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6

"애플, 아마존, 구글···실리콘 밸리 뿔났다" 이민 정책 관련 서한 전달

Peter Sayer | IDG News Service
미국 IT 업체들이 트럼프 정부의 이민 정책 변화에 맞서 이민자 인력이 미국 경제에 필수적인 요소이며, 전체적인 고용 증대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애플,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구글 알파벳은 지난주 백악관을 상대로 이민자 명령과 향후 이민 정책 변화에 우려를 표하는 서한을 작성했다.

레코드넷을 포함, 일부 언론에 보도된 이 서한의 초안은 미국 IT 업체의 존립과 성공이 이민자 인력에 의존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트럼프 정부의 새로운 정책이 미국 경제 기여도가 높은 비자 소지자를 위협할 수 있음을 우려하는 내용이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난민을 거부하고, 시리아, 이란, 이라크, 리비아, 소말리아, 수단, 예맨 7개국의 이민을 한시적으로 금지하는 행정 명령에 사인했다.

이 중 아마존닷컴은 행정 명령에 영향을 받는 직원 및 조직에 대한 지원을 약속하고, 워싱턴 주 검찰총장이 제기한 소송을 돕고 있는 업체이기도 하다. 아마존은 트럼프 정부의 이민 정책이 아마존 사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직원들의 불안을 야기한다고 밝혔다.

지난주 수요일에는 애플 역시 법률 소송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CEO 팀 쿡이 밝혔다. 팀 쿡은 애플 직원에게 애플 설립자 스티브 잡스가 시리아 출신임을 강조하며, “이민자 인력 없이는 애플이 존재할 수 없었고, 지금처럼 성공하고 혁신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트럼프 정부가 손대지 않은 이민 정책 영역은 추방 유예(Deferred Action for Childhood Arrivals, DACA) 프로그램이다. 추방 유예 프로그램은 청소년기에 미국에 입국해 계속 미국에 체류했고, 고등학교 졸업장이나 종합교육개발 증서 등 몇 가지 조건을 만족하는 불법 이민자를 위한 오바마 정부의 이민자 정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DACA 프로그램 수정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IT 업체들의 서한 초안은 “비자 갱신 같은 보호 조치를 삭제하면 사실상 프로그램 폐지나 다름없으며, 추방이라는 공포 때문에 사람들이 자유롭게 미국에서 꿈을 위해 노력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DACA 프로그램은 미국 이민 정책의 한 예외일 뿐이라며 트럼프 정부가 정책을 더욱 가다듬을 것을 제안했다. 이 서한은 “정부가 미국의 복잡하고 긴밀하게 연관된 이민 정책, 비즈니스와 고용 조건 비자, 국제 난민, DACA 프로그램 등에 변화를 가져오기 전에 실리콘 밸리를 자원으로 활용하기를 바란다. 산업을 육성하는 동시에 미국적 가치를 보존하는 이민 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애플,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알파벳은 서한에 대한 내용 확인이나 공식적인 논평을 즉각 내놓지 않았다. editor@itworld.co.kr  


2017.02.06

"애플, 아마존, 구글···실리콘 밸리 뿔났다" 이민 정책 관련 서한 전달

Peter Sayer | IDG News Service
미국 IT 업체들이 트럼프 정부의 이민 정책 변화에 맞서 이민자 인력이 미국 경제에 필수적인 요소이며, 전체적인 고용 증대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애플,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구글 알파벳은 지난주 백악관을 상대로 이민자 명령과 향후 이민 정책 변화에 우려를 표하는 서한을 작성했다.

레코드넷을 포함, 일부 언론에 보도된 이 서한의 초안은 미국 IT 업체의 존립과 성공이 이민자 인력에 의존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트럼프 정부의 새로운 정책이 미국 경제 기여도가 높은 비자 소지자를 위협할 수 있음을 우려하는 내용이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난민을 거부하고, 시리아, 이란, 이라크, 리비아, 소말리아, 수단, 예맨 7개국의 이민을 한시적으로 금지하는 행정 명령에 사인했다.

이 중 아마존닷컴은 행정 명령에 영향을 받는 직원 및 조직에 대한 지원을 약속하고, 워싱턴 주 검찰총장이 제기한 소송을 돕고 있는 업체이기도 하다. 아마존은 트럼프 정부의 이민 정책이 아마존 사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직원들의 불안을 야기한다고 밝혔다.

지난주 수요일에는 애플 역시 법률 소송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CEO 팀 쿡이 밝혔다. 팀 쿡은 애플 직원에게 애플 설립자 스티브 잡스가 시리아 출신임을 강조하며, “이민자 인력 없이는 애플이 존재할 수 없었고, 지금처럼 성공하고 혁신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트럼프 정부가 손대지 않은 이민 정책 영역은 추방 유예(Deferred Action for Childhood Arrivals, DACA) 프로그램이다. 추방 유예 프로그램은 청소년기에 미국에 입국해 계속 미국에 체류했고, 고등학교 졸업장이나 종합교육개발 증서 등 몇 가지 조건을 만족하는 불법 이민자를 위한 오바마 정부의 이민자 정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DACA 프로그램 수정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IT 업체들의 서한 초안은 “비자 갱신 같은 보호 조치를 삭제하면 사실상 프로그램 폐지나 다름없으며, 추방이라는 공포 때문에 사람들이 자유롭게 미국에서 꿈을 위해 노력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DACA 프로그램은 미국 이민 정책의 한 예외일 뿐이라며 트럼프 정부가 정책을 더욱 가다듬을 것을 제안했다. 이 서한은 “정부가 미국의 복잡하고 긴밀하게 연관된 이민 정책, 비즈니스와 고용 조건 비자, 국제 난민, DACA 프로그램 등에 변화를 가져오기 전에 실리콘 밸리를 자원으로 활용하기를 바란다. 산업을 육성하는 동시에 미국적 가치를 보존하는 이민 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애플,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알파벳은 서한에 대한 내용 확인이나 공식적인 논평을 즉각 내놓지 않았다. editor@itworld.co.kr  


X