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16

파나소닉코리아, 초소형 4K 셀프 카메라 ‘루믹스 DC-GF9’ 출시

편집부 | ITWorld
파나소닉코리아(Panasonic.kr)는 초소형 4K 셀프 카메라 파나소닉 ‘루믹스(Lumix) DC-GF9(이하 루믹스 GF9)’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파나소닉 루믹스 GF9은 셀카 촬영에 최적화된 ‘180도 틸트 LCD’와 ‘셔터 모드’ 및 새로운 ‘셀프 샷 모드’를 탑재해 혼자 또는 여럿이 함께 인증샷을 촬영하는데 용이하다. 또한 239g의 소량·경량 설계와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제공한다.

파나소닉 루믹스 GF9은 ‘180도 틸드 LCD’와 듀얼 셔터 버튼을 채용해 자유로운 핸즈프리 셀카 촬영이 가능하다. 180도 틸드 LCD는 최대 180도까지 조절이 가능하며, 180도 각도를 고정하면 자동으로 셀카 모드로 전환할 수 있다. 또한 카메라 상단의 듀얼 셔터 버튼을 활용하여 여러가지 설정 촬영이 가능하다.

화면을 터치해 간편하게 촬영할 수 있는 ‘터치 셔터 모드’, 두 사람의 거리가 가까워지면 자동으로 촬영되는 ‘버디 셔터 모드’, 손으로 얼굴을 가렸다고 손을 떼면 자동으로 촬영되는 ‘페이스 셔터 모드’, 촬영 시간과 매수를 정할 수 있는 ‘카운트다운 모드’를 활용하여 간편하게 핸즈프리 셀카 촬영을 할 수 있다.



또한 파나소닉 루믹스 GF9은 약 1600만 화소 ‘라이브 MOS 센서’와 ‘뉴 비너스 엔진’을 탑재해 초고화질 해상도를 제공한다. ‘로우패스 필터(Low Pass Filter)’를 제거한 ‘라이브 MOS 센서’를 채택해 미세한 패턴을 촬영시 생기기 쉬운 모아레 현상을 효과적으로 억제해 초고화질 촬영을 구현한다. 또한 디테일 재현 필터, 3차원 색상 컨트롤, MNR(Multi Noise Reduction) 등의 기능을 탑재하여 보다 선명하고 디테일한 화질을 구현한다.

파나소닉 루믹스 ‘GF9’은 풀 HD보다 4배 더 큰 3840x2160 해상도와 4배 더 많은 픽셀로 4K 동영상을 지원한다. 또한 ‘4K 일괄 저장 기능’을 새롭게 탑재해 최대 5초간 촬영된 4K 포토 동영상의 전체 프레임을 통째로 저장하는 것이 가능하다. 아울러 4K 연사, 4K 연사(S/S), 4K 사전 연사 등 3가지 모드를 제공하며, 고속 연사 이후 빠른 저장이 가능하여 결정적인 순간을 빠르고 정확하게 포착할 수 있다.

또한, 이전 파나소닉 GF 시리즈와 동일하게 자체 포토샵 기능을 제공한다. 피부톤을 화사하게 보정하는 ‘소프트 스킨 모드’와 10단계 ‘슬리밍 모드’, 자연스러운 배경흐림 효과로 인물을 부각시켜주는 ‘배경 컨트롤’, 5가지 필터 효과(생동감/복고/하이키/흑백/장난감 등)를 활용한 ‘셀프 샷 모드’는 나만의 특별한 셀카를 완성해준다.

또한, 새로 추가된 ‘L. 모노크롬’ 사진 스타일을 통해 흑백 필름과 같은 풍부한 그러데이션의 인상적인 흑백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디자인 측면의 GF9은 초경량 무게의 안정적인 가죽 질감의 그립감과 누구나 매칭이 잘 어울리는 스타일리시한 컴팩트 디자인은 사용자만의 다양한 스타일을 제공한다.

