한다고 밝혀졌다. 업무 생산성에 하루 3~4시간 정도 영향을 주는 수준이다.

그러나 이런 스마트폰 중독을 극복하고 업무 생산성을 되찾아 오는 데 도움을 주는 앱들이 있다. 그중 3가지를 소개한다.

오프타임(OffTime)


스마트폰 중독 때문에 서서히 나타나는 증상 중 하나는 ‘현재’에 있지 못하는 것이다. 오프타임은 스마트폰 옵션을 조정하고 특정 상황에서만 이용할 수 있도록 해 강박적인 스마트폰 사용을 차단한다.

먼저 앱으로 업무 시간, 가족과 함께 있는 시간, 혼자 있는 시간 등에 맞춰 프로필을 설정하고, 각 시간에 거리를 두고 싶은 것을 설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업무 시간 중에는 전화와 문자 메시지를 제외하고 다른 앱의 접근을 차단할 수 있다. 이런 전략은 연결을 아예 끊어버리지 않고도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다른 길로 세는 것을 방지해준다. 오프타임은 또한 사용자의 휴대폰과 앱 사용량 등을 분석해서 올바른 사용 습관을 만들 수 있도록 도와준다.

브레이크프리(BreakFree)


프레이크프리는 ‘아는 것이 힘이다’라는 명언을 상기시키는 앱이다. 사용자의 앱 사용 패턴을 추적해서 실시간으로 중독 점수를 알려준다. 점수뿐만 아니라,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앱, 이 앱을 실행하는 빈도, 전화 패턴 등 기타 구체적인 사항을 확인할 수 있어서, 점수를 낮출 방법을 고민하도록 유도한다. 사토(Sato)라는 이름의 부처와 유사한 캐릭터가 사용자에게 통화 수나 특정 앱을 너무 길게 사용한다는 등 중독 증상을 설명해준다.

이상적으로는 이렇게 중독 증상을 눈으로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증상이 완화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를 대비해 브레이크프리에는 관리 도구가 포함되어 있다. 인터넷을 비활성화하거나, 문자 메시지에 자동 응답을 설정하거나, 하루 중 가장 바쁜 시간으로 설정해둔 시간에는 전화 오는 것을 차단하는 것 등이다.

플립드(Flipd)


평범한 사용량 측정으로는 중독 증상을 해결할 수 없다면, 플립드가 도움이 될 것이다. 이 앱은 제한 강도에 따라 2가지 모드로 제공된다.

먼저 ‘캐주얼 락(casual lock)’ 모드는 시간을 정해두고 스스로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모드다. 이것으로 충분하지 않으면, ‘풀 락(full lock)’ 모드를 이용할 수 있다. 이름처럼 사전에 설정해둔 시간 동안 모든 앱을 숨겨서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못하게 한다. 이 경우, 재부팅을 하더라도 앱을 이용할 수 없다. 상당히 강력한 제한 방법이기 때문에, 구제 불능 수준으로 스마트폰에 중독된 경우에만 추천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