DFD(Depth From Defocus) 기술은 49포인트 초점 영역을 사용하는 AF 시스템을 제공한다. 파나소닉만의 DFD(Depth From Defocus) 기술은 렌즈의 광학 데이터를 활용해 피사체와의 공간 거리를 빠르게 인식한다. 루믹스 ‘GF9’은 초당 5.8프레임의 AF 속도와 초당 4프레임의 AF 추종을 제공해 움직이는 피사체를 놓치지 않고 정확하게 포착할 수 있다. 또한 ‘포스트 포커스’ 기능과 ‘포스트 스태킹’ 기능을 통해 촬영 후 초점과 심도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2017.02.16

파나소닉코리아, 초소형 4K 셀프 카메라 ‘루믹스 DC-GF9’ 출시

편집부 | ITWorld
파나소닉코리아(Panasonic.kr)는 초소형 4K 셀프 카메라 파나소닉 ‘루믹스(Lumix) DC-GF9(이하 루믹스 GF9)’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파나소닉 루믹스 GF9은 셀카 촬영에 최적화된 ‘180도 틸트 LCD’와 ‘셔터 모드’ 및 새로운 ‘셀프 샷 모드’를 탑재해 혼자 또는 여럿이 함께 인증샷을 촬영하는데 용이하다. 또한 239g의 소량·경량 설계와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제공한다.

파나소닉 루믹스 GF9은 ‘180도 틸드 LCD’와 듀얼 셔터 버튼을 채용해 자유로운 핸즈프리 셀카 촬영이 가능하다. 180도 틸드 LCD는 최대 180도까지 조절이 가능하며, 180도 각도를 고정하면 자동으로 셀카 모드로 전환할 수 있다. 또한 카메라 상단의 듀얼 셔터 버튼을 활용하여 여러가지 설정 촬영이 가능하다.

화면을 터치해 간편하게 촬영할 수 있는 ‘터치 셔터 모드’, 두 사람의 거리가 가까워지면 자동으로 촬영되는 ‘버디 셔터 모드’, 손으로 얼굴을 가렸다고 손을 떼면 자동으로 촬영되는 ‘페이스 셔터 모드’, 촬영 시간과 매수를 정할 수 있는 ‘카운트다운 모드’를 활용하여 간편하게 핸즈프리 셀카 촬영을 할 수 있다.



또한 파나소닉 루믹스 GF9은 약 1600만 화소 ‘라이브 MOS 센서’와 ‘뉴 비너스 엔진’을 탑재해 초고화질 해상도를 제공한다. ‘로우패스 필터(Low Pass Filter)’를 제거한 ‘라이브 MOS 센서’를 채택해 미세한 패턴을 촬영시 생기기 쉬운 모아레 현상을 효과적으로 억제해 초고화질 촬영을 구현한다. 또한 디테일 재현 필터, 3차원 색상 컨트롤, MNR(Multi Noise Reduction) 등의 기능을 탑재하여 보다 선명하고 디테일한 화질을 구현한다.

파나소닉 루믹스 ‘GF9’은 풀 HD보다 4배 더 큰 3840x2160 해상도와 4배 더 많은 픽셀로 4K 동영상을 지원한다. 또한 ‘4K 일괄 저장 기능’을 새롭게 탑재해 최대 5초간 촬영된 4K 포토 동영상의 전체 프레임을 통째로 저장하는 것이 가능하다. 아울러 4K 연사, 4K 연사(S/S), 4K 사전 연사 등 3가지 모드를 제공하며, 고속 연사 이후 빠른 저장이 가능하여 결정적인 순간을 빠르고 정확하게 포착할 수 있다.

또한, 이전 파나소닉 GF 시리즈와 동일하게 자체 포토샵 기능을 제공한다. 피부톤을 화사하게 보정하는 ‘소프트 스킨 모드’와 10단계 ‘슬리밍 모드’, 자연스러운 배경흐림 효과로 인물을 부각시켜주는 ‘배경 컨트롤’, 5가지 필터 효과(생동감/복고/하이키/흑백/장난감 등)를 활용한 ‘셀프 샷 모드’는 나만의 특별한 셀카를 완성해준다.

또한, 새로 추가된 ‘L. 모노크롬’ 사진 스타일을 통해 흑백 필름과 같은 풍부한 그러데이션의 인상적인 흑백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디자인 측면의 GF9은 초경량 무게의 안정적인 가죽 질감의 그립감과 누구나 매칭이 잘 어울리는 스타일리시한 컴팩트 디자인은 사용자만의 다양한 스타일을 제공한다.

DFD(Depth From Defocus) 기술은 49포인트 초점 영역을 사용하는 AF 시스템을 제공한다. 파나소닉만의 DFD(Depth From Defocus) 기술은 렌즈의 광학 데이터를 활용해 피사체와의 공간 거리를 빠르게 인식한다. 루믹스 ‘GF9’은 초당 5.8프레임의 AF 속도와 초당 4프레임의 AF 추종을 제공해 움직이는 피사체를 놓치지 않고 정확하게 포착할 수 있다. 또한 ‘포스트 포커스’ 기능과 ‘포스트 스태킹’ 기능을 통해 촬영 후 초점과 심도